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 선생의 학교폭력 상담실 (1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경욱, 저 백서윤, 저 임정근, 저 곽은주, 저 이경재, 저 이혜미, 저
단체저자명
따돌림사회연구모임, 기획
서명 / 저자사항
이 선생의 학교폭력 상담실 / 김경욱 [외] 지음 ; 따돌림사회연구모임 기획
발행사항
서울 :   양철북,   2014  
형태사항
259 p. : 삽화 ; 22 cm
기타표제
따사모 선생들의 생생한 교실 밀착형 상담기
ISBN
9788963721002
일반주기
공저자: 백서윤, 임정근, 곽은주, 이경재, 이혜미  
000 00912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800245
005 20140603140958
007 ta
008 140317s2014 ulka 000c kor
020 ▼a 9788963721002 ▼g 03370
035 ▼a (KERIS)BIB000013424135
040 ▼a 211062 ▼c 211062 ▼d 211062 ▼d 244002
082 0 4 ▼a 371.782 ▼2 22
085 ▼a 371.782 ▼2 DDCK
090 ▼a 371.782 ▼b 2014z1
245 0 0 ▼a 이 선생의 학교폭력 상담실 / ▼d 김경욱 [외] 지음 ; ▼e 따돌림사회연구모임 기획
246 1 3 ▼a 따사모 선생들의 생생한 교실 밀착형 상담기
260 ▼a 서울 : ▼b 양철북, ▼c 2014
300 ▼a 259 p. : ▼b 삽화 ; ▼c 22 cm
500 ▼a 공저자: 백서윤, 임정근, 곽은주, 이경재, 이혜미
700 1 ▼a 김경욱, ▼e
700 1 ▼a 백서윤, ▼e
700 1 ▼a 임정근, ▼e
700 1 ▼a 곽은주, ▼e
700 1 ▼a 이경재, ▼e
700 1 ▼a 이혜미, ▼e
710 ▼a 따돌림사회연구모임, ▼e 기획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71.782 2014z1 등록번호 15132081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학교폭력 문제에 대한 진지한 화두를 던졌던 따돌림사회연구모임 교사들이 그 화두에 대한 응답으로 이 책을 냈다. 교사와 학생, 학부모들이 학교폭력과 관련해 자주 범하는 오류를 짚고, 피상적으로 알고 있던 상식을 비판한다. 따사모의 현장 경험을 통해 얻은 연구 성과를 모은 결정체로 실제적인 해결의 실마리를 제공한다.

이 책은 44가지 생생한 학교폭력 상담 사례를 싣고 있다. 따사모 14년 활동 경험에서 추출한 대표 사례들이다. 하지만 상담 기술과 해결 매뉴얼에 집착하지는 않는다. 학교폭력 문제 해결에는 ‘정답’이 없다는 전제에 어느 정도 동의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더욱 어디로 번져갈지 모르고, 스며들지 모르는 괴물 같은 학교폭력의 실체를 정조준한다. 학교폭력에 대한 잘못된 이해와 해결책으로 힘들어하는 교사와 학생, 학부모에게 학교폭력 앞에 무기력해지지 않고 똑바로 맞설 수 있는 용기와 희망을 주는 책이다.

괴물 같은 학교폭력에 대한 실체 잡기?
교육 공동체 구성원의 올바른 관점, 같은 시각 갖기가 문제 해결의 출발이다.

