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심리학에 속지 마라; : 내 안의 불안을 먹고 자라는 심리학의 진실 (4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Ayan, Steve 손희주, 역
서명 / 저자사항
심리학에 속지 마라; : 내 안의 불안을 먹고 자라는 심리학의 진실 / 스티브 아얀 지음 ; 손희주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부키,   2014  
형태사항
303 p. : 삽화, 도표 ; 21 cm
원표제
Hilfe, wir machen uns verruckt! : der Psychokult und die Folgen
ISBN
9788960513716
서지주기
참고문헌(p. 286-297)과 색인수록
000 00818namcc2200265 c 4500
001 000045787472
005 20140217190815
007 ta
008 140214s2014 ulkad b 001c kor
020 ▼a 9788960513716 ▼g 031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4 ▼a 150 ▼2 23
085 ▼a 150 ▼2 DDCK
090 ▼a 150 ▼b 2014
100 1 ▼a Ayan, Steve ▼0 AUTH(211009)69401
245 1 0 ▼a 심리학에 속지 마라; : ▼b 내 안의 불안을 먹고 자라는 심리학의 진실 / ▼d 스티브 아얀 지음 ; ▼e 손희주 옮김
246 1 9 ▼a Hilfe, wir machen uns verruckt! : ▼b der Psychokult und die Folgen
260 ▼a 서울 : ▼b 부키, ▼c 2014
300 ▼a 303 p. : ▼b 삽화, 도표 ; ▼c 21 cm
504 ▼a 참고문헌(p. 286-297)과 색인수록
700 1 ▼a 손희주, ▼e▼0 AUTH(211009)120050
900 1 0 ▼a 아얀, 스티브,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0 2014 등록번호 1117123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0 2014 등록번호 1513207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0 2014 등록번호 1117123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0 2014 등록번호 1513207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심리학은 어떻게 우리를 배신했을까? 심리학자이자 독일의 저명한 심리학 전문 잡지 『게히른 운트 가이스트』의 편집장으로 활약 중인 스티브 아얀이 현대의 만병통치약으로 군림하는 심리학의 실체를 밝힌 최초의 '내부 고발서'다.

이 책에서는 '내 안의 문제'에 몰두하는 행동이 왜 나쁜지, 직장생활은 물론이고 연애에서부터 결혼, 육아 등 거의 모든 영역에서 활동하는 심리전문가들이 '가벼운 트러블'을 어떻게 '정신질환'으로 몰아 '심리학 장사'를 하는지를 다양한 심리 실험과 통계, 심리학을 이용한 각종 마케팅 사례와 심리산업 언저리에서 활동하는 여러 전문가들의 인터뷰를 통해 잘 짜인 다큐멘터리처럼 생생하게 보여 준다.

2012년 독일에서 처음 출간된 이후로 끊임없는 논쟁을 불러일으키며 아마존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은 이 책은, 여러 심리학자의 연구실 속에서 이루어지는 각종 실험과 암투를 흥미롭게 지켜볼 수 있는 재미와 함께 지금껏 우리가 철석같이 옳다고 믿었던 IQ 테스트나 MBTI 검사, 모차르트 효과 등의 '심리 상품'들이 어떻게 우리를 철저히 '배신'해 왔는지 그간의 믿음을 산산이 부수는 놀라운 정보를 제공한다.

미치기를 권하는 사회,
"당신은 아직도 정상입니까?"


"늘 지쳐 있고, 전혀 의욕이 없어요. 우울증일까요?"
"저는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에게 인정받은 적이 별로 없어서 매사에 자신감이 없어요."
한창 절정에 다다른 심리 강연회 현장에서는 드디어 '걱정', '고민' 같은 단어들이 들려오기 시작했다. 관객들은 마음 치유의 어려움을 설명하는 강연을 숨소리마저 죽인 채 귀 기울여 듣다가 하나, 둘 고백을 하기 시작했다.
-프롤로그 중에서

