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풍운아 채현국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채현국 蔡鉉國, 1935- 김주완, 기록
Title Statement
풍운아 채현국 / [채현국 구술] ; 김주완 기록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창원 :   피플파워,   2015  
Physical Medium
175 p. : 삽화, 초상화 ; 20 cm
ISBN
9791195096992
General Note
거부(巨富)에서 신용불량자까지 거침없는 인생  
"채현국 연보" 수록  
주제명(개인명)
채현국   蔡鉉國,   1935-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823000
005 20150209114709
007 ta
008 150206s2015 gnkac 000c dkor
020 ▼a 9791195096992 ▼g 03990
035 ▼a (KERIS)BIB000013660468
040 ▼a 211044 ▼c 211044 ▼d 211009
082 0 4 ▼a 373.120092 ▼2 23
085 ▼a 373.120092 ▼2 DDCK
090 ▼a 373.120092 ▼b 2015
100 1 ▼a 채현국 ▼g 蔡鉉國, ▼d 1935-
245 1 0 ▼a 풍운아 채현국 / ▼d [채현국 구술] ; ▼e 김주완 기록
260 ▼a 창원 : ▼b 피플파워, ▼c 2015
300 ▼a 175 p. : ▼b 삽화, 초상화 ; ▼c 20 cm
500 ▼a 거부(巨富)에서 신용불량자까지 거침없는 인생
500 ▼a "채현국 연보" 수록
600 1 4 ▼a 채현국 ▼g 蔡鉉國, ▼d 1935-
700 1 ▼a 김주완, ▼e 기록 ▼0 AUTH(211009)128182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73.120092 2015 Accession No. 11173090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373.120092 2015 Accession No. 12123247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73.120092 2015 Accession No. 11173090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373.120092 2015 Accession No. 12123247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오척단구 거한, 당대의 기인, 인사동 낭인들의 활빈당주, 가두의 철학자, 발은 시려도 가슴은 뜨거웠던 맨발의 철학도, 개인 소득세 납부액이 전국 열 손가락에 들었던 거부(巨富), 해직기자들에게 집을 한 채씩 사준 파격의 인간, 민주화운동의 든든한 후원자, 이 시대의 어른…. 채현국을 수식하는 말들이다.

책 속에서 마주하는 그의 삶은 다양한 수식어 못지않게 흥미롭다. 철학을 나눴고 사업을 일구었고 사람을 도왔고 스스로 부(富)를 놓았고 많은 친구와 어울렸다. 백발의 채현국은 젊은이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진다.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취해야 할지 그의 80년 인생을 통해 온몸으로 보여준다. 이 책은 자서전이나 평전이 아니다. 4차례에 걸친 긴 인터뷰 끝에 얻은 내용을 가감 없이 그대로 기록한 것이다.

젊은 세대를 향한 경고 “노인들이 저 모양이란 걸 잘 봐두어라”

오척단구 거한, 당대의 기인, 인사동 낭인들의 활빈당주, 가두의 철학자, 발은 시려도 가슴은 뜨거웠던 맨발의 철학도, 개인 소득세 납부액이 전국 열 손가락에 들었던 거부(巨富), 해직기자들에게 집을 한 채씩 사준 파격의 인간, 민주화운동의 든든한 후원자, 이 시대의 어른….
채현국을 수식하는 말들이다. 책 속에서 마주하는 그의 삶은 다양한 수식어 못지않게 흥미롭다. 철학을 나눴고 사업을 일구었고 사람을 도왔고 스스로 부(富)를 놓았고 많은 친구와 어울렸다.
‘노인들이 저 모양이란 걸 잘 봐두어라’는 일갈은 앞뒤 막힌 노인 세대를 향한 말이 아니었다. 그들을 욕하는 젊은 세대 역시 끊임없이 공부하고 성찰하고 고민하지 않으면 똑같은 꼴이 된다는 경고였다.
이처럼 백발의 채현국은 젊은이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진다.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취해야 할지 그의 80년 인생을 통해 온몸으로 보여준다.
이 책은 자서전이나 평전이 아니다. 4차례에 걸친 긴 인터뷰 끝에 얻은 내용을 가감 없이 그대로 기록한 것이다.
채현국의 삶 속에는 철학이 있고 역사가 있고 사람이 있었다. 늘 바람과 구름을 몰고 다녔던 ‘풍운아’ 채현국의 삶을 이 책에 담은 이유일 것이다.

