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사랑의 백가지 이름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Ackerman, Diane, 1948- 이명, 역
Title Statement
사랑의 백가지 이름 / 다이앤 애커먼 지음; 이명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뮤진트리,   2013  
Physical Medium
463 p. ; 22 cm
Varied Title
One hundred names for love : a stroke, a marriage, and the language of healing
ISBN
9788994015590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p. 455-457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Cerebrovascular disease -- Patients -- Biography
000 00862camcc2200277 c 4500
001 000045797968
005 20140522110514
007 ta
008 131017s2013 ulk b 000c kor
020 ▼a 9788994015590 ▼g 03840
035 ▼a (KERIS)BIB000013310870
040 ▼d 244002
041 1 ▼a kor ▼h eng
082 0 4 ▼a 616.810092 ▼2 23
085 ▼a 616.810092 ▼2 DDCK
090 ▼a 616.810092 ▼b 2013
100 1 ▼a Ackerman, Diane, ▼d 1948-
245 1 0 ▼a 사랑의 백가지 이름 / ▼d 다이앤 애커먼 지음; ▼e 이명 옮김
246 1 9 ▼a One hundred names for love : ▼b a stroke, a marriage, and the language of healing
260 ▼a 서울 : ▼b 뮤진트리, ▼c 2013
300 ▼a 463 p. ; ▼c 22 cm
504 ▼a 참고문헌: p. 455-457
650 0 ▼a Cerebrovascular disease ▼x Patients ▼v Biography
700 1 ▼a 이명, ▼e
900 1 0 ▼a 애커먼, 다이앤, ▼e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cience & Technology/ Call Number 616.810092 2013 Accession No. 15132030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감각의 박물학>의 저자 다이앤 애커먼의 에세이. 어느 날 애커먼의 남편, 작가이자 비평가인 폴 웨스트가 끔찍한 뇌졸중을 겪는다. 의식을 회복하고 나자 실어증에 걸렸음이 드러난다. 언어가 숨쉬기만큼이나 중요했던 작가가 언어를 잃어버린 것이다. 병원에서 제공한 표준적인 치료법들은 별다른 효과를 내지 못하며 좌절감만 안겨준다.

하지만 다이앤은 서로에 대한 두 사람의 뿌리 깊은 이해, 그리고 언어와 두뇌에 관한 자신의 지식을 적절히 활용하여 남편이 언어의 세계로 돌아올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는 것을 곧 깨닫는다. 그로부터 5년간의 삶을 노래하는 이 책은 다이앤 애커먼만이 쓸 수 있는 인간적이고 통찰력 있는 의학서이자 정교하게 씌어 진 사랑 이야기이며, 탁월한 문학작품이다.

《감각의 박물학》의 저자 다이앤 애커먼의 또 다른 걸작,
《사랑의 백가지 이름》


뇌졸중으로 언어를 잃어버린 작가와 그 작가의 언어감각을 회복시키려 애쓰는 또 다른 작가의, 암울한 절망에서 아름다움을 끌어낸 의학적 회고록이자 탁월한 문학작품.
자연주의적 감수성과 해박한 과학지식을 가진 다이앤 애커먼의 반짝이는, 놀라운 문학적 이미지는 이 책을 열배나 더 눈부시게 만든다.

“언어와 자아 사이의 관계, 그리고 언어가 사라졌을 때 남는 것은 무엇일까.”
오랜만에 만나는 다이앤 애커먼의 빛나는 삶의 이야기


국내 독자들에게도 친숙한 <감각의 박물학>의 저자 다이앤 애커먼이, ‘사랑’을 백가지나 되는 다른 단어로 표현할 정도로 평생 언어를 가지고 놀았던, 특별히 언어에 눈부시게 뛰어났던 남편이 뇌졸중으로 쓰러진 후 단 몇 가지의 어휘만으로 자신과 의사소통해야 하는 상황을 바라보며 써내려간 책이다. 서로에게 친숙한 언어를 회복해가는 과정이 책을 읽는 내내 마음을 사로잡고 마음을 열게 한다.
애커먼보다 열여덟 살 연상인 일흔다섯 살의 영국인 남편 폴 웨스트는 은퇴한 영문학 교수이자 50여 권의 책을 쓴 저자이다. 평소 당뇨도 있고 심장에도 문제가 있던 폴이 어느 날 뇌졸중으로 쓰러져 뇌의 주요 언어영역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는다. 문학인, 그 중에서도 탁월한 언어 감각자인 폴 웨스트가 언어를 조합해내지 못하고 그저 "멤, 멤, 멤" 소리만 되풀이한다는 것은 본인뿐만 아니라 그 모습을 지켜봐야 하는 다이앤 애커먼에게도 충격이었다.