심리학자이자 독일의 저명한 심리학 전문 잡지 『게히른 운트 가이스트』의 편집장으로 일하고 있는 스티브 아얀은 어느 심리전문가의 강연회장을 찾았다가 마치 종교 부흥회와도 같은 관객들의 분위기에 큰 충격을 받는다. 자기 마음속 깊은 곳의 상처를 서슴없이 내어놓고 심리학의 처방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모습은 마치 심리학이 모든 문제를 해결해 줄 거라고 진심으로 믿고 있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스티브 아얀은 자신 또한 심리학자이지만 심리학을 '맹신'하는 사회에, 그리고 인간관계부터 경제행위, 위안과 치유까지 모두 도맡고 나선 심리전문가들의 '행태'에 뭔가 크게 잘못되어 가고 있음을 느꼈다. 그는 심리학 전문 잡지 편집장다운 명쾌한 분석력과 유려한 필치로 심리학이 인간의 마음속 '불안'과 '성공 욕구'를 어떻게 교묘하게 이용하는지 낱낱이 밝혀내는 데 성공했다. 그 결과물이 바로 『심리학에 속지 마라』이다.


우리의 불안과 두려움을 먹고 자란
심리학의 완벽한 '배신'


10년, 20년 전만 해도 정신병은 터부시되었다. 눈에 보이는 어떤 신체적 질병도 없는데 우울증이나 히스테리, 광기에 시달리며 약해져 가는 정신병자는 공포와 혐오의 대상이었다. 사람들은 그런 징후를 보이는 이들과 가까이하기를 꺼렸다.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에 공포, 중독, 강박, 우울증, 섭식장애, 번아웃 등 자신에게 '심리 장애'가 있다고 밝히는 사람들이 눈에 띌 정도로 늘어났다. 저자는 이런 상황이 '미쳐도 괜찮다'고 관용하는 사회와 그로 인해 봇물 터지듯 쏟아지는 '심리상담 수요자'들의 지갑을 노리는 심리산업의 합작품이라고 지적한다.
일례로 저자는 "요즘에는 초등학생조차 스스로 정상인지를 의심한다고 한다. 주체 못할 정도로 활발한 아이에게는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라는 진단이 내려지고, 갓 성인이 된 사람에게는 자립하지 못한 과잉보호의 희생자라는 딱지가 붙으며, 수백만 명에 이르는 직장인은 자신이 번아웃증후군(육체적, 정신적 피로가 쌓여 일을 비롯한 일상생활에서 의욕을 잃는 증상)에 걸렸다고 믿는다."며 일갈한다.


심리학이 현대인의 만병통치약이 되기까지,
거짓말을 팔아 온 심리전문가들


현재 우리나라에는 수많은 정신과 의사와 심리치료사가 코치, 상담가, 민간요법 전문가로 등록되어 있으며 그중에는 부업으로 상담을 병행하는 사람도 많다. 그뿐 아니라 시민 학교, 연수 기관, 평가 기관, 결혼정보회사, 기업컨설팅에 소속되어 있는 심리전문가까지 모두 합하면 심리산업 종사자는 엄청나게 많을뿐더러 여전히 증가 추세다. 바야흐로 '심리학 천국'이 된 것이다.
그러다 보니 정확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은 검사를 통해 전 국민의 상태와 지능, 성격이 재단되고, 심리학자의 섣부른 판단으로 완성된 학설에 따라 전 세계인이 모차르트의 음악을 귀에 꽂고 사는 황당한 일들이 자주 일어난다. 가장 큰 문제는, 아직도 많은 사람이 이러한 심리 검사와 학설이 잘못되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다는 점이다.

