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인생에 지지 않을 용기

자료유형
단행본
서명 / 저자사항
인생에 지지 않을 용기 / 알프레드 아들러 ; 오구라 히로시 해설 ; 박미정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와이즈베리 : 미래엔, 2014
형태사항
239 p. ; 20 cm
원표제
アルフレッドㆍアドラ-人生に革命が起きる100の言葉
ISBN
9788937834639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37-239
000 01067namcc2200325 c 4500
001 000045813253
005 20141017094641
007 ta
008 141016s2014 ulk b 000c kor
020 ▼a 9788937834639 ▼g 0319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150.1953 ▼2 23
085 ▼a 150.1953 ▼2 DDCK
090 ▼a 150.1953 ▼b 2014z2
100 1 ▼a Adler, Alfred, ▼d 1870-1937 ▼0 AUTH(211009)74609
245 1 0 ▼a 인생에 지지 않을 용기 / ▼d 알프레드 아들러 ; ▼e 오구라 히로시 해설 ; ▼e 박미정 옮김
246 1 9 ▼a アルフレッドㆍアドラ-人生に革命が起きる100の言葉
246 3 ▼a Arufureddo Adora jinsei ni kakumei ga okiru 100 no kotoba
246 3 ▼a Arufureddo Adora jinsei ni kakumei ga okiru hyaku no kotoba
260 ▼a 서울 : ▼b 와이즈베리 : ▼b 미래엔, ▼c 2014
300 ▼a 239 p. ; ▼c 20 cm
504 ▼a 참고문헌: p. 237-239
700 1 ▼a 小倉廣, ▼e 해설 ▼0 AUTH(211009)88255
700 1 ▼a 박미정, ▼e▼0 AUTH(211009)99472
900 1 0 ▼a 아들러, 알프레드, ▼e
900 1 0 ▼a 오구라 히로시, ▼e 해설
900 1 0 ▼a Ogura, Hiroshi, ▼e 해설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0.1953 2014z2 등록번호 11172513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0.1953 2014z2 등록번호 15132617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0.1953 2014z2 등록번호 11172513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0.1953 2014z2 등록번호 15132617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알프레드 아들러만큼 현대 심리학에 지대한 공헌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거장은 없을 것이다. 그는 지그문트 프로이트와 카를 구스타프 융과 함께 심리학의 3대 거장이라 불리며, 긍정적 사고를 강조하는 ‘개인 심리학’이라는 심리학 분야를 완성했다.

아들러 개인 심리학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인생의 모든 문제에 직면하는 개인의 용기를 증진시키는 것이다. 용기란 타인의 평가를 신경 쓰지 않고 ‘있는 그대로도 괜찮다’고 깨닫는 것으로, 이는 불완전한 자신을 인정하는 용기로 이어진다.

그의 이론은 『카네기 인간관계론』의 데일 카네기와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의 스티븐 코비 등에도 영향을 주었으며, 그렇기 때문에 아들러는 ‘자기계발의 아버지’라 불린다. 이 책은 딱딱한 심리학 입문서와는 달리 쉬운 용어와 간단한 풀이로 아들러의 이론을 초역하여, 우리가 일상을 살아가는데 도움이 되는 사고방식과 행동을 제시한다. 아들러의 지혜는 삶의 전환점에 놓인 여러분에게 인생에 지지 않을 용기를 주는 한 줄기 등불이 될 것이다.

자기계발의 아버지이자 심리학의 3대 거장
알프레드 아들러 “불안하기에 나는 용기를 낸다”


