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난 노란 옷이 좋아!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상희 이경석, 그림
서명 / 저자사항
난 노란 옷이 좋아! / 이상희 글 ; 이경석 그림
발행사항
서울 :   시공주니어 :   시공사,   2014  
형태사항
[31] p. : 삽화 ; 23 x 26 cm
총서사항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42
ISBN
9788952780065 9788952755742(세트)
000 00704namcc2200241 c 4500
001 000045801446
005 20140623154434
007 ta
008 140308s2014 ulka 000 f kor
020 ▼a 9788952780065 ▼g 77810
020 1 ▼a 9788952755742(세트)
035 ▼a (KERIS)REW000000203980
040 ▼a 244002 ▼c 244002 ▼d 244002
082 0 4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이상희 난
100 1 ▼a 이상희
245 1 0 ▼a 난 노란 옷이 좋아! / ▼d 이상희 글 ; ▼e 이경석 그림
260 ▼a 서울 : ▼b 시공주니어 : ▼b 시공사, ▼c 2014
300 ▼a [31] p. : ▼b 삽화 ; ▼c 23 x 26 cm
440 0 0 ▼a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 ▼v 42
700 1 ▼a 이경석, ▼e 그림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이상희 난 등록번호 15132102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시리즈 42권. 썰매 아저씨의 등장에 썰매 타기에 고군분투하는 다섯 쌍둥이의 유쾌한 이야기가 담긴 그림책으로, 이상희 작가는 색깔에 집착하고 자신의 물건에 깊은 애착을 갖는 아이들의 마음을 섬세하게 포착해 이 작품을 기획하고 글을 썼다. 여기에 유머와 재치로 한껏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풀어 놓는 일러스트레이터 이경석 작가의 그림이 보는 재미를 더한다.

작가는 아이들의 가치와 개성을 다섯 쌍둥이란 독특한 설정에 담아 이야기한다. 외모적으로는 쌍둥이지만 내면적으로는 결코 쌍둥이가 될 수 없음을 아는지, 네 쌍둥이 형제도 막내의 유별난 애착과 집요한 행동을 존중해 준다. 애착심과 기다림의 밀고 당기는 긴장감은 서로를 존중해 주는 다섯 쌍둥이의 형제애를 이기지 못한다.

찬 바람이 불고 눈이 내리는 겨울, 아이들은 대부분의 시간을 집 안에서 보낸다. 아이들은 실내복 차림으로 뒹굴고, 그림 그리고, 책을 보고, 낙서를 하며 시간을 달랜다. 한겨울 아이들은 ‘시간을 즐길 수 있는 무엇’이 필요하다. 얼굴이 똑같고 체구도 비슷비슷한 다섯 쌍둥이도 집 안에서 심심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때 “썰매 아저씨다!”란 소리가 들려온다. 쌍둥이 중 누군가 외친 이 소리에 늘 그림책을 끼고 다니는 그림책 대장 첫째 다정이도, 늘 로봇을 갖고 다니는 둘째 안달꾼도, 늘 색연필과 스케치북을 갖고 다니는 그림 대장 셋째 느림보도, 자주 꼬박꼬박 조는 하품 대장 잠꾸러기도 얼른 옷을 차려입는데….

동시간대의 두 장소에서 일어나는 스릴 넘치는
개성 만점 다섯 쌍둥이의 썰매 타기 작전!
애착심과 기다림, 형제애를 보여주는 흥미 만점의 그림책

썰매 아저씨가 나타났다!