▶IQ(지능지수)와 EQ(감성지수)의 진실
모든 사람에겐 자신이 똑똑하다고 인정받고 싶은 욕구가 있다. 이 욕구는 '똑똑함의 척도'로 통용되는 IQ검사 결과로 인해 만족되기도 하고, 오히려 열등감을 갖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사실 IQ검사 결과에 만족할 수 있는 사람은 전 국민의 50퍼센트도 채 되지 않는다. 미국이든, 영국이든 전 세계 어느 곳에서든 그렇다. IQ검사는 규정상 국가별로 평균이 100이 나오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
누구나 자신의 IQ가 100이 넘기를 바라지만, 국민의 반은 어쩔 수 없이 두 자릿수 IQ를 받아들여야만 한다. 그런데 똑똑함을 인정받고 싶은 인간의 욕구를 놓치지 않은 심리산업은 EQ를 비롯한 특수 지능 '상품'을 내놓으며 이렇게 현혹한다. "논리력이나 어휘력이 부족해도 괜찮아. 어쨌든 다른 분야에서라도 똑똑하다고 인정받으면 되잖아?" -본문 213~217쪽

▶모차르트 효과의 전말
20여 년 전 "모차르트의 음악을 듣는 것만으로도 머리가 좋아진다."며 전 세계를 휩쓸었던 '모차르트 효과'를 기억하는가? 레코드 가게의 태교 코너는 물론, 지하철역에서도, 학교 운동장에서도 모차르트의 음악이 울려 퍼졌었다. 하지만 최근 이 모차르트 효과가 완벽한 사기극이었음이 밝혀졌다. 그 촌극의 시작은 이렇다.
1998년, 캘리포니아대학교에 소속된 심리학자 프랜시스 라우셔가 이끄는 연구팀은 어미 쥐의 뱃속에서부터 모차르트의 음악을 들었던 새끼 쥐가 그렇지 않았던 쥐보다 더 빨리 미로를 빠져나왔다며 모차르트 음악이 IQ를 상승시킨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쥐의 청각기관이 성숙하는 데는 사람보다 더 긴 시간이 필요하다는 사실이 이후에 밝혀졌다. 즉 태아 상태의 새끼 쥐는 아예 아무것도 듣지 못하는 것이다. 또한 인지 능력을 향상시키는 데는 굳이 모차르트 음악이 아닌 다른 음악을 들려주어도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증거도 있다. -본문 125~128쪽

▶네덜란드판 황우석? 디더리크 A. 스타펠 사건
"잘생긴 사람이 인생에서 성공의 기회도 더 잘 잡는다." "육식을 하는 사람이 채식만 하는 사람보다 더 반사회적이고 이기적이 된다."와 같은 학계뿐 아니라 일반인의 관심도 끄는 흥미로운 논문들을 발표하며 대중적인 인기를 누렸던 심리사회학자 스타펠 교수의 논문 중 상당수가 조작된 것으로 밝혀져 네덜란드가 충격에 빠졌다.
조작된 실험 중 하나는 "지저분한 환경일수록 인종 편견이 증가한다."는 것이었는데, 스타펠은 악의적으로 환경미화원들이 데모를 벌이는 곳에서 행인에게 무슬림이나 동성애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거나, 대중은 망가진 자전거 옆에서 소수집단에 더욱 비판적인 태도를 취한다며 자극적인 결론을 얻기 위해 실험 결과를 부풀리거나 과도한 일반화를 취했다. 훗날 그는 "연구자와 학자로서 더 좋은 성적과 더 나은 논문을 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잘못을 저질렀다."라며 잘못을 시인했다. -본문 150~151쪽


