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동네 의사 송태호의 진료일기 : 조선일보 'Why' 병원 이용 설명서

동네 의사 송태호의 진료일기 : 조선일보 'Why' 병원 이용 설명서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송태호
서명 / 저자사항
동네 의사 송태호의 진료일기 : 조선일보 'Why' 병원 이용 설명서 / 송태호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신원문화사,   2014  
형태사항
295 p. ; 23 cm
ISBN
9788935916559
000 00579camcc2200205 c 4500
001 000045800256
005 20140613170350
007 ta
008 140326s2014 ulk 000c kor
020 ▼a 9788935916559 ▼g 03810
035 ▼a (KERIS)BIB000013433235
040 ▼a 244006 ▼c 244006 ▼d 244002
082 0 4 ▼a 610.2 ▼2 23
085 ▼a 610.2 ▼2 DDCK
090 ▼a 610.2 ▼b 2014
100 1 ▼a 송태호
245 1 0 ▼a 동네 의사 송태호의 진료일기 : ▼b 조선일보 'Why' 병원 이용 설명서 / ▼d 송태호 지음
260 ▼a 서울 : ▼b 신원문화사, ▼c 2014
300 ▼a 295 p. ; ▼c 23 c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0.2 2014 등록번호 11179377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10.2 2014 등록번호 15132078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0.2 2014 등록번호 11179377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10.2 2014 등록번호 15132078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환자를 가슴으로 치료하는 동네 의사 송태호의 휴먼에세이. 현직 개원의가 환자를 진료하면서 겪은 경험담이 '조선일보 Why'에 인기리에 소개됐고, 이를 토대로 살을 붙여 52개의 에피소드가 한 권의 책으로 엮어졌다.

저자이자 현직 의사인 송태호는 의사와 환자 입장에서, 자신에게 알맞은 동네 주치의를 찾아야 하는 필요성, 병을 대하는 의사와 환자의 자세, 의사를 척보면 진단이 나오는 점쟁이 취급을 해선 안 된다는 사실과 함께 의사도 실수할 수 있다고 진솔하게 이야기한다. 환자의 고통을 진심으로 알아주고 함께 아파해주며 위무해주는 의사 송태호의 휴먼에세이에는 따뜻한 시선을 느껴볼 수 있는 이야기가 한 장 한 장 담겨 있다.

의사는 환자를 아프게 하지 않는다!
환자를 치료하는 데에는 의사의 냉철한 머리와 판단, 교과서적 지식만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환자 개개인의 고민과 그들의 관심사를 함께 해야 병을 빨리 낫게 할 수 있다고 말하는 동네 의사 송태호의 내과 병원을 찾는 환자의 대부분은 50대 이상으로, 그와 자신들의 관심사를 공유하는 데 거리낌이 없다. 어떤 이야기도 들을 준비가 되어 있을 만큼 귀가 열려있는 의사는 환자의 관심사인 자녀의 취직 문제, 지병으로 인한 심리 상태, 가족의 질병에 관한 고민이나 자신에게 일어난 가장 기쁜 일이나 사소한 일을 말하는 환자들과 함께 호흡할 줄 안다. 의사는 환자의 이야기를 있는 그대로 들어주며 위무해주기도 하고 기뻐해주기도 한다.
동네 의사 송태호가 환자를 이렇게 진심으로 대할 수 있는 데에는 레지던트 수련의 시절, 응급 상황에서 깜빡 졸다가 연락을 늦게 받게 되어 응급처치가 늦어졌을 때 “네 할머니였어도 잠이 오겠냐”라고 지도 의사 선생님의 질책을 받은 후 환자를 내 가족처럼 생각하는 마음을 가지려는 노력 끝에 환자를 진심으로 대하는 진짜 의사가 되었다. 그는 고통에서 빨리 벗어나게 해주기 위한 치료를 환자에게 하지만 그들이 앓고 있는 병을 의사가 직접 앓아본 것이 아니기에 환자의 질병에 대해 알고 치료하려면 그들의 질병뿐 아니라 그들의 삶에도 관심 갖고 귀 기울여야 하고, 또한 환자의 고통을 진심으로 마음속 깊이 이해하려는 마음으로 환자의 질병을 치료해야만 서로가 원하는 치료가 된다고 한다.

