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허구세계의 존재론 : 분석철학, '픽션'에 대해 묻고 답하다 (1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三浦俊彦, 1959- 박철은, 역
서명 / 저자사항
허구세계의 존재론 : 분석철학, '픽션'에 대해 묻고 답하다 / 미우라 도시히코 지음 ; 박철은 옮김
발행사항
서울 :   그린비,   2013  
형태사항
368 p. : 삽화 ; 23 cm
총서사항
철학의 정원 ;017
원표제
虛構世界の存在論
ISBN
9788976824097
서지주기
참고문헌(p. 342-356)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Metaphysics
000 00921namcc2200313 c 4500
001 000045769398
005 20131016194553
007 ta
008 131014s2013 ulka b 001c kor
020 ▼a 9788976824097 ▼g 9317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801 ▼2 23
085 ▼a 801 ▼2 DDCK
090 ▼a 801 ▼b 2013z3
100 1 ▼a 三浦俊彦, ▼d 1959-
245 1 0 ▼a 허구세계의 존재론 : ▼b 분석철학, '픽션'에 대해 묻고 답하다 / ▼d 미우라 도시히코 지음 ; ▼e 박철은 옮김
246 1 9 ▼a 虛構世界の存在論
246 3 ▼a Kyoko sekai no sonzairon
260 ▼a 서울 : ▼b 그린비, ▼c 2013
300 ▼a 368 p. : ▼b 삽화 ; ▼c 23 cm
440 0 0 ▼a 철학의 정원 ; ▼v 017
504 ▼a 참고문헌(p. 342-356)과 색인수록
650 0 ▼a Metaphysics
700 1 ▼a 박철은, ▼e▼0 AUTH(211009)55742
900 1 0 ▼a Miura, Toshihiko, ▼e
900 1 0 ▼a 미우라 도시히코,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1 2013z3 등록번호 111704419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12-19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01 2013z3 등록번호 1513205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1 2013z3 등록번호 111704419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12-19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01 2013z3 등록번호 1513205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철학의 정원' 시리즈의 17번째 책. 대학에서 철학을 가르치는 연구자이자 소설가이기도 한 저자가 분석철학적 기법을 활용해 허구세계(fiction)의 존재를 증명해 나가는 독특한 주제의 책으로, 기존의 분석철학 책이나 미학 책과는 색다른 포지션을 점한다.

저자는 책의 전반부에 ‘외연주의와 현상주의’, ‘역사주의적 비평과 탈역사주의 비평’ 등 기존의 미학사에서 대립되어 왔던 흐름을 병치하여 각각의 특징과 한계를 정리함으로써, ‘픽션에 대한 분석철학적 접근’이라는 전무한 시도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또한 버트런드 러셀, 존 설, 데이비드 루이스 등 쟁쟁한 분석철학자들의 허구 이론(정식 이론은 아니기에 이 책에서는 하나의 설說로 소개되고 있다) 역시 비판적으로 접근하며 저자만의 독특한 입장을 논증해 나간다. 그의 논증은 허구세계가 현실세계와 마찬가지로 모순적이지 않은, 단일한 세계의 형태로 우리 곁에 실재하며, 이러한 허구인식은 현실인식과 연동될 수밖에 없다는 결론으로 독자들을 이끈다.

이 책은 “분석철학은 딱딱하고 지루하다”라는 선입견을 무색하게 한다. 저자의 친절한 안내는 그동안 깊이 생각해 보지 못한 허구세계의 특징에 대해 사유할 수 있게 함은 물론이고, 분석철학 특유의 ‘논리적 쾌감’(logical high)을 느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줄 것이다.

허구세계는 어떻게 ‘객관적으로’ 존재하는가?
분석철학의 방법으로 ‘픽션’의 존재 양상을 논증해 가는 전무한 시도!!