학교폭력 문제가 이슈화될 때마다 수많은 대책이 쏟아져 나온다. 정부는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을 위한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한다. 이에 발맞춰 각 시도 교육청은 「학교폭력 신고·상담 센터」를 운영하고, 학교 역시 CCTV 설치를 늘리고, 배움터 지킴이를 배치하여 혹시라도 있을 학교폭력에 대한 감시의 눈에 불을 켰다. 더불어 학교 급별·단계별 맞춤형 예방 교육에도 만전을 기한다. 이쯤 되면 “더 이상의 학교폭력은 없다”던 어느 경찰관의 말처럼 학교폭력은 말끔히 사라져야 할 것만 같다.
하지만 현실은 정반대다. 날마다 언론 매체를 채우는 학교폭력 관련 기사들은 늘어만 가고, 사람들은 그래서 어쩌자는 것이냐, 아무리 해도 해결할 수 없는 것 아니냐며 패배감과 피로감에 빠져 있다. 이제 학교폭력은 어디로 번져갈지, 스며들지 모르는 괴물처럼 느껴진다. 교육 공동체 구성원인 교사와 학생, 학부모들은 둘레에서 일상적으로 파고드는 학교폭력에 두려움과 무력감을 떨쳐 내지 못한다. 그러다가 혹시라도 학교폭력을 자기 일로 맞닥뜨리면 그동안 보아 온 형식적이고 물리적인 대책들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음에 절망한다.
《이 선생의 학교폭력 상담실》은 그런 면에서 교사와 학생, 학부모에게 단비와 같은 책이다. 학교폭력 문제와 관련해 학교 현장에서 만날 수 있는 사례들을 뽑아 학교폭력 문제를 맞닥뜨렸을 때 어떻게 바라보고 접근해야 할지 실제적인 해결의 실마리를 알려 주기 때문이다. 이 책은 교사의 목소리, 학부모의 목소리, 학생의 목소리, 3부로 나뉘어져 있다. 교육 공동체 구성원 각자가 자신의 처지에서 가장 시급하고 절박한 내용을 찾아 읽을 수 있다. 하지만 그것보다 먼저 주목해야 할 것은 다른 사람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 달라는 따사모의 간절한 바람이다. 지금까지 학교폭력 해결의 열쇠가 교실에 있다고 믿어 왔던 따사모 선생들은 지금껏 학교폭력 문제와 관련해 우리가 비효율적인 대처를 하거나 비극적인 결말을 맞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교육 공동체 구성원들이 저마다 다른 시각을 가지고 서로의 처지나 입장을 제대로 이해하지 않은 채 불신했기 때문이라고 본다. 학교폭력의 진실은 하나인데 서로의 입장에서 진실의 일부만 바라본다는 것이다. 교육공동체 구성원들이 올바른 관점과 동일한 시각을 가지고 학교폭력 문제를 바라볼 수 있어야 비로소 학교폭력과 제대로 마주할 수 있다. 자, 이제 준비됐으면 괴물 같은 학교폭력 실체 잡기에 나선 따사모 선생들과 함께 일어설 때다.

정답이 아닌 해결의 실마리를 알려 주는 책
학교폭력에 대한 흔한 오해 바로 잡기, 학교폭력에 대한 상식을 뒤엎다.

《이 선생의 학교폭력 상담실》은 44가지 생생한 학교폭력 상담 사례를 싣고 있다. 따사모 14년 활동 경험에서 추출한 대표 사례들이다. 하지만 상담 기술과 해결 매뉴얼에 집착하지 않는다. 학교폭력 문제 해결에는 하나의 ‘정답’이 없다는 전제에 모두가 어느 정도 동의하기 때문이다. 다만 학교폭력의 실체를 똑바로 마주할 수 있게 자신들이 경험하고 축적한 사례들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또한 그 과정에서 학교폭력 문제와 관련해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갖고 있는 수많은 오해들을 바로잡기 위해 사례별로 학교폭력에 대한 올바른 관점을 끊임없이 제시한다.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같은 시각을 갖기를 바란 것이다. 몇 가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오해 하나
애들은 싸우면서 크는 거다? : 학기 초만 되면 학급에 늘 다툼이 끊이지 않았던 경험을 가진 선생님이나 “애들은 싸우면서 크는 거지”라는 통념을 가진 가해 학생 부모들이 갖는 학교폭력에 대한 오해다. 아이들 행동을 단순 우발적인 것으로 보는 것이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아이들 다툼을 계획적이고 의도적인 것으로 봐야 한다고 전한다. 만약 학교폭력 사건을 우발적인 사고로 보면 사건의 책임을 미성숙한 아이 탓으로 돌릴 수 있고, 교사나 어른들이 손쓸 수 없는 영역의 문제로 보게 돼 책임을 면하는 용도로 쓰이게 된다는 것이다. 따사모 선생들은 학기 초 학교폭력이 끊이지 않는 것을 학급 내 권력의 재분배가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봐야 한다고 주장한다.
_ 57~60쪽(1부 교사의 목소리 10)

오해 둘
왕따 당하는 학생도 문제가 있다? : 반에서 따돌리는 아이들도 문제지만 따돌림 당하는 아이도 뚱뚱하거나, 못생기거나, 피부 색깔이 다르거나, 공부를 못하거나 따위 나름의 문제를 갖고 있다는 논리다. 따사모 교사들은 따돌림 당하는 아이에게 약점을 고쳐 보라는 선생님의 무심한 충고가 또 다른 따돌림이 될 수 있음을 지적하며, 약점은 따돌림을 정당하게 여기도록 하는 수단일 뿐이라고 일축한다. 그리고 교실 내에서 제대로 된 관계 맺기를 할 수 있도록 집단 활동을 통해 고쳐 나가야 함을 강조한다. _ 35~38쪽(1부 교사의 목소리 06)

