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오늘은 운수 좋은 날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림니키
Title Statement
오늘은 운수 좋은 날 / 이림니키 글ㆍ그림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김영사,   2014  
Physical Medium
241 p. : 천연색삽화 ; 22 cm
ISBN
9788934966470
General Note
다시 꿈꾸고 사랑하고 설레이는 청춘에게 보내는 이림니키 통신 ; 때론 저릿하고 때론 눈부신 인생이라는 멋진 여행을 만끽하는 법  
000 00718camcc2200229 c 4500
001 000045793955
005 20140327141340
007 ta
008 140224s2014 ggka 000c kor
020 ▼a 9788934966470 ▼g 03810
035 ▼a (KERIS)BIB000013412295
040 ▼a 21105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이림니 오
100 0 ▼a 이림니키 ▼0 AUTH(211009)57862
245 1 0 ▼a 오늘은 운수 좋은 날 / ▼d 이림니키 글ㆍ그림
260 ▼a 파주 : ▼b 김영사, ▼c 2014
300 ▼a 241 p. : ▼b 천연색삽화 ; ▼c 22 cm
500 ▼a 다시 꿈꾸고 사랑하고 설레이는 청춘에게 보내는 이림니키 통신 ; 때론 저릿하고 때론 눈부신 인생이라는 멋진 여행을 만끽하는 법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이림니 오 Accession No. 11171525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생텍쥐페리의 소설 연작 그림으로 유명한 일러스트 작가 이림니키가 전하는 알싸하지만 시원하고, 소소하지만 반짝이는 우리 이야기. 이림니키의 그림은 마냥 예쁘지만은 않지만 톡톡 튀고, 알싸하지만 갈증을 해소하는 사이다 스타일이다. 이림니키의 글은 까칠한 듯하지만 속시원하고, 따끔거리면서도 짜릿한 '뱅쇼'(추운 겨울날 따뜻하게 데워먹는 와인) 스타일이다.

세상이 바라보는 기준이 아닌, 내가 원하는 맛을 가진 '인생에서 가장 맛있는 수프를 먹는 법'에 대한 그녀만의 레시피가 완성되어 이림니키 스타일이 되었다. 세상을 향해, 자신의 꿈을 향해 한 발짝 한 발짝 떼어가는 당신에게 위로와 격려를 담아 보내온 이림니키의 초대장이다. 때론 저릿하고 때론 눈부신 인생이라는 멋진 여행을 만끽하는 법으로 안내한다. 1장 '뜻밖의 기쁨', 2장 '날아라, 이림니키', 3장 '뽀글뽀글 사이다처럼', 4장 '그러나, 어떻게든 열릴 것이다'로 구성되었다.

다시 꿈꾸고 사랑하고 설레이는 청춘에게 보내는 이림니키 통신.
때론 저릿하고 때론 눈부신 인생이라는 멋진 여행을 만끽하는 법!

생텍쥐페리의 소설 연작 그림으로 유명한 일러스트 작가 이림니키가 전하는 알싸하지만 시원하고, 소소하지만 반짝이는 우리 이야기. 잘못 들어섰다고 생각했던 그 길이 뜻밖의 기쁨을 선사하고, 열리지 않을 듯 굳게 닫혀 있던 문이 반대편에서 열리는 의외의 행운을 만나는 것이 인생이다. 삶에 잘못된 길이란 없다. 그저 새로운 길이 있을 뿐이다. 멈추지 말고, 머뭇거리지 말고, 두려워하지 말고 지금 이순간 꿈꾸고, 사랑하고, 빛나라. 바로 오늘이 운수 좋은 날이다!

멈추지 말고, 머뭇거리지 말고, 두려워하지 말고 지금 이순간 꿈꾸고, 사랑하고, 빛나라.
바로 오늘이 운수 좋은 날이다!