"이제 심리학의 환상에서 깨어나라!"
'심리학 천국'에서 탈진하지 않고 살아남는 법


홍수처럼 쏟아지는 심리학 정보의 '축복' 속에서 우리는 정말로 행복해졌을까? 아니, 행복해질 수는 있을까?
저자는 "자기 자신을 들여다보는 짓부터 당장 그만두라!"고 당부한다. 자기 내면의 문제를 찾고 이 문제의 해결책을 찾아 파헤칠수록 "삶은 지뢰밭이 된다!"는 것이다. 너무 많이 생각하고, 최고의 결과를 얻으려는 노력은 오히려 우리를 엉뚱한 길로 인도한다. 고민과 고통으로 점철된 가시밭길로 말이다. 심리학자 롤프 데겐의 말처럼 인간은 자신의 행동에 대한 이유를 찾지만 실제로 자신을 '들여다보지' 못한다. "사실 심리학자들은 타인처럼 자신을 외부에서 관찰하고 이런 낯선 자아를 어떻게 판단했는지에 대해 그럴듯하게 들리는 이론을 성급히 만들어 낼 뿐이다."
그러니 중요한 것은 생각하기를 멈추고 편안하게 마음 가는 대로 세상을 느끼는 일이다. 때로는 이렇게 자신을 망각하는 것이 더 편하게 사는 방법이 될 수 있다.
프로이트가 정신분석학회를 세운 것이 1908년, 이제 겨우 100년 남짓한 역사를 가진 심리학은 어느덧 현대인의 마음을 손안에 쥐고 흔드는 거대한 '괴물 산업'이 되었다. 이제 종교를 신봉하듯 심리학에 의지하는 것이 완전히 쓸모없는 일이라는 사실에 눈뜰 차례다. 이 책과 함께 심리산업의 속사정을 속속들이 음미하면서 심리학이 세운 근거 없는 신화에 놀라움을 느껴 보라.
더 이상은, "심리학에 속지 마라!"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스티브 아얀(지은이)

1971년생으로 심리학 전문 잡지 <뇌와 정신 Gehirn und Geist>의 편집장이고 인지심리학을 연구한다. 독일 뒤셀도르프대학교와 이탈리아 나폴리대학교, 영국 리딩대학교에서 심리학과 문학번역학을 전공했고, 독일 베를린자유대학원에서 과학저널리즘을 연구했다. 성공지상주의와 결합한 심리학의 문제를 통렬하게 비판한 《심리학에 속지 마라》가 국내에 소개된 바 있다.

손희주(옮긴이)