오해 셋
눈에 보이는 폭력만이 학교폭력이다? : 눈에 보이는 신체 폭력이 없는 경우, 쉽사리 우리 반에는 학교폭력이 없다고 단정하거나, 설사 학교폭력이 있더라도 성장 과정의 통과의례쯤으로 여기는 교사와 학부모에 대한 경계다. “아이가 자꾸 값비싼 브랜드 제품을 사 달라고”(105~109쪽, 2부 학부모의 목소리 02) 하거나 “아이들이 담배를, 그것도 꼭 말보로를 피우는” 문제(73~77쪽, 1부 교사의 목소리 13)와 같이 학교폭력과 큰 관계없어 보이는 아이들 생활과 관련된 것마저도 인정 욕망과 관련된 유사 학교폭력으로 보고 사례별로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 책에는 이 밖에도 많은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우리가 학교폭력에 대한 잘못된 이해와 해결책으로 힘들어 하는 부분을 잘 짚고 있다. 따사모 선생들은 구체적인 해결 매뉴얼보다 학교폭력을 바로 볼 수 있는 맑은 눈이 더 필요하다고 봤다. 그래서 저마다의 입장에서 볼 수 없었거나 외면했던 부분을 더 드러내고 강조했다. 그래서 학교폭력의 실체를 똑바로 마주하고 알게 되면 당사자가 저절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나갈 수 있는 힘을 기를 수 있을 거라 여겼다. 학교폭력 앞에서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무기력해지지 않고 똑바로 맞설 수 있는 용기와 희망을 주는 것이다.

한 권으로 읽는 학교폭력 입문서 Q&A
교사와 학생, 학부모의 물음에 대한 따사모 선생들의 친절한 응답!

2001년부터 14년째 따돌림 문제를 연구하고 실천해 온 따돌림사회연구모임 교사들은 2009년 그들의 첫 번째 기획물 《이 선생의 학교폭력 평정기》를 통해 우리 사회에 학교폭력에 대한 강력한 화두를 던졌다. 따돌림, 센 척, 권력 다툼 등 학교폭력의 현실을 꿰뚫는 여섯 가지 이야기를 통해 학교폭력의 복잡한 현상과 원리, 그 심각성과 일상성을 알리는데 성공했다. 그러자 곧바로 학교 현장에서 직접 학교 폭력과 만나야 하는 선생님들이 그럼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이냐는 해결책에 대한 요구가 빗발쳤다. 그렇게 해서 나온 책이 담임교사를 위한 학교폭력 예방 매뉴얼 《교실 평화 프로젝트》다. 교사가 학급 운영을 하는 과정에서 평화로운 교실을 만들 수 있게 돕고, 구체적인 방법론으로 글쓰기 지도법, 상담법 등을 담은 두 번째 기획물이다.
《이 선생의 학교폭력 상담실》은 순서상 따사모의 세 번째 기획물이다. 하지만 내용으로 따져 보면 두 번째 기획물로 보는 게 맞다. 첫 번째 기획물 《이 선생의 학교폭력 평정기》가 던진 화두에 대한 응답이자, 학교폭력 상황에 대한 새로운 이해, 관점, 구체적인 접근, 실질적인 대안 등 따사모 14년의 연구 성과와 이론적 토대를 모두 담은 총론적 성격의 책이기 때문이다. 교사뿐만 아니라 학생과 학부모의 입장을 반영했고, 학교 현장에서 맞닥뜨렸던 문제 상황들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반복해서 마주했던 물음들을 모았다. 그래서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학교폭력에 대해 궁금해 할만한 상담 사례들을 모아 Q&A 방식으로 친절하게 알려 준다. 한마디로 ‘한 권으로 읽는 학교폭력 입문서’라 할 수 있다.
실제로 따돌림사회연구모임을 이끄는 김경욱 선생은 《교실 평화 프로젝트》를 포함, 교실을 중심으로 한 학교 현장에서 구체적인 실용 매뉴얼로 활용될 수 있는 각론적 성격의 책들에 대한 출판 구상을 밝히며, 《이 선생의 학교폭력 상담실》에 대한 성격을 명확히 했다. “《이 선생의 학교폭력 상담실》은 《이 선생의 학교폭력 평정기》를 통해 던진 화두에 대한 우리들만의 응답이자, 그동안 학교 현장에서 교사와 학생, 학부모에게서 받았던 무수한 물음에 대한 따사모 선생들의 친절한 대답입니다. 살다가 학교폭력 문제를 만나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막막할 때 누구나 가장 먼저 들여다볼 수 있는 쉬운 책이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무력감과 패배감에 빠진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불러일으키는 그런 책이었으면 합니다.”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할까?”에 대한 명쾌한 해답
학교폭력 문제 해결에 대한 실질적인 대안을 제시한다.


