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김대중을 다시 부르고 있다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최경환, 1959-
Title Statement
김대중을 다시 부르고 있다 / 최경환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삼인,   2014  
Physical Medium
256 p. ; 23 cm
ISBN
9788964360781
주제명(개인명)
김대중   金大中,   1924-2009  
000 00649camcc2200229 c 4500
001 000045795765
005 20140414104035
007 ta
008 140410s2014 ulk 000c kor
020 ▼a 9788964360781 ▼g 03340
035 ▼a (KERIS)BIB000013426648
040 ▼a 211062 ▼c 211062 ▼d 211062 ▼d 211009
082 0 4 ▼a 320.9519 ▼a 951.9505092 ▼2 23
085 ▼a 320.953 ▼2 DDCK
090 ▼a 320.953 ▼b 2014z13
100 1 ▼a 최경환, ▼d 1959- ▼0 AUTH(211009)111102
245 1 0 ▼a 김대중을 다시 부르고 있다 / ▼d 최경환 지음
260 ▼a 서울 : ▼b 삼인, ▼c 2014
300 ▼a 256 p. ; ▼c 23 cm
600 1 4 ▼a 김대중 ▼g 金大中, ▼d 1924-2009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20.953 2014z13 Accession No. 11171599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최경환이 쓴 정치평론집.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5년째. 저자는 민주주의는 여전히 위기 속에 갇혀 있다고 말한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빚어진 국가기관의 노골적이고 계획적인 선거 개입과 이를 바로잡기는커녕 은폐하고 비틀려는 권력의 시도들이 난무하고 있다. 상생과 통합의 정치는 실종되고, 탐욕과 자기 것 지키기에 똘똘 뭉친 기득권 동맹의 촉수들은 민중의 삶을 억누른다.

지금은 민주주의를 반석 위에 다시 세우고, 남북의 화해와 통일에의 꿈을 이어갈 리더십의 복원이 절실한 때다. 지은이는 우리 국민이 지난 칠전팔기의 역사에서 유전자로 갖게 된 진보성과 건강성을 믿어, 지금의 반동과 복고는 시간이 흐르면 바로잡힐 것이라는 확신을 갖는다.

민주주의 후퇴, 김대중을 다시 부르고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최경환이 쓴 정치평론집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5년째. 민주주의는 여전히 위기 속에 갇혀 있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빚어진 국가기관의 노골적이고 계획적인 선거 개입과 이를 바로잡기는커녕 은폐하고 비틀려는 권력의 시도들이 난무하고 있다. 상생과 통합의 정치는 실종되고, 탐욕과 자기 것 지키기에 똘똘 뭉친 기득권 동맹의 촉수들은 민중의 삶을 억누른다.
한반도 주변 정세는 더욱 심각하다. 100년 전 강대국의 야욕과 국내 리더십의 붕괴로 결국 나라를 잃은 상황을 연상케 한다. 상황이 이렇게 엄중한데도 한반도의 주인인 남과 북은 서로 으르렁거리기 바쁘다.
한국 경제는 성장의 위기, 양극화 등 빈곤화 성장의 덫에 걸려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나라 빚 1000조, 가계 빚 1000조 시대가 왔고, 중산층은 속절없이 무너지고 서민들의 삶은 여전히 팍팍하고 청년들에게는 기회마저 주어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우리 국민은 40여 년간 긴 민주혁명 과정에서 갖은 고난과 희생을 무릅쓰고 이승만-박정희-전두환 세 개의 독재를 물리쳐 찬란한 민주주의 금자탑을 쌓은 국민들이다. 또 60년이 넘는 분단의 아픔 속에서도 통일의 꿈을 가꿔오고 있다. 또한 경제대국, 한류로 대별되는 문화강국, 지식정보화 강국의 꿈을 이뤘다. 그 길목에서 ‘김대중-노무현 시대’에 이룩한 성과는 누가 뭐라 해도 크다.
지금은 민주주의를 반석 위에 다시 세우고, 남북의 화해와 통일에의 꿈을 이어갈 리더십의 복원이 절실한 때다. 지은이는 우리 국민이 지난 칠전팔기의 역사에서 유전자로 갖게 된 진보성과 건강성을 믿어, 지금의 반동과 복고는 시간이 흐르면 바로잡힐 것이라는 확신을 갖는다.