충남대학교 독문과를 졸업했으며, 독일 뒤셀도르프대학에서 미술사학과 일본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독일에 살면서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의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성취하는 뇌: 기억력·집중력·공부머리를 끌어올려 최상의 뇌로 이끄는 법》, 《자기화해: 아주 오랜 미움과의 작별》, 《나는 자주 죽고 싶었고, 가끔 정말 살고 싶었다: 조현병을 이겨낸 심리학자가 전하는 삶의 찬가》, 《브레인 마라톤》, 《나는 내가 제일 어렵다: 남에겐 친절하고 나에겐 불친절한 여자들을 위한 심리학》, 《심리학에 속지 마라: 내 안의 불안을 먹고 자라는 심리학의 진실》, 《잠들면 천사: 내 아이 잠 습관 평화롭고 행복하게 가르치기》, 《100만 원의 행복: 돈밖에 모르던 부자 전 재산을 행복과 맞바꾸다》, 《별과 우주》, 《남자는 왜 잘 웃지 않을까: 호기심을 풀어주는 100가지 과학상식》, 《나는 아직도 내가 제일 어렵다: 마음의 민낯을 보여주고 싶지 않은 여자들을 위한 심리학》, 《감정 폭력: 세상에서 가장 과소평가되는 폭력 이야기》, 《엄마는 너를 기다리면서, 희망을 잃지 않는 법을 배웠어》, 《인권과 민주주의, 뭔데 이렇게 중요해?》, 《나는 그래도 날 잘 안다고 생각했는데: 어린 시절이 나에게 하는 말, 애착 심리학》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 심리학자의 말을 곧이곧대로 듣지 마라 = 8
PART 1 우리가 미치기를 권하는 사회
 1 심리산업의 천국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 21
  언론, 심리산업의 호황을 부채질하다 = 24
  심리산업의 마법에 빠져드는 사람들 = 27
  자아 성찰의 올가미 = 29
  심리학책의 4가지 달콤한 거짓말 = 31
  너 자신을 알라 = 38
 2 착각하는 뇌, 감정에 휘둘리는 인간 = 43
  사고와 감정의 미로 속에서 = 45
  자기 관찰의 두 얼굴 = 48
  생각하지 않을수록 좋다! = 51
  더 그럴듯하게 거짓말하기 = 55
 3 피로사회에서 탈진하지 않고 살아남는 법 = 58
  선의로 포장된 지옥행 = 61
  유기농 살림살이보다 더 좋은 것 = 65
  마음을 편하게 하는 기술 = 66
  정상이 아닌 게 아니야! = 70
 4 상처와 두려움,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되다 = 72
  아직도 정상인 사람이 있을까? = 74
  병은 정의하기 나름 = 78
  숫자에 나타난 불행 = 82
  번아웃은 성공의 증거? = 85
  다른 시대, 다른 질환 = 89
  전염병처럼 퍼지는 망상 = 91
  정신의학은 발달했는데 왜 우리는 여전히 괴로울까? = 94
 5 진짜 심리전문가와 돌팔이 구별법 = 97
  사이비요법의 열렬한 추종자들 = 100
  심리치료가 정말 도움이 될까? 103
  치료법 사이의 지배력 게임 = 105
  끊이지 않는 논쟁 = 107
  너무 많은 것을 약속하는 심리전문가들 = 110
  "쉽고 돈 되는 환자만 받아요!" = 113
  좋은 심리전문가를 가려내는 방법 = 116
PART 2 심리학이 현대인의 만병통치약이 되기까지
 6 심리학은 어떻게 우리를 속이는가 = 121
  무의식을 향한 과도한 경쟁 = 122
  모차르트 효과, 그 거대한 사기극의 전말 = 125
  심리학의 7가지 미신과 흑조 1마리 = 129
 7 통계라는 마법의 지팡이를 휘두르는 심리학자들 = 141
  심리학에선 방법이 결론을 결정한다! = 143
  연구를 위한 연구의 맹점 = 145
  기적은 항상 일어나게 마련! = 148
  성공에 눈먼 허무맹랑한 실험들 = 152
  거짓 이론에 잘 속는 당신을 위한 구급상자 = 157
 8 지금 당장 알아야 할 '심리학의 오류' = 160
  "도대체 무슨말을 하고 있는 거야?" = 162
  뛰어 봤자 사이비 심리학자 '손 안' = 165
  유형 나누기가 위협하는 것들 = 168
  심리학자의 6가지 속임수 = 170
 9 심리학계에 떠도는 매력적인 은어들 = 174
  "이 히스테리 환자야!" = 176
  현실을 만드는 언어의 효과 = 181
  문장 탈곡기 사용설명서 = 183
PART 3 심리학의 환상에서 깨어나라
 10 완벽주의의 함정에서 벗어나는 방법 = 187
  더 자주 실수하라 = 190
  고민 말고 대충 찍어라 = 193
  자신에게 자유를 선물하라 = 197
 11 심리테스트와 점성술의 공통점 = 201
  심리테스트가 진짜 "나"를 알려 준다? = 203
  여전히 뜨거운 MBTI 검사의 인기 = 206
  심리학자가 점성술사와 다른 점은? = 208
  나의 IQ, 너의 IQ = 213
  만연한 틀린 결론 = 217
 12 심리학에게 연애를 묻다 = 220
  외로운 영혼들의 시장 = 223
  인터넷에서 연인을 찾아 헤매는 사람들 = 226
  사랑을 유지하기 위한 관계 돌보기 방법 = 230
 13 심리학자의 육아 코칭, 믿어도 될까? = 234
  원칙과 순종의 저편에서 고통받는 아이들 = 235
  육아 스트레스에 지쳐 가는 부모들의 안식처 = 239
  유행병이 된 ADHD = 242
  교육이 전부는 아니다 = 244
  친밀한 관계를 맺는 일이 중요 = 247
  아이는 부모의 소유물이 아니다 = 250
에필로그 : 일정한 규칙대로 살면 삶이 수월해진다 = 252
 현대인에게 행복을 안겨 주는 백마 탄 기사 = 256
 자아를 중요히 여기지 마라! = 259
 머릿속 자동 조종장치 깨부수기 = 262
 몰입의 즐거움을 누려라 = 268
감사의 말 = 272
주 = 274
참고문헌 = 286
찾아보기 = 298

관련분야 신착자료

Valiant, Leslie (2021)
Rathus, Spencer A (2021)
이태연 (2021)
Roth, Gerhard (2021)
강응섭 (2021)
Jung, C. G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