"'왕따'로 2년간 급식 못해"? 학부모·학교 다툼 '학교폭력대책위원회는?'
2014. 02. 27. [연합뉴스]

대구의 한 중학생이 집단 따돌림으로 2년간 학교 급식을 거의 하지 못하고 점심을 걸렀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학교 측은 해당 학생이 따돌림 당한 일이 없으며 평소 속이 좋지 않다고 말하거나 입맛이 까다로워 급식을 자주 건너뛴 것이라고 반박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27일 대구 모 중학교 학부모 J(51·여) 씨에 따르면 이 학교 2학년생인 아들 K(15) 군이 중학생이 된 2012년 4월께부터 친구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했습니다. K 군이 학교 방송부에 들어가자 방송부를 지원했다가 탈락한 학생들이 중심이 돼 K 군을 따돌렸고 결국 반 전체 학생의 따돌림으로 번져 K 군이 친구들과 함께 식사하지 못했다는 것이 J 씨의 주장입니다. J 씨는 "아이가 어느 날 도시락을 싸 달라고 해 급식을 하는 데 문제가 있음을 알게 됐다"며 "담임교사에게도 이를 수차례 알렸으나 2년을 연달아 담임을 맡았던 교사는 아이의 급식을 거의 챙겨 주지 않았고 '교사는 중립적'이라며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려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J 씨는 "급우들이 아이의 책상 위에 쓰레기를 얹어 두거나 가방 속을 쏟기도 하고 방송부 일을 마치고 늦게 입실하는 K 군이 교실에 들어가지 못하도록 뒷문을 잠그는 식의 따돌림이 지속돼 병원에서 불안·우울증 진단을 받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다 지난해 11월 K 군이 수업 시간 앞쪽 자리에 앉은 친구에게 '머리를 치우라'고 말했다가 그에게 멱살 잡혀 맞는 일이 생기자 학교폭력대책위원회가 소집됐습니다. 이때 K 군이 따돌림을 당해 왔으며 그 때문에 급식을 건너뛰었다는 주장이 J 씨에게서 나왔습니다. 하지만 학교폭력대책위원회 개최 결과 K 군이 따돌림을 당하거나 그 때문에 급식을 하지 못했다는 점이 확인되지는 않았습니다. K 군을 때린 학생에 대해서는 5일간 봉사 활동을 하도록 명해졌습니다. 이 중학교 교장은 "주변 학생들과 상담해 봐도 K 군이 왕따를 당했다는 정황이 없다"며 "K 군이 음식을 가린다며 학기 초 어머니가 당부한 일이 있어 담임교사가 K 군이 교실에 남아 있으면 식사하러 가라고 이르고 친구를 통해 급식실로 불러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K 군의 어머니는 "교사와 학교 측이 아이가 따돌림을 당해 학교생활을 힘들어 한다는 것을 밝혀 내지 못하고 아이에게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무책임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대구시교육청에 교장과 교감, 교사에 대한 인사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대구시교육청 측은 "왕따와 급식 문제를 놓고 학교와 학부모가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학부모가 재심을 요청하면 대구시교육청에서는 징계조정위원회를, 대구시는 학교폭력지역위원회를 열어 이 문제를 다시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위 기사는 2014년 2월 27일 연합뉴스에 난 학교폭력 관련 기사다. 대구의 한 중학교 2학년 남학생이 집단따돌림으로 2년 동안 학교 급식을 못했다며 피해 학생의 부모님이 학교 측에 문제 제기를 했고, 그 처리 과정을 두고 학교와 학부모 사이에 다툼이 일어난 사건이다. 이 사건을 보면 《이 선생의 학교폭력 상담실》에서 따사모 선생들이 이야기하고자 했던 다양한 사례들의 해결책과 대안들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피해 학생의 부모님과 학교 측이 동일한 사건을 두고 학교폭력 문제로 볼 것인지, 아니면 별일 아닌 것으로 볼 것인지에 대해 첨예하게 입장이 나뉘고 있다.(22~25쪽, 1부 교사의 목소리 03_폭력의 일차적 기준은 상대방이 느끼는 감정입니다) 또 교사가 “중립적” 입장을 내세우며 적극적으로 개입하지 않는 정황을 확인할 수 있다.(18~21쪽, 1부 교사의 목소리 02_따돌림 문제, 담임이 섣불리 나서지 않는 게 나은 것 같아요. / 138~147쪽, 2부 학부모의 목소리 07_이 지경이 될 때까지 담임선생님이 아무것도 몰랐다는 게 말이 되나요?) 그리고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통한 해결이 집단 따돌림 문제를 평화로운 교실 구조로 바꾸려는 시도 없이 겉으로 드러난 폭력 문제로만 한정해서 보려는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148~150쪽, 학부모의 목소리 08_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통한 해결의 문제점) 교장 선생님 또한 이러한 정황을 축소 은폐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197~203쪽, 2부 학부모의 목소리 17_학교는 왜 이렇게 쉬쉬하며 감추려고만 할까요?)
이 사건을 통해 우리는 학교폭력에 대한 진실은 분명 하나일 텐데 교사와 학생, 학부모, 학교가 저마다의 입장에서 진실의 일부만 보려 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이 선생의 학교폭력 상담실》에 제시된 44가지 상담 사례는 이러한 문제에 대한 실제적인 해결책과 대안을 제시한다. 무엇으로 학교폭력의 기준을 삼아야 하는지, “중립적” 입장이 교사의 의도와 상관없이 어떻게 부정적인 개입이 될 수 있는지 알려 준다. 또한 집단 따돌림이 일어난 학급의 구조를 평화로운 풍토로 바꾸지 않을 때 또 다시 같은 일이 반복될 수 있음을 보여 준다. 그리고 현행법의 한계를 지적하며 학교와 교실 풍토를 어떻게 바꿔 나갈 때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 직접적으로 제시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경욱(지은이)