영화의 엔딩 자막이 올라가는 순간, “등장인물들은 이후에 어떻게 살았을까?”라는 질문이 뇌리를 스친 기억이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그런가 하면 동행한 지인들과 함께 영화관을 나오며, 등장인물들이 마치 우리 곁에 실재하는 인물인 것처럼 이들에 대해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 관객들의 이러한 궁금증과 욕구를 반영하기라도 하듯, 본편의 세계를 확장시켜 ‘이후’를 다룬 속편이 제작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이처럼 우리는 은연중에 작품 속에 그려진 세계가 어딘가에 실재하는 것은 아닐까 생각하고, 또 그렇게 믿고 싶어 하는 듯하다. 그런데 이렇게 막연하게 믿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작품 속의 허구세계가 어떻게 존재하고 있는지를 ‘객관적으로’ 증명해 낼 수는 없을까?
『허구세계의 존재론: 분석철학, ‘픽션’에 대해 묻고 답하다』는 영미 분석철학적 기법을 활용해 허구세계(fiction)의 존재를 증명해 나가는 독특한 주제의 책으로, 기존의 분석철학 책이나 미학 책과는 색다른 포지션을 점한다. 이 책은 ‘작품이 생겨난 역사적 배경, 사회와의 영향관계, 의의와 가치’ 등을 다루는 기존의 예술비평과 달리, 생소한 질문들을 독자들에게 끊임없이 던진다. 예컨대 “작품 안에서 서로 모순되는 사실이 발견되었을 때, 어느 것을 인정하고 어느 것을 배제할 것인가? 동일한 작품을 접할 때 독자 A와 B가 머릿속에 떠올리는 허구세계는 단일한 세계인가, 복수의 세계인가?”와 같은 질문은 새로운 사고실험의 장을 열어 주며, 분석철학의 독자와 미학의 독자들 모두에게 지적 자극을 주기에 충분하다.
이 책의 저자 미우라 도시히코(三浦俊彦)는 일본 와요여자대학교에서 분석철학을 가르치는 철학자이자, 다수의 작품을 발표한 소설가이기도 한,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그의 개인적 관심사와 철학적 고민이 동시에 묻어나는 책이라고 할 수 있다. 그는 책의 전반부에 ‘외연주의와 현상주의’, ‘역사주의적 비평과 탈역사주의 비평’ 등 기존의 미학사에서 대립되어 왔던 흐름을 병치하여 각각의 특징과 한계를 정리함으로써, ‘픽션에 대한 분석철학적 접근’이라는 전무한 시도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또한 버트런드 러셀, 존 설, 데이비드 루이스 등 쟁쟁한 분석철학자들의 허구 이론(정식 이론은 아니기에 이 책에서는 하나의 설說로 소개되고 있다) 역시 비판적으로 접근하며 저자만의 독특한 입장을 논증해 나간다. 그의 논증은 허구세계가 현실세계와 마찬가지로 모순적이지 않은, 단일한 세계의 형태로 우리 곁에 실재하며, 이러한 허구인식은 현실인식과 연동될 수밖에 없다는 결론으로 독자들을 이끈다.
이미 『가능세계의 철학』(그린비출판사, 2011년 출간)이란 책을 통해, (국내에는 생소한) ‘가능세계론’을 알기 쉽게 소개한 바 있는 저자는, 이 책에서 역시 “분석철학은 딱딱하고 지루하다”라는 선입견을 무색하게 한다. 저자의 친절한 안내는 그동안 깊이 생각해 보지 못한 허구세계의 특징에 대해 사유할 수 있게 함은 물론이고, 분석철학 특유의 ‘논리적 쾌감’(logical high)을 느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줄 것이다.

허구세계에 대한 분석철학적 접근은 왜 필요한가

산타 마리아 델레 그라치아 성당에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을 포함해 이미 수회에 걸쳐 벽화를 수복해 왔다. 최근의 대규모 수복으로 ?최후의 만찬?의 윤곽이 일신되자 원화의 색채는 종래 보아 온 화면보다도 훨씬 밝았는데, 예컨대 예수의 겉옷이 암적색으로 보였던 것도 실은 매연과 먼지 때문으로, 실제로는 선명한 오렌지색이었다는 것이 판명되었다고 한다. 그러면 그 바랜 색이 예수와 유다의 암담한 긴장관계를 잘 상징하고 있다는 식의 종래의 해석은 어떻게 되는 것일까.
― 본문 13~14쪽

책의 전반부에서 저자는 독자들에게 작품의 해석, 비평과 관련하여 사유의 난관에 봉착하게 하는 몇 가지 사례를 소개한다. 앞서 예로 든 벽화의 수복 사례처럼, 기존에 축적되어 온 비평사와 상반되는 무언가를 발견했을 때, 비평가는 그 발견에 따라 해석을 바꾸어야 하는가, 말아야 하는가라는 문제에 부딪친다. 이러한 난관 속에서 ‘작품의 규정과 지시’, ‘미적 대상의 동일성’과 같은 존재와 관련한 문제들이 표면 위로 급부상하는데, 때문에 저자는 예술철학이 이러한 문제에 항상 의식적이어야 함을 역설한다.
이어서 저자는 이러한 문제에 접근하는 외연주의와 현상주의의 대립된 입장을 우리에게 보여 준다. 그는 새롭게 발견된 사항 등을 고려하여 작품에 대한 수용과 비평을 정정하는 외연주의적 접근의 한계를 지적하고, “순수하게 지각에 나타나는 현상성이 모든 것으로, 작가의 의도, 권위, 재료의 본성과는 무관”하게 작품을 규정하고 평가하는 현상주의적 입장을 지지한다. 그는 외연주의적 접근을 “영향이나 의도나 권위와 같이 잠복하고 있는 비교적(秘敎的) 비밀”에 작품의 의미를 고정하는 것으로 비유한다. “현실이나 다른 작품으로부터의 영향, 작가의 의도나 권위 등 불확실한 요인이나 불순한 선입견에 호소”하는 것에 휘둘리지 않는 ‘공정한 비평원리’를 세우는 것에 대한 저자의 관심은, 분석철학적 방법을 통해 ‘객관적으로’ 허구세계를 논증해 나가는 작업을 어떠한 연유로 시작하게 되었는가를 보여 준다.

