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굴위신 : 굽히지 않고는 펼 수 없다

이굴위신 : 굽히지 않고는 펼 수 없다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양선규
서명 / 저자사항
이굴위신 : 굽히지 않고는 펼 수 없다 / 양선규 지음
발행사항
광명 :   작가와비평,   2013  
형태사항
320 p. ; 21 cm
총서사항
인문학 수프 시리즈. 3, 고전
ISBN
9788997190607
000 00628namcc2200229 c 4500
001 000045761264
005 20130816145627
007 ta
008 130813s2013 ggk 000c kor
020 ▼a 9788997190607 ▼g 038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028.1 ▼2 23
085 ▼a 028.1 ▼2 DDCK
090 ▼a 028.1 ▼b 2013z22
100 1 ▼a 양선규 ▼0 AUTH(211009)84616
245 1 0 ▼a 이굴위신 : ▼b 굽히지 않고는 펼 수 없다 / ▼d 양선규 지음
246 0 ▼i 한자표제: ▼a 以屈爲伸
260 ▼a 광명 : ▼b 작가와비평, ▼c 2013
300 ▼a 320 p. ; ▼c 21 cm
440 0 0 ▼a 인문학 수프 시리즈. ▼n 3, ▼p 고전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28.1 2013z22 등록번호 11170034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인문학 수프 시리즈 중 세 번째 책으로 이번엔 ‘고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흔히들 고전에는 삶의 지혜가 담겨 있다고 한다. 그렇기에 많은 사람들이 삶의 지혜를 탐독하기위해 첫 장을 넘기곤 한다. 하지만 한자와 어려운 말들이 가득한 것을 보고는 얼마못가 책을 덮어버리기 십상이다. 이처럼 고전은 읽고 싶지만 읽기 싫은 책이다.

<이굴위신(以屈爲伸)>에서는 우리가 읽기 싫은, 혹은 어려운 고전을 읽기 쉽게 풀어 놓았다. 다양한 고전과 이에 따르는 풀이까지 함께 다루고 있기 때문에,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지금까지 고전이 읽기 어려워 손대지 못했다면, 또 읽고도 그 의미를 잘 알 수 없었더라면 이제 <이굴위신(以屈爲伸)>을 펼쳐보자.

고전 속 우리 삶의 굴신
‘굽힘’이 없으면 ‘폄’이 있을 수 없고, ‘폄’이 없으면 ‘굽힘’이 있을 수 없다. 이렇듯 우리 인생은 굽힘과 폄의 연속이다. <논어>와 <맹자>, <노자>, <장자>, <사기>?열전? 등은 우리가 ‘정전(正傳)’으로서의 가치를 인정하는 작품들이다. 이러한 불패의 고전들은 늘 삶의 굴신(屈身)을 하나의 언어 속에서 포착한다. 어설프게 둘로 나누지 않는다.
책은 내편(內篇)과 외편(外篇)으로 나뉘어 고전을 이야기한다. 내편에서는 공자와 맹자의 사상을 현대적으로 새롭게 조명하려는 글들이 실려 있고, 외편에서는 노장사상을 비롯, 국내외 다양한 문사철의 세계를 다루고 있다.

읽고 싶지만 읽기 싫은 고전을 쉽고 재밌게

<이굴위신(以屈爲伸)>은 저자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연재하고 있는 인문학 수프 시리즈 중 세 번째이다. 지난 『장졸우교(藏拙于巧)』(소설)와 『용회이명(用晦而明)』(영화)에 이어 출간된 것으로 이번엔 ‘고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흔히들 고전에는 삶의 지혜가 담겨 있다고 한다. 그렇기에 많은 사람들이 삶의 지혜를 탐독하기위해 첫 장을 넘기곤 한다. 하지만 한자와 어려운 말들이 가득한 것을 보고는 얼마못가 책을 덮어버리기 십상이다. 이처럼 고전은 읽고 싶지만 읽기 싫은 책이다.
<이굴위신(以屈爲伸)>에서는 우리가 읽기 싫은, 혹은 어려운 고전을 읽기 쉽게 풀어 놓았다. 다양한 고전과 이에 따르는 풀이까지 함께 다루고 있기 때문에,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지금까지 고전이 읽기 어려워 손대지 못했다면, 또 읽고도 그 의미를 잘 알 수 없었더라면 이제 <이굴위신(以屈爲伸)>을 펼쳐보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양선규(지은이)

