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에픽테토스의 자유와 행복에 이르는) 삶의 기술 2판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Epictetus Arrian, 편 강분석, 1955-, 역
서명 / 저자사항
(에픽테토스의 자유와 행복에 이르는) 삶의 기술 / 에픽테토스 지음 ; 아리아노스 엮음 ; 강분석 옮김
판사항
2판
발행사항
서울 :   사람과책,   2008   (2013 3쇄)  
형태사항
102 p. ; 20 cm
원표제
Enchiridon
ISBN
9788981171124
일반주제명
Ethics, Ancient Conduct of life -- Early works to 1800
000 00950camcc2200325 c 4500
001 000045776779
005 20131204153706
007 ta
008 081029s2008 ulk 000c kor
020 ▼a 9788981171124 ▼g 03160
035 ▼a (KERIS)BIB000011471372
040 ▼a 241027 ▼c 241027 ▼d 244002
041 1 ▼a kor ▼h lat
082 0 4 ▼a 188 ▼2 23
085 ▼a 188 ▼2 DDCK
090 ▼a 188 ▼b 2008z3
100 0 ▼a Epictetus
245 2 0 ▼a (에픽테토스의 자유와 행복에 이르는) 삶의 기술 / ▼d 에픽테토스 지음 ; ▼e 아리아노스 엮음 ; ▼e 강분석 옮김
246 1 9 ▼a Enchiridon
250 ▼a 2판
260 ▼a 서울 : ▼b 사람과책, ▼c 2008 ▼g (2013 3쇄)
300 ▼a 102 p. ; ▼c 20 cm
650 0 ▼a Ethics, Ancient
650 0 ▼a Conduct of life ▼v Early works to 1800
700 0 ▼a Arrian, ▼e
700 1 ▼a 강분석, ▼d 1955-, ▼e
900 0 0 ▼a 에픽테토스, ▼e
900 0 0 ▼a 아리아노스, ▼e
900 0 0 ▼a Arrianos, ▼e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88 2008z3 등록번호 15131876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에픽테토스는 노예 출신 철학자로, 절제와 엄격함으로 개인이 자유와 행복에 이르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가르치는데 치중하였다. 또한 그 자신의 출생이 노예였던 탓인지 자연을 따르는 삶 또는 도덕적 삶과 더불어 자유에 대한 추구를 무척이나 강조한 사람이다.

에픽테토스의 가르침은 제자이자 역사가인 아리아노스에 의해 <어록>이라는 제목으로 정리되고 기록(8권)되었으나, 지금은 4권만이 전해지고 있다. 아리아노스는 <어록>의 핵심적인 원리만을 정리해 간략하게 다시 썼는데, 이것이 <편람>이다. 이 책은 <편람>을 옮긴 것이다.

노예 출신 철학자
에픽테토스는 서기 50년쯤 로마 동쪽의 변경지방인 프리기아에서 노예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러나 그의 총명함을 안 관대한 주인을 만나 스토아학파의 철학자였던 무소니우스 루푸스의 제자가 되어 로마에서 철학을 공부할 수 있었다.
에픽테토스는 노예에서 해방되고서 로마에 남아 철학을 가르치기 시작했는데 철학자들이 사회에 끼치는 영향을 두려워한 도미티아누스 황제가 철학자들을 모두 로마에서 추방했다. 그도 역시 로마를 떠나 그리스 북서해안의 마을인 니코폴리스에 정착하고 ‘병든 자들을 위한 치료소Healing Place for Sick Souls’라 불리는 학교를 세웠다. 학교는 제법 컸으며, 평판도 좋았다. 에픽테토스는 그곳에서 직접 강의를 하지 않았고, 기록을 남기거나 하지도 않았다. 마음으로 존경하며 따랐던 소크라테스처럼 거리에서, 시장에서, 집에서 등 자연에 따르는 실천 철학에 대해 가르침을 주었다.