이후 병원과 집에서 보낸 이 끔찍한 시간에 대한 다이앤 애커먼의 회고록《사랑의 백가지 이름》은 말을 만들어내기 위한 노력에서 거둔 작은 승리와 수많은 좌절의 순간들을 기록한다. 그녀는 우스우면서도 쉽지만은 않은 연습들을 직접 개발하여 그가 도전하게 한다. 시인이자 수필가로, 그녀의 작품《뇌의 문화지도(2004년)》집필을 위해 집중적으로 신경과학 연구를 수행했던 애커먼은 이상적인 간병인이 되어주었다. 애커먼은 특유의 공감, 호기심, 예지, 쾌활함으로 언어와 기동성을 되찾기 위한 웨스트의 영웅적인 투쟁을, 그리고 남편의 찬란한 어휘력과 고유의 지성에 걸 맞는 언어 치료법을 고안하기 위한 자신의 노력을 꼼꼼히 기록한다. 어두웠던 예후에도 불구하고 웨스트는 서서히 진전을 보이며, 그들의 이 여정은 엉뚱하고 즐거운 경험이 되어준다. 생생한 은유와 다면적인 서사의 대가인 애커먼은 간병인들에게 요구되는 어마어마한 책임을 솔직하게 털어놓고, 역경을 딛고 대화와 저술 능력을 되찾는 웨스트의 여정을 그려내고, 언어와 친밀감의 치유력에 경탄한다.

언어와 자아 사이의 관계, 그리고 언어가 사라졌을 때 남는 것은 무엇일까. 그것이 이 책 《사랑의 백가지 이름》의 주제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의학의 치유력을 넘어선, 사람을 구원하는 사랑의 힘에 대한 믿음을 새롭게 해주는 책이다. 이 보석 같은 작품은 뇌졸중에 시달린 친지나 친구를 가진 사람들을 사로잡을 것이며, 의사와 과학자와 환자 가족들에게 실용적인 도움이 또한 될 것이다. 《사랑의 백가지 이름》은 치유는 가능함을, 그리고 완전히 뒤집어진 상태로부터도 삶은 재건될 수 있음을 우리에게 상기시켜 준다. 또한 언어, 인생 그리고 사랑에서 창조성의 힘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보여주는 증거이기도 하다.

“폴이 죽어도, 나무와 하늘은 여전히 아름다울 것이고, 나는 여전히 삶의 덧없음을 사무치게 느끼고 있을 테지. 우주속의 이 행성에서 살아있는 것이 얼마나 행운인가. 전부가 모험이야. 비록 폴이 몹시 그립긴 할 테지만 나는 여전히 살아있음을 소중히 여길 거야. 그리고, 이상하게도, 온갖 걱정, 두려움, 장애물에도 불구하고 이 나날들을 내 삶에서 가장 행복했던 날들 중 일부로 돌아보게 될 테지. 왜냐하면 나는 진정으로 사랑했고 똑같이 사랑으로 보답 받았다고 느낄 것이기 때문이야.” - 에필로그 중에서

자연주의적 감수성과 해박한 과학지식을 가진 다이앤 애커먼이 ‘뇌’와 ‘언어’와 ‘자아’에 대해 말하는 이 책 《사랑의 백가지 이름》은 오랜만에 만나는 다이앤 애커먼의 또 다른 걸작이자 빛나는 삶의 이야기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다이앤 애커먼(지은이)

자연과 인간, 우주에 대한 깊은 사유와 특유의 감성을 시적인 언어로 표현해내는 에세이스트이자 시인. 독특한 자연주의적 감성과 섬세한 과학적 관찰, 폭넓은 철학적 성찰이 담긴 글로 ‘자연의 언어를 문학의 언어로 번역하는’ 작가라는 극찬을 받으며, 존 버로스 자연문학상을 비롯해 미국시인협회에서 주관하는 피터 라반 시문학상, 오리온 북어워드, 헨리 데이비드 소로 상 등을 수상했다. 자신의 해박한 과학적 지식을 문학적 언어와 시적 표현을 통해 또 하나의 예술로 승화시키는 그녀의 글은 한 사물이나 현상에 대한 이론적인 접근이나 철학적 사유를 뛰어넘어 깊은 감동과 울림을 선사하는 동시에 많은 독자들의 지적 욕구를 자극한다.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에서 영문학을 공부하고 코넬대학에서 예술학 석사학위와 영문학 박사학위를 받은 후 뉴욕대학, 리치먼드대학을 거쳐 코넬대학과 컬럼비아대학에서 영문학과 인문사회학을 가르치는 한편, 〈뉴요커〉 〈뉴욕타임스〉 〈내셔널지오그래픽〉 〈퍼레이드〉 등 다수의 매체에 과학과 예술을 넘나드는 다양한 글을 기고하고 있다. 저서로는 《감각의 박물학》 《새벽의 인문학》 《천 개의 사랑》 《미친 별 아래 집》 《나는 작은 우주를 가꾼다》 《내가 만난 희귀동물》 등이 있다.

이강선(옮긴이)

필명은 이명. 성균관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번역학으로 석사학위를, 토니 모리슨 연구로 영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균관대, 한국외국어대, 중앙대, 성신여대 등에서 영문학과 번역을 가르쳤고, 현재는 호남대학교에 재직하고 있다. 번역한 책으로는 《풍성한 삶을 위한 문학의 역사》 《새들백》 《암의 나라에서 온 편지》 《사랑의 백 가지 이름》 《유쾌한 천국의 죄수들》(프랑스어 번역) 등 10여 권이 있다. 저서로는 《몸이 아프다고 삶도 아픈 건 아니야》가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제1부 상실의 지형 = 7 
제2부 말로 만든 집 = 167 
에필로그 = 427 
추기(追記) = 438
백가지 이름 = 450 
참고문헌 = 455 
감사의 말 = 458 
옮긴이의 말 = 459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대한심장학회. 여성심장질환연구회 (2020)
대한심장학회. 심인성쇼크연구회 (2021)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캡슐인공지능영상연구회 (2021)
정종영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