2014년, 영화 <명량>이 화제다.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이 왜군을 섬멸한 명량해전을 담은 영화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이 관람할 정도로 이슈가 되었다. 작품의 명대사 “지금 독버섯처럼 퍼져있는 두려움이 문제다. 만일 그 두려움을 용기로 바꿀 수만 있다면, 그 용기는 백배 천배, 큰 용기로 증폭되어 나타날 것이다”를 통해 영화는 두려움이 가득한 전장에서 죽을 각오로 싸우겠다는 용기를 병사들에게 강하게 전한 이순신 장군의 모습을 감동으로 전한다. 바로 용기는 두려움이 주는 선물이다.
용기는 일상을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도 반드시 필요하다. 사람들과의 관계를 원만하게 유지하게 위해서도, 열등감을 느끼는 자신이 한 발짝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도 용기가 필요하다. 알프레드 아들러는 “심리학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개인의 용기를 증진시키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모든 개인의 문제는 대인 관계에서 비롯되며, 자신과 타인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공동체 감각을 유지하면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는 자신의 불완전함을 인정하는 용기에서 비롯된다.
알프레트 아들러는 1870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나 동시대를 풍미한 지그문트 프로이트, 카를 구스타프 융과 함께 심리학의 3대 거장으로 유명하다. 아들러가 심리학자로서 논문을 발표하기 시작할 당시, 인간은 과거에 축적된 성욕(리비도)의 지배를 받아 행동한다는 프로이트의 이론이 큰 힘을 갖고 있었다. 아들러는 그 주장에 정면으로 맞섰다. 그는 인간은 성장 배경 등의 ‘원인’이 행동을 규정하지 않으며, 오히려 인간은 미래의 ‘목적’에 따라 스스로 행동을 결정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간 행동발달의 결정적인 요인을 열등감에서 찾았으며, 자기 자신의 부족한 면을 인정하는 용기를 강조했다. 아들러는 자신의 이론을 ‘개인 심리학’이라고 불렀으며, 훗날 스티븐 코비나 데일 카네기 등에 영향을 주어 ‘자기계발의 아버지’라 불린다. 이 책은 아들러의 개인 심리학을 깊이 연구한 일본의 유명 컨설턴트이자 젊은이들의 멘토인 오구라 히로시가 초역하여 엮은 것이다.

인간관계의 두려움을 없애는 강력한 힘과
인생으로 나아가는 힘을 주는 아들러의 주옥같은 어록들


산속에 오두막을 짓고 홀로 살아가는 도인이 있었다. 그는 세속의 욕망을 버리고 마을에 섞여 사는 것을 거부했다. 어느 날 큰불이 나 마을은 폐허가 되었고, 사람들은 모두 다른 곳으로 이주했다. 그러자 도인도 마을 사람들이 옮겨 간 마을이 내려다보이는 다른 산으로 거처를 옮겼다. 도인은 대인 관계를 버린 것이 아니었다. ‘세속의 욕망을 버린 깨끗하고 훌륭한 사람’이라고 인정해 줄 마을 사람들이 필요했을 뿐이다. 세속을 등지고 도인으로 산 이유가 바로 그것이었다. 그러니 ‘관객’이 없는 곳에서는 살아갈 수 없었으리라.
아들러는 인간의 모든 고민은 결국 대인 관계에 닿아 있다고 말한다. 사람이라면 누구나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는 법이다. 아들러는 대인 관계를 업무 관계, 교우 관계, 애정 관계로 분류한다. 그리고 뒤로 갈수록 풀기 어려운 숙제라고 했다. 아들러는 이 세 가지를 ‘인생의 과제’라고 불렀다. 또한 인생의 과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자기에 대한 신뢰와 타인에 대한 신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어떻게 하면 이 고통에서 헤어날 수 있을까요?”라고 불면증으로 힘들어하는 환자가 물었을 때, 아들러는 “다른 사람을 기쁘게 만들어 보세요.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행동에 옮기세요. 모든 것이 해결될 것입니다”라고 조언했다. 이것은 아들러가 강조한 ‘공동체 감각’과 연결된다. 대인 관계를 유지하고 신뢰하며 협조하는 것이 공동체 감각이다. 아들러는 대인 관계를 원만히 유지하고 공동체 감각을 높여 당신이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이것을 심리학에서는 ‘자기 수용’이라고 한다. 불완전함을 인정하는 용기야말로 자기 수용을 위해 가장 필요하다. 아들러는 인생에 지지 않을 용기를 가지는 방법을 다음과 같이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하나, 지금 자신에게 집중하라
아들러는 자기 의지대로 언제든 자신을 바꿀 수 있다는 목적론과 자기 결정성을 내세웠다. 우리는 눈앞의 문제를 피해 도망칠 수는 없다. 지금의 문제를 지난날의 환경 탓으로 돌리는 것은 핑계일 뿐이다. 반드시 자기 자신과 마주해야 한다. 충치로 치통이 심할 때 진통제를 먹으면 고통을 일시적으로 잠재울 수 있지만 충치가 없어지지는 않는다. 지금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고 에너지를 쏟아야 한다. 선택은 자신에게 달려 있다. 마음먹기에 따라 어떤 길로든 나아갈 수 있다.