제자가 가르침을 정리하여 기록
에픽테토스의 가르침은 제자이자 역사가인 아리아노스에 의해 <어록Discourses>이라는 제목으로 정리되고 기록(모두 여덟 권의 책으로)되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오랜 세월이 흘러 네 권만이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으며, 아리아노스는 이 <어록>을 다 읽을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핵심적인 원리만을 정리해 간략하게 다시 썼는데 이것이 <편람Enchiridion>이라고 알려진 책이다. <에픽테토스의 자유와 행복에 이르는 삶의 기술>은 이 <편람>을 옮긴 것이다.

우리가 자유와 행복에 이르는 방법을 가르침
사회적인 의무나 질서의 유지를 강조했던 스토아학파의 다른 철학자들과는 달리 철인哲人황제 아우렐리우스가 지극히 존경했던 에픽테토스는 절제와 엄격함으로 개인이 자유와 행복에 이르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가르치는데 치중하였다. 또한, 그 자신의 출생이 노예였던 탓인지 자연을 따르는 삶 또는 도덕적 삶과 더불어 자유에 대한 추구를 무척이나 강조한 사람이다. 에픽테토스의 가르침을 더 구체적이고 자세히 적은 <어록>에는 ‘자유’라는 단어가 대략 130여 번이 나온다고 하니, 자유에 대한 갈망이 얼마나 많았는지를 알 수 있다.
한편, 에픽테토스는 신이 주신 의지야말로 인간이 가진 최고의 재산이니, 남의 것을 탐내지 말고 운명에 저항하지도 말며 신성과 자연의 의지에 따라 살아야 한다고 하였다.
즉, 스토아 철학의 핵심인 ‘자연에 따르는 삶Life According To Nature’ 또는 ‘도덕적 삶’을 가장 중요한 내용으로 삼고 있다. 스토아 철학에서 자연에 따름이란 자연의 의지, 자연의 이성 혹은 나의 이성에 따름을 말하며 그것은 자연이 부여한 삶에서 나의 역할을 알고 그 운명에 순종하는 것이다.
이 책은 우리에게 삶과 죽음, 운명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하는 도덕적 삶의 안내서가 될 것이다. 그리고 이 책을 통해 삶과 죽음, 운명, 자연과 이성에 대해 생각하게 되고, 과거에 집착하지 않으며 현재를 충실하게 살게 될 것이다. 또한, 사소한 일에 화를 내거나 사람을 미워하지 않게 되는 등 자유와 행복에 이르는 삶의 정도正道를 걷게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에픽테토스(지은이)

서기 55년(추정), 로마 동쪽의 변경지방인 피뤼기아의 히에라폴리스에서 태어나 노예 신분이었던 어머니 밑에서 자랐다. 어릴 때부터 몸이 약한 데다 다리를 저는 불구자였는데, 태어날 때부터 불구였다는 설도 있고, 첫 번째 주인에게 구타를 당해 다리가 부러져 평생 불구가 되었다는 설도 있다. 다행히도 두 번째 주인인 에파트로디토스가 에픽테토스의 재능을 인정해 해방노예로 풀어주었고, 당대 최고의 스토아학파 철학자로 알려진 무소니우스 루푸스에게 철학을 배울 수 있게 해주었다. 두 번째 주인 덕분에 노예에서 해방된 후 에픽테토스는 자유민으로서 로마에서철학을 가르쳤지만, 서기 93년경 ‘제2의 네로’라고 불리던 당시 로마의 폭군 도미티아누스가 기독교 박해와 더불어 철학자 추방령을 발표하자 헬라스 북서부 지역인 악티움 만에 있는 니코폴 리스로 건너갔다. 그곳에서 평생 독신으로 살면서 서기 135년(추정) 사망할 때까지 철학을 가르쳤다. 에픽테토스가 저술한 철학서는 없고, 현존하는 그의 가르침들은 그의 제자인 아리아노스가 강의 내용을 받아 적은 것이다.『어록Discourses』이라 불리는 이 기록은 원래 총 8권이었으나, 그 중 4권만이 현존하고 있다. 이 책은『어록』의 내용을 축약한 것으로, 통상『엥케이리디온Encheiridion』이라는 책으로 통한다. ‘엥케이리디온’은 핸드북 혹은 매뉴얼을 의미한다.

