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분노사회 : 현대사회의 감정에 관한 철학에세이

분노사회 : 현대사회의 감정에 관한 철학에세이 (Loan 26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정지우
Title Statement
분노사회 : 현대사회의 감정에 관한 철학에세이 / 정지우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부산 :   이경,   2014  
Physical Medium
199 p. ; 21 cm
ISBN
9788968230097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p. 196-197
000 00700camcc2200241 c 4500
001 000045796290
005 20140415120759
007 ta
008 140407s2014 bnk b 000c kor
020 ▼a 9788968230097 ▼g 03300
035 ▼a (KERIS)BIB000013448300
040 ▼a 247009 ▼c 247009 ▼d 211009
082 0 4 ▼a 302.17 ▼2 23
085 ▼a 302.17 ▼2 DDCK
090 ▼a 302.17 ▼b 2014
100 1 ▼a 정지우 ▼0 AUTH(211009)69073
245 1 0 ▼a 분노사회 : ▼b 현대사회의 감정에 관한 철학에세이 / ▼d 정지우 지음
246 1 1 ▼a Angry society : ▼b the essay about the emotion of modern society
260 ▼a 부산 : ▼b 이경, ▼c 2014
300 ▼a 199 p. ; ▼c 21 cm
504 ▼a 참고문헌: p. 196-197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02.17 2014 Accession No. 11171636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ocial Science/ Call Number 302.17 2014 Accession No. 15134816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02.17 2014 Accession No. 11171636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ocial Science/ Call Number 302.17 2014 Accession No. 15134816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젊은 인문 작가로 주목받고 있는 정지우의 현대사회의 감정에 관한 철학에세이 <분노사회>. ‘분노란 무엇인가’에 대한 물음에서부터 ‘분노사회로서 한국사회’를 철저하게 분석하고, 개인들이 어떻게 살아야할 것인가에 대한 ‘존재의 기술’을 제시한다.

분노와 관념의 관계에서부터, 집단주의의 병폐에 빠진 한국사회, 퇴행한 개인들이 만들어내는 증오 현상, 타자의 잣대에서 발생한 수치심과 열등감 등 ‘분노사회’와 관련된 거의 모든 주제를 첨예하게 다루고 있다. 나아가 저자는 현대인으로서 주체성과 타자를 복원하는 삶에 관한 존재의 기술을 이야기한다.

분노의 철학적 개념과 함께 날카롭게 진단한 분노사회 한국
분노와 삶, 분노와 사회에 관한 가장 현대적이고 시사적인 철학 에세이

“분노는 인간의 여러 감정 중에서 가장 특별한 위치를 점한다.”


근래 젊은 인문 작가로 주목받고 있는 정지우의 신작 『분노사회』. 기존의 경제학적, 심리학적 담론을 넘어서서 철학적으로 분노의 근원을 파헤치고, 분노 사회의 대안을 제시하는 한 편의 예리한 철학 에세이.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던지는 강렬한 경고와 자성의 목소리!

『분노사회』는 ‘분노란 무엇인가’에 대한 물음에서부터 ‘분노사회로서 한국사회’를 철저하게 분석하고, 개인들이 어떻게 살아야할 것인가에 대한 ‘존재의 기술’을 제시한다. 분노와 관념의 관계에서부터, 집단주의의 병폐에 빠진 한국사회, 퇴행한 개인들이 만들어내는 증오 현상, 타자의 잣대에서 발생한 수치심과 열등감 등 ‘분노사회’와 관련된 거의 모든 주제를 첨예하게 다루고 있다. 나아가 저자는 현대인으로서 주체성과 타자를 복원하는 삶에 관한 존재의 기술을 이야기한다.

속도감 있게 읽히는 이 한 편의 에세이에서 우리는 분노로 가득한 자신과 사회의 모습을 성찰할 수 있는 최선의 기회를 가지게 될 것이다.

<출판사서평>

현대 사회 분노의 실체를 철학적으로 파헤친 국내 최초의 저서
분노란 무엇인가? 우리 시대의 분노는 어디서 오는가? 정당한 분노는 가능할 것인가?

“한국 사회 모든 곳에서 분노가 들끓고 있다.”


깊이 있고 독창적인 관점을 제시하면서도, 대중적인 주제와 글쓰기로 주목받아온 젊은 인문저자 정지우의 철학 에세이.

이 책에서는 모두가 알고 있지만 깊이 생각해본 적 없는 분노에 관한 심층적인 분석을 시도한다. 저자는 우리 속에 가득하지만 명확하게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분노라는 감정으로부터 출발해 한국사회에 접근한다. 사회와 연계된 감정은 자연적인 반응이라기보다는 사회라는 관념에 상응하는 감정이다. 특히 분노는 기쁨, 슬픔, 두려움, 당혹감 등 다른 감정들과 달리 관념에서 촉발된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원래 분노란 생존과 자기보호를 위해 만들어진 감정이었지만, 현대인은 더 이상 생존과는 거의 관련 없는 방식으로 분노를 생산한다. 분노가 발생하는 조건이란, 자신이 가진 관념이 현실과 어긋날 때, 혹은 자기 내부에서 관념이 이미 어긋나있을 때이다. 이러한 불일치는 인간에게 ‘부적절감’을 만들어내며, 이 어긋남과 부적절감이야말로 분노의 원천이다. 분노에 관한 이러한 명확한 개념 규정은 이후 분노사회의 문제를 분석할 때 가장 중요한 전제로 제시된다.

나아가 저자는 게일린의 <증오> 개념을 통해, 분노가 증오로 발전하는 현상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분석을 한다. 특히, 여기에서 저자는 집단 정체성과 시기심의 문제를 제기하는데, 이는 우리 사회의 분노를 규명하는 데 핵심적인 준거 틀이 된다.