▶ 젊은 세대를 향한 경고 “노인들이 저 모양이란 걸 잘 봐두어라”

오척단구 거한, 당대의 기인, 인사동 낭인들의 활빈당주, 가두의 철학자, 발은 시려도 가슴은 뜨거웠던 맨발의 철학도, 개인 소득세 납부액이 전국 열 손가락에 들었던 거부(巨富), 해직기자들에게 집을 한 채씩 사준 파격의 인간, 민주화운동의 든든한 후원자, 이 시대의 어른….
채현국을 수식하는 말들이다. 책 속에서 마주하는 그의 삶은 다양한 수식어 못지않게 흥미롭다. 철학을 나눴고 사업을 일구었고 사람을 도왔고 스스로 부(富)를 놓았고 많은 친구와 어울렸다.
‘노인들이 저 모양이란 걸 잘 봐두어라’는 일갈은 앞뒤 막힌 노인 세대를 향한 말이 아니었다. 그들을 욕하는 젊은 세대 역시 끊임없이 공부하고 성찰하고 고민하지 않으면 똑같은 꼴이 된다는 경고였다.
이처럼 백발의 채현국은 젊은이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진다.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취해야 할지 그의 80년 인생을 통해 온몸으로 보여준다.
이 책은 자서전이나 평전이 아니다. 4차례에 걸친 긴 인터뷰 끝에 얻은 내용을 가감 없이 그대로 기록한 것이다.
채현국의 삶 속에는 철학이 있고 역사가 있고 사람이 있었다. 늘 바람과 구름을 몰고 다녔던 ‘풍운아’ 채현국의 삶을 이 책에 담은 이유일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주완(지은이)

1964년생. 남해에서 태어나 창원에서 지역신문 기자로 살았다. 경남도민일보 편집국장과 전무이사를 끝으로 자발적 조기퇴직을 했다. 좀 더 자유롭게 살고 싶었으나 지금도 여전히 글감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대한민국 지역신문 기자로 살아가기』, 『SNS시대 지역신문 기자로 살아남기』, 『풍운아 채현국』, 『별난 사람 별난 인생』, 『독재에 맞선 사람들』, 『토호세력의 뿌리』 등 책을 썼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1부 아버지 채기엽과 탄광사업 합류

기록에 나타난 채현국과 아버지의 모습
아버지 채기엽, 상해에서 큰 돈을 벌었으나
중국군에게 재산 빼앗기고 집도 선배 부인에게
형님의 죽음, 부모님의 충격
흥국재단이 인수한 경남대, 박종규에게 넘어간 까닭
양산 개운중학교 개교 및 인수 비화
중앙방송(현 KBS)에 입사했으나 때려치운 사연

2부 사업 성공과 정리, 친구들이 남았다

아버지와 함께 기업을 일으키다
우연한 기회에 아접(芽?) 기술을 개발하다
번창하던 기업과 부동산을 모두 정리하다
흥국탄광과 박윤배, 그리고 수많은 친구들
대학 동기생에게 청혼 “나에게 시집 오이소”
이(齒)가 없어도 임플란트를 하지 않는 까닭
효암학원에는 전교조 해직교사가 없었다
리영희·임재경과 친하지만 언론인은 쓰레기다

3부 비틀거리며 왔지만 그래도 수지맞은 삶

신용불량자로 살아도 불편하지 않다
평생 우리나라 고대사를 연구해온 이유
그가 신문·방송을 안 보는 까닭
죽은 시인의 사회, 그리고 홍명희·박완서·권정생
스필버그와 인문학 열풍에 대한 생각
신이 없다는 건 모르지만 있지 않다는 것은 안다
노인들이 저 모양이란 걸 잘 봐두어라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