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것은 일기가 아니다 (1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Bauman, Zygmunt, 1925- 이택광, 역 박성훈, 역
서명 / 저자사항
이것은 일기가 아니다 / 지그문트 바우만 지음 ; 이택광, 박성훈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자음과모음,   2013  
형태사항
386 p. ; 21 cm
원표제
This is not a diary
ISBN
9788957077887
일반주제명
Sociology
000 00814camcc2200289 c 4500
001 000045781492
005 20140108202428
007 ta
008 131127s2013 ulk 000c kor
020 ▼a 9788957077887 ▼g 03300
035 ▼a (KERIS)BIB000013328297
040 ▼a 211062 ▼c 211062 ▼d 21106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301 ▼2 23
085 ▼a 301 ▼2 DDCK
090 ▼a 301 ▼b 2013z12
100 1 ▼a Bauman, Zygmunt, ▼d 1925- ▼0 AUTH(211009)36349
245 1 0 ▼a 이것은 일기가 아니다 / ▼d 지그문트 바우만 지음 ; ▼e 이택광, ▼e 박성훈 옮김
246 1 9 ▼a This is not a diary
260 ▼a 서울 : ▼b 자음과모음, ▼c 2013
300 ▼a 386 p. ; ▼c 21 cm
650 0 ▼a Sociology
700 1 ▼a 이택광, ▼e▼0 AUTH(211009)52844
700 1 ▼a 박성훈, ▼e▼0 AUTH(211009)72910
900 1 0 ▼a 바우만, 지그문트,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1 2013z12 등록번호 11171026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이 시대가 가장 주목하는 ‘탈근대’ 사상가 지그문트 바우만. 이번 책은 그의 일기다. 일기라고 해서 시시콜콜 ‘오늘의 일’에 대해 기록한 것이 아니다. 바우만이 ‘오늘의 사유’에 대해 기록한 책으로, 그의 전신과도 같다. 매일매일 세계 어딘가에서 일어나는 사건에 대한 바우만의 통찰이 고스란히 담겨 있기 때문이다.

유로존 경제침체에 따른 집시 인권 문제, 9.11테러 그리고 이라크 전쟁의 부수적 피해, 테러리즘에 대한 고찰, 유고슬라비아 내전 범죄의 군상 등 세계 정치 이슈부터 미국 대학생 취업대란을 초래한 국가의 역할 진단, 빈곤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비판, 자본주의로부터의 불평등 같은 경제 이슈 그리고 인터넷 익명성의 무책임, 페이스북의 영향력, 다문화주의의 선택성 등 사회문화적인 이슈를 다루는 이 일기에서 바우만의 사상을 모두 볼 수 있다.

전 세계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해 지그문트 바우만이 쓴 통찰의 편린

이 시대가 가장 주목하는 ‘탈근대’ 사상가 지그문트 바우만. 이번 책은 그의 일기다. 일기라고 해서 시시콜콜 ‘오늘의 일’에 대해 기록한 것이 아니다. 바우만이 ‘오늘의 사유’에 대해 기록한 책으로, 그의 전신과도 같다. 매일매일 세계 어딘가에서 일어나는 사건에 대한 바우만의 통찰이 고스란히 담겨 있기 때문이다.
유로존 경제침체에 따른 집시 인권 문제, 9.11테러 그리고 이라크 전쟁의 부수적 피해, 테러리즘에 대한 고찰, 유고슬라비아 내전 범죄의 군상 등 세계 정치 이슈부터 미국 대학생 취업대란을 초래한 국가의 역할 진단, 빈곤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비판, 자본주의로부터의 불평등 같은 경제 이슈 그리고 인터넷 익명성의 무책임, 페이스북의 영향력, 다문화주의의 선택성 등 사회문화적인 이슈를 다루는 이 일기에서 바우만의 사상을 모두 볼 수 있다. 그가 주장하는 ‘유동하는 시대’의 사회 / 경제적 불평등과 부수적 피해, 홀로코스트 등 대표 사상이 모두 녹아 있다. 그동안 나온 그의 저서를 ‘일기’로 집약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책 『이것은 일기가 아니다』는 기존에 나온 바우만의 책 중 가장 바우만을 잘 알 수 있고 바우만의 사유 궤도가 가장 잘 보인다. 자신의 생각을 다양한 사건에 적용해 분석하는 시각은 다른 책에서 그동안 느낄 수 없었던 신선한 탐닉이 될 것이다.

| 출판사 서평 |

‘인간적인’ 바우만이 여기에 있다


주제 사라마구는 “우리가 말하는 모든 단어, 우리가 취하는 모든 동작은 의도되지 않은 자서전의 조각이다. 이 모든 것은 자신도 모르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종이에 가장 자세하게 글로 쓴 삶의 이야기만큼 진실한 것이다.”라고 했다.
지그문트 바우만의 일기, 『이것은 일기가 아니다』가 그렇다. 이 책은 나날이 세계 어딘가에서 일어나는 사건에 대한 바우만의 진솔한 논평이 하루의 조각으로 담겨 있다. 아직도 풀리지 않는 유럽 지역의 집시 인권 문제, 이라크 전쟁 후 감수해야 할 사회 / 경제적 문제, 자본주의 사회의 양극화, 실업 문제 등 불안한 현대 사회의 고난에 대해 안타까움을 가감 없이 드러낸다. 특히 불안한 청년 교육과 일자리 문제에 대한 국가의 소극적 행동에는 크게 분노하기도 한다. 그의 다른 책에서는 볼 수 없었던 사적인 감정이 많이 묻어 있다. ‘인간적인’ 바우만이 바로 여기에 있다.