둘, 열등감은 자연스러운 것이다.
아들러는 인간이기에 누구나 열등감을 느낀다고 말한다. 하지만 과도한 열등감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극복해야 한다. 아들러는 ‘열등성’, ‘열등감’, ‘열등 콤플렉스’라는 세 가지 개념을 명확하게 구별했다. ‘열등성’이란 남들보다 뒤떨어진 구체적인 성질이다. ‘열등감’이란 자신이 열등하다고 주관적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열등 콤플렉스’란 ‘열등감’을 핑계로 주어진 일에서 도망치는 것을 가리킨다. 즉 스스로 노력하지 않고 문제를 외면하는 것, 그것이 ‘열등 콤플렉스’다. 아들러는 ‘열등 콤플렉스’에서 비롯되는 자학적인 사고를 경계한다. 그는 “인간은 불완전함을 인정할 용기를 가져야 한다”라고 하면서, 그 용기를 가진 이가 진정 강인한 인간이며, 행복을 손에 넣을 자격이 있다고 말한다.

셋, 상대를 인정하고 먼저 베풀어라
많은 사람들이 대인 관계에 고민이 있다고 털어놓는다. 주로 ‘나한테 아무것도 해주지 않아’ 혹은 ‘내 의견을 받아들여 주지 않아’ 등과 같은 이유로 상대방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낸다. 하지만 건전한 인간은 설령 자신의 기대와 다른 행동을 하는 사람이라도 동료로 인정할 수 있어야 한다. 다른 사람이 당신의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해서 살아가는 것은 아니다. 또한 당신만이 세상의 중심에 있는 것도 아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이 공평하게 자기 인생의 주인공이며, 누구나 중심에 서 있다. 상대방을 인정하며 평등한 관계를 유지하고, 받기보다 주기 위해 노력한다면 인생의 과제가 해결되어 행복이 찾아올 것이다.

넷, 낙관적으로 사고하라.
아들러 심리학의 목적은 개인의 용기를 증진시키는 것이다. 용기는 타인의 평가를 신경 쓰지 않고 자신을 더 잘 보이기 위해 애쓰지 않는다는 것을 말한다. 용기가 있는 사람은 모두 낙관적이다. 세계적인 명저 『행복론』에서 철학자 알랭은 “비관주의는 기분에 속하고 낙관주의는 의지에 속한다”라고 정의했다. 낙관적인 사람은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지금 현재에 집중한다. 아들러는 용기가 있느냐 없느냐가 인생을 결정한다고 말한다.

실패나 패배를 피하기 위한 가장 확실한 방법은 도전하지 않는 것이다. 회사에서 라이벌에게 지는 것을 피하는 최선의 방법은 회사에 다니지 않는 것이다. 이성에게 차이지 않는 최선의 방법은 고백하지 않는 것이다. 사람들 속에 들어가지 않는다면 상처받을 일도 없다. 인간관계에서 상처받느니 홀로 지내는 고독함이 더 낫다고 판단하고 그렇게 행동하는 것이다. 그들은 “일에서 실패하지 않았어요. 일을 안 했거든요.” 혹은 “인간관계에서 실패하지 않았어요. 사람들 속에 들어가지 않았거든요.”라고 말한다.
하지만 아들러는 이런 사람들의 인생은 완전하지만, 최악이라고 말한다. 용기 있는 사람은 타인의 평가 따위를 신경 쓰지 않는다. 칭찬하거나 인정해 주는 사람이 없어도 자기가 상대방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것에 만족을 느끼기 때문이다. 아들러는 낙관적인 사람이 되기를 권한다. 과거를 후회하지도 말고, 미래를 불안해하지도 말고, 지금 여기만 보라는 가르침을 전한다. 이것이 인생의 불안과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인생에 지지 않을 용기를 주는 알프레드 아들러의 지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알프레드 아들러(지은이)

