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보수의 공모자들 (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孫崎享 한승동, 역
서명 / 저자사항
보수의 공모자들 / 마고사키 우케루 지음 ; 한승동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메디치미디어,   2014  
형태사항
215 p. : 삽화, 도표 ; 20 cm
원표제
日本を疑うニュ―スの論点
ISBN
9791157060078
일반주기
일본 아베 정권과 언론의 협작  
000 00876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804661
005 20140715161052
007 ta
008 140714s2014 ulkad 000c kor
020 ▼a 9791157060078 ▼g 03340
035 ▼a (KERIS)BIB000013497681
040 ▼a 241026 ▼c 241026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320.952 ▼2 23
085 ▼a 320.952 ▼2 DDCK
090 ▼a 320.952 ▼b 2014
100 1 ▼a 孫崎享 ▼0 AUTH(211009)128158
245 1 0 ▼a 보수의 공모자들 / ▼d 마고사키 우케루 지음 ; ▼e 한승동 옮김
246 1 9 ▼a 日本を疑うニュ―スの論点
246 3 ▼a Nihon o utagau nyusu no ronten
260 ▼a 서울 : ▼b 메디치미디어, ▼c 2014
300 ▼a 215 p. : ▼b 삽화, 도표 ; ▼c 20 cm
500 ▼a 일본 아베 정권과 언론의 협작
700 1 ▼a 한승동, ▼e▼0 AUTH(211009)62704
900 1 0 ▼a 마고사키 우케루, ▼e
900 1 0 ▼a Magosaki, Ukeru,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952 2014 등록번호 11172080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952 2014 등록번호 15132394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952 2014 등록번호 11172080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952 2014 등록번호 15132394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저자인 마고사키 우케루는 외무성 출신의 외교안보 전문가로, 보수 정권이 언론의 보수화를 부르며 보수 언론은 정권을 비호하는, 이른바 둘도 없는 ‘공모와 협작’의 관계라고 꼬집는다. 그는 이 책을 쓴 이유로 두 가지를 꼽는데, 하나는 ‘신문이나 텔레비전 등 대형 미디어의 보도’를 의심하고, 다른 하나는 ‘정부라는 존재 자체’를 의심하라는 것이다.

현재 일본의 집권 세력이 일본을 잘못된 방향으로 이끌어 가고, 여기에 언론이 한통속이 되어 벌이는 갖가지 사태들을 마고사키는 거침없이 고발한다. 아베 정권이 추진하는 주요 정책들 대부분은 미국과 깊은 이해관계가 얽혀 있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비롯해 원전 재가동, 집단적 자위권과 센카쿠 영토 분쟁, 오키나와 미군기지 등이 그러하다. 아베는 미국을 배려해서 국민의 삶과 대치되는 현안들을 추진하고 있지만, 사실상 미국은 자신의 경제 이익에 치중해 있으며, 안보와 관련해서도 중국을 자극할 우려가 있는 현안에 대해서는 아베의 생각과 달리 한 발 물러나 있다는 게 마고사키의 주장이다.

◆ 이 책은…
‘국경없는 기자단’이 발표한 2014년 세계 보도의 자유 국가별 순위를 살펴보면, 일본이 59위, 한국이 57위다. 과거 일본은 자민당 장기집권 체제가 끝나고 민주당으로 정권 교체가 이루어진 2009년과 2010년에 11위까지 올라간 적도 있다.
이처럼 일본과 한국은 민주당으로의 정권 교체가 이루어진 시기에 보도의 자유 랭킹이 급등하고, 우파 재집권 때 다시 급락하는 현상을 보였다. 이 닮은꼴의 변주가 가능한 데는, 교체된 정권이 보수 우파 체제가 금기시하거나 통제해온 보도 규제를 완화시킨 것이 커다란 이유일 것이다.
이 책의 저자인 마고사키 우케루는 외무성 출신의 외교안보 전문가로, 보수 정권이 언론의 보수화를 부르며 보수 언론은 정권을 비호하는, 이른바 둘도 없는 ‘공모와 협작’의 관계라고 꼬집는다. 그는 이 책을 쓴 이유로 두 가지를 꼽는데, 하나는 ‘신문이나 텔레비전 등 대형 미디어의 보도’를 의심하고, 다른 하나는 ‘정부라는 존재 자체’를 의심하라는 것이다.
현재 일본의 집권 세력이 일본을 잘못된 방향으로 이끌어 가고, 여기에 언론이 한통속이 되어 벌이는 갖가지 사태들을 마고사키는 거침없이 고발한다.