연세대학교에서 철학과 졸업, 고등학교에서 윤리를 가르쳤으며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석사, 박사학위를 취득. 학참교육연구소소장, 학생생활연구회 회장, 따돌림사회연구모임 대표를 역임했다. 현 따돌림사회연구모임 명예대표. 대표저서: <이 선생의 학교폭력 평정기>, <이 선생의 학교폭력 평정기 특수전>, <이 선생의 학교폭력 상담실>, <10대 언어보감>, <10대 마음보고서>, <진짜 나를 만나는 혼란상자>, <나의 벽을 넘어서는 불안상자>, <교실, 평화를 말하다>, <폭력교실에 맞서는 용기>, <학급혁명 10일의 기록>(이상 공저)

백서윤(지은이)

인천 예일고등학교 교사

임정근(지은이)

서울 한양공업고등학교 교사

곽은주(지은이)

인천 관교중학교 교사

이경재(지은이)

고양 정발중학교 교사

이혜미(지은이)

김포 운유초등학교 교사

따돌림사회연구모임(기획)

2001년부터 17년째 따돌림 문제를 연구하고 실천하는 교사 모임. 학교가 밑바닥부터 허물어지는 이유를 폭력 문제에 적절하게 대응하고 해결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보고, 학교와 학급을 평화롭게 만드는 평화 교육 운동을 통해 학교와 사회가 변화하길 간절하게 바란다. 2012년부터 ‘평화와 우정의 교사되기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이야기 학급 운영, 우정 교육, 권리 교육 등 연구 실천의 결과물을 현장 교사들과 나누고 있다. 그 밖에도 학교폭력 근절을 위한 정책 개발, 교사 역량 강화를 위한 원격 연수 개발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2009년에 학교폭력의 현실을 꿰뚫는 여섯 가지 이야기《이 선생의 학교폭력 평정기》를, 2013년에 교사를 위한 학교폭력 예방 매뉴얼《교실평화 프로젝트》를 기획 출간했으며, EBS 청소년 특별 기획 다큐멘터리 ‘학교폭력’ 6부작 제작에 참여했다. 현재 따돌림사회연구모임은 서사교육팀을 비롯하여 교실심리팀, 권리교육팀, 음악창작팀, 정책연구팀, 초등우정교육팀으로 나누어 활동하고 있다. 4년 동안 기획하고 집필한 이 책은 이야기마다 대표 작가가 있긴 하지만, 서사교육팀 공동의 학습과 토론을 바탕으로 한 집단 창작물이다. 글을 쓴 교사들이 겪은 이야기를 바탕으로 했기 때문에, 모임을 이끈 김경욱을 제외한 다른 교사들은 필명을 사용하고 자세한 소속도 밝히지 않았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1부 교사의 목소리
 01 교사가 나름의 경험을 믿고 지도하면 되지 않을까요? = 15
 02 따돌림 문제, 담임이 섣불리 나서지 않는 게 나은 것 같아요 = 18
 03 사소한 다툼마저 학교폭력으로 여기고 너무 예민하게 반응합니다 = 22
 04 학교폭력 문제에서 예방이 중요한 건 알겠는데 시간이 없어요 = 26
 05 아이 문제로 부모님과 상담해 보면 판박이처럼 똑같습니다 = 31
 06 왕따 당하는 애들도 문제가 있어 보여요 = 35
 07 교실에서 교사인 제가 왕따가 된 기분이에요. 애들이 왜 저를 만만하게 보죠? = 39
 08 상습적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아이, 진심으로 반성하지 않아요 = 44
