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백년식당 : 요리사 박찬일의 노포(老鋪) 기행 (19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찬일 노중훈, 사진
서명 / 저자사항
백년식당 : 요리사 박찬일의 노포(老鋪) 기행 / 박찬일 글 ; 노중훈 사진
발행사항
서울 :   중앙m&b :   제이콘텐트리 엠앤비,   2014  
형태사항
342 p. : 천연색삽화 ; 20 cm
ISBN
9788964562093
000 00680namcc2200229 c 4500
001 000045816324
005 20141121133546
007 ta
008 141120s2014 ulka 000c kor
020 ▼a 9788964562093 ▼g 139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647.95519 ▼2 23
085 ▼a 647.9553 ▼2 DDCK
090 ▼a 647.9553 ▼b 2014z4
100 1 ▼a 박찬일 ▼0 AUTH(211009)25258
245 1 0 ▼a 백년식당 : ▼b 요리사 박찬일의 노포(老鋪) 기행 / ▼d 박찬일 글 ; ▼e 노중훈 사진
246 3 ▼a 요리사 박찬일의 노포 기행
260 ▼a 서울 : ▼b 중앙m&b : ▼b 제이콘텐트리 엠앤비, ▼c 2014
300 ▼a 342 p. : ▼b 천연색삽화 ; ▼c 20 cm
700 1 ▼a 노중훈, ▼e 사진 ▼0 AUTH(211009)76631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47.9553 2014z4 등록번호 11172669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47.9553 2014z4 등록번호 15132392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47.9553 2014z4 등록번호 11172669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47.9553 2014z4 등록번호 15132392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미문의 에세이스트이자 요리사 박찬일이 한국의 오래된 식당들을 찾아나섰다. 이 책은 해장국의 참맛을 이어가고 있는 '청진옥'에서 '스탠딩 갈비 바'의 원조 '연남서서갈비'까지, 세대를 이어 운영하며 '백년 식당'을 꿈꾸는 한국형 노포의 역사를 담아두기 위한 첫걸음이다.

그는 마치 시간여행자처럼 시간과 공간을 지켜온 맛을 찾아다니며 주인장들의 기억을 끄집어내고 우리 음식문화와 관련된 여러 문헌들을 찾아내 '그 집'만의 특별함을 기록했다. 1년여의 취재 시간 동안 어렵게 찾아내고 담아낸 18곳의 노포는 고단했던 현대사의 뒤안길은 물론 대를 이어 전수한 음식 맛의 비밀까지 인심 좋은 후덕함으로 시원스레 내어줄 것이다.

오래된 식당 열여덟 곳의 맛과 멋, 역사를 찾아나선 요리사 박찬일의 노포 기행
“한 입 베어물면, 한 시대가 입 안에 들어온다!”


● 우리는 왜 노포에 주목하는가 : 대한민국에서 오래된 식당을 찾는다는 것의 의미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곳을 지나다 보면 어김없이 요란한 소리가 들린다. 얼마 전까지 있었던 식당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그 자리는 공사장 인부들로 들끓고 있기 때문이다. 하루가 멀다고 새로운 가게들이 생겨났다가 사라져간다. 이렇게 시대의 흐름에 따라 사람들이 즐기는 것들이 달라져 많은 가게들이 문을 닫는데, 하물며 하나의 식당이 100년을 넘기기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변화보다는 선대의 맛을 지키려는 노포(老鋪)가 주목받고 있는 이유이다.
우리나라에는 이웃한 일본처럼 대를 이어 가업을 지켜온 곳을 찾기 쉽지 않다. 왜 우리나라에는 100년의 역사를 가진 오래된 노포가 없는 걸까? 아마도 우리의 역사에는 전쟁과 식민지라는 고난이 함께했기 때문일 것이다. 전쟁 통에 살길이 막막해 가업을 이어받는 게 녹록치 않았다. 그래서 우리의 오래된 점포의 역사는 전쟁 이후부터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나라에선 식당이 30년만 되어도 노포 축에 든다. 이 책 《백년식당》을 통해 요리사 박찬일이 찾아나선 18곳의 식당은 50년 너나들이하는 노포들이다. 세계에서 식당이 제일 많아 망하는 식당도 많고 맛없는 식당도 많은 대한민국에서 수십 년을 버틴 식당에는 필히 우직한 비밀이 숨겨져 있으리라. 여행사진 잘 찍기로 유명한 작가 노중훈이 합세해, 두 남자가 함께 찾아나선 노포에는 오랜 세월을 버티고 맛을 지켜온 고집스러움과 함께 격변기의 사회사와 역사의 고단함, 갑남을녀의 아련한 기억들이 담겨있다. 1년여의 취재를 통해 알게 된 오래된 식당들의 진솔한 이야기에 주목하는 이유이다.