박정희의 부활은 김대중의 눈물이다


“다음 대선에서 야권이 승리하지 못하면 유신시대 사람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할 것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하던 해 2009년 6월, 김 대통령은 3년 6개월 후 있을 대선을 언급하며 이런 말을 했다. 지은이는 수첩에 기록해둔 이 말을 다시 떠올린다. “유신시대 사람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할 것”이라는 예견은 통치 방식이 유신시대, 박정희 시절의 스타일로 돌아간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합리적인 보수주의의 외피를 쓰고 집권에 성공했다. 지난해 대선 캠페인에서 박근혜 캠프가 가장 강조한 것은 중산층의 복원, 경제민주화, ‘한반도신뢰프로세스’로 표현된 전향적 대북정책이었다. 이른바 합리적 보수주의, 민주우파 진영으로 바라보기에 손색이 없었다. 이 캠페인은 선거 후 많은 정치평론가들의 말처럼 중산층의 지지를 얻어 성공했다.
그러나 박근혜 정치는 정부 출범 후 그 외피를 벗어던졌다. 정치 영역에서 합리적 보수주의 그룹들은 퇴조하고, 군인 출신, 유신시절 사람들이 권력 주위에 포진하며 헤게모니를 장악했다. 새누리당 내 합리적 보수그룹의 목소리는 이미 잠재워졌다. 김대중 대통령의 예견은 이 점을 직시하고 있었던 것이다. 새누리당이 새롭게 보수정당의 외피를 갖추는 데는 성과를 거두었지만, 새누리당의 역사적 속성상, 특히 당시 박근혜가 대통령 후보가로 유력한 상황에서, 만약 새누리당이 집권에 성공한다면, 보수우파, 민주우파 정당으로서 정체성보다는 과거 독재우파의 유산과 인적자원 속에서 정치를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통찰력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지금 그 점이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박정희의 중앙정보부, 전두환의 안기부는 ‘남산’으로 불렸다. 군사독재정권은 ‘남산’을 앞세워 공작정치, 정보정치를 단행했다. 간첩 잡는다는 명목으로 무고한 사람들, 민주인사들을 잡아다가 고문했다. 각종 선거에 개입해 민의와 다른 선거 결과를 만들어냈다. 지금의 국정원 선거 개입은 40여 년이 지난 그때와 꼭 닮았다. ‘중정’과 ‘안기부’가 국가안보와 ‘빨갱이’를 잡는다는 명분을 내세웠듯 지금 국정원과 새누리당도 국정원의 댓글 달기 여론조작 선거 개입 행위를 종북 세력 척결과 대북심리전의 일환이라고 변명하고 있다.
최근 국정원 선거개입에 대한 침묵, 대통령 주변에 포진한 유신시대의 인물들, 많은 군인 출신 인사들을 볼 때 박근혜 대통령에게는 박정희 유신정치의 유전자가 살아남아 있다. 국정원 선거개입 사건에서 보듯 민주주의는 여전히 위태롭다. 개성공단 문제에서 보듯 남북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세제개혁에서 드러난 중산층 지갑 털기는 이 정부가 과연 민생의 안정을 생각하는 정부인지 하는 의문을 갖게 한다. 이러한 우리 현실을 볼 때 ‘김대중 테제’는 여전히 유효하다.
다만 ‘김대중 테제’는 시간이 흐른다고 저절로 실현되지는 않는다. 김대중 대통령의 말처럼 ‘서생적 문제인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을 가지고 ‘행동하는 양심’으로 살아가는 사람이 많아질수록 그 실현이 빨라진다. 김대중의 역사에서 보듯이 역사는 앞으로 발전한다. 김대중 대통령처럼 국민을 믿고 국민에게 의지하면서 쉬지 않고 노력한다면 ‘김대중 테제’는 실현될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최경환(지은이)