보수 정권과 언론이 한통속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


마고사키는 현 아베 정권이 일본 국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행보들을 정당화하기 위해 사실 왜곡이나 거짓말을 일삼고 있는데도 일본 언론들이 이를 눈감아주고 있다고 비판한다. 실제로 2009년 일본에서 민주당으로 정권 교체가 이루어지자 미국은 민주당 지도부의 자주노선을 위험하다고 판단을 내렸다. 그리하여 일본 우파 보수 세력과 결탁하여 당시 민주당 대표 오자와 이치로를 정치자금법 관련 의혹으로 도태시키고, 민주당의 첫 총리 하토야마 유키오를 ‘인물 파괴’의 희생양으로 삼아 정치적 불구자로 만들었다.
마고사키도 이 책에서 지적하듯이, 아베 신조는 ‘위안부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자신의 정파 인사를 일본공영방송(NHK) 회장 자리에 앉히는 등 노골적으로 언론 장악을 꾀하고 있다. 언론을 통치 도구로 삼지 않는 한 아베가 밀어붙이는 정책들을 실현시킬 명분이 없기 때문이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원인이 규명되지 않았는데도 원전 재가동 쪽으로 몰고 가는 것만 봐도 그렇고, 아베가 내세우는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에 대해서도 언론은 그것이 옳은지 그른지를 따지기보다 “아베노믹스에 반대한다면, 경기를 호전시킬 다른 좋은 방법이 있는가”라는 식으로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
한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참가라든가 집단적 자위권 허용, 오키나와 독립론과 관련해서 대형 언론매체들은 이 문제를 아예 쟁점으로 다루지도 않는다. 대표적으로 지난 2013년 자민당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자민당 의원 대부분은 선거 공약으로 ‘TPP 반대’를 외쳤음에도, 현재는 아베 정권에 동조하며 슬그머니 TPP 참가 쪽으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제야 언론도 가세해 “TPP에 참가하지 않으면 세계의 고아가 된다”는 둥, TPP를 ‘농업’ 대 ‘수출 산업’이라는 대립 구도로 날조해서 국민의 관심이 다른 분야로 쏠리지 않게 정보 조작을 일삼고 있다.
이에 저자 마고사키는 “이런 흐름은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아베가 ‘미일 관계 강화’를 내걸고 정권에 복귀한 만큼 앞으로도 아베 정권이 대미 종속 외교를 쫓아 이러한 사안들을 추진해나가는 데 오바마의 눈 밖에 나지 않도록 충성을 다할 것”이라고까지 말한다.
우파 아베 자민당의 재집권에 일본 보수 주류 매체들이 지대한 공헌을 한 것과, 한국 보수 우파 재집권에 한국 보수 주류 매체들이 절대적 공헌을 한 것은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이 반드시 곱씹어 생각해봐야 할 문제다.

아베를 조종하는 검은 그림자, 미국 네오콘 세력들

아베 정권이 추진하는 주요 정책들 대부분은 미국과 깊은 이해관계가 얽혀 있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비롯해 원전 재가동, 집단적 자위권과 센카쿠 영토 분쟁, 오키나와 미군기지 등이 그러하다. 아베는 미국을 배려해서 국민의 삶과 대치되는 현안들을 추진하고 있지만, 사실상 미국은 자신의 경제 이익에 치중해 있으며, 안보와 관련해서도 중국을 자극할 우려가 있는 현안에 대해서는 아베의 생각과 달리 한 발 물러나 있다는 게 마고사키의 주장이다.
이를 여실히 보여준 예가 2013년 아베의 1월 방미가 미국 쪽 요구로 연기된 점이다. ‘미일동맹’ 중시를 내걸고 정권에 복귀한 아베는 미국에서 대환영을 받을 것이라 생각했겠지만, 당시 미국 내에서는 아베의 사상(역사 인식)과 정책에 대해 의구심을 갖는 분위기였다. 이에 마고사키도 아베가 이런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고, 현 오바마 정권과 관계가 깊지 못한 재팬 핸들러(일본 조련사)나 네오콘(신보수주의자)에 의해 꼭두각시놀음을 당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를 높여왔다. 네오콘은 조시 부시 정권하에서 미군이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 침공했을 때 중심적인 역할을 한 세력으로, 군산복합체와 깊숙이 연결되어 있으며, 군사력에 의한 세계 지배를 목표로 삼고 있다.
이런 네오콘이 일본에 바라는 것 역시 군사력 증강이다. 그리고 적절하게도 이들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 이가 바로 아베였으며, 아베가 주장하는 ‘헌법 개정’이나 ‘국방군 창설’ 역시 미국 네오콘 세력에 봉사하기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는 게 현재 일본의 모습이다.

