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단숨에 읽는) 에피소드 음악사 (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Tewinkel, Christiane, 1969- 함수옥, 역
서명 / 저자사항
(단숨에 읽는) 에피소드 음악사 / 크리스티아네 테빙켈 지음 ; 함수옥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열대림,   2014  
형태사항
304 p. : 삽화 ; 21 cm
원표제
Eine kurze Geschichte der Musik
ISBN
9788990989598
일반주기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29826
005 20150416095405
007 ta
008 150331s2014 ulka 001c kor
020 ▼a 9788990989598 ▼g 03670
035 ▼a (KERIS)BIB000013581133
040 ▼a 211048 ▼c 211048 ▼d 211048 ▼d 244002
041 1 ▼a kor ▼h ger
082 0 4 ▼a 780.9 ▼2 23
085 ▼a 780.9 ▼2 DDCK
090 ▼a 780.9 ▼b 2014z1
100 1 ▼a Tewinkel, Christiane, ▼d 1969-
245 2 0 ▼a (단숨에 읽는) 에피소드 음악사 / ▼d 크리스티아네 테빙켈 지음 ; ▼e 함수옥 옮김
246 1 9 ▼a Eine kurze Geschichte der Musik
260 ▼a 서울 : ▼b 열대림, ▼c 2014
300 ▼a 304 p. : ▼b 삽화 ; ▼c 21 cm
500 ▼a 색인수록
700 1 ▼a 함수옥, ▼e
900 1 0 ▼a 테빙켈, 크리스티아네, ▼e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780.9 2014z1 등록번호 15132495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음악회에 대해 궁금한 몇 가지>로 국내에 소개된 바 있는 음악 저널리스트이자 음악학 교수 크리스티아네 테빙켈의 두 번째 책이다. 전작이 클래식에 입문하고 싶어하는 초보자들이 정말 궁금해 하는 것들을 친절하고 유머러스하게 설명해 주는 클래식 안내서라면, 이 책은 방대한 서양 음악사를 에피소드 위주로 쉽고 명쾌하게 설명함으로써 음악사의 큰 흐름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해준다.

이 책은 음악 사조에 따라 시대를 구분하지도 않으며 유명 작곡가와 작품들을 지루하게 열거하지도 않는다. 작품이나 인물에 초점을 맞추는 연대기적 방식에서 탈피해 정치, 사회, 문화를 넘나들며 음악 발전의 동인들을 파헤치는 방식으로 서술하고 있어 제목 그대로 ‘단숨에 읽는 에피소드 음악사’이다.

음악은 어떻게 우리 곁에 왔고, 어떻게 우리를 사로잡았을까?
더없이 명쾌하고 지적인 음악 이야기


《음악회에 대해 궁금한 몇 가지》로 국내에 소개된 바 있는 음악 저널리스트이자 음악학 교수 크리스티아네 테빙켈의 두 번째 책이다. 전작이 클래식에 입문하고 싶어하는 초보자들이 정말 궁금해 하는 것들을 친절하고 유머러스하게 설명해 주는 클래식 안내서라면, 이 책은 방대한 서양 음악사를 에피소드 위주로 쉽게 명쾌하게 설명함으로써 음악사의 큰 흐름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해준다.
이 책은 음악 사조에 따라 시대를 구분하지도 않으며 유명 작곡가와 작품들을 지루하게 열거하지도 않는다. 작품이나 인물에 초점을 맞추는 연대기적 방식에서 탈피해 정치, 사회, 문화를 넘나들며 음악 발전의 동인들을 파헤치는 방식으로 서술하고 있어 제목 그대로 ‘단숨에 읽는 에피소드 음악사’이다.
고대 철학자인 피타고라스가 대장간의 망치 소리를 듣고 크기와 무게가 다른 망치들이 서로 다른 높이의 음을 낸다는 사실을 발견한 일화에서부터 초기 기독교가 자신들의 종교를 퍼뜨리기 위해 음악을 어떻게 활용했고 음악사에 어떤 공헌을 했는지, 악보 기보법 발전에 중세 수사들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어린 학생들의 합창단 활동이 정치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 등의 이야기들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뿐만 아니라 우리에게 잘 알려진 모차르트, 베토벤, 하이든 등의 대가들 이야기도 그들이 언제 어디에서 무슨무슨 작품을 만들었는지에 대한 설명보다는 그들이 당대에 어떤 사회적 배경 속에서 작품 활동을 했는지, 대가들의 예술적 특징은 각각 무엇인지 등에 초점을 맞춘다. 특히 모차르트와 베토벤에 대해서는 많은 지면을 할애하고 있는데 명성만큼이나 잘못 알려진 에피소드도 많다는 점을 지적한다. 모차르트의 천재성이나 베토벤의 독창성에 대한 일화는 주변인들에 의해 신격화되고 과장된 면이 없지 않다는 것이다.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는 사실 그대로를 전달하고 있다는 점이 이 책의 미덕 중 하나이다.