1959년 전남 장성에서 태어났다. 광주에서 초?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79년 성균관대학 사학과에 입학했다. 1981년 대학 재학 중 학생운동에 참여해 ‘학림사건’으로 첫 번째 옥고를 치렀으며, 1986년 ‘민청련’ 활동 중 ‘광주학살책임자규명’ 시위에 참가해 두 번째 옥고를 치렀다. 2012년 6월 대법원은 ‘학림사건’에 대해 남영동 대공분실의 불법감금과 고문에 의한 조작사건으로 밝히고 31년 만에 무죄를 선고했다. 14년 만에 대학을 졸업했다. 국회의원 보좌관을 거쳐 1999년 김대중 정부 청와대 행정관, 공보비서관을 지냈다. 김대중 대통령 퇴임 후 2009년 8월 서거 때까지 보좌한 마지막 비서관이었다. 김대중 대통령이 서거한 후에는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객원교수로 일했으며, 강연, 기고활동 등을 통해 김대중의 생애와 정신을 전파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지금은 김대중평화센터 공보실장 겸 대변인으로 있다. 고향 광주에서 ‘사단법인 민생평화광장’ 상임대표로 일하고 있으며, 전남대학교 객원교수로 ‘김대중의 사상과 리더십’ 과목을 가르치고 있다. 저서로는 『김대중 리더십』(2010), 『배움의 시간』(2012)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서문 : 이무기의 비상을 기다리며 = 7
제1부 박정희의 부활, 김대중의 눈물
 '내가 그를 잘못 봤다' DJ의 뒤늦은 후회 = 13
 6.15로 돌아가자. 햇볕정책으로 돌아가자 = 20
 이승만ㆍ박정희ㆍ전두환ㆍ노태우의 부활, 이게 뭡니까 = 54
 이희호 여사 '조문 방북', 또 하나의 역사 = 59
 '종북 선동'에 동참한 MB에게 평화는 없다 = 63
 '판문점 결혼식' 실현시킬 대선 후보, 어디 없나 = 70
 한일군사협정, 왜 섶을 지고 불 속에 뛰어드나 = 77
 5.16은 강도짓, 강도가 최선의 선택인가 = 83
 박정희의 부활은 김대중의 눈물이다 = 88
 IT에 10조 쏟은 DJ와 4대강에 30조 쏟은 MB, 승자는? = 94
 박근혜 후보, 위선의 가면이 벗겨지고 있다 = 100
 평양 다녀온 박근혜도 삐라 허용할까? = 106
 북핵 20년의 교훈과 김대중의 해법 = 113
 장준하 암살 규명, 박근혜 대통령이 나설 차례다 = 122
 9살 옥동자 목숨이 위태……일단 살리고 보자 = 127
 박근혜씨는 왜 '아버지 스타일'을 고집할까 = 132
 민주주의 후퇴, 김대중을 다시 부르고 있다 = 138
제2부 여왕의 설국열차
 호남선 열차 = 147
 당선인의 크리스마스 선물 = 149
 그의 눈은 예쁘지 않다 = 150
 박근혜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 = 151
 박근혜 대통령 취임 1개월 = 152
 박근혜 대통령과 5.18 광주 = 154
 박정희 유산의 상속자, 박근혜 = 155
 광주는 영원하다 = 156
 일베의 석고대죄를 촉구한다 = 157
 보라!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구상을…… = 159
 까놓고 이야기해보자 = 160
 윤여준의 경고와 '귀태가' = 162
 '아시아에서 살아가기' - 아시아 언론인과의 대화 = 164
 여왕의〈설국열차〉 = 166
 DMZ평화공원, 김대중과 넬슨 만델라 = 169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 171
 손봐주기 리더십 = 175
 5월 광주와 1인극〈애꾸눈 광대〉 = 177
 민청련 창립 30년 = 179
 동북아 정세가 불안하다 = 181
 정보정치의 부활 = 183
 민주주의의 세례 = 184
 독재자의 딸 = 186
 이희호 여사의 긴 하루 = 187
 전직 대통령 문화 = 190
 박근혜 정부의 저작권 침해 = 192
 국민을 이길 권력은 없다 = 193
 지금 우리는 지금 양대 위기에 놓여 있다 = 194
 안철수 의원이 먼저 해야 할 일 = 196
 비상시국 = 199
 GIANT OF HISTORY, NELSON MANDELA = 200
제3부 왜 말 못 했냐고요?
 우리가 세상에 남길 얼굴과 발자국 = 205
 '행동하는 양심'으로 '세계인'의 리더십 가져야 = 217
 그는 우리에게 영원한 희망의 근거다 = 230
 '학림사건' 31년 만의 무죄, 공포의 기억들 = 235
 몽둥이찜질에 똥 지리고……왜 말 못 했냐고요? = 249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이동수 (2022)
김인성 (2022)
Vallespín, Fernando (2021)
Balázs, Zoltán (2021)
Samantha Rose Hill (2021)
남성욱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