아리아노스(엮은이)

정식 이름은 루키우스 플라비우스 아리아노스Lucius Flavius Arrianus. 서기 90년 이전에 로마의 속주인 비티니아의 수도 니코메디아에 있는 부유한 가문에서 태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부친이 로마 시민권을 갖고 있었기에 아리아노스는 로마 제국에서 관직생활을 할 수 있었다. 서기 108년경 에픽테토스Epictetus 문하에서 철학을 공부했고 스승의 말을 엮은 『담화록Discourses』과 가르침을 요약한 『편람Manual』을 편찬했다. 공직을 맡고 있을 때 빠르게 승진하여 129~130년에 집정관 지위에 올랐고, 1년 뒤 하드리아누스 황제로부터 그의 군사 및 행정적 능력을 인정받아 국경 지역인 카파도키아 총독으로 임명되었다. 로마의 두 군단과 수많은 지원군들을 지휘했는데, 당시 그리스인에게 이 정도의 지휘권이 주어진 것은 이례적인 경우였다. 134년 아르메니아에서 알란 족의 침략을 막아냈고 당시의 작전을 설명한 『알란 족과의 전투 대형The Formation Against the Alans』을 펴냈다. 또한 기병대를 위한 『전술편람Tactical Manual』과 131~132년 트라페주스에서 디오스쿠리아까지 여행한 기록으로 『흑해 주유기Circumnavigation of the Black Sea(Periplus Ponti Exuini)』를 남겼다. 138년 히드리아누스 황제가 서거하기 전 소환 명령을 받아 총독직에서 물러난 뒤 아테네에서 집필생활을 했다. 아테네 시민권을 얻어 145~146년 집정관의 지위에 올랐고 아테네 최고 통치기구인 아레오파고스 회의의 의원 자격을 얻었다. 아테네 시절의 저작으로는 『수렵론On the Chase』 『알렉산드로스 원정기The Campaigns of Alexander』 7권, 인도에서 페르시아 만까지 알렉산드로스 함대의 항행을 그린 『인도지Indica』가 남아 있다.

강분석(옮긴이)

195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광고회사 등에서 20년 가까이 홍보 일을 했다. 서른에 동갑내기 남편과 결혼하여 마흔이 되면 농부가 되겠다고 노래를 부르던 남편을 따라 마흔셋 되던 해 충북 충주시 앙성면 아랫밤골에 자리를 잡았다. 첫 두 해 농사는 죽을 쑤었다. 셋째 해부터 산골짜기 작은 다랑논과 과수원에서 농약 안 치고 벼와 복숭아 농사를 짓기 시작했다. 그해 여름 인터넷 사이트 ‘앙성닷컴www.angsung.com’을 열었다. 2007년 11월, 경북 봉화 산골짜기로 옮겨 앉아 곡식 농사를 짓고 있다. 인근에 하나밖에 없다는 논을 만들고 앞밭에는 사과나무를 심었다. 2002년부터 2년 가까이 「한겨레신문」에 ‘앙성댁의 귀농일기’를 매주 연재했다. 2007년 여름부터는 「한국농어민신문」에 ‘앙성댁의 건강밥상’을 격주로 연재하고 있다. 펴낸 책으로는 산문집 『씨앗은 힘이 세다』가 있고, 아우렐리우스 명상록 『마음의 철학』과 『에픽테토스와의 대화』를 비롯한 몇 권의 번역서를 냈다.

정보제공 : Ala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