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십 년 후에 죽기로 결심한 아빠에게 (Loan 3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윤희일
Title Statement
십 년 후에 죽기로 결심한 아빠에게 / 윤희일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다산책방,   2014  
Physical Medium
235 p. ; 22 cm
ISBN
979113060438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24183
005 20150506103200
007 ta
008 150223s2014 ggk 000c kor
020 ▼a 9791130604381 ▼g 03810
035 ▼a (KERIS)BIB000013652035
040 ▼a 241050 ▼c 241050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윤희일 십
100 1 ▼a 윤희일 ▼0 AUTH(211009)141774
245 1 0 ▼a 십 년 후에 죽기로 결심한 아빠에게 / ▼d 윤희일 지음
260 ▼a 파주 : ▼b 다산책방, ▼c 2014
300 ▼a 235 p. ; ▼c 22 cm
536 ▼a 이 책은 관훈클럽신영여구기금의 도움을 받아 저술 출판되었음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윤희일 십 Accession No. 11173136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윤희일 십 Accession No. 11173562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결혼 전날 밤, 딸은 아빠에게 편지를 남기려다 아빠의 노트북에 담긴 일기를 보게 된다. 첫 일기는 십 년 전쯤 작성된 것이었다. 첫 문장을 읽자마자 딸은 가슴 한 편이 저려오기 시작한다. 아빠의 일기는 십 년에 걸쳐 쓴 딸에게 보내는 편지였고, 유서였다.

"이 책은 자살을 결심한 한 아빠의 기록이다. 그는 오십대에 자살을 결심하고 나서 십 년에 걸쳐 준비를 했다."(에필로그) 자살을 준비하는 십 년 동안, 아빠는 딸과의 행복했던 시간을, 어른이 된 딸과 멀어지는 과정을, 아내가 세상을 떠난 이후의 삶을, 살아가며 벽에 부딪치고 넘어졌던 순간을 편지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그는 가족 때문에 살았고, 가족 때문에 행복했다. 그는 드라마나 영화에서 딸이 결혼하는 장면만 봐도 눈물을 짓는 아빠다. 그리고 어린 시절 딸의 똥 냄새가 여전히 그리운 아빠다. 딸이 자라면서 자신의 방으로 가버렸을 때 서운함을 느끼고, 딸이 대학에 들어가 멀리 떨어지니 불안해서 잠을 못 이룬다. 딸이 받은 첫 월급으로 선물한 전기면도기를 아까워 쓰지도 못하고, 딸의 남자친구를 소개받던 날 떨려서 말 한 마디 못한다. 마치 우리의 아빠처럼, 이 땅의 모든 아빠들처럼 이 책의 아빠도 한 해 한 해 늙어간다.

<십 년 후에 죽기로 결심한 아빠에게>에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아빠들의 모습이, 가장 행복했던 시절을 그리워하는 아빠들의 외로움이 담겨 있다. 직장을 잡고 가족을 이루고 한 집안의 가장으로 행복한 미래를 꿈꾸던 아빠들. 그러나 서서히 삶의 가장자리로 밀려나는 아빠들. 이 책은 십 년 동안 자살을 준비할 수밖에 없었던 한 아빠가 이제 어른이 되어 사회생활을 시작하고, 연인을 만나고, 가정을 꾸려갈 딸에게 들려주는 아빠의 삶이며, 한 세대의 인생이다.

“미안하구나, 아빠는 오늘 너를 떠난다…”

