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한상우의 클래식 FM : 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고전음악 컬렉션

한상우의 클래식 FM : 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고전음악 컬렉션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한상우 韓相宇, 1938-2005
서명 / 저자사항
한상우의 클래식 FM : 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고전음악 컬렉션 / 한상우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북랩,   2014  
형태사항
294 p. : 삽화 ; 23 cm
ISBN
9791155852712
000 00752camcc2200253 c 4500
001 000045818018
005 20141211155432
007 ta
008 141002s2014 ulka 000c dkor
020 ▼a 9791155852712 ▼g 03670
035 ▼a (KERIS)BIB000013522724
040 ▼a 211048 ▼c 211048 ▼d 211048 ▼d 245011 ▼d 211009
082 0 4 ▼a 780.922 ▼2 23
085 ▼a 780.922 ▼2 DDCK
090 ▼a 780.922 ▼b 2014
100 1 ▼a 한상우 ▼g 韓相宇, ▼d 1938-2005 ▼0 AUTH(211009)26245
245 1 0 ▼a 한상우의 클래식 FM : ▼b 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고전음악 컬렉션 / ▼d 한상우 지음
246 3 ▼a 한상우의 클래식 에프엠
246 3 ▼a 클래식 에프엠
246 3 0 ▼a 클래식 FM
260 ▼a 서울 : ▼b 북랩, ▼c 2014
300 ▼a 294 p. : ▼b 삽화 ; ▼c 23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80.922 2014 등록번호 11172782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바흐에서 구스타프 말러에 이르기까지 작곡가 50여 명의 생애와 음악사에 미친 영향을 저자 특유의 섬세하고 감성적인 필치로 묘사한 책으로, 이화여대, 서울대 등 대학의 교재로 쓰이기도 했다. 1980년 고 한상우 씨가 청한문화사를 통해 처음 발행한 이 책은 특히, 음악가와 연주곡에 대한 탁월한 해석으로 음악 애호가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국내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고된 일과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클래식 FM은 위로와 재충전의 샘이라 할 수 있다. 음악평론가 한상우는 무려 12년 동안 MBC에서 클래식음악 프로 ‘한상우의 나의 음악실’을 진행하며 고전음악의 불모지였던 한국에 클래식을 보급한 주역이다. 그의 신간 『한상우의 클래식 FM』이 한 출판사의 복간 사업에 힘입어 절판된 지 30여 년 만에 다시 세상에 나왔다.

주문형출판기업 ㈜북랩(대표 손형국)은 ‘절판도서 복간사업’의 일환으로 고 한상우 씨의 『선율, 그 영혼의 불꽃』을 선정, 최근 복간작업을 마치고 『한상우의 클래식 FM』이란 이름으로 복간본을 발행했다. 이 책은 바흐에서 구스타프 말러에 이르기까지 작곡가 50여 명의 생애와 음악사에 미친 영향을 저자 특유의 섬세하고 감성적인 필치로 묘사해 절찬을 받았으며 이화여대, 서울대 등 대학의 교재로 쓰이기도 했다.

1980년 고 한상우 씨가 청한문화사를 통해 처음 발행한 이 책은 특히, 음악가와 연주곡에 대한 탁월한 해석으로 음악 애호가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국내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저자는 이 책 발행 이후 MBC라디오에서 12년 동안 ‘한상우의 나의 음악실’을 진행함으로써 청취자들, 특히 주부들을 대거 클래식의 세계로 끌어들였다는 후문을 낳았다.

“성악곡부터 시작하라. 그중에서도 유명한 오페라 아리아부터 듣고, 서곡과 전주곡, 간주곡으로 넘어가라. 그러다 보면 곧 관현악곡과 친숙해질 것이요, 어느새 본격적인 음악 감상 단계에 이르게 될 것이다….”