평생 법원은 한 번도 안 갈 수 있지만
병원은 단 한 번도 안 갈 수 없다!


사회가 발전하고 생활환경이 좋아지면서 수명이 늘어나 이제는 100세 시대가 현실로 다가왔다. 하지만 살면서 건강한 사람들도 언젠가는 병에 걸릴 것이고, 일평생 단 한 번도 병원에 가지 않을 수 없다. 우리가 법정에서 피해자, 피의자가 되어 서 있을 확률보다 병에 걸려 병원에 갈 확률이 훨씬 높다. 법을 어기거나 윤리적으로나 도덕적으로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려는 노력으로 병에 걸리지 않게 할 수 없다는 이야기도 된다. 50세가 넘어서야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성인병으로 큰 병원에 내원하지 않게 되더라도 우리는 어릴 적부터 감기만 걸려도 동네 병원에 내원해서 의사 선생님께 감기가 어떻게 하면 빨리 낫는지, 약을 먹어도 감기가 왜 안 낫는지 등에 대해 묻고 또 묻는다. 하지만 이런 단순한 진료에도 의사 선생님이 우리에게 교과서적 지식으로 약 처방만 내리며 성의가 없는 딱딱한 진료만 한다면 기분이 상해 다시는 그 병원에 가고 싶지 않을 것이다. 동네 의사 송태호는, 의사는 환자의 치료를 위해 같이 의논하고 고민하는 존재로, 그런 만큼 환자도 의사에게 흉증을 털어놓고 고민할 수 있을 만큼 편한 관계가 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의사와 환자는 갑과 을의 관계가 아니며 진심으로 소통할 만큼 서로에게 신뢰감을 주는 관계가 되어야 올바른 치료가 될 수 있다고 한다.

사랑방처럼 정감 넘치는 동네 병원!
하남시에 위치한 송태호 내과 병원에는 성인병이 있거나 수술을 해 큰 병원에 다니지만 혈당 체크나 사소한 부분의 진료를 받으려고 정기 진료일을 정해놓고 다니시는 나이가 지긋하신 환자들로 넘친다. 자신들의 질병에 대한 고통이나 모든 고민을 다 털어놓아도 불편하지 않은 동네 의사 송태호가 아들같이 편하고 그의 진료에 신뢰가 가기 때문이다.
그들 중에 오랜 기간 송태호 내과 병원을 다니시던 70대 할머니는 큰 병원에서 심장 수술을 받기 전 심적 고통을 그에게 호소하며 힘들어 했다. 그렇지만 수술이 잘 되어 정기적으로 혈당 체크를 하러 내원했다가 먼 곳으로 이사를 가게 되어 다시 못 보게 될 거라며 홍삼 드링크를 한 박스 슬며시 내밀며 그의 손을 잡고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그리고 50대 후반의 남자 환자는 혈압으로 병원에 오지만 알코올성 지방간도 있어 음주를 줄이라는 타박을 그에게 받기도 했었는데, 어느 날 손에 떡을 한 꾸러미 들고 와서는 딸이 공인회계사 시험에 합격했다며 좋은 일이 있으니 나눠 먹자고도 했다. 비닐하우스에서 일용직으로 일하시는 할머니 환자 한 분은 그날 채취한 농산물을 놓고 가기도 하고, 생전 처음 해외여행을 자식이 보내줘서 다녀왔다고 자랑했던 할아버지가 진료를 마치고 나간 자리엔 꿀 한 통이 놓여 있기도 했다. 이렇게 송태호 내과 병원에는 방문하는 환자들은 의사의 진심을 알고 감사할 줄 아는 정감이 넘치는 분들이다. 이들은 치료하는 달리기 경기에서, 이인삼각으로 서로의 다리를 묶고 달려야 하는 상황에서 의사와 호흡을 잘 맞추려고 노력했던, 또는 궁합이 잘 맞았던 환자였다.
의사와 환자가 직접 얼굴을 마주하고 병을 진료해야 한다는 사실은 앞으로도 변치 않을 만큼 환자는 자신을 잘 치료해주겠다는 의사를 믿고 의지하며, 함께 호흡을 할 수 있는 의사를 만나길 원한다. 이 책에는 그런 환자의 진심을 알아주는 동네 의사 송태호의 이야기가 끊임없이 펼쳐진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송태호(지은이)

