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의학 오디세이 (17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Rooney, Anne 최석진, 역
서명 / 저자사항
의학 오디세이 / 앤 루니 지음 ; 최석진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돋을새김,   2014  
형태사항
314 p. : 삽화(일부천연색) ; 23 cm
원표제
(The) story of medicine : from early healing to the miracles of modern medicine
ISBN
9788961671231
일반주기
색인수록  
고대에서 중세, 현대까지 경이롭고 생생한 거의 모든 의학의 역사  
일반주제명
History of Medicine -- Popular Works Science -- history -- Popular Works
000 01008camcc2200313 c 4500
001 000045792296
005 20140319105239
007 ta
008 140311s2014 ulka 001c kor
020 ▼a 9788961671231 ▼g 03900
035 ▼a (KERIS)BIB000013415876
040 ▼a 211062 ▼c 211062 ▼d 21106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610.9 ▼2 23
085 ▼a 610.9 ▼2 DDCK
090 ▼a 610.9 ▼b 2014
100 1 ▼a Rooney, Anne ▼0 AUTH(211009)10887
245 1 0 ▼a 의학 오디세이 / ▼d 앤 루니 지음 ; ▼e 최석진 옮김
246 1 9 ▼a (The) story of medicine : ▼b from early healing to the miracles of modern medicine
260 ▼a 서울 : ▼b 돋을새김, ▼c 2014
300 ▼a 314 p. : ▼b 삽화(일부천연색) ; ▼c 23 cm
500 ▼a 색인수록
500 ▼a 고대에서 중세, 현대까지 경이롭고 생생한 거의 모든 의학의 역사
650 0 ▼a History of Medicine ▼v Popular Works
650 0 ▼a Science ▼x history ▼v Popular Works
700 1 ▼a 최석진, ▼e▼0 AUTH(211009)95949
900 1 0 ▼a 루니, 앤,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0.9 2014 등록번호 11171448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 청구기호 610.9 2014 등록번호 13104852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0.9 2014 등록번호 11171448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 청구기호 610.9 2014 등록번호 13104852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컨텐츠정보

책소개

<수학 오디세이> <물리학 오디세이>의 앤 루니 저자가 이번에는 의학의 역사를 들고 왔다. <의학 오디세이>는 인류의 의학이 겪어온 거의 모든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이다. 해부와 관찰, 경험에 따라 인체를 하나하나 알아가는 과정과 전 세계 인류의 역사를 뒤흔든 질병의 역사가 있다. 그리고 부상의 고통으로부터 인류를 구해내기 위한 의학자들의 경이롭고 생생한 도전과 성취의 이야기가 있다.

의학의 역사는 곧 인류의 역사와 함께한다. 부러지고 찢기고 피 흘리며 원인 모를 병을 앓기도 한 것은 인류 역사 초창기부터 겪어온 일상다반사의 일일 것이다. 우리 선조들은 그런 질병에 맞서 주술과 미신에 기대기도 했고, 원시적인 치료법을 마련해내기도 했다. 그 대항의 역사 속에서 인류는 때로 황당무계해지기도 했고, 극한의 고통과 마주하며 인간의 나약함을 확인하기도 했다.

마취제 하나 없이 사지 절단이나 유방 절제 수술을 하고, 상처 부위에 끓는 기름을 붓거나 인두를 달구어 올려놓는 소작술과 같은 처치법도 있었다. 그런 극단의 치료나 처치법은 패니 버니의 이야기, 소작술의 일화를 통해 환자에게나 의사 모두에게 엄청난 충격을 주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 거의 고문과 다름없는 그러한 치료법도 의학의 역사가 거쳐온 과정에서 보면 죽음의 문 앞에서 어쩔 수 없이 내린 하나의 선택이자 방법이었다.

탄생이 곧 죽음의 시작이 되는 우리 몸의 역사, 그리고 그 몸의 역사에서 쉼 없이 함께하는 질병과 그 대처법의 이야기가 바로 의학의 역사다. 그리고 질병의 고통에 더해 치료과정에서 또 한 번 더해지는 고통까지 모두 감수해야 했던 환자들과 또 그렇게 이중의 고통을 당하는 환자를 위해 좀 더 나은 방안을 고안해내려 애쓴 의사들의 이야기가 곧 의학의 역사다.

질병에 맞서 끊임없이 싸워 온 인류 응전의 역사!
의학의 역사는 언제 시작되었나?