저자는 이렇듯 친절한 설명을 곁들어 자칫 ‘고상한 취미’로 여겨질 뻔했던 클래식음악을 대중화하는 데 공헌했다. 그의 쉽고 따뜻하며 일목요연한 지침에 따라 고전음악 시대를 살펴보면서 우리는 음악에 대한 딱딱한 지식이 아닌 살아 있는 선율을 듣고 싶은 욕구의 출렁임을 만나게 된다. 그 출렁임에 못 이겨 음반을 사고 멋진 선율의 세계로 빠져들게 되는 것이다. 저자는 음악은 단순히 취미의 대상이거나 사치가 아니라, 현대인의 마음에 따뜻한 위로와 감동을 주는 것이라는 사실을 방송 현장에서 생생히 경험했고 이를 바탕으로 당신을 그 세계로 인도해줄 것이다.

음악평론가 한상우에 대한 기억들
- <음악춘추> 2012년 3월호 기획대담 발췌 요약


한 번은 제가 필요한 LP판이 있어 충무로 레코드점에 들렀습니다. 주인에게 찾고자 하는 LP판을 부탁하고 기다리고 있는데, 찾는 것마다 족족 한상우 선생이 구입해 가서 재고가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아마 한상우 선생만큼 고전음악을 많이 들은 사람도 없을 것입니다.
-백병동(작곡가, 서울대 음대 명예교수)

한 번은 한상우 선생님을 뵙고, “선생님! 해설 잘 들었습니다.”라고 인사말을 건네자 선생님께서 “어떤 해설을 들었는가? 어떻게 들었는가?”에 대해 물으셨지요. 그래서 그 다음부터는 선생님을 뵈었을 때, 이 같은 인사를 건네지 못했습니다.
-이만방(작곡가, 前 (사)한국작곡과협회 이사장)

저도 방송국에 몸담으면서 음악방송을 했었지만 한상우 선생만큼 많은 팬을 거느린 진행자를 보지 못했고, 음악 전공자들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들에게도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선생의 레코드 컬렉션 또한 대단했는데, 아마 우리나라 음악가들 중에 그렇게 많은 LP판을 소장한 사람이 별로 없지 않나 생각합니다.
-이상만(음악평론가, 국제델픽위원회 명예위원)

선생님께서는 늘 학생들에게 의욕과 성취욕을 불러일으켜 주고, 장점을 발견해 주시는 점이 있던 반면, 평론가와 지휘자는 단원들이나 전문음악인들과는 친밀해지면 안 된다는 명확한 선을 긋고 계셨어요. 한 마디로 평론가와 지휘자는 외로운 길을 걸어야만 참다운 지휘자로서의 역할과 평론가로서의 소임을 다할 수 있다는 신념이 확고하셨지요.
-김재은(앙상블 예무스 단장, 서울예고 교사)

지식이 아닌 정서를 위하여 당신 안의 선율을 깨워라
머리가 아닌 마음을 배불리는 지식


정서란 느끼는 것이지 배우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도 우리는 어릴 때부터 사물에 대한 고정 관념을 힘들게 배우느라 자기만의 느낌을 배제당해 왔다. 꽃을 보고 아름답다고 느끼기도 전에 ‘꽃은 아름답다’라고 배운 대로 말하도록 억압당해온 것이다. 음악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다. 막연히 클래식 음악은 어려운 것이고, 무언가 심오한 것을 담고 있으며, 따라서 아무나 이해할 수 없는 것이라는 선입견 때문에 선뜻 다가가지 못한다. 귀로 듣고 느끼는 것이 음악의 본질인데, 감각이 전해주는 아름다움을 느끼기도 전에 음악에 대해 ‘배우기’를 강요당해왔기 때문이다. 음악은 느낌을 통해 우리의 감정을 순화하고 고양시키는 것이다. 설령 작품이나 작곡가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음악을 듣고 감정의 변화를 체험한다면, 그는 정서적인 인간이요, 좋은 음악 감상자가 될 수 있다. 그러므로 클래식 음악과 가까워지려면 자꾸 들어야 한다. 그러다 보면 어느새 음악의 숲 깊숙이 발 들여놓은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클래식음악에 선뜻 손이 가지 않는다면 여기 좋은 안내자가 있다. 세월은 흘렀지만 평생을 클래식음악에 대한 애정으로 살았던 저자의 마음은 이 책 속에 생생히 살아 숨 쉬고 있다. 이제 한국 클래식음악의 대가인 저자의 뒤를 따라 클래식음악의 숲을 산책해보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한상우(지은이)