“발랄한 문체로 쉽고 명쾌하고, 시종일관 위트 넘치게 쓰인 서양 음악사”

이외에도 이 책에는 음악사에 굵직한 획을 그은 대가들의 에피소드가 소개된다. 청중에게 장난치기를 좋아했던 하이든의 어느 연주회 이야기, 슈만과 클라라의 연애와 음악 이야기,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며 음악가들을 긴장시켰던 하이네와 마이어베어의 거래 이야기, 바그너를 무척 싫어했던 클라라 슈만 이야기, 침묵과 소음마저도 음악의 일부로 포함시킨 존 케이지 이야기 등을 경쾌한 문체로 들려준다. 또한 단순히 에피소드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클라라 슈만을 예로 들며 여성이 작곡가로 성공하기 어려웠던 점, 모차르트 시대에 유행했던 신동 현상, 아우슈비츠 참상 이후 음악, 정치, 교육의 상관관계를 놓고 독일에서 벌어진 논쟁 등 사회학적, 문화적 고찰도 잊지 않는다.
서문에서 밝혔듯, 음악 역사의 수많은 실타래 중 하나씩만을 골라 연결시킬 수밖에 없었다고 저자는 고백한다. “가장 적당한 방법은 아마 음악과 관련한 이 모든 이야기 중에서 현재 우리와 가장 밀접한 이야기 하나를 고르는 일일 것이다. 샤워를 하면서 노래를 부르고 라디오를 듣고 저녁에는 때때로 음악회에 가는 우리와 가까운 이야기 말이다. 이것은 음악 역사의 길고 다양한 면모에는 합당하지 않지만 그래도 가장 실현 가능한 방법이다.”
짧은 분량 안에서 음악사를 관통하는 끈 하나를 붙잡고 음악 외적 요소들까지 잔뜩 끌어들인 이 책이 음악사에 대한 백과사전의 역할을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재미와 지식을 얻을 수 있음은 물론이고 음악사의 흐름을 한눈에 파악하기에는 손색이 없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크리스티아네 테빙켈(지은이)

1969년생으로 프라이부르크에서 음악교육, 독문학, 영문학을 전공했으며, 하버드 대학에서 음악학과 음악이론을 전공했다. 슈만의 연가곡집으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음악회에 대해 궁금한 몇 가지》를 비롯해 슈만의 연가곡집 해설서인 《물소리, 바람소리를 노래하다》를 펴냈다. 현재 베를린에 거주하면서 시투트가르트 국립음악대학원에서 음악을 가르치고 있으며, 《프랑크푸르트 알게마이너 차이퉁》과 《타게스차이퉁》 등의 일간지에 음악평론을 발표하고 있다.

함수옥(옮긴이)

이화여대 독문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고, 스위스 취리히 대학에서 수학한 후, 독일 베를린 대학에서 독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이화여대와 중앙대에서 강의하고 있다. 번역한 책으로 《음악회에 대해 궁금한 몇 가지》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 이야기 끈 하나

1장 피타고라스의 망치 ― 음악과 숫자의 비밀
2장 새 양피지에 질 나쁜 잉크 ― 수도원의 공헌
3장 노트르담의 두 남자 ― 옛것과 새것
4장 사악한 풍각쟁이들 ― 음악, 위를 쳐다보다
5장 오페라에서 수난곡까지 ― 좋은 이야기는 항상 통한다 
6장 모차르트와 살리에리 ― 기적과 평범함
7장 대가들의 비애 ― 예술가 혹은 고용인
8장 파리로 모여든 음악가들 ― 무대 뒤의 사랑과 증오
9장 클라라와 바그너 ― 토론과 논쟁
10장 조화와 불협화음 ― 동정녀가 탄생시킨 신음악
11장 유행가 경연대회 ― 음악과 정치
12장 애니씽 고즈 ― 재즈와 댄스음악

에필로그 ― 우리의 귀는 항상 열려 있다
옮긴이의 말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