이 책은 십 년 동안 자살을 준비한 한 아빠의 기록이다
그는 십 년 동안 딸에게 편지를 썼다
그리고 어느 날, 딸은 아빠의 편지를 읽기 시작했다


결혼 전날 밤, 딸은 아빠에게 편지를 남기려다 아빠의 노트북에 담긴 일기를 보게 된다. 첫 일기는 십 년 전쯤 작성된 것이었다. 첫 문장을 읽자마자 딸은 가슴 한 편이 저려오기 시작한다. 아빠의 일기는 십 년에 걸쳐 쓴 딸에게 보내는 편지였고, 유서였다.
“이 책은 자살을 결심한 한 아빠의 기록이다. 그는 오십대에 자살을 결심하고 나서 십 년에 걸쳐 준비를 했다.”(에필로그) 자살을 준비하는 십 년 동안, 아빠는 딸과의 행복했던 시간을, 어른이 된 딸과 멀어지는 과정을, 아내가 세상을 떠난 이후의 삶을, 살아가며 벽에 부딪치고 넘어졌던 순간을 편지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그는 가족 때문에 살았고, 가족 때문에 행복했다. 그는 드라마나 영화에서 딸이 결혼하는 장면만 봐도 눈물을 짓는 아빠다. 그리고 어린 시절 딸의 똥 냄새가 여전히 그리운 아빠다. 딸이 자라면서 자신의 방으로 가버렸을 때 서운함을 느끼고, 딸이 대학에 들어가 멀리 떨어지니 불안해서 잠을 못 이룬다. 딸이 받은 첫 월급으로 선물한 전기면도기를 아까워 쓰지도 못하고, 딸의 남자친구를 소개받던 날 떨려서 말 한 마디 못한다. 마치 우리의 아빠처럼, 이 땅의 모든 아빠들처럼 이 책의 아빠도 한 해 한 해 늙어간다.
『십 년 후에 죽기로 결심한 아빠에게』에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아빠들의 모습이, 가장 행복했던 시절을 그리워하는 아빠들의 외로움이 담겨 있다. 직장을 잡고 가족을 이루고 한 집안의 가장으로 행복한 미래를 꿈꾸던 아빠들. 그러나 서서히 삶의 가장자리로 밀려나는 아빠들. 이 책은 십 년 동안 자살을 준비할 수밖에 없었던 한 아빠가 이제 어른이 되어 사회생활을 시작하고, 연인을 만나고, 가정을 꾸려갈 딸에게 들려주는 아빠의 삶이며, 한 세대의 인생이다.

너를 키우면서 언제가 가장 행복했을까? 수많은 순간들이 너로 인해 행복으로 채워졌다. 가장 행복한 순간을 고르는 것이 힘들 정도로 너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을 내게 주었단다. _33쪽

나에게는 아직 아빠가 필요해…

그러니 부탁이 있어. 언젠가 생길 내 아이의 할아버지가 되어줘. 나에게 했던 것처럼 근사한 길을 아이에게 보여줘. 버스가 지나가면 버스라는 말을 아이에게 알려주고, 비행기가 지나가면 나에게 했던 것처럼 아이를 번쩍 들어 목말을 태워줘. 그리고 나의 아이가 사랑이 무엇인지 알도록 아빠가 가르쳐줘. 나에게는 아직 아빠가 필요해. _220쪽

『십 년 후에 죽기로 결심한 아빠에게』의 작가 윤희일은 24년 동안 기자 생활을 했다. 작가는 취재를 하는 동안 수많은 자살과 마주쳤다. “자살한 사람이 남긴 유서도 읽어봤고, 휴대전화에 남긴 메시지도 살펴봤다.” 자살하는 사람들은 “유서나 메시지에, ‘살아남아 있는 사람’에 대한 복수심을 담아놓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남아 있는 사람’에 대한 사랑을 담는다.”
“1만 4160명. 2012년 한 해 동안 자살로 숨진 사람의 수이다.” “하루 평균 38.8명의 국민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시간과 장소를 택하고 마지막으로 남길 단어를 고르는 일을 반복”하고 있다. 50대 남성들의 자살률도 급증하고 있다. “베이비부머 세대 남성 가운데 자살에 대한 충동을 느낀 적이 있는 사람들”은 “경제적인 어려움(44.9퍼센트)” “지병(11.3퍼센트)” “외로움(11퍼센트)” 등을 이유로 자살을 생각한다. 그들이 결국 “자살을 감행할 때까지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을까? 얼마나 두렵고, 얼마나 무서웠을까? 그리고 얼마나 많이 울었을까?”