의학의 역사는 곧 인류의 역사와 함께한다. 부러지고 찢기고 피 흘리며 원인 모를 병을 앓기도 한 것은 인류 역사 초창기부터 겪어온 일상다반사의 일일 것이다. 우리 선조들은 그런 질병에 맞서 주술과 미신에 기대기도 했고, 원시적인 치료법을 마련해내기도 했다. 그 대항의 역사 속에서 인류는 때로 황당무계해지기도 했고, 극한의 고통과 마주하며 인간의 나약함을 확인하기도 했다.
마취제 하나 없이 사지 절단이나 유방 절제 수술을 하고, 상처 부위에 끓는 기름을 붓거나 인두를 달구어 올려놓는 소작술과 같은 처치법도 있었다. 그런 극단의 치료나 처치법은 패니 버니의 이야기, 소작술의 일화(본문 228~229쪽)를 통해 환자에게나 의사 모두에게 엄청난 충격을 주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 거의 고문과 다름없는 그러한 치료법도 의학의 역사가 거쳐온 과정에서 보면 죽음의 문 앞에서 어쩔 수 없이 내린 하나의 선택이자 방법이었다. 탄생이 곧 죽음의 시작이 되는 우리 몸의 역사, 그리고 그 몸의 역사에서 쉼 없이 함께하는 질병과 그 대처법의 이야기가 바로 의학의 역사다. 그리고 질병의 고통에 더해 치료과정에서 또 한 번 더해지는 고통까지 모두 감수해야 했던 환자들과 또 그렇게 이중의 고통을 당하는 환자를 위해 좀 더 나은 방안을 고안해내려 애쓴 의사들의 이야기가 곧 의학의 역사다.

[출판사 서평]

드라마보다 드라마틱한 의학 이야기 1


웅장하고 긴장감 넘치는 배경음악이 흐르며 파란 수술복을 입은 의사가 등장한다. 꼼꼼히 손을 씻고 수술용 장갑에 위생모와 마스크까지 착용하고 수술실로 들어서는 모습이 엄숙하다 못해 비장하다.
<하얀거탑> <외과의사 봉달희> <굿닥터> 등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었던 TV 의학드라마에 등장하는 익숙한 장면이다. 지금의 우리에겐 너무나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지만, 이 간단한 장면에도 의학의 역사에서는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이야기가 숨어있다.

19세기만 해도 의사들은 해부나 검시 후에도 곧바로 출산실로 달려가 아이를 받곤 했다. 또한 피 묻은 수술복을 명예의 상징으로 여겨 피 묻은 그대로 계속 입는 것을 위험하다고 인식하지도 않았다. 하지만 1848년 오스트리아 빈의 산부인과 의사 제멜바이스는 병원의 산모 사망률이 일반 조산원의 산모 사망률보다 훨씬 높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것이 감염에 의한 것이라고 결론을 내린 그는 의사들이 분만실에 들어가기 전 염화 석회액에 반드시 손을 씻도록 했다. 그러자 산모들의 사망률이 2배나 떨어지는 효과를 거두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주장은 의사들이 병을 옮기고 있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받아들여져 설득력을 얻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비웃음까지 샀다. 그는 절망과 좌절 끝에 2년 후 빈을 떠났고 정신병동에서 쓸쓸히 말년을 끝마친다.

드라마보다 드라마틱한 의학 이야기 2


사람의 가슴 한가운데에는 쉼 없이 펌프질을 해대는 뜨거운 심장이 있고,
사람의 온몸 구석구석에는 36.5도의 따뜻한 피가 흐른다.
심장이 멎고 피가 차가워지면 사람은 죽는다. 사람의 피가 36.5도인 이유는,
적어도 그만큼은 뜨거워야 하기 때문이다. -드라마 <외과의사 봉달희> 中

의학드라마에서 한때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내레이션이다. 저절로 가슴이 뜨거워지는 이 명대사에도 의학의 시각에서 보면 기나긴 피의 역사에 관한 이야기가 있다.
심장이 우리 가슴의 한가운데에 있다는 사실과 그 뜨거운 심장이 쉼 없이 펌프질을 해댄다는 것, 그리고 피가 우리 온몸 구석구석을 흐르고, 평균 36.5도의 온도를 가졌다는 것. 이러한 사실들은 우리가 언제부터 알게 된 것일까?