찬 바람이 불고 눈이 내리는 겨울, 아이들은 대부분의 시간을 집 안에서 보냅니다. 아이들은 실내복 차림으로 뒹굴고, 그림 그리고, 책을 보고, 낙서를 하며 시간을 달랩니다. 한겨울 아이들은 ‘시간을 즐길 수 있는 무엇’이 필요합니다. 얼굴이 똑같고 체구도 비슷비슷한 다섯 쌍둥이도 집 안에서 심심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때 “썰매 아저씨다!”란 소리가 들려옵니다. 쌍둥이 중 누군가 외친 이 소리에 늘 그림책을 끼고 다니는 그림책 대장 첫째 다정이(빨강)도, 늘 로봇을 갖고 다니는 둘째 안달꾼(파랑)도, 늘 색연필과 스케치북을 갖고 다니는 그림 대장 셋째 느림보(초록)도, 자주 꼬박꼬박 조는 하품 대장 잠꾸러기(보라)도 얼른 옷을 차려입습니다. 썰매 아저씨를 가장 먼저 발견한 막내 꼼꼼이(노랑)도 부지런히 움직입니다. 겨우내 꼭꼭 숨겨 놓았던 마음 속 에너지가 빵! 터지듯, 썰매 아저씨의 등장에 다섯 쌍둥이의 손발이 바빠집니다.
《난 노란 옷이 좋아!》는 썰매 아저씨의 등장에 썰매 타기에 고군분투하는 다섯 쌍둥이의 유쾌한 이야기가 담긴 그림책으로, 어린이의 정서와 마음을 섬세하게 읽어내는 이상희 작가와 유머와 재치로 한껏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풀어 놓는 일러스트레이터 이경석 작가가 협업하여 탄생한 작품입니다.

막내만 나오면 썰매 탈 수 있어!
쌍둥이 넷은 순식간에 외출 준비를 마칩니다. 눈 위에 뒹굴어도 끄떡없는 차림새로 이제 막 나가려고 할 찰나에, 누가 “앗, 막내!” 하고 외칩니다. 언제 어디서나 함께 움직이고 함께하는 일거수일투족 다섯 쌍둥이인데, 막내가 보이지 않습니다. 그 시각, 막내는 벽 너머에서 옷을 차려입느라 분주합니다. 외모는 똑같아도 생각이나 취향이나 움직임이 다른 다섯 쌍둥이 중에 막내는 유난히 애착심이 깊은 아이입니다. 막내는 다른 형제들이 제각각 선호하는 색깔대로 다 차려입는 동안,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노란 옷을 제대로 갖춰 입지 못했습니다. 네 형제는 거실에서 막내가 나오기만을 기다립니다. 그 와중에 한 명은 졸고, 한 명은 그림을 그리고, 한 명은 책을 읽습니다. 한 명은 썰매 아저씨의 동태를 살핍니다.
노란 장갑까지 갖추고서야 문지방을 넘는 막내의 노란색 애착심은 왠지 썰매 아저씨가 사라져야 끝이 날 것 같은데, 쌍둥이 어느 형제 하나 먼저 썰매 타러 가자고 제안하지 않습니다. 막내에게 천천히 따라오라고 명하지도 않습니다. 아니, 방문을 벌컥 열고 막내에게 어서 나오라고 호통치지도 않습니다. 쌍둥이 넷은 썰매 아저씨가 가 버리지 않기만을 바라면서 아슬아슬하게 기다립니다.
아이들은 저마다 매력적인 개성을 지닌 존재들입니다. 나이가 같고 외모가 비슷해도 서로 생각이 다르고 취향이 다릅니다. 애착심도 어른이 생각하는 정도와 다릅니다. 《난 노란 옷이 좋아!》에서 작가는 아이들의 가치와 개성을 다섯 쌍둥이란 독특한 설정에 담아 이야기합니다. 외모적으로는 쌍둥이지만 내면적으로는 결코 쌍둥이가 될 수 없음을 아는지, 네 쌍둥이 형제도 막내의 유별난 애착과 집요한 행동을 존중해 줍니다. 안달꾼 로봇 대장(파랑)은 로봇에게 “명령이다, 어서 가서 막내를 데려와!”라고 외치면서도 말입니다. 애착심과 기다림의 밀고 당기는 긴장감은 서로를 존중해 주는 다섯 쌍둥이의 형제애를 이기지 못합니다.

다섯 쌍둥이가 함께 타는 썰매 타기의 묘미
마침내 막내가 무장을 하고 나옵니다. 다섯 쌍둥이는 썰매 아저씨에게 달려갑니다. 이 와중에 막내는 눈위에 넘어지고, 썰매 탈 준비를 끝낸 쌍둥이 넷은 다시금 막내를 기다립니다. 콧물 눈물이 범벅되어 겨우 썰매에 안착한 다섯 쌍둥이. 눈 위를 미끄러져 내려가면서 함께 “야호!”라고 외칩니다. 다섯 쌍둥이는 늘 함께하면서 한 가지를 분명 알고 있는 듯합니다. 놀이는 함께해야 재미있다는 사실을. 이야기는 노란 모자를 찾아 허겁지겁 눈 속을 파헤치는 막내와 “막내야!” 하는 네 형제들의 외침으로 끝납니다. 과연 썰매를 몇 번이나 탈 수 있을까요? 노란색, 노란 옷, 자신의 노란 물건에 깊은 애착을 보이는 막내와 네 쌍둥이들의 썰매 타기에 대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난 노란 옷이 좋아!》. 이 작품은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마흔두 번째 이야기입니다.