● 식당도 사람처럼 늙고 단단해진다 : 단순하지만 위대한 노포의 경영 철학

노포란 본디 꼭 식당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그렇지만 유독 노포를 거론하면 우리는 식당부터 떠올리게 된다. 우리는 본능적으로 기억하는 맛을 쫓아 그 맛을 더듬어 장소를 찾는다. 그렇게 기억되는 오랜 손맛은 잊히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는 그런 노포에서 옛 추억과 마음의 평화를 얻어 간다. 그런데 추억만으로 장사를 해나갈 순 없다. 50년 이상 된 식당들이 오랜 세월 동안 여전히 사랑받고 있는 데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다.
저자 박찬일은 오랜 세월을 지켜온 각기 다른 업종의 노포에서 몇 가지 공통점을 발견했다. 첫째는 기본적으로 음식이 맛있다는 것이다. 맛이 없으면 오래 버티질 못한다. 둘째, 주인이 직접 일한다는 것이다. 오래된 식당 어디에 가도 주인이 새벽부터 불을 지피고 국솥을 올리고 테이블을 정갈하게 준비해 손님 맞을 준비를 한다. 요즘처럼 대형화된 식당에서는 엄두도 못 낼 일이다. 그렇지만 주인이 직접 일을 하니 맛이 지켜지고 손님에 대한 인상은 그대로 남는 것이다. 서서 먹는 식당으로 국내 유일하다 할 노고산동 ‘연남서서갈비’의 주인장도 팔순을 바라보는 나이에 새벽같이 나가서 갈비를 손질한다. 1년 360일을 일하는 주인도 많다. 직원은 돌아가며 쉬어도 주인은 뼈가 부서져라 일한다. 제주의 순댓집 ‘광명식당’ 진순복 여사, 부산 ‘할매국밥집’ 김영희 여사 등이 그런 인물이다.
셋째로 노포의 직원들은 오랜 세월 그곳에서 일한다. 식당이 오래 살아남았다는 것은 내용이 있다는 것이고, 직원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뜻이다. 한마디로 ‘사람 대우’를 해주니까 오래 다니는 것이다. 서울의 북한 음식점 ‘우래옥’의 김지억 전무는 50년 넘게 근속했으니 말이다. 지금도 매일 같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김 전무를 사장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있을 정도다.
노포를 취재하면서 저자가 본 것은 정말 단순한 원칙이었다. 뭔가 특별한 것이 있지 않을까 기대도 했었지만, 애석하게도 우리가 지금까지 잊고 있었던 ‘기본’을 지키고 있었다. 노포를 찾는 손님들과의 약속, 선대의 맛을 ‘똑같이’ 내고자 하는 마음을 말이다. 50년 이상 지금의 그 자리를 지켜온 노포에는 맛을 선대와 ‘똑같이’ 지켜온 그들만의 단단한 철학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 역사의 뒤안길에서 건져낸 현대사의 산증인, ‘백년식당’을 꿈꾸다

음식평론가 황교익은 이 책의 추천사에서 “노포는 늙은 점포이다. 생명 없는 것이 오래되면 고(古)가 적당하거늘 사람인 듯이 노(老)가 붙었다. 셀 수도 없이 많은 사람들이 밥을 먹은 점포이니 인간 대접을 하여도 될 법하다”라고 했다. 이처럼 노포는 마치 오래전부터 알고 지냈던, 혹은 주인 할머니가 꼭 시골에 계신 외할머니처럼 느껴진다. 노포에서라면 마주한 모르는 사람도 함께 안주를 나눠먹을 수 있는 마음의 깊이도 생기는 듯하다.
저자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기 전에 노포들에 대한 추억과 저자가 가진 기억을 더듬고 살려, 여러 문헌과 견주어 우리의 음식사와 노포를 기록했다. 대구의 나무 상인들의 주린 배를 든든하게 채워준 ‘옛집식당’의 육개장, 외식문화가 낯설던 시절 실향민보다 서울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았던 ‘우래옥’의 평양냉면, 부산의 삼화고무의 전성기와 함께한 ‘할매국밥’의 토렴이 예술인 돼지국밥, 주머니가 가벼운 서민들의 애환을 달래주던 피맛골의 터주대감 ‘열차집’의 빈대떡, 피맛골의 또 다른 증인인 새벽의 출출함을 달래준 ‘청진옥’의 해장국, 저자의 유년을 추억하게 해주는 ‘부원면옥’의 냉면과 빈대떡, 부산의 명물로 전쟁과 피란, 근대화로 이어지는 격동기를 마주하게 하는 ‘마라톤집’의 특별한 메뉴들...
물질만능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정이라는 감정을 조금이나마 느끼게 해줬던 노포들이 희미해져 간다. 이에 대한 제대로 된 기록이 없음은 물론이거니와 관심을 가지지 못했다. 그 예로 지금은 사라진 종로의 피맛골이 그렇다. 개발이라는 광풍에 피맛골을 지키던 노포들이 점포를 버리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갔다. 그렇게 사라져 간 노포들의 공식화된 기록은 남아있는 것이 없다.
음식은 함께 나눌 수도 있고, 여럿이 어울릴 수 있는 하나의 ‘사회’이며 문화의 단면이다. 노포야말로 그대로 한 역사이고, 우리의 전 세대의 살아 있는 화석이다. 이렇게 세월을 쌓아온 노포들에 조금 더 관심을 갖기를, 그리하여 그들이 진정 ‘백년식당’으로 우리의 앞에 오롯이 설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라본다. 오래된 식당을 닮아 단순하지만 우직하게 취재한 박찬일 셰프의 에세이 《백년식당》에 그 진심이 담겨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찬일(지은이)