초기의 의사들은 혈관이 공기로 가득 차 있다고 믿었다. 그러한 믿음은 오류가 증명될 때까지 450년간이나 지속되었다. 또한 그리스 의학을 집대성한 의학의 최고 권위자 갈레노스는 피는 순환하지 않으며 일관성이 없는 방식으로 모였다가 흐르는 것으로 생각했다. 1553년, 그의 이론에 반대되는 의견을 내놓은 스페인의 한 의사는 이단으로 몰려 그의 책들과 함께 화형에 처해졌다. 1603년, 윌리엄 하비가 심장은 근육 펌프로 작동해 혈액이 신체를 돌아다니도록 한다고 발표하기까지 피의 순환에 관한 갈레노스의 이론은 거의 1천5백 년 동안 존속했다.

다양하고 생생한 그림과 사진으로 함께하는
고대, 중세, 현대의 흥미로운 의학 이야기


17세기까지만 해도 의사들은 당뇨병 치료를 위해 ‘독사고기 젤리, 붉은 산호 조각, 달콤한 아몬드, 신선한 눈먼 쐐기풀 꽃잎’ 등을 처방하곤 했다. 또한 죄수의 족쇄에서 떨어져 나온 쇳가루나 (구할 수나 있었을지 의심되는) 전설의 동물 배에서 나온 돌과 같은 기괴한 재료도 있었다.
페스트가 창궐했을 당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았던 약재는 50~64종의 약품에 벌꿀을 섞은 ‘테리아카’라는 약이었다. 구운 후 술에 발효시켜 으깬 독사 고기와 아편을 포함한 성분들이 벌꿀과 함께 버무려져 1년의 숙성 과정을 거쳐야 했는데, 만병통치약으로 불리며 거의 2천 년 동안이나 사용되었다. 이외에도 중세에는 해골에서 자란 이끼, 손톱, 귀지, 마른 생리혈, 미라 등이 실제 약재로 이용되었다. 18세기 파리의 사형집행인은 공공장소에서 의사나 약제사들에게 사람의 지방을 팔 수 있는 특권이 있었다. 19세기까지 간질 환자들은 방금 목이 잘린 사형수의 피를 컵에 받기 위해 단두대 주변으로 모여들었다.

어쩌면 이러한 이야기가 현대의 시각으로 보면 야만적이고 미개한 일로 단정 지어버릴 수도 있겠다. 그러나 ‘사람homo’을 약으로 사용했다는 것을 야만적이고 미개한 행위로 치부해버리기 전에 우리가 잠시 생각해봐야 할 것이 있다. 현대 의학에서도 우리는 산 사람의 혈액이나 골수를 기꺼이 이용하고, 죽은 사람의 장기를 이식하며, 태어나지 않은 아이의 줄기세포를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말이다.

질병에 맞서 끊임없이 싸워 온 인류 응전의 역사!
의학의 역사는 언제 시작되었나?


의학의 역사는 곧 인류의 역사와 함께한다. 부러지고 찢기고 피 흘리며 원인 모를 병을 앓기도 한 것은 인류 역사 초창기부터 겪어온 일상다반사의 일일 것이다. 우리 선조들은 그런 질병에 맞서 주술과 미신에 기대기도 했고, 원시적인 치료법을 마련해내기도 했다. 그 대항의 역사 속에서 인류는 때로 황당무계해지기도 했고, 극한의 고통과 마주하며 인간의 나약함을 확인하기도 했다.

마취제 하나 없이 사지 절단이나 유방 절제 수술을 하고, 상처 부위에 끓는 기름을 붓거나 인두를 달구어 올려놓는 소작술과 같은 처치법도 있었다. 그런 극단의 치료나 처치법은 패니 버니의 이야기, 소작술의 일화(본문 228~229쪽)를 통해 환자에게나 의사 모두에게 엄청난 충격을 주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 거의 고문과 다름없는 그러한 치료법도 의학의 역사가 거쳐온 과정에서 보면 죽음의 문 앞에서 어쩔 수 없이 내린 하나의 선택이자 방법이었다.
탄생이 곧 죽음의 시작이 되는 우리 몸의 역사, 그리고 그 몸의 역사에서 쉼 없이 함께하는 질병과 그 대처법의 이야기가 바로 의학의 역사이다. 그리고 질병의 고통에 더해 치료과정에서 또 한 번 더해지는 고통까지 모두 감수해야 했던 환자들과 또 그렇게 이중의 고통을 당하는 환자를 위해 좀 더 나은 방안을 고안해내려 애쓴 의사들의 이야기가 의학의 역사이다.

[수학 오디세이] [물리학 오디세이]의 앤 루니,
이번엔 의학이다!


어디 한 부분 치열하지 않은 부분이 없다. 역자는 번역 후기에서 “150년 전에 태어나지 않은 것이 얼마나 다행인가!”라며 몇 번이나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한다. 아마 이 책을 읽는 독자 역시 백 번 공감하게 될 것이다.