좋아하는 일과 꿈을 찾아나서는 길은 세상의 편견, 불안, 두려움과 맞서는 길이다. 대학 졸업 후에 늦깎이로 프랑스 유학을 떠나는 모험을 시도하여 마침내 일러스트 작가가 된 이림니키. 그녀가 다시 꿈꾸고 사랑하고 설레이는 청춘을 위해 반짝반짝이고 두근두근대는 희망통신을 보내왔다.
이림니키의 그림은 마냥 예쁘지만은 않지만 톡톡 튀고, 알싸하지만 갈증을 해소하는 사이다 스타일이다. 이림니키의 글은 까칠한 듯하지만 속시원하고, 따끔거리면서도 짜릿한 ‘뱅쇼’(추운 겨울날 따뜻하게 데워먹는 와인) 스타일이다. 세상이 바라보는 기준이 아닌, 내가 원하는 맛을 가진 ‘인생에서 가장 맛있는 수프를 먹는 법’에 대한 그녀만의 레시피가 완성되어 이림니키 스타일이 되었다. 세상을 향해, 자신의 꿈을 향해 한 발짝 한 발짝 떼어가는 당신에게 위로와 격려를 담아 보내온 이림니키의 초대장이다. 때론 저릿하고 때론 눈부신 인생이라는 멋진 여행을 만끽하는 법으로 안내한다. 1장 ‘뜻밖의 기쁨’, 2장 ‘날아라, 이림니키’, 3장 ‘뽀글뽀글 사이다처럼’, 4장 ‘그러나, 어떻게든 열릴 것이다’로 구성되었다.

“삶에 잘못된 길이란 없다. 그저 새로운 길이 있을 뿐이다.”
완벽하게 균형 잡힌 인생은 없다! 삶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아래에서 위로, 위에서 아래로 왔다갔다 구불거리는 길을 걸어가는 것이지 천 길 낭떠러지 절벽에서의 외줄타기가 아니다. 한 번 헛디뎠다고 해서 나락으로 떨어지거나 영원히 추락하는 것은 아니다. 이쪽으로도 기울고 저쪽으로도 기우는 불안정함이 인생의 맛이고 매력이다. 잘못 들어섰다고 생각했던 그 길이 뜻밖의 기쁨을 선사하고, 열리지 않을 듯 굳게 닫혀 있던 문이 반대편에서 열리는 의외의 행운을 만나는 것이 인생이다.

유학 시절 초기에 나는 아름다운 풍경에 넋을 놓고 있다가 개똥을 참 많이도 밟았다.
똥 묻은 신발로 울상이 된 나에게 프랑스 친구는 기가 막힌 위로를 해주었다.
“똥을 왼쪽 발로 밟으면 그날은 운이 좋대! 너무 슬퍼하지 마.”
아침에 멀쩡한 한 무더기의 개똥을 봤는데 저녁에 그 똥 무더기가 무너져 있으면,
누군가는 오늘 하루 운이 엄청나게 좋았을 것이다.
_<프랑스의 운수 좋은 날>에서

굳게 닫혀 있는 문에 소리친다.
“열려라, 참깨!”
혹시 모른다, 반대쪽 사람이 문을 열어줄지도.
열리지 않을 것 같은 문이지만
지나고 보면 문은 항상 어떤 식으로든 열렸다.
_<열려라, 참깨>

삶은 이리저리 기우는 불안 속에서 나름의 균형을 잡아가며
한 발 한 발 천천히 내딛는 여정.
때론 잘못 들어섰다고 생각했던 그 길이,
생을 전혀 다른 방향으로 이끌어
뜻밖의 기쁨을 선사할지도 모른다.
삶에 잘못된 길이란 없다. 그저 새로운 길이 있을 뿐.
_<삶의 균형을 잡는 법>에서

“인생의 어느 조각을 꺼내 보아도 행복하지 않은 순간이 없다.”
아흔 살의 수채화가 박정희 할머니가 남긴 말이다. 행복하고 좋은 기억만 남기려 애쓰지 말고 매일의 조각조각이, 일상의 조각조각이 모여 삶의 풍경을 이룬다. 남이 보기에는 예쁜 조각이 많지 않아도, 지금은 슬픔의 조각을 꿰매는 순간일지라도 우리의 인생은 그렇게 기쁘고 슬프고 예쁘고 못난 조각들이 모여서 채워지고 있다.

