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모서리에서의 사유 : 청년 문화연구가 최태섭의 삐딱하게 세상 보기 (Loan 8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최태섭
Title Statement
모서리에서의 사유 : 청년 문화연구가 최태섭의 삐딱하게 세상 보기 / 최태섭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알마출판사,   2013  
Physical Medium
298 p. ; 23 cm
ISBN
9788994963952
000 00575namcc2200205 c 4500
001 000045769530
005 20131015180231
007 ta
008 131014s2013 ulk 000c kor
020 ▼a 9788994963952 ▼g 033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301.09519 ▼2 23
085 ▼a 301.0953 ▼2 DDCK
090 ▼a 301.0953 ▼b 2013z15
100 1 ▼a 최태섭 ▼0 AUTH(211009)3243
245 1 0 ▼a 모서리에서의 사유 : ▼b 청년 문화연구가 최태섭의 삐딱하게 세상 보기 / ▼d 최태섭 지음
260 ▼a 서울 : ▼b 알마출판사, ▼c 2013
300 ▼a 298 p. ; ▼c 23 cm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01.0953 2013z15 Accession No. 11170428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ocial Science/ Call Number 301.0953 2013z15 Accession No. 15132028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01.0953 2013z15 Accession No. 11170428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ocial Science/ Call Number 301.0953 2013z15 Accession No. 15132028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청년 문화연구가 최태섭의 신작. ‘미숙함’이라는 단어는 ‘2030’이라는 꼬리표가 붙은 젊은 논객들에게 항상 따라붙는 편견이다. 그러나 그의 글은 전혀 미숙하지 않다. ‘기성’이 보여줄 수 없는 자기만의 시선으로 대한민국이라는 스펙트럼의 층층을 보여준다. 편들기와 쏠림에 흔들리지 않는 그의 칼럼들을 통해 대한민국의 또다른 면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청년 문화연구가 최태섭,
결코 평평하지 않은 총천연색 3D 대한민국을 말한다


<경향신문> <프레시안> <자음과 모음R> <나·들> <당비의 생각> <디자인 정글> <인물과 사상>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편들기와 쏠림에 흔들리지 않는 새로운 시선을 보여주다

“최태섭의 장점은 사물에 대한 특유의 시선을 잘 다듬어낸다는 것이다. 언어는 정확하고 사유는 명징하다. ‘2030 필자군’으로 묶이긴 하지만, 그의 칼럼들은 ‘젊은 혈기’만으로 이뤄진 것은 아니다.”_이택광(문화평론가)

“최태섭에게 젊다는 것은 입각점일 뿐 한계가 아니다. 그의 글은 지질학적 연대가 층층이 새겨진 지층의 단면이다. 그의 1차 독자로서의 경험이 내겐 행운이었다.”_안영춘(<나·들> 편집장)

“그의 글에서는 편들기와 쏠림에 흔들리지 않는 용기를 볼 수 있다. 뜨거운 이슈일수록 자기중심을 잃지 않고 이성과 평정심, 냉정함을 유지하는 뚝심도 발견할 수 있다.”_이대근(<경향신문> 편집국장)

‘미숙함’이라는 단어는 ‘2030’이라는 꼬리표가 붙은 젊은 논객들에게 항상 따라붙는 편견이다. 그러나 그의 글은 전혀 미숙하지 않다. ‘기성’이 보여줄 수 없는 자기만의 시선으로 대한민국이라는 스펙트럼의 층층을 보여준다.
편들기와 쏠림에 흔들리지 않는 그의 칼럼들을 통해 대한민국의 또다른 면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최태섭(지은이)

문화평론가이자 사회학 연구자. 대학에서 문화연구를 공부하고 있으며, 문화, 젠더, 계급이라는 화두를 중심으로 연구와 저술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30년이 넘는 게임 경력을 갖고 있으나, 여전히 게임을 잘하지는 못한다. 지은 책으로 《한국, 남자》 《잉여사회》 《억울한 사람들의 나라》 《모서리에서의 사유》와 다수의 공저가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들어가는 말 = 5
1장 검열된 근대화
 싱가포르가 어쨌다구? = 13
 '졸업식 사건'을 보는 시선 = 17
 진실 대신 욕망만 남은 천안함 = 20
 공정과 평등 = 23
 징병제와 고통의 평등주의 = 26
 G20과 이벤트 정치 = 30
 전쟁불사의 한국과 도덕의 함정 = 33 
 한복과 한국의 부르주아 그리고 근대성 = 36
 김정일의 카섹스는 어떻게 남한의 안보 위기를 유발하는가? = 39
 앵그리버드가 학교폭력을 막는다고? = 42
 법 앞에 선 세 사람 = 45
 학벌과 학력, 그 심오한 차별 = 48
 축지법과 카섹스 = 52
 학부모 파시즘 = 56
 소수성에 대하여 = 60
 마라톤이 '중2병'을 막아줄까요 = 63
 넘치는 사건사고 = 66
2장 문화, 정체성, 욕망
 홍대의 범람과 표현의 위기 = 71
 착하게 살기의 어려움 = 75
 취향은 우리를 구원할 것인가? = 80
 Pen = 89
 그대에게 즐거움을 허하노라 = 93
 잉여를 위하여 = 96
 중2병의 시대 = 99
 창작과 비평 그리고 악몽 = 102
 궁극의 질문 = 105
 문화거지들 = 108
3장 우리들의 찌질한 섹스게임
 한국사회와 섹슈얼리티 = 113
 걸그룹 시대에 대한 부질없는 메모 = 129
 180센티미터, C컵 그리고루저의 난 = 134
 '실패한농담'이 남긴 뒷맛 = 139
 죽일 년의 귀환 = 150
 잡년행진이 던진 '물음' = 156
 아저씨 = 159
4장 노동은 반드시 죽어야 한다
 열정노동과 그 딜레마들 = 165
 《삼성을 생각한다》에 관한 명상 = 177
 삼성과 나 = 184
 당신을 향하는 국가와 자본의 선전포고, 영화〈당신과나의 전쟁〉에 대해 = 188
 파괴의 정치 = 192
 알바, 고객 그리고 서비스업 = 195
 쌍용과 용산 = 198
 당신이 필요 없는 세상 = 201
 끝없이 '두 개의 문'이 생겨나는 도시 = 204
 컨택터스, 티아라 그리고 올림픽 = 208
5장 민주화당한 세계
 전자정의의 탄생, 사이버 공간의 정치 없는 정의의 기원 = 213
 민주화의 종언, 한국 민주화와 민주주의에 관한 단상들 = 236
 닥치고 대중,〈나는 꼼수다〉에 대한 부질없는 첨언 = 261
 좌파와 유혹의 문제 = 279
 트위터의 정치학 = 283
 '우리 편'이라는 괴물 = 286
 20대 = 289
 우리가 환멸에 빠지는 이유 = 292
 1980년5월의 광주 = 296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Bourdieu, Pierre (2022)
전우용 (2022)
Luhmann, Niklas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