앤 루니의 《의학 오디세이》는 인류의 의학이 겪어온 거의 모든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이다. 해부와 관찰, 경험에 따라 인체를 하나하나 알아가는 과정과 전 세계 인류의 역사를 뒤흔든 질병의 역사가 있다. 그리고 부상의 고통으로부터 인류를 구해내기 위한 의학자들의 경이롭고 생생한 도전과 성취의 이야기가 있다. 그래서 그 어떤 감동적인 소설보다 더 흥미진진하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앤 루니(지은이)

영국 케임브리지에 사는 작가로, 작가가 되기 전에는 요크 대학교와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중세 영어와 불문학을 공부하고 가르쳤습니다. 왕립문학기금의 회원이기도 한 그녀는 항생제부터 수학, 우주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에 걸쳐 어린이와 어른을 위한 과학책을 썼어요. 책을 쓰지 않을 때는 화석을 찾느라 흙투성이가 되어 있거나 기차를 타고 유럽 곳곳의 공룡 박물관과 최고의 초콜릿 아이스크림을 찾아 여행을 다닌답니다. 여행과 생활에서 얻은 신나는 과학 지식과 체험을 책에 담았습니다.

최석진(옮긴이)

아주대학교 영문과 졸업. 현재 출판 기획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번역한 책으로 《사담 후세인 평전》 《해피 후커》 《인간경영 심리학》 《프로이트의 정신분석 입문》 《영국인 이야기》 《의학 오디세이》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옮긴이의 말 = 5
들어가며: 인생은 짧고 의술은 길다 = 13
CHAPTER 1 인간은 얼마나 멋진 작품인가
 조화 = 22
 인체의 비밀을 발견하다 = 33
 윌리엄 하비와 혈액 순환 = 44
 기계적 모델 = 53
 화학적 반응들 = 56
 뇌를 제어하다 = 63
CHAPTER 2 질병
 초자연적인 대리인 = 74
 독기(毒氣) = 86
 병인(病因) = 89
 페스트 : 재발(再發) = 97
 바이러스 : 작은 악마 = 99
 누가 당신을 갉아먹는가? = 101
 마법의 버섯? = 104
 뇌의 질병 = 105
 대를 이어 물려주기 = 107
 화학적 불균형 = 112
 필수 화학물질 : 비타민 = 113
 호르몬 : 진성 당뇨병 = 116
 효소 : 모든 것을 원만하도록 = 119
 너무 많이 먹어 생기는 병 = 120
 자신을 스스로 거부하는 몸 = 121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 = 125
CHAPTER 3 진단
 무엇이 문제인가? = 130
 신의 손에 맡기다 = 131
 징후와 증상들 = 134
 의료 도구들 = 138
 인체에서 들리는 은밀한 소리 = 139
 솟구치는 피 = 140
 체온 변화 = 142
 몸 안을 들여다보다 = 145
 인간과 기계 = 151
CHAPTER 4 치료
 인간의 능력을 넘어서 = 154
 균형 되찾기 = 159
 피가 낫게 할 것이다 = 161
 정화(씻어 내리기) = 164
 생약 약전(藥典) = 167
 약제사에서 약사까지 = 183
 혼자서도 잘해요 = 188
 무(無)에서 무(無)로? = 188
 독에는 독으로 = 190
 득보다는 실이 더 많다 = 192
CHAPTER 5 수술대 위에서
 초기의 수술 = 196
 외과 도구들 = 197
 일반 의사와 외과의사 = 200
 미라와 의사들 = 201
 인도의 외과수술 = 203
 헬레니즘(그리스 로마)의 외과의사들 = 205
 아랍에서의 외과수술 = 207
 수도사, 외과의사 그리고 이발사 겸 외과의사 = 209
 외과의사와 군인들 = 212
 망망대해에서 = 216
 외과의사의 업무 = 219
 끝손질 = 227
 분수령 = 236
 소독 = 241
 인체를 재건하다 = 242
 외과 수술의 격세지감 = 256
CHAPTER 6 의술의 미래
 신과 의사 = 260
 추락하는 권위 = 264
 인간과 신 앞에서 = 264
 동류의식 = 268
 의술은 길다 = 270
 병원 = 280
 간호 업무의 대두 = 291
 최첨단의 병원들 = 293
 의학 연구 = 296
 의료 윤리 = 307
 다가올 역사에 대하여 = 309
찾아보기 = 312

관련분야 신착자료

이규준 (2021)
Lee Kong Chian School of Medicine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