한국 국민들에게 바라는 간곡한 한마디, “뉴스를 의심하라!”

뒤늦게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뛰어든 일본에 이어 최근 한국 정부도 TPP 참가 의사를 밝히고 있어, 이를 둘러싼 찬반 논란이 가속화되고 있다. 일본 아베 정권이 TPP에 참가하기 위해 언론과 결탁해 국민을 호도해온 것과 같이 한국 정부도 TPP 참가를 앞두고 일본의 이 같은 행태를 쫓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를테면 TPP 참여를 통해 한국의 글로벌 시장의 확대와 성장은 물론이고, 일자리 창출로 이루어질 수 있다는 낙관적인 분위기로 몰고 가면서, TPP 가입이 늦어지면 비싼 ‘입장료’를 각오해야 한다는 식으로까지 여론을 형성하고 있다.
이런 현실 앞에서 마고사키는 한국 독자들에게 다음과 같은 간곡한 한마디를 끝으로 남겨놓는다.
“만약 우리가 사회나 정치에 무관심하고 눈앞의 정보를 ‘의심하지’ 않는다면, 우리보다 앞서 삶을 살다간 선인들이 만들어준 지금의 편안한 환경은 모래알처럼 우리 손아귀에서 모두 빠져나갈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마고사키 우케루(지은이)

보수 정권의 과오를 비판하는 일본의 대표적인 지성이자,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외교·안보 전문가다. 1943년생. 1966년 도쿄대학 법학부를 중퇴하고 외무성에 입성해 영국·미국·소련·이라크·캐나다 등에서 36년 동안 외교 관리로 근무했다. 우즈베키스탄 주재 대사, 국제정보국장, 이란 주재 대사를 거친 뒤 2009년까지 방위대학교 교수 및 쓰쿠바대학 강사를 역임했다. 현재 일본의 영토분쟁 등 외교정책을 주제로 하는 TV토론에 유명 패널로 활약하고 있으며, 트위터(@magosaki_ukeru)에서도 ‘독도’ 등에 관해 거침없이 언급하는 유명 트위터리안이다. 저서로는, 한국어로 번역 출간된 《미국은 동아시아를 어떻게 지배했나》 《일본의 영토분쟁》을 비롯해, 《일본외교-현장의 증언日本外交-現場からの證言》 《미일동맹의 정체-혼란 속의 안전보장日米同盟の正體-迷走する安全保障》 《정보와 외교情報と外交》 등 다수의 베스트셀러가 있다.

한승동(옮긴이)