중앙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중앙대학교 병원에서 내과전문의 과정을 밟았으며, 중앙대학교 의과대학에서 ‘동맥경화’에 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외래 교수를 겸하고 있는 저자는 환자의 병뿐 아니라 환자가 가지고 있는 고민에도 관심이 많다. 이렇게 쌓아온 관심은 조선일보 ‘Why’ 코너에 ‘동네 의사 송태호의 진료일기’라는 칼럼을 1년여 동안 연재하는 열정으로 이어졌다. 그는 환자의 질병뿐 아니라 환자 그 자체에 관심을 쏟는 것이 올바른 진료이며 환자의 병을 빨리 낫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믿는다. 현재 하남시에서 ‘송내과의원’의 원장으로, 많은 환자들과 소통하는 데 열정을 쏟고 있으며, 또한 자신을 ‘동네 의사’라고 자칭하기를 좋아한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프롤로그 = 5
PART 1 의사는 환자를 아프게 하지 않는다
 여자라서 검사해요 = 16
 꺼진 불도 다시 보자 = 21
 잘 안 낫는 여름 감기 과연 감기일까? = 27
 건강 보조제는 그저 거들 뿐…… = 33
 살 빼려다 쓸개 빠진다 = 39
 지친 수험생, 단지 지친 것뿐인가? = 46
 당뇨 고혈당, 저혈당 모두 위험하다 = 52
 방치하면 불치가 되는 결핵 = 57
 독감예방접종 알고 맞자 = 63
 일이 벌어지기 전에…… = 68
 기적은 있다 = 73
 의사 말, 새겨듣기 = 78
PART 2 호미로 막으려다 가래로도 못 막는다
 만성 성인병 환자들에게 고함 = 86
 목을 조여 매면 건강도 조여 매는 것 = 91
 혈압 재는 방법 제대로 알기 = 96
 어르신들이 많이 하는 수술, 해야 할까? = 101
 여름 감기는 감기가 아닐 수도 있다 = 106
 몸이 아픈데 보험들 생각부터 하겠어요? = 111
 이게 속병인지? 화병인지? = 118
 의사는 점쟁이가 아니다 = 123
 되든 안 되든 도전은 필요하다 = 128
 또 다른 불치병, 통풍 = 133
 영양제는 만병통치약이 아니다 = 138
 당뇨는 아니지만 방치하면 당뇨가 된다 = 143
 암이래? 아니래요! = 148
 무심하게 넘기면 호미가 가래로 변한다 = 153
PART 3 의사와 환자, 진심을 나누다
 환자, 의사와 소통하다 = 160
 최선의 진료에 대한 소고 = 165
 천편일률적인 건강검진, 구멍은 없을까? = 171
 좋은 진료는 첫인사에서 좌우된다 = 176
 의사가 나비넥타이를 맨 까닭은? = 180
 의사의 '관심과 무관심' 중, 환자의 선택은? = 185
 환자가 진료실에서 거짓말을 하는 이유는? = 189
 촌지(?) 받는 의사?! = 194
 동네 병원은 과연 어떤 치료나 해도 되나? = 199
 왕진의 추억 = 205
 손 닦는 것이 그렇게 힘든 일인가요? = 210
 저에겐 모두 다 VIP 환자예요 = 215
 성분과 용량만 같으면 다 같은 약일까요? = 220
 해피해지려고 먹는 약, 정말 해피해질까? = 225
PART 4 진료실에서 본 세상
 우리나라 의료에는 기회의 평등이 있는가? = 232
 동네 의사도 공부할까? = 237
 느리고 불편하게 살아보기 = 242
 왜 의사가 되고 싶니? = 247
 더 이상 나를 치료하지 마세요! = 251
 담배를 못 끊는 당신이 더 독한 사람이에요 = 256
 의사와 환자는 '갑'과 '을'이 아니다 = 261
 라식수술 하러 갔는데 의사가 안경을 끼고 있다면? = 265
 보건소에서 출산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 269
 블랙컨슈머, 병원에도 있다 = 274
 나를 진짜 의사로 만들어준 말 = 279
 환자, 보호자, 의사 삼위일체가 필요하다 = 287
에필로그 = 294

관련분야 신착자료

Chabner, Davi-Ellen (2021)
퍼시픽. 학술편찬국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