경북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과 졸업. 동 대학원 문학박사. 1983년 《세계의 문학》 제정 제7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 창작집 《난세일기》 《고양이 키우기》 《나비꿈》 장편소설 《칼과 그림자》, 《시골무사, 삽살개에 대한 명상》 문학 및 글쓰기 연구서 《한국현대소설의 무의식》 《풀어서 쓴 문학이야기》 《문학 상상력 해방》 《코드와 맥락으로 문학읽기》 《어떻게 읽고 무엇을 쓸 것인가> 《창의 독서 논술 지도법> 《글쓰기 인문학 10강》 인문학 수프 《장졸우교》, 《용회이명》, 《이굴위신》, 《우청우탁》, 《소가진설》, 《감언이설》 산문집 《글쓰기 연금술》, 《세 개의 거울》, 《제 한 몸으로 감싸는 상징》 현재 대구교육대학교 국어교육과 교수.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저자의 말 = 4
내편(內篇)  
 주워온 자식, 데려온 자식: 안회와 자로 = 11 
 말과 수레와 갖옷: 『논어』의 다성성 = 23 
 새와 짐승과 초목의 이름: 시를 읽는 이유 = 29 
 스승 만드는 제자: 백련자득 = 41 
 차라리 광견이: 군자, 광자, 견자, 향원 = 49 
 맥락 없는 자의 까막눈: 경전『논어』 = 55 
 경전으로 읽으려면: 아는 것, 좋아하는 것, 즐기는 것 = 65 
 번듯한 그릇밖에는: 단목사 자공 = 69 
 아직도 비밀이: 인정투쟁 = 77 
 공간이 변하면: 이웃세계 = 87 
 치유가 되는 인문학: 확장, 맥락, 해석 = 95 
 그릇이 아닌 글쓰기: 군자불기 = 101 
 사람을 제대로 섬겨야: 미지생 언지사 = 111 
 대국을 가지고 소국을 섬기면: 맹자의 의 = 119 
 군자는 아들을 가르치지 않는다: 부자유친 = 123 
 내가 사랑하여도: 애인불친 = 135 
 길러주는 낙: 중야양부중 = 141 
 내가 만든 재앙은: 자작얼 불가활 = 149 
 집나간 개를 찾아야: 방심 = 153 
 아비를 꾸준히 교화시켜: 대효 = 159
외편(外篇)  
 읽기, 싸움의 기술: 공성이불거 = 175 
 누가 찌꺼기를 먹나: 윤편조륜 = 183 
 소를 보지 말아야: 포정해우 = 189 
 한 가지 일에만: 막신일호 = 195 
 불 속으로: 입화자소 = 199 
 나의 운세:『유배지에서 보낸 편지』 = 203 
 들어가서 조용히: 뉴질랜드에서 온 편지 = 211 
 놀부라는 이름의 사나이:『흥부전』 = 217 
 하나로 감싸는, 사람의 몸:『심청전』 = 223 
 아이들은 배운다:「도자설」,「관재기」 = 235 
 불패의 진서:「출사표」 = 243 
 눈물을 삼키며: 읍참마속 = 253 
 호협과 유협:「협객행」 = 259
 때를 알아야: 질도 이야기 = 269 
 망한 나라에는 반드시: 이사와 조고 = 279 
 환상 혹은 환멸:『산해경』 = 287 
 천 개의 칼을 본 이후에야:『문심조룡』 = 295 
 따라 짖지 않으려면:『분서』 = 301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더라도: 길 없는 길 = 307 

관련분야 신착자료

신광복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