허구세계에 대한 분석적 탐구 : ‘불완전성’과 ‘모순’의 문제

우리가 기존에 허구세계에 대해 가지고 있는 선입견들은 허구세계를 하나의 세계로 인식하는 데 난점으로 작용한다. ‘현실세계와 비교하여 불완전하고 모순적이다’, ‘작가가 그려낸 모습대로 닫혀 있다’, ‘허구세계는 언어에 불과할 뿐이다’……. 상당 부분 막연하게 생각되기 쉬운 이러한 명제들을 어떻게 취급할 것인가는 허구의 의미론을 확립하는 데 있어서 최대의 문제가 된다.
2장에서는 이 중에서도 ‘불완전성’의 문제를 깊이 있게 다루는데, 작품에 기술되지 않은 ‘불확정 부분’과 큰 줄거리와는 상관없이 기술된 ‘잉여정보’에 대한 서술을 통해, 허구세계가 단순히 기술된 부분에만 한정되어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 준다. 예컨대 소설 내에 시간적으로 1개월의 공백이 있다 하더라도, 등장인물들은 계속 호흡하고 움직였을 것이며, 작가에 의해 기술될 수 있었을지도 모르는 사건과 인물의 특성들은 무한하게 존재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공간적으로 ‘프랑스’에 한정되어 기술된다고 하더라도, 이 세계는 현실세계와 마찬가지로 ‘중국’이나 ‘유럽’ 등이 존재하는 세계일 것이다. 저자는 이러한 불확정성을 어느 정도까지 수용하느냐에 따라 ‘언어설’, ‘상황설’, ‘집합설’, ‘단일세계설’ 등의 이론을 하위 분류하는데, 이 이론들은 허구세계 내의 대상(캐릭터)에 대한 접근(4장)으로 오면 더욱 상세하게 분류된다.
이 책의 3장은 픽션 내에 포함된 모순에 대해 고찰하고 있다. 저자는 허구 내의 모순을 무비판적으로 인정하고 현실세계의 논리와 다른 독특한 논리를 만들어 내기보다, 모순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합리적인 해석을 구하는 것이 옳다는 입장에서 모순을 품고 있는 텍스트들을 면밀하게 분석해 간다. “표면상의 모든 모순을 재해석해서 무모순이면서 유일한 가능세계를 파악”하기 위해 저자는 ‘합병’, ‘논리적 은유의 이해’ 등의 방법을 사용한다.

현실과 허구의 연관성

허구는 현실보다도 그림자가 옅은 이질적 반실재가 아니다. 허구는 현실세계의 이미지를 모방해 같은 이미지가 적용된다는 의미에서 실재인 것이다. 역으로 말하면 현실은 허구와 같을 정도로 허구적이다 ?현실에 관한 우리의 실재감 여하도, 허구세계에 관한 실재감 여하에 따른다. 현실의식과 허구의식은 정확히 연동하고 있다. 한쪽의 실재감을 옅게 하면, 다른 쪽도 마찬가지로 실재감이 옅어진다. 이것은 인과관계라기보다 논리적 관계이다. 이것이 우리의 허구실재론이 말하고자 하는 점이다. ― 본문 341쪽