1957년 경남 창원에서 태어나 서강대 사학과를 다녔다. <한겨레신문> 창간멤버로 참여해 도쿄 특파원, 국제부장과 문화부 선임기자를 거쳐 논설위원을 역임했다. 저서로 『대한민국 걷어차기: 미국·일본의 패권 게임과 우리의 생존법』, 『지금 동아시아를 읽는다: 보수의 시대를 가로지르는 생각』이 있으며, 역서로는 『삼국지 그림 기행』, 『1★9★3★7 이쿠미나』, 『우익에 눈먼 미국: 어느 보수주의자의 고백』, 『시대를 건너는 법』, 『나의 서양음악 순례』, 『디아스포라의 눈: 서경식 에세이』, 『희생의 시스템, 후쿠시마/오키나와』, 『보수의 공모자들: 일본 아베 정권과 언론의 협작』, 『내 서재 속 고전: 나를 견디게 해준 책들』, 『재일조선인: 역사, 그 너머의 역사』, 『다시 일본을 생각한다: 퇴락한 반동기의 사상적 풍경』, 『종전의 설계자들: 1945년 스탈린과 트루먼, 그리고 일본의 항복』, 『책임에 대하여: 현대 일본의 본성을 묻는 20년의 대화』, 『완전하지도, 끝나지도 않았다: 양심적인 일본 변호사들의 징용공을 위한 변론』, 『정신과 물질』, 『제국의 브로커들』 등이 있다. 현재 출판기획 및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한국어판 서문 = 5
서문 = 13
1장 일본 정치의 진실은 왜 은폐되는가
 대형 언론매체의 정보 조작 = 27
 아베 정권이 밀어붙인 대미 종속 외교 = 30
 잘못된 계산에서 비롯된 일본의 TPP 교섭 참가 = 35
 TPP 체결로 위기에 처한 '국민건강보험' = 39
 ISD 조항이 초래할 '거액 소송'의 폭풍 = 42
 일본 언론이 전하는 '성역'의 환상 = 47
 '주요 5개 품목은 성역'이라는 새빨간 거짓말 = 49
 아베의 말장난에 놀아난 반대파 = 53
 TPP에 놀아난 '국민의 선택' = 57
2장 중앙 언론이 말하지 않는 지역 문제, 오키나와 독립론
 '오키나와 독립론'의 현실 = 63
 지역 언론은 어떻게 독립을 유지하는가 = 70
 '미일지위협정'이란 무엇인가 = 72
 '주권 회복의 날'의 본래 의미 = 76
 주권국가라고 할 수 없는 일본의 현실 = 81
 '4월 28일'을 맞이한 오키나와의 분노 = 84
 오키나와의 현실을 일본 국민은 받아들일 수 있을까 = 88
3장 아베 정권 배후에 드리운 미국의 그림자
 아베노믹스 이면에서 무엇이 진행되고 있는가 = 93
 아베의 1월 방미는 왜 연기되었을까 = 96
 아베와 거리를 두는 오바마 정권 = 99
 유럽은 아베 정권을 어떻게 생각할까 = 102
 매스컴이 보도하지 않은 총리의 방미 연설 = 103
 '후쿠다 독트린'에서 읽는 자주외교 철학 = 107
 '집단적 자위권' 허용론의 속내 = 11
 오바마 정권의 세력 구도가 바뀌고 있다 = 116
 의원들의 '야스쿠니 참배'로 일본 외교가 잃은 것 = 118
 원전 수출국이 되려는 일본의 후안무치 = 122
 원전 재가동으로 되풀이되는 과오 = 125
4장 거리를 좁혀가는 두 대국, 미국과 중국
 미국이 전쟁을 그만둘 수 없는 이유 = 131
 '리버럴한' 오바마의 또 다른 얼굴 = 133
 초조해진 북한의 술책에 말려들어선 안 된다 = 136
 센카쿠 문제를 부추기는 네오콘 = 139
 센카쿠 문제로 곤경에 빠진 아베 정권 = 141
 중국에 빠르게 접근하는 미국의 논리 = 143
 미국은 일본을 지켜줄까? = 145
 영토 문제를 둘러싼 일본의 '복잡한 현실' = 149
 영토 문제 해결을 위한 첫걸음 = 151
5장 뉴스를 의심하고 정보를 꿰뚫어보다
 권력과 언론을 제대로 의심하고 있는가 = 159
 후쿠시마 멜트다운의 진짜 원인은? = 163
 PAC-3으로는 북한 미사일을 요격할 수 없다 = 165
 자위대의 '적 기지 공격 능력' 덕을 보는 건 누구인가 = 169
 선거 때마다 짓밟히는 국민의 권리 = 172
 언론매체가 만든 '스타' = 177
 유흥업소 돈벌이 외국인의 이면 = 180
 '언론 승부'를 피해 도망치는 신문 칼럼 = 183
 대놓고 NHK에 압력을 가한 자민당 의원들 = 186
 이란 동화가 시사하는 지식인의 비애 = 189
 '전략적 사고'로 일본 정치를 다시 묻는다 = 191
맺음말 = 196
옮긴이 후기 = 201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