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조선어학회 33인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박용규 朴龍圭
Title Statement
조선어학회 33인 / 박용규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역사공간,   2014  
Physical Medium
296 p. : 삽화 ; 22 cm
ISBN
9791157070275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p. 289-292)과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26155
005 20150407152057
007 ta
008 150304s2014 ulka b 001c kor
020 ▼a 9791157070275 ▼g 03900
035 ▼a (KERIS)BIB000013627674
040 ▼a 211015 ▼c 244002 ▼d 244002
082 0 4 ▼a 951.9030922 ▼2 23
085 ▼a 953.060922 ▼2 DDCK
090 ▼a 953.060922 ▼b 2014z1
100 1 ▼a 박용규 ▼g 朴龍圭
245 1 0 ▼a 조선어학회 33인 / ▼d 박용규 지음
246 3 ▼a 조선어학회 삼십삼인
260 ▼a 서울 : ▼b 역사공간, ▼c 2014
300 ▼a 296 p. : ▼b 삽화 ; ▼c 22 cm
504 ▼a 참고문헌(p. 289-292)과 색인수록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953.060922 2014z1 Accession No. 15132447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일본어 사용 정책으로 조선 민족을 영구히 말살하려는 일제에 맞서 언어 독립운동을 전개한 조선어학회 33인. 이 책은 조선어학회 33인의 생애와 언어 독립운동에서의 활동 내용을 새롭게 조명하였다.

서술 순서는 일제가 판결한 형량을 기준으로 하여 일제의 고문으로 옥사한 이윤재와 한징을 가장 먼저 기술하였고, 이어 징역 6년과 4년을 각각 받은 이극로와 최현배 순으로 33인의 활동상을 정리하였다. 책의 말미에서는 조선어학회가 언어 독립운동을 전개하면서 일제로부터 왜 탄압을 받을 수밖에 없었는지에 대해 규명하고 있으며, 조선어학회 사건이 남긴 역사적 의미에 대해 살펴보았다.

일본어 사용 정책으로 조선 민족을 영구히 말살하려는 일제에 맞서
언어 독립운동을 전개한 조선어학회 33인


일제는 조선 강점 초기부터 조선인에게 일본어를 보급하였고, 일본 국민으로 만들려는 의도로 일본어 상용 정책을 실시하여 조선 민족을 말살하고자 하였다. 이에 맞서 민족주의 학술단체인 조선어학회는 우리말과 우리글을 영구히 보존하여 우리 민족과 민족성을 유지하는 언어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 1942년 10월 1일, 일제는 조선어학회사건을 일으켜 33인을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체포하여 탄압하였다. 일제로부터 많은 고문을 받은 이윤재와 한징은 형무소에서 순국하였고, 이극로, 최현배, 정인승 등 핵심 인사들은 해방이 되고 나서야 형무소에서 풀려났다.

한글맞춤법 통일, 외래어표기법 통일, 『조선어대사전』 편찬

조선어학회의 항일투사들은 언어 독립운동으로 한글맞춤법을 통일하고, 표준말을 선정하였으며, 외래어표기법을 통일하는 등 민족어 규범 수립 운동을 전개하였다. 아울러 16만에 달하는 우리말 어휘를 뜻풀이한 『조선어대사전』을 편찬하는 일을 진행하였다. 사전 편찬은 민족어를 영구히 유지하는 효과를 가져오고, 더 나아가 이를 통해 민족정신을 앙양하기 때문에 항일투쟁의 성격을 띠었다. 조선어학회 인사들은 우리말, 우리글이 일제에 의해 말살되는 것을 막기 위해 목숨을 걸고 항쟁하였다.

이 책은 조선어학회 33인의 생애와 언어 독립운동에서의 활동 내용을 새롭게 조명하였다. 서술 순서는 일제가 판결한 형량을 기준으로 하여 일제의 고문으로 옥사한 이윤재와 한징을 가장 먼저 기술하였고, 이어 징역 6년과 4년을 각각 받은 이극로와 최현배 순으로 33인의 활동상을 정리하였다. 이 책의 말미에서는 조선어학회가 언어 독립운동을 전개하면서 일제로부터 왜 탄압을 받을 수밖에 없었는지에 대해 규명하고 있으며, 조선어학회 사건이 남긴 역사적 의미에 대해 살펴보았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조선어학회사건에 연루되어 고초를 겪은 항일투사의 활약을 국내와 해외 동포에게 알리고 민족 사랑과 나라 사랑의 정신을 계승하고자 하였다. 나라를 잃은 시기에 나라를 되찾고자 중국, 일본, 미국, 독일 등지에서 독립투쟁에 나섰으며, 귀국한 뒤에도 계속하여 항일투쟁의 선봉에 섰던 조선어학회 선열들의 실상을 고찰하였다. 또한, 일제 강점기에 한글날 행사를 주관하다가 목숨을 잃은 조선어학회 33인의 뜻을 되살려 한글날 행사에서도 이들의 업적을 기리는 사업이 함께 진행되기를 바라고 있다.