1870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났다. 아들러는 어렸을 때 폐렴에 걸려 죽을 고비를 넘겼고 동생 또한 병으로 죽자 의사가 되기로 결심하였다. 빈 대학에서 의학을 공부하고 1895년 의사가 되었다. 1902년 프로이트를 중심으로 한 <빈 정신분석학회>에 참여하여 활동하다가 견해를 달리한 회원들과 탈퇴하여 1912년 <개인심리학회>를 결성하였다. 사회 감정에 중점을 두는 견해를 통해 열등감의 연구와 치료에 힘을 쏟았으며 ‘개인심리학회’ 연구 활동 결과물로 『신경증 기질(The Neurotic Constitution)』을 발표하였다. 1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빈을 중심으로 아동 정신병원 22곳을 열었으나 아들러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1932년 강제 폐쇄되었다. 1927년 이후부터는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의 초빙교수를 역임하고 유럽과 미국에서 여러 차례 대중 강연을 하였으며, 이 경력을 인정받아 미국의 롱아일랜드 의과대학 교수직에 임명되었다. 인간에 대한 편견을 배제하고 ‘협력’과 ‘사랑’으로 인류를 치료할 수 있다고 설파한 아들러는 심리학계의 유명 인사가 되었다. 각국을 누비며 강연 여행을 계속하던 중 1937년 스코틀랜드 애버딘에서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주요 저서로 『신경쇠약의 특색에 관하여(Uber den nervo sen Charakter)』『개인심리학의 이론과 실제(The Practice and Theory of Individual Psychology)』『삶의 과학(The Science of Living)』『인간 본성의 이해(Understanding Human Nature)』 등이 있다.

박제이(옮긴이)

출판 기획·번역자. 고려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에서 한일전공 번역 석사 학위를 받았다. 옮긴 책으로 소설《너의 이름은.》을 비롯하여 《일본의 내일》, 《책이나 읽을걸》, 《싫지만 싫지만은 않은》, 《고양이를 찍다》, 《공부의 철학》, 《목소리와 몸의 교양》, 《지층의 과학》, 이와나미 인문서 시리즈《다윈의 생애》, 《악이란 무엇인가》, 《포스트 자본주의》 등 다수가 있다.

오구라 히로시(해설)

조직 인사 컨설턴트, 아들러 학파 심리학 카운슬러, 오구라 히로시 사무소 대표이며 일경 비즈니스 세미나 강사, SMBC 컨설팅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대학을 졸업하고 리크루트 회사에 입사해 기획실, 편집부를 거쳐 조직 인사 컨설팅 과장을 지냈으며, 그 후 컨설팅 회사 대표로 취임했다. 대기업의 중간 관리직, 벤처 기업의 임원, 중소기업의 창업 사장 등 다양한 위치에서 조직을 이끌어 왔다. 20년간의 컨설턴트 경험을 바탕으로 대립을 합의로 이끄는 합의 창출 기술을 확립해 그 보급에 주력하고 있다. 또한 일본 전국에 걸쳐 동양 철학과 심리학 공부 모임을 전개하고 있다. 저서로 『알프레드 아들러-인생에 혁명을 일으키는 100가지 말』, 『회사에서 읽는 아들러 심리학』, 『맡기는 기술』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자기계발의 아버지, 알프레드 아들러는 왜 널리 알려지지 않았을까?

01 자기 결정성
모든 것은 당신이 직접 선택한 결과다. 중요한 것은 무엇을 갖고 태어났느냐가 아니라 주어진 것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이다.

02 열등감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인정하라. 인간으로서 존재한다는 것은 열등감을 느낀다는 것이다.

03 감정 사용법
감정에는 숨겨진 목적이 있다. 중요한 것은 ‘출발지’를 묻는 것이 아니라 ‘목적지’를 묻는 것이다.

04 라이프 스타일
모든 인간은 자신이 언제나 확실히 지키고 있는 운동의 법칙을 갖고 살아간다. 성격은 지금 이 순간 바꿀 수 있다.

05 대인 관계
인간의 모든 고민은 대인 관계로 귀결된다. 아들러 심리학에 따르면 업무 관계, 교우 관계, 애정 관계, 이 세 가지에 속하지 않는 인생의 문제는 없다.

06 가족
가족이 곧 세계다. 가족 구성을 조사하면 그 사람의 라이프 스타일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확실히 알 수 있다.

07 학습
혼내서도, 칭찬해서도 안 된다. 누구나, 무엇이든 해낼 수 있다.

08 공동체 감각
행복해지는 유일한 방법은 다른 사람에게 베푸는 것이다. 모든 어려움을 없애 줄 만한 종합적인 시점이 존재한다면, 그것은 공동체 감각을 발전시키는 시점이다.

09 용기
어려움을 극복할 용기를 가져라. 아들러 심리학의 목적은 늘 인생의 모든 문제에 직면하는 개인의 용기를 증진시키는 것이다.

10 과제의 분리
다른 사람의 과제를 짊어져서는 안 된다. 어떻게 느끼느냐는 당신에게 달려 있다. 

맺음말
인생은 복잡한 것이 아니라 지극히 단순하다.

관련분야 신착자료

Kantowitz, Barry H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