저자는 ‘믿는 척하기’(make believe)라는 개념을 축으로 한 독특한 허구론인 ‘메이크 빌리브’설을 주된 이론으로 소개하고 있다. 이 이론은 작품세계를 독자의 감상행위로 확장하여, 독자의 감상게임의 세계를 분석한다. 예컨대 영화 속 괴물의 영상을 보고 두려워할 때 우리는 괴물을 두려워하는 게임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때 우리는 우리 자신을 포함하는 새로운 허구세계(메이크 빌리브 세계)를 형성하게 되는데, 이러한 허구세계는 현실세계와 밀접하게 영향을 주고받을 수밖에 없음을 저자는 논증해 나간다.
이 책이 증명하는 것처럼, 허구세계는 현실세계가 존재하는 것과 같은 원리에 의해 우리 곁에 실재하고 있으며, 그렇기에 현실세계를 분석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허구세계 역시 합리적인 분석틀이 필요할 것이다. 저자는 분석철학적 방법을 통해 허구세계를 증명해 가는, 예술비평에 있어 전무한 시도를 통해 이를 역설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미우라 도시히코(지은이)

1959년 나가노(長野)현 출생. 1983년 도쿄(東京)대학 미학예술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동 대학 대학원 총합문화연구과 비교문학 비교문화 박사과정을 마친 후, 현재는 와요(和洋)여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전공은 분석철학과 미학이며, 소설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논리학입문』(論理學入門), 『허구세계의 존재론』(虛構世界の存在論), 『혼이 태어나는 방식』(たましいのうまれかた), 『싱크로나이즈드』(シンクロナイズド.), 『환경음악 입민』(環境音樂入悶), 『서플리먼트 전쟁』(サプリメント戰爭), 『논리패러독스』(論理パラドクス), 『논리서바이벌』(論理サバイバル), 『심리패러독스』(心理パラドクス), 『논리학을 알 수 있는 사전』(論理學がわかる事典) 등이 있다.

박철은(옮긴이)

고베(神戶)대학교 이학연구과에서 비선형과학을 전공하고, 이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와세다(早稲田)대학교 이공학술원 종합연구소 초빙연구원, 고베대학교 대학원 이학연구과 연구원을 역임했으며, 현재 시가(滋賀)대학교 대학원 교육연구과 객원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옮긴 책으로 『사유의 새로운 이념들』(공저), 『생명이론』, 『과학으로 풀어낸 철학입문』, 『시간의 정체』, 『고쿠분 고이치로의 들뢰즈 제대로 읽기』, 『무리는 생각한다』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머리말 = 4
표기법 일람 = 7
1장 허구작품(text)이란 무엇인가 = 12
 1. 작품의 변모와 동일성 = 12
 2. 외연과 현상 = 17
 3. 발견과 규정 = 28
 4. 작품의 가능태 = 35
2장 허구세계란 무엇인가 : 불완전성 = 40
 1. 잉여정보와 불확정성 = 41
 2. 불확정성에 대한 세 가지 접근 = 51
 3. 배중률과 이치성 = 64
 4. 발견, 선정, 창조 = 69
 5. 데이비드 루이스의 집합설 = 73
 6. 외삽원리와 모호성 = 79
 7. 개체의 추적 = 88
3장 허구세계란 무엇인가 : 모순 = 101
 1. 모순에 의거하는 이야기 = 101
 2. 두 종류의 모순 = 103
 3. 합병의 방법 = 112
 4. 해석의 존재론 = 119
 5. 논리적 비폐쇄와 최소이탈 = 126
 6. 논리적 은유 = 133
 7. 2055년에 무엇이 일어났는가 = 144
4장 허구적 대상(캐릭터)이란 무엇인가 : 관련 이론 개관
 1. 기술이론(버트런드 러셀) = 157
 2. 위장주장설(존 설) = 165
 3. 환원주의(길버트 라일) = 171
 4. 마이농주의(테런스 파슨스) = 175
 5. 이론적 실체설(피터 반 인와겐) = 188
 6. 종류설(니컬러스 월터스토프) = 205
 7. 우의설(앨빈 플란팅가*) = 217
 8. 대입적 양화설(존 우즈) = 227
 9. 상황설(존 하인츠) = 238
 10. '데 레' 가능다세계설(솔 크립키) = 248
 11. 물리주의(솔 크립키, 데이비드 캐플런, 키스 도넬란) = 255
 12. '데 딕토' 가능다세계설(데이비드 루이스) = 263
 13. '데 딕토' 초세계설(로버트 스톨네이커, 그레고리 커리) = 173
 14. 메이크 빌리브설(켄들 월턴) = 281
 15. '데 레' 심안(心眼)이론(로버트 하월) = 296
 16. 한계가설과 유일가설(로버트 스톨네이커) = 300
 17. 허구론의 판정축 = 316
5장 허구이론이란 무엇인가 = 323
 1. 현상주의와 단일세계설 = 323
 2. 메이크 빌리브로서의 세계관 = 330
참고문헌 = 342
후기 = 357
옮긴이 후기 = 360
찾아보기 = 362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