음악평론가. 호는 운천(韻泉)이고 1938년 충청북도 제천에서 태어나 2005년 소천했다.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를 졸업했다. 서울예고 음악과장, 한국음악협회 부이사장, 예술의전당 이사, 세종문화회관 이사, 국립중앙극장 운영심의위원, 월간 《음악춘추》 편집인, ㈜죠이엠닷컴 상임고문, 바그너협회 회장 등을 역임했고 이화여대 외 다수 대학에서 강의한 바 있다. 문화방송 제작위원으로 일하면서 12년간 MBC FM <한상우의 나의 음악실>을 진행했으며 날카로운 비평과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한 진지함과 대중성을 갖춘 차분한 해설로 클래식의 대중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1980 예술평론가상(음악부문), 1994 한국음악상(평론부문), 1998 대한민국문화예술상(음악부문 대통령상)을 수상했고 저서로는 『선율, 온 영혼의 불꽃』, 『한국 양악 인물사』, 『음악은 내 마음을 가난하게 하네』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는 글 = 4
고전음악의 세 - 이해가 빠른 표제음악 = 9
잃어버린 사랑의 슬픔 : 슈베르트 = 24
소리의 풍경화가 : 멘델스존 = 36
바이올린의 마술사 : 파가니니 = 42
피아노의 시인 : 쇼팽 = 48
불세출의 명연주가 : 리스트 = 59
예술과 기술의 조화 : 브루흐와 명인 작곡가들 = 64
운명과 싸운 악성 : 베토벤 = 69
사랑과 음악의 귀재 : 슈만 = 80
감추어진 생애 : 브람스 = 86
가난의 밑바닥에서 죽어간 신동 : 모차르트 = 92
신이여, 황제를 보호하소서 : 하이든 = 102
체코 음악의 완성자 : 드보르작 = 107
슬픔과 고독을 달래기 위해 : 차이코프스키 = 112
환상의 로맨티시스트 : 베를리오즈 = 117
새로운 울림의 창조 : 바그너 = 122
초기의 바로크 : 비발디, 비탈리, 토렐리, 코렐리 = 132
G선상의 아리아 : 바흐 = 137
극적 박력, 면밀한 내면세계 : 바흐와 헨델 = 147
음악의 서민적 생활화 : 국민음악파 5인조 = 153
보헤미아의 민족음악 : 스메타나 = 158
북구의 우수 : 그리그 = 163
비밀 속의 인물 : 베르디 = 169
그대의 찬 손 : 푸치니 = 174
정열의 화신 : 구스타프 말러 = 180
하나님과의 약속 : 브루크너 = 186
고전에서 재즈까지 : 스트라빈스키 = 191
맑고 투명한 음의 색채 : 드뷔시 = 196
왼손을 위한 협주곡 : 라벨 = 201
교향곡 D단조 : 프랑크 = 206
프랑스 국민음악의 재창조 : 생상스 = 211
불멸의 진혼곡 : 포레 = 217
핀란드의 목소리 : 시벨리우스 = 222
애수 깃든 서정 : 라흐마니노프 = 227
낭만주의의 마지막 주자 :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 232
독일 낭만 오페라의 선구자 : 베버 = 237
저항음악의 효시 : 쇤베르크 = 242
스페인 국민음악 : 알베니스, 그라나도스, 팔랴 = 248
울 밑에 선 봉선화 : 홍난파 = 254
민족혼을 불태운 작곡가 : 채동선 = 268
조국을 잃은 보헤미안 : 안익태 = 276
고향 생각 : 현제명 = 287
디스크 수집의 요령 = 290
마치는 글 = 295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