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너덜겅 편지 : 김완 시집

너덜겅 편지 : 김완 시집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완 金完
Title Statement
너덜겅 편지 : 김완 시집 / 김완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푸른사상,   2014  
Physical Medium
104 p. ; 21 cm
Series Statement
푸른사상 시선 ;48
ISBN
9791130802879 9788956407654 (세트)
000 00604namcc2200229 c 4500
001 000045814986
005 20141105142756
007 ta
008 141103s2014 ulk 000cp kor
020 ▼a 9791130802879 ▼g 03810
020 1 ▼a 9788956407654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15 ▼2 23
085 ▼a 897.17 ▼2 DDCK
090 ▼a 897.17 ▼b 김완 너
100 1 ▼a 김완 ▼g 金完 ▼0 AUTH(211009)89860
245 1 0 ▼a 너덜겅 편지 : ▼b 김완 시집 / ▼d 김완
260 ▼a 서울 : ▼b 푸른사상, ▼c 2014
300 ▼a 104 p. ; ▼c 21 cm
440 0 0 ▼a 푸른사상 시선 ; ▼v 48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7 김완 너 Accession No. 11172590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푸른사상 시선 48권. 김완 시인의 새 시집이다. 시집에서 저자는 등산이나 여행 중에 만나는 자연물이나 자연현상으로부터 반성하고 성찰하는 자아를 내보이고 있다.

김완의 시에 자리해 있는 대상이 내적 심리인 경우는 별로 많지 않다. 그의 시에 자리해 있는 대상은 자연물 등 외적 사물이나 시인 자신의 행위인 경우가 좀 더 많다. 이때의 외적 사물이나 시인 자신의 행위는 마땅히 주관적인 의식이나 상념이 아니라 객관적인 현상이나 사실로 존재한다. 시인 자신이 시의 대상으로 등장하더라도 저 자신의 내적 심리보다는 외적 행위인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뜻이다.

김완의 시에 자리해 있는 대상이 내적 심리인 경우는 별로 많지 않다. 그의 시에 자리해 있는 대상은 자연물 등 외적 사물이나 시인 자신의 행위인 경우가 좀 더 많다. 이때의 외적 사물이나 시인 자신의 행위는 마땅히 주관적인 의식이나 상념이 아니라 객관적인 현상이나 사실로 존재한다. 시인 자신이 시의 대상으로 등장하더라도 저 자신의 내적 심리보다는 외적 행위인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뜻이다. 그의 시의 대상이 갖고 있는 이러한 면은 다음의 시에 의해서도 익히 확인이 된다.

벚꽃잎 분분분 날리는
부곡정에 들어선다
연탄불 돼지 삼겹살 구이
상추에 마늘, 매운 고추 얹어
된장 쌈 하니
세상살이 여여(如如)하다
도가지 헐어 내온 갓지에
소주 한 잔 하니
가야 할 길들 환해진다
― 「봄, 소주」 전문

이 시는 시인 자신의 행위를 묘사하는 데 초점이 있다. “벚꽃잎 분분분 날리는/부곡정에 들어”서는 시인 자신의 행위를 묘사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되는 것이 이 시이다. 그렇다. 객관적인 삼인칭 대상인 ‘그’의 행위가 아니라 주관적인 일인칭 대상인 ‘나’의 행위를 묘사하고 있는 것이 이 시이다. “연탄불 돼지 삼겹살 구이/상추에 마늘, 매운 고추 얹어/된장 쌈 하”는 행위, “도가지 헐어 내온 갓지에/소주 한 잔 하”는 행위 등이 그 구체적인 예이다. 이들 행위와 관련해 그는 “세상살이 여여(如如)하다”는, “가야 할 길들 환해진다”는 정서적 반응을 보여준다. 따라서 시인 김완의 내적 심리가 토로되어 있지는 않은 것이 이 시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이때의 내적 심리는 한국 현대시의 한 경향이기도 한 병적인 멜랑콜리를 가리킨다. 그의 시가 이처럼 건강한 정신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것이다.
적잖은 한국 현대시는 병적인 멜랑콜리를 주된 정서로 받아들여 관심을 끌고 있다. 이로 미루어보면 그의 시에 수용되어 있는 건강한 정서는 남다른 바가 없지 않다. 등산이나 여행, 산책이나 소요 등의 과정에 만나는 사물과 경험, 그에 따른 긍정적인 정서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 것이 그의 시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그의 시는 구질구질한 의식 내면의 병적인 멜랑콜리, 곧 우울, 좌절, 권태, 짜증, 불안, 초조, 상실 등 죽음의 정서와는 멀리 떨어져 있다. 시인 김완이 사람의 질병을 치유하는 의사이기도 하다는 점을 생각하면 이는 너무도 당연하다. 건강한 정신을 갖고 있지 않은 의사가 어떻게 남의 질병을 치유할 수 있겠는가.
그의 시에 드러나 있는 건강한 정서는 맑고 투명한 무구의 정서, 곧 순수의 정서를 뜻한다. 다음의 예 역시 그러한 뜻에서의 순수의 정서를 보여주고 있는 시이다.