돋보이는 글의 절제미, 그림의 이야기성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버스가 올 시간, 엄마는 분주해 발을 동동 구르고 아이는 자신이 원하는 옷을 입겠다고, 신발을 신겠다고 고집을 피웁니다. 어느 집에서나 한 번쯤 일어날 법한 이야기입니다. 《난 노란 옷이 좋아!》에서의 다섯 쌍둥이의 모습이 그러합니다. 이상희 작가는 색깔에 집착하고 자신의 물건에 깊은 애착을 갖는 아이들의 마음을 섬세하게 포착해 이 작품을 기획하고 글을 썼습니다. 외부의 시간이나 환경에 무관하게 자신만의 세계, 자신의 시간 속에 살아가는 아이들의 세계가 막내의 모습 속에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다섯 쌍둥이의 개성 만점 캐릭터는 이경석 화가의 손에서 탄생했습니다. 예쁘고 착하고 순진한 어린아이의 모습을 벗어나 심술 많고 개구쟁이 모습 그대로를 담아냈습니다. 외모는 개구쟁이 모습이지만, 속은 막내를 존중하고 기다려줄 줄 아는 따뜻한 인정을 가진 쌍둥이들입니다. 《난 노란 옷이 좋아!》는 짧고 간결한 글과 풍부한 이야기를 담은 그림이 만나 탄생한 유쾌하고 재미있는 작품입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경석(그림)

재미난 그림으로 세상을 좀 더 유쾌하게 만들고 싶어 하는 만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다. 여러 만화를 잡지에 연재했으며 어린이 책 그림 작업도 활발하게 하고 있다. 발표한 만화책으로 『전원교향곡』, 『좀비의 시간』, 『을식이는 재수 없어』 등이 있으며, 어린이 잡지 『과학쟁이』에서 「장독대 sf」를 연재했다. 이 밖에 그린 책으로 『에너지는 세상을 움직여』, 『퀴즈, 미세먼지!』, 『정전이 되면 자이로드롭은 땅에 떨어질까』, 『정약전과 자산어보』, 『다 같이 돌자 미래 직업 한 바퀴』, 『한글 탐정, 기필코』,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있습니다』, 『옛날 도구가 뚝딱! 현대 도구가 척척!』, 『나의 첫 세계사 여행: 중국·일본』, 『너구리 판사 퐁퐁이』, 『오메 돈 벌자고』, 『퀴즈, GMO!』, 『난 노란 옷이 좋아!』, 『찾았다, 오늘이!』, 『투명인간 주의보』, 『옐로우 큐의 살아있는 경제 박물관』, 『한글 탐정, 기필코』, 『수염 전쟁』, 『한밤의 철새 통신』, 『개화 소년 나가신다』, 『진시황의 책 교실』, 『수상한 졸업여행』, 『어쨌든 이게 바로 전설의 권법』, 『어린이들의 한국사』, 『한국을 빛낸 역사 인물 123』, 『읽자마자 수수께끼 왕』, 『어쨌든 이게 바로 전설의 권법』, 『괴상하고 무서운 에너지 체험관』 등이 있다.

이상희(글)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해 시인으로 활동하는 한편, 그림책에 매혹된 이후 줄곧 그림책을 쓰고 번역해 왔다. 패랭이꽃그림책버스와 사회적협동조합 그림책도시를 열었고, 지금은 원주시그림책센터장으로 일하며 그림책 강의를 하고 있다. 《난 노란 옷이 좋아!》, 《한 나무가》, 《책을 찾아간 아이》 등 여러 그림책에 글을 썼고, 이론서 《그림책 쓰기》와 《이토록 어여쁜 그림책》(공저), 《그림책, 한국의 작가들》(공저), 《그림책 속으로》를 썼다. 《아주아주 바쁜 거미》, 《검피 아저씨의 코뿔소》, 《비밀 파티》, 《마법 침대》, 《동물원 가는 길》 등 수많은 그림책들을 번역했다.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