가끔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는 조각을 꿰매면서
왜 이렇게 삶이 불공평하냐며 우울해할지도 모르고,
또 가끔은 다른 사람이 가진 예쁜 조각을 탐내며
내가 가진 조각을 몰래 내버리고 싶은 유혹에 시달릴지도 모른다.
삶의 조각보가 완성되어갈 때쯤이면 알게 되겠지.
한 땀 한 땀 한 조각 한 조각 꿰매던 모슨 순간이 진정 소중하다는 것을.
_<삶은 조각이불이다>에서

인생은 모두가 함께하는 시간여행이다.
사는 동안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이 멋진 여행을 만끽하는 것이다.
매일매일 열심히 사는 것, 오늘이 내 특별한 삶의 마지막 날인 듯이.
_영화 <어바웃 타임>에서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림니키(지은이)

일러스트 작가. 대학에서 수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뚤루즈 예술대학으로 유학을 떠나 최우수 학생으로 졸업했다. 2008년 한국에 돌아와 ‘생텍쥐페리 시리즈’의 연작 일러스트와 한겨레신문사의 ‘시와 연애하는 법’(글 안도현)의 일러스트를 섬세한 감성으로 그려내 주목을 받았다. 프랑스 소설가 줄리앙 그라크 추모 전시에 <숲속의 발코니> 작품을 출품했으며, 다수의 개인전을 가졌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one 뜻밖의 기쁨 = 12
 나는 이림니키입니다 
 내 인생의 마법 
 나도 모르는 습관 
 여행을 기억하는 법 
 삶의 균형을 잡는 법 
 삶은 조각 이불이다 
 길을 같이 가는 사람들 중에는 
 도자기는 자살하지 않았다 
 방아 찧기 
 컵 시계 
 습관 
 나이 
 국경의 소리 
 프랑스의 운수 좋은 날 
 Sonata 
 진실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 
 너무 많이 알아도 
 낚이고 싶지 않아 
 맛없는 나비 
 SEOUL 
 C'est la vie 
 마감 1 
 믿어지진 않지만 진실인 것들 
 졸업 
 여유 
 스스로 빛나는 사람 되기
two 날아라, 이림니키 = 68
 고독에 대처하는 방법 
 무엇이 자랄까? 
 벗어야 하는 것 
 내 처지는 이렇다 
 고민은 가장 깨기 쉬운 것부터 깨고 나와야 한다 
 취미가 없는 사람 
 오류 찾아내기(게으름×게으름) 
 백만 가지 소리
 검은 입술이 예쁘니까요 
 사과를 그리는 법 
 이림니키가 사과를 그리는 법 
 기도 
 집오리와 야생오리 
 시골에서 살아가려면 친해져야 하는 것 
 두려움 
 재료에 관한 
 물고기 숨기기 
 사랑(L'amour) 
 창조하는 인간 
 실물과 그림 사이
 프리랜서 
 커튼콜 
 토끼와 거북 화해시키기 
 금붕어
three 뽀글뽀글 사이다처럼 = 120
 자유로운 정신(nomade)을 가질 것! 
 밤의 선물 
 만취 
 불편해도 괜찮아? 
 첫 경험 
 어제 그 거미가 또 나타났다 
 뽀글뽀글 사이다처럼 
 새집 프로젝트 
 마감 2 
 이림니키의 재테크 마인드
 직업 선호도 1위 
 삶과 죽음 사이
 소보로빵의 날 
 숲속의 발코니 _ 일러스트 연구 1 
 먹방의 시대 
 쉬는 시간 
 ㅇㅎㄱㅂ 
 도그마 선언 
 평생 갖고 싶은 습관 
 낭만적인 프랑스어 
 조작 _ 일러스트 연구 2 
 비행기 
 어찌 보면 
 머리 땋기 
 흡연자(FumeuR) 
 컴퓨터 없이 살기
four 그러나, 어떻게든 열릴 것이다 = 180
 우리 집 울타리 
 바람 
 열려라, 참깨 
 당당한 가운뎃손가락 
 카르마의 법칙 
 뱅쇼(vin chaud) 
 독종 삼총사 
 프랑스에서 책 읽기 
 잠을 저축하는 저금통 
 자, 아주 쉽죠 
 얼굴연습 
 책상에 관한 두 가지 정의 
 정사각형을 가지고는 정육면체를 그릴 수 없다 
 안락사 
 휴지에 남긴 그림 _ 일러스트 연구 3 
 갖지 말아야 할 것! 
 용 그림 그리기 
 꿈꾸는 기타리스트 
 메리 크리스마스(Joyeux Noël) 
 선물을 주는 지혜 
 농사 초보 
 애국심 
 국화꽃 
 우연과 운명 
 한 번도 생각해보지 않은 일을 하게 되는 것 
 꿈꾸는 방법 
 평안히 잠들지는 마소서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