▷ 관련 기사
언어 독립운동가 33인을 위한 만사 <한겨레신문>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666544.html

“조선어학회 , 해방후 민주화운동에도 기여” <세계일보>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4/12/04/20141204003698.html?OutUrl=daum

일제시대 언어독립운동 펼친 `조선어학회 33인`을 조명하다 <아시아투데이신문>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41120010012337

일제가 탄압한 위대한 선열들, 박용규 ‘조선어학회 33인’ <뉴시스>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41115_0013297831&cID=10201&pID=10200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박용규(지은이)

현재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위원과 우리말로 학문하기 모임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고려대 사학과 박사로, 한글학회 연구위원과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역임하였다. 저서로 <조선어학회 항일 투쟁사>(2012), <우리말 우리역사 보급의 거목 이윤재>(2013), <조선어학회 33인>(2014) 등이 있다. 주요 논문으로 '일제강점·‘해방공간’기 이만규의 기독교 인식'(2001), '1920년대 이극로의 독립운동·독립투쟁과 현실 인식'(2008), '1930년대 한글운동에서의 이극로의 역할'(2008), '일제시대 한글운동에서의 신명균의 위상'(2008), '일제시대 이극로의 민족운동 연구-한글운동을 중심으로'(2009), '해방후 한글운동에서의 이극로의 위상'(2009), '조선어사전' ' 저자 문세영 연구'(2011), '문세영 <조선어사전>의 편찬과정과 국어사전사적 의미'(2011), '해방 이후 조선어학회의 정치 지형'(2015), '조선어학회 33인의 활동에 대한 총체적 분석'(2016), '민족교육자 이만규의 총체적 삶'(2017), '이극로의 언어 독립투쟁'(2019), '해방 이후 민주주의자 최현배의 활동'(2019)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이 책을 읽는 독자에게 = 4
제1장 조선어학회 33인 열전 = 11
 이윤재 - 목숨을 내걸고 민족의 얼을 사수하다 = 13
 한징 -『조선어대사전』의 편찬에 헌신하다가 옥사하다 = 26
 이극로 - 조선어학회를 이끌어가며 언어독립투쟁을 전개하다 = 31
 최현배 - '한글이 목숨'이라는 좌우명을 실천하다 = 43
 이희승 - '분단은 역사방향의 역행이다.'라고 설파하다 = 56
 정인승 - 민족문화의 금자탑,『조선말큰사전』을 완간하다 = 64
 정태진 - '말과 글은 민족의 혼이다.'라고 말하다 = 71
 이중화 - 민족문화를 끝까지 수호하다 = 79
 이우식 - 민족의 독립과 통일을 염원하다 = 86
 김법린 - 청년 불교도에게 항일의식을 고취하다 = 94
 이인 - 독립운동에 관련된 1천여 사상사건을 변론하다 = 103
 김양수 - 민족의 장래를 위해 신국가보안법의 제정을 반대하다 = 115
 김도연 - 박정희 정권의 졸속한 한일협정 체결에 반대하다 = 121
 장현식 - 도데의『마지막 수업』을 알고서 조선어사전 편찬을 후원하다 = 125
 장지영 - 독립선언문을 작성하는 등 일제에 맞서 독립운동에 앞장서다 = 130
 정열모 - '조선 독립 운동의 투사가 되라'고 가르치다 = 135
 김윤경 - 일제의 민족말살정책에 맞서 민족혼이 담긴 우리 말글을 사수하다 = 142
 이석린 - 우리말을 연구하여 조선어학회 기관지『한글』에 많은 글을 발표하다 = 151
 권승욱 - 민족혼이 담긴 우리말 어휘의 뜻풀이에 매진하다 = 154
 이만규 -『조선교육사』를 저술하여 민족 교육의 지표를 제시하다 = 162
 이강래 - 민족의 독립을 위해 가시밭길을 가다 = 168
 김선기 - 일제의 패망을 확신하며『한글 맞춤법 통일안』의 제정에 몸 바치다 = 172
 이병기 - 우리의 생명인 우리말을 지키자고 역설하다 = 183
 서승효 - 조선어학회와 독립운동가를 후원하다 = 196
 윤병호 - 이승만의 독재 정치를 비판하다 = 202
 이은상 - 제 '얼'과 제 '말'과 제 '글'을 지켜내자 = 204
 정인섭 - 민족어 규범 수립에 참여하다 = 209
 서민호 - 이승만의 독재정치를 정면으로 비판하다 = 211
 안재홍 - 9차의 옥고를 치르며 끝까지 일제와 맞서다 = 231
 신현모 - 민족정신 수호의 보루, 조선어학회 사업을 후원하다 = 235
 김종철 - 조선어사전의 편찬을 후원하다 = 239
 권덕규 - 한글학을 제창하다 = 242
 안호상 - 개천절 행사의 남북 공동 개최에 물꼬를 트다 = 245
제2장 조선어학회에 기여한 인물 = 249
 신명균 - 일제의 조선어학회 탄압에 맞서 자결로 항거하다 = 250
 문세영 - 최초의 국어사전인『조선어사전』을 편찬하다 = 259
 신영철 - 일제의 조선어말살정책을 가장 신랄히 비판하다 = 265
제3장 조선어학회 사건의 민족사적 의미 = 271
 머리말 = 272
 조선어학회 사건의 배경 = 273
 조선어학회 사건의 전개과정 = 274
 조선어학회 사건의 역사적 의미 = 277
주 = 281
참고문헌 = 289
찾아보기 = 293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허봉 (2022)
한국교통대학교. 중원학연구소 (2022)
이명미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