자살하는 사람들이 남긴 이야기, “그 모든 기록, 그 모든 단어는 읽는 사람을 아프게 한다. 쓰는 사람의 아픔을 짐작하기에, 읽는 사람의 마음이 더 찢어지는지도 모른다.” 작가는 “심각한 수준에 이른 자살 문제를 방치할 수 없다”는 생각에 한 아빠와 딸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빌려 “지금 당장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기 위해 이 책을 쓰기 시작했다.
『십 년 후에 죽기로 결심한 아빠에게』의 아빠는 “살아 있다는 것만으로도 딸에게 힘”이 되는 것을 알지 못했다. “자신이 겪고 있는 많은 고통을 애써 숨긴 채 사람들을 설득”하고자 했다. “십 년간, 지독한 사랑과 독기로 키워온 그의 결심은 딸의 한마디 말 덕분에 녹아 없어졌다.” “저에게는 여전히 아빠가 필요해요.” 작가는 “지금도 자살을 생각하고 있을 이 땅의 많은 사람들에게 이 말”을 전하고 있다. “당신은 그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사람입니다.” (에필로그)

1만 4160명, 하루 평균 38.8명의 사람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시간과 장소를 택하고 마지막으로 남길 단어를 고르고 있다.

언제나 곁에 있었던 아빠, 그러나 서서히 잊혀간 아빠,
어쩌면 이 땅의 모든 아빠들 기록!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윤희일(지은이)

경향신문에서 30년 동안 기자생활을 했다. 사회부·경제부·국제부 기자, 도쿄특파원 등으로 취재활동을 하면서 간병살인, 자살 등 죽음에 관한 글을 썼다. 한국 사회의 자살 문제를 다룬 책 <십년 후에 죽기로 결심한 아빠에게>는 중국, 대만 등 해외에서 번역 · 출판됐다. 2016년 <아빠 우리는 영원히 헤어지지 않아>라는 제목으로 중국에서 출판된 책은 그해 중국의 교사와 전문가가 선정한 ‘영향력 있는 책 100권’에 선정됐다. 노동·인권 등의 문제를 다룬 기사로 한국기자상, 가톨릭매스컴상, 인권보도상, 이달의 기자상 등을 수상했다. 경영학 박사이며, 대전대 정치언론홍보학과, 목원대 광고홍보언론학과 등의 겸임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chapter 1 결혼 전 날 : 2월 29 = 8
chapter 2 너를 마지막까지 믿어 주는 사람
 딸똥 = 17
 딸, 그런데 말이다 = 24
 오늘 아빠는 너를 배신한다 = 28
chapter 3 너는 컸고, 나는 늙었으니까
 그렇게 자전거도 늙어간다 = 33
 그때는 몰랐던 것 = 40
 딸의 결혼식 = 47
 누구 딸? = 52
 둘만의 여행 = 57
 너는 그렇게 어른이 되었다 = 66
 나의 아빠는 이런 분이었습니다 = 70
chapter 4 아빠라는 이름으로
 왜 하필 나일까? = 75
 어떻게든 살아야 했다 = 78
 아빠라는 이름 = 81
 나도 바로 그만뒀어요 = 91
 막연함 = 96
 월요일 = 99
 그 빛바랜 스웨터 한 장 = 104
 엄마를 닮아라 = 109
chapter 5 엄마 대신 네가 받아 주렴
 응급실 = 119
 어떤 우울 = 122
 나의 아내, 네 엄마 = 127
 보험 = 131
 아빠는 아무것도 남기지 못한다 = 135
 몸 = 140
chapter 6 죽음을 그리워하며
 그런 꿈을 말이야 = 145
 아빠에게 오는 길 = 149
chapter 7 가장 행복했던 사람
 100세 = 157
 가장 행복했던 사람 = 160
 미래 = 165
 다 그렇게 떠나간다 = 170
 기다림 = 173
 독한 사람 = 176
 고통 = 180
 예기치 못한 = 183
chapter 8 뒤태가 아름다운 사람
 조금씩, 조금씩 빈칸을 채워가고 있다 = 189
 아름다운 뒤태 = 192
 몰래 = 195
chapter 9 너를 생각하며
 돈 = 201
 연습 = 203
 부고 = 206
 안내문 = 209
chapter 10 아빠 제발
 전날 밤 = 215
 너에게 = 218
 답장 = 222
에필로그 : 덮으며
 기록 = 227
 자살국가 = 229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