동시대 우리 사회의 문제를 철학적으로 접근한 독창적이고 날카로운 에세이
한국 사회에 넘쳐나고 있는 분노와 증오의 물결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


한병철 교수의 <피로사회>는 철학적 관점에서 독일 사회를 ‘피로’로 진단한 독창성 때문에 많은 주목을 받았다. 그 영향으로 한국에서도 ‘사회’라는 이름을 붙인 많은 책들이 나왔지만, 한병철이 독일 사회를 철학적으로 분석한 것처럼, 한국 사회를 하나의 철학적 테마로 분석한 경우는 보기 드물었다. 정지우는 한국 사회의 핵심적 면모를 ‘피로’가 아닌 ‘분노’로 파악하면서 우리 사회의 모습과 그 속의 인간상을 예리하게 풀어냈다.

분노의 실체를 정의하고 그 대안을 위해, 저자는 니체의 <선악의 저편>과 <도덕의 계보>, 에릭 호퍼의 <맹신자들>, 찰스 테일러의 <불안한 현대 사회>, 에리히 프롬의 <반항과 자유>, 파스칼 브뤼크네르의 <순진함의 유혹>, 바버렛의 <감정의 거시사회학>, 게일린의 <증오> 등 쟁쟁한 학자들의 분노와 개인, 사회의 개념을 분석한다. 그러면서도 단순한 개념 분석에 그치지 않고, 한국 사회와 현대인의 삶에 관한 시사성을 처음부터 꾸준히 끌고 가는 노련함을 보여준다.

“분노 사회에 살아가는 우리 모두가 공범이다.”


저자는 분노가 관념에서 촉발되는 것이라 규정하고, 한국 사회의 가장 문제적인 관념으로 ‘집단주의’를 꼽는다. 일제 강점기와 독재 정권의 유산으로 우리 사회 곳곳에 뿌리내린 집단주의는 우리 사회의 갈등과 병폐, 분노를 만들어내는 가장 중요한 원인이라는 게 저자의 분석이다. 한편, 그에 대항하며 출현한 개인주의도 많은 경우 자기 폐쇄적으로 퇴행하여 새로운 증오 현상을 나타내고 있다고 보고 있다. 결론적으로 저자는 진정한 개인주의가 우리 사회에 정립되어야 함을 강조하면서, 이처럼 집단주의와 퇴행적 개인주의 사이에서 압사당하고 있는 우리 사회의 현실을 신랄하게 풀어낸다.

분노의 철학적 개념에서 분노사회 한국을 관통하여
존재의 기술에 이르는 여정


저자는 <청춘인문학>, <삶으로부터의 혁명> 등 이전 저작에서 이어왔던 ‘삶의 기술’을 이번 책에서는 ‘존재의 기술’이라 이름 붙이며 삶의 주인이 되는 방법을 제시한다. 그를 위해, 찰스 테일러의 나르시시즘 개념, 니체의 원한과 주인의 개념, 파스칼 브뤼크네르의 개인과 사회에 대한 개념 등을 폭넓게 분석한다.

사회와 구조의 문제를 중점에 두는 근래 한국 인문학 담론에서, 정지우는 흔치 않게 개인의 자유와 책임을 집요하게 강조하는 저자다. “개인들이 책임지지 않는 사회는 아무도 책임져줄 수 없다.” 그는 구조와 제도의 불합리성을 인정하면서도, 그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은 결국 개개인들의 자기 삶과 사회에 대한 책임의식에 있다고 본다. 그러한 개인의 책임의식을 출발점으로 삼지 않으면, 모든 담론은 허구에 불과해진다는 것이다.

진정한 개인이 된다는 것은 자기 안에 갇히는 고정적이고 나르시시즘적 주체가 아니라, 유동적이고 타자를 고려하는 열린 주체가 되는 것이다. 그러한 진정한 주인의식 속에서는 삶과 사회가 융화되어 하나가 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정지우(지은이)

고요하고 단단한 내면을 바탕으로 글을 써온 작가이자 변호사. 소설을 쓰다가 인문학 책을 썼고, 조금 더 스스로에게 진실하고 싶은 마음으로 에세이를 써왔다. 근래 변호사 자격을 취득하여, 또 다른 세상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청춘인문학》, 《고전에 기대는 시간》, 《행복이 거기 있다, 한 점 의심도 없이》, 《인스타그램에는 절망이 없다》 등이 있다. 페이스북 @writerjiwoo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제1장 분노란 무엇인가
분노란 무엇인가
분노의 두 가지 층위
분노의 근원 : 내면의 어긋남
현대의 삶과 분노
정당한 분노와 무차별적 증오
증오 : 시기와 집단 정체성
분노 사회의 해답은 있는가

제2장 분노하는 사람들의 사회
절망에 대한 신앙
관념과 체제
근대화와 집단주의
집단주의의 병폐
개인주의의 탄생
사회 없는 사회의 자화상
개인의 소외
개인주의의 퇴보
제도의 붕괴
자유로운 개인들의 사회

제3장 존재의 기술
사회를 산다는 것
개인과 집단의 역설
나르시시즘의 신화
연계된 삶과 유동하는 정체성
삶으로의 전환 : 삶과 사회의 조우
인간의 삶 : 관념과 감정의 이중주
가치 창조의 삶 : 주인과 노예의 변증법
후회와 죄책감 : 앎과 실천의 변증법
정당한 사회를 위한 조건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DeVito, Joseph A (2021)
Wahl-Jorgensen, Karin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