 09 언니 같고 누나 같은 선생님이 되고 싶은데, 반 분위기가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습니다 = 50
 10 학기 초만 되면 아이들은 왜 그렇게 싸워 댈까요? = 57
 11 애들이 저보다 반장 말을 더 잘 들어요 = 61
 12 여자애들은 정말 속을 모르겠습니다 = 68
 13 도대체 왜 이렇게 애들이 담배를 많이 피워 댈까요? 그리고 왜 꼭 말보로를 피울까요? = 73
 14 애들이 입만 벌렸다 하면 욕입니다 = 78
 15 따돌림 당하는 아이가 괜찮다고 하는데 정말 그냥 가만둬도 될까요? = 83
 16 교사가 모두 학교폭력 전문가가 될 필요가 있나요? = 89
 17 학부모님들이 돈 문제로만 생각합니다 = 94
2부 학부모의 목소리
 01 우리 아이 물건이 자꾸 없어집니다 = 101
 02 우리 아이는 왜 자꾸 값비싼 브랜드만 사 달라고 할까요? = 105
 03 사소한 이유를 대면서 자꾸 학교에 가지 않으려고 합니다 = 110
 04 늘 맞고 들어오는 아이, 싸움이라도 가르쳐야 할까요? = 118
 05 우리 애는 왜 학교에서 있었던 일을 부모에게 말하지 않을까요? = 126
 06 나쁜 친구들과 어울리며 아이가 이상해졌어요 = 132
 07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담임선생님이 아무것도 몰랐다는 게 말이 되나요? = 138
 08 가해 학생들의 전학을 요구해도 들어주지 않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 148
 09 반장이 청소 감독까지 해야 하나요? = 151
 10 우리 아이는 늘 당하면서 왜 싫다는 말을 못할까요? = 156
 11 우리 애가 그럴 애가 아닌데요 = 161
 12 공부를 잘하면 애들이 함부로 안 하지 않을까요? = 164
 13 아이를 대안 학교에 보내 보면 어떨까요? = 170
 14 대체 왜 이렇게 학교폭력이 심해지는 겁니까? = 176
 15 학교폭력 문제는 우리 때도 다 있었던 것 아닌가요? = 184
 16 선생님이 저희 아이를 너무 나쁘게 보시는 것 같아 억울합니다 = 191
 17 학교는 왜 이렇게 쉬쉬하며 감추려고만 할까요? = 197
3부 학생의 목소리
 01 서로 뒷담해 대는 반 애들이 너무 무서워요 = 207
 02 무슨 말만 하면 자꾸 저한테 쏴 붙이는 애 때문에 곤란해요 = 212
 03 반에서 자꾸 투명인간처럼 되는 것 같아요 = 218
 04 전 친구가 없어도 상관없어요. 친구가 꼭 필요한가요? = 223
 05 짜증나게 하는 애한테 쿨하지 못한 제가 이상한 건가요? = 228
 06 제가 싫다는데도 다들 별명을 부르며 자꾸 놀려요 = 233
 07 재수 없게 나대는 애, 버릇 좀 고쳐 주려고 그랬어요 = 237
 08 잘못은 똑같이 했는데 왜 저만 징계를 더 심하게 받아야 하나요? = 243
 09 학교폭력은 왜 중학교 때 가장 많이 일어날까요? = 248
 10 '학교폭력 예방 교육' 대체 왜 하는 거예요? 너무 지루해요 = 254

관련분야 신착자료

주철안 (2021)
Tarver, Tyler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