이 일기를 읽지 마라, 함께 생각하라


어떤 책은 활자가 적힌 대로 따라 읽으면 된다. 단어의 흐름대로 저자가 말하고자 하는 내용이 읽는 이의 머릿속으로 흘러들어가 저마다 생각한 대로 사유의 건축물이 만들어진다. 하지만 어떤 책은 마지막 페이지까지 저자를 따라 생각해야 하는 책도 있다. 바우만의 책이 그렇고, 『이것은 일기가 아니다』는 더욱 그렇다.
바우만은 근대성의 아이러니를 온몸으로 경험한 사회학자다. 모국 폴란드에서 반시오니즘을 겪고 영국으로 망명하면서 자본주의과 공산주의, 그 어느 것도 시대의 정답이 될 수 없다는 현실을 알았다. 그렇기에 근대의 문제를 유동적인 ‘액체성’으로 개념화한 접근 방법은 자신의 역사에서 비롯됐다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지금 불안정한 이 시대에 일어나는 비상식적인 문제를 진단하는 그의 통찰이 무엇보다 현실적이다.
이 책은 세계의 사건이나 현상에 대한 문제를 다양한 각도로 접근한다. 그날그날 <뉴욕타임스> 1면 기사나 사설의 사건에서 시대를 진단하고, 미셸 우엘벡이나 조지 오웰 같은 작가의 작품에서 만연한 인간적 문제를 들춰내기도 한다. 이런 여러 시각은 바우만의 의도다. 자신의 일기를 읽지 말고 매일 함께 생각하기를 요청하는 것이다. 이 시대의 유동성을 함께 생각하자는 말이다.

이 시대는 더 이상 고정된 것은 없고 안정된 것이 없다. 세계는 경계가 사라졌고 자본은 자유롭게 부유하지만 노동은 따라잡지 못해 빈부 격차가 커져 미래는 더욱 불확실해지고 있다. 그래서 우리에게는 바우만의 날카로운 진단이 필요하다. 『이것은 일기가 아니다』만큼 바우만의 정확한 진단과 깊은 통찰이 담긴 책이 있을까? 어떤 책에서도 그가 직접 쓴 ‘일기’만큼 깊이 느낄 수 없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지그문트 바우만(지은이)

1925년 폴란드 유대계 가정에서 태어났다.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를 피해 소련으로 도피했다가 소련군이 지휘하는 폴란드 의용군에 가담해 바르샤바로 귀환했다. 폴란드사회과학원에서 사회학을 공부했고, 후에 바르샤바대학교에 진학해 철학을 공부했다. 1954년에 바르샤바대학교의 교수가 되었고 마르크스주의 이론가로 활동했다. 1968년 공산당이 주도한 반유대 캠페인의 절정기에 교수직을 잃고 국적을 박탈당한 채 조국을 떠나,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교에서 잠시 가르치다 1971년 리즈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로 부임하며 영국에 정착했다. 1990년 정년퇴직 후 리즈대학교와 바르샤바대학교 명예교수로 있으면서 활발한 학문 활동을 했으며, 2017년 1월 9일 91세 일기로 별세했다. 1989년에 발표한 《현대성과 홀로코스트 MODERNITY AND THE HOLOCAUST》를 펴낸 뒤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1990년대 탈근대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루며 명성을 쌓았고, 2000년대 현대사회의 유동성과 인간의 조건을 분석하는 ‘유동하는 현대LIQUID MODERNITY’ 시리즈로 대중적 인지도를 높였다. 1992년에 사회학 및 사회과학 부문 유럽 아말피 상을, 1998년 아도르노 상을 수상했다. 2010년에는 “지금 유럽의 사상을 대표하는 최고봉”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아스투리아스 상을 수상했다. 《레트로토피아》, 《왜 우리는 불평등을 감수하는가?》, 《왜 우리는 계속 가난한가? 》, 《유동하는 공포》,《쓰레기가 되는 삶들》 등 다수의 저작이 있다.

박성훈(옮긴이)

철학 및 신학 서적을 옮기는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며, 알랭 바디우와 테드 W. 제닝스의 사상에 주된 관심을 두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알랭 바디우의 『정치는 사유될 수 있는가』, 『행복의 형이상학』, 『참된 삶』, 『검은색』, 『비트겐슈타인의 반철학』(공역), 테드 W. 제닝스의 『예수가 사랑한 남자』, 『데리다를 읽는다/바울을 생각한다』, 피터 홀워드의 『알랭 바디우: 진리를 향한 주체』, 지그문트 바우만의 『이것은 일기가 아니다』(공역) 등을 옮겼다.