삼복더위 속의 산행, 오랜 친구인
내변산 직소폭포와 놀다가
재백이 고개에서 내소사로 가는 길
오전 11시 30분경
구름이 해를 삼킨다
짱짱하던 여름 햇빛 움찔 놀란다
숲이 깜깜해지고
소란하던 풀벌레 울음소리 뚝 그친다
노루새끼 오줌발 같은 비 뿌린다
찰나의 고요……
우주는 여여하구나
미끈한 젊은 햇빛 다시 나온다
매미들 와, 하고 일제히 아우성친다
― 「찰나」 전문

이 시에서 어둡고 음험한 정서, 구석지고 소외된 정서를 찾아보기는 힘들다. “여름 햇빛”처럼 밝고 환한 정서, 어린아이처럼 깨끗하고 순진한 정서가 주조를 이루고 있는 것이 이 시이다. 이 시의 이들 정서에 대해 ‘맑고 투명한 무구의 정서’, 곧 ‘순수의 정서’라는 이름을 붙이기는 별로 어렵지 않다. 이처럼 밝고 환한 정서, 건강한 정서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 것이 그의 시의 한 특징이다.
― 이은봉(시인, 광주대 문창과 교수) 해설 중에서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완(지은이)

광주광역시 출생. 2009년 『시와시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그리운 풍경에는 원근법이 없다』, 『너덜겅 편지』, 『바닷속에는 별들이 산다』가 있음. 2018년 제4회 송수권 시문학상 남도시인상 수상. 현재 김완 혈심내과 원장.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시인의 말

제1부 겨울 산에 들다

사월의 눈들
너덜겅 편지 1
겨울 산에 들다
봄, 소주
너덜겅 편지 2
겨울 무등산
오월의 숲
너덜겅 편지 3
풍경
공룡능선
봉정암에서
찰나
구월, 그대

제2부 배고픈 다리 가는 길

봄똥
민들레꽃들
한겨울 오후
소주 한 잔
기다림
기침에 대한 명상
배고픈 다리 가는 길
욕망의 구름
봄 소태역
빈집
떠나가는 말들
병실에서
환자가 경전이다

제3부 여행

엘도라도의 밤
삐비꽃에 대한 단상
뻐꾸기 울음소리 들리는 개펄
북경일기 2
차마고도(茶馬古道)의 밤
와운 마을에서
꼭이라는 말
여행
인라인스케이트 2
우실바다 펜션
우주의 소리
산수유꽃 봄을 부르다
먹먹한 사랑

제4부 여름 같은 봄이 온다

강이 운다
시인과 느티나무
똥구멍 경전
진실은 불편한 것
발자국
죽음의 강
오월에 내리는 비
동서화합이라는 말
개나리가 손 흔드는 아침
여름 같은 봄이 온다
봄 강,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한 사람
추한민국의 사월
아득한 문장들

해설 반성하고 성찰하는 자아의 근심과 걱정 - 이은봉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