서울에서 났다. 1970년대 동네 화교 중국집의 요리 냄새 밴 나무 탁자와 주문 외치는 중국인들의 권설음을 생생하게 기억한다. 그 장면이 식당에 스스로를 옭아맬 징조였음을 이제야 깨닫는다. 이탈리아 요리를 전공했으며, 국밥에도 적당히 미쳐 있다. 이탈리아 요리는 하면 할수록 알 수 없고, 한식은 점점 더 무섭다. 『노포의 장사법』 같은 책을 내면서 한국의 노포 식당 붐을 주도했다. 제일 좋아하는 술안주는 그냥 김치 한 보시기, 면 넣지 않은 간짜장 소스와 잘 지진 군만두다. 띵 시리즈에는 ‘짜장면’으로 참여해 『곱빼기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가』를 출간했다. ‘단무지’를 싫어한다.

노중훈(사진)

여행작가. 글도 잘 쓰고 사진도 잘 찍고 말도 잘한다. 라디오와 맺은 인연이 깊다. MBC 라디오 <노중훈의 여행의 맛>을 햇수로 8년째 진행하고 있으며, 다수 프로그램에 고정 게스트로 참여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펀플렉스(FUNFLEX)에서 <노중훈의 할매와 밥상> 코너를 맡고 있다. 책 《할매, 밥 됩니까》 《식당 골라주는 남자》를 펴냈고, 《백년식당》, 《노포의 장사법》에 이어 이 책의 사진을 담당하며 ‘노포 탐사 프로젝트’ 10년의 대장정을 함께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프롤로그: 우리는 왜 노포를 찾아나섰나 = 5
담박하고 깔끔한 육개장 - 대구 중구 옛집식당 = 12
삼삼한 육수와 순 메밀로 말아낸 평양냉면 - 서울 중구 우래옥 = 30
담벼락 노점에서 백년식당이 된 서민 음식 - 부산 동구 할매국밥 = 46
연탄불이 빚어낸 풍미 - 서울 마포 연남서서갈비 = 66
심심하면서도 잡아끄는 추어의 맛 - 서울 종로 용금옥 = 84
역사를 이어가는 살아 있는 선술집 - 부산 서면 마라톤집 = 102
한국인 최고의 호사 메뉴 - 부산 해운대 해운대소문난암소갈비 = 120
진하면서 구릿구릿한 설렁탕의 진수 - 서울 중구 잼배옥 = 142
지나간 시대의 풍미를 담다 - 부산 영도 삼진어묵 = 160
세월의 맛이 느껴지는 씨 육수 해장국 - 서울 종로 청진옥 = 178
40년 넘은 육수가 내는 궁극의 맛 - 서울 중구 평안도족발집 = 200
배추의 맛이 더해진 시원한 대구식 추어탕 - 대구 중구 상주식당 = 220
100년을 바라보는 오래된 빵집 - 전남 순천 화월당 = 240
언제 먹어도 든든하고 구수한 빈대떡 - 서울 종로 열차집 = 254
서민을 위한 시장 속 평양냉면 - 서울 중구 부원면옥 = 272
제주 바다가 입안 가득 번지는 갈칫국 - 제주 오라 도라지식당 = 290
명장의 손길과 해풍이 빚어낸 국수의 품격 - 경북 포항 제일국수공장 = 302
제주의 진한 맛이 담긴 순대국밥 - 제주 일도 광명식당 = 314
에필로그: 노포는 역사와 추억을 엿듣는 곳이다 = 330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