이택광(옮긴이)

지금 이곳의 문제를 가장 정확하게 이야기하는 문화평론가. 그리고 틈만 나면 그림을 보러 다니는 사람. 미술관 한편에 걸린 그림을 보고 도서관 서고의 오래된 책을 읽으며 학창 시절을 보냈다. 세계의 상을 드러내는 그림과 세계를 개념으로 이해하게 해준 철학은 만나고 헤어지기를 반복했고, 둘의 긴장 관계를 살펴보는 과정에서 그의 사유가 성장했다. 이 책에서 그는 철학자가 들여다본 그림, 그림에서 비롯한 철학을 깊이 있게 분석하며 개념과 이미지의 세계를 탐구한다. 워릭대학교 대학원 철학과에서 석사학위를, 셰필드대학교 대학원 영문학과에서 문화비평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경희대학교 글로벌커뮤니케이션학부 영미문화전공 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은 책으로 《버지니아 울프 북클럽》, 《인상파, 파리를 그리다》, 《이것이 문화비평이다》, 《인문좌파를 위한 이론 가이드》, 《마녀 프레임》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2010년 9월

일기 쓰기의 의미와 무의미에 관해 -11
풍차와 싸우는 유용성에 관해 -17
가상의 영원함에 관해 -27
단어를 기르는 것에 관해 -32
초강대국과 완전한 파산에 관해 -34
평균에 관해 -38
멀티태스킹에 관해 -44
무력한 이들을 이끄는 맹목적인 이들에 관해 -49
집시와 민주주의에 관해 -55
신뢰가 사라지고 거만함이 만연한 것에 관해 -63
분노할 권리에 관해 -71

2010년 10월

더 부유해질 권리에 관해 -77
문화와 위장에 관해 -80
“경고 받은 적이 없다고 말하지 마라”에 관해 -84
진퇴양난의 믿음에 관해 -87
인류학의 아버지, 세르반테스에 관해 -93
또 다른 소모 전쟁인 ‘CE2010’에 관해 -96

2010년 11월

피터 드러커의 예언에 관해 -101

2010년 12월

전쟁을 끝내기 위한 전쟁에 관해 -107
파리를 죽이고 사람들을 죽이는 것에 관해 -113
예루살렘과 아테네가 다시 만난 것에 관해 -117
왜 학생들이 마음 놓고 쉬지 못하는지에 관해 -126
존경과 경멸에 관해 -135
내 몇 가지 특이점에 관해 -148
불평등의 새로운 모습에 관해 -161
사회적인 것의 재사회화에 관해 -165
당신에게 있는 친구들과 당신에게 있다고 생각하는
친구들에 관해 -169
신문 1면, 다른 면에 관해 -175
몇 가지 난제에 관해 -179
‘민주주의’에 아직 어떤 의미라도 있는 것인지 그렇다면 의미가 무엇인지에 관해 -182

2011년 1월 

다시 태어난 역사의 천사에 관해 -191
예기치 못한 장소에서 발견하는 위안에 관해 -196
성장에 관해 -200
지속 가능성에 관해 -206
더욱 풍요해지는 소비와 메말라가는 지구에 관해 -211
정의와 정의로움을 인식하는 방식에 관해 -216
인터넷, 익명성 그리고 무책임에 관해 -221
삭감의 부수적 피해와 희생자들에 관해 -226
민주주의적 성전의 역사로부터 찢겨져 나간 여러 페이지
중 하나에 관해 -240
비윤리적인 도끼와 윤리적인 도끼잡이에 관해 -244
베를루스코니와 이탈리아에 관해 -250
그를 배제함으로써 내부에 있게 하는 문제에 관해 -254
거리에 나선 사람들에 관해 -261

2011년 2월

성숙에 이른 세계지역화에 관해 -271
젊은이들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관해 -277
모든 사람을 위한 것이 아닌 미덕에 관해 -283
편들지 않음으로부터 오는 축복과 저주에 관해 -288
인간 쓰나미와 그 이후의 이야기에 관해 -294
바닥 아래 있는 바닥에 관해 -301
안에서 배제되는 것 그리고 포함되지만 바깥에 있는 것에 관해 -304
기적이지만 그리 대단하지는 않은 기적에 관해 -319
페이스북, 내밀함 그리고 외밀함에 관해 -334
포위 아래 요새를 구축하는 문제에 관해 -355
아메리칸 드림에 관해 -368

2011년 3월

H.G. 웰스의 그리고 내 마지막 꿈과 증언에 관해 -373

옮긴이의 말

지그문트 바우만의 ‘옮긴이의 말 일기가 아닌 일기’에 관해 -383

관련분야 신착자료

Luhmann, Niklas (2021)
Hertz, Robert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