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암과 싸우지 마라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近藤誠, 1948- 장경환, 역
서명 / 저자사항
암과 싸우지 마라 / 곤도 마코토 지음 ; 장경환 옮김
발행사항
파주 :   나남,   2013  
형태사항
336 p. : 삽화 ; 20 cm
총서사항
나남신서 ;1693
원표제
患者よ, がんと?うな
ISBN
9788930086936 9788930086554 (세트)
000 00859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760966
005 20130812100324
007 ta
008 130717s2013 ggka 000c kor
020 ▼a 9788930086936 ▼g 04510 : ▼c \12000
020 1 ▼a 9788930086554 (세트)
035 ▼a (KERIS)BIB000013230803
040 ▼a 211006 ▼c 211006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616.994 ▼2 23
085 ▼a 616.994 ▼2 DDCK
090 ▼a 616.994 ▼b 2013z1
100 1 ▼a 近藤誠, ▼d 1948-
245 1 0 ▼a 암과 싸우지 마라 / ▼d 곤도 마코토 지음 ; ▼e 장경환 옮김
246 1 9 ▼a 患者よ, がんと?うな
260 ▼a 파주 : ▼b 나남, ▼c 2013
300 ▼a 336 p. : ▼b 삽화 ; ▼c 20 cm
440 0 0 ▼a 나남신서 ; ▼v 1693
700 1 ▼a 장경환, ▼e
900 1 0 ▼a 곤도 마코토
900 1 0 ▼a Kondo, Makoto
940 ▼a Kanja yo, gan to tatakau n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 청구기호 616.994 2013z1 등록번호 13104666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컨텐츠정보

책소개

암 치료에 희망을 가지면 온몸을 난도질당하고 맹독성 항암제로 오히려 수명이 단축되며, 암과 싸운다는 것은 결국 자신과의 싸움이므로, 치열할수록 온몸이 만신창이가 되어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다 끝내 눈을 감는다는 것이다. 또한 “암은 방치하면 증식하여 전이하고, 고통에 몸부림치며 죽게 된다”는 비참한 이미지는 의료계가 날조한 것이라고 한다.

이 책은 암 치료의 밝은 미래를 제시하지 않는다. 오히려 ‘진짜암’은 결코 낫지 않을 것이라며 희망을 버리라고 한다. 암과 싸운다는 ‘상식’이 가혹한 치료와 고통을 초래하고 여명을 단축하므로 암을 건드리지 말라고 한다. 하지만 암과 암 치료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파헤쳐 암에 대한 ‘무지’와 ‘오해’를 불식시켜 ‘인생’과 ‘가산’의 탕진을 막고, 암의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한다.

암은 ‘조기발견’, ‘조기치료’로 ‘완치’가능하다는 것이 그동안의 상식이었다. 그러나 저자는 이 책에서 ‘암과 싸우지 말라’며 기존의 통념과 상식을 송두리째 파괴한다. 즉, 현대의학이 암 치료의 유일무이한 대안이라고 자부하던 ‘조기검진’, ‘수술’, ‘항암제 치료’를 통째로 부정한다. “암 검진은 백해무익(百害無益)”, “조기발견은 ‘호객’의학”, “암의 90%는 ‘말기발견’, ‘치료포기’, ‘방치’가 제일”, “암의 90%에는 항암제가 효과가 없다”, “암수술 성공은 ‘가짜암’, ‘말기암’에서 살아남은 사람은 없다”, “암 치료에 ‘꿈’과 ‘희망’을 버려라” 등 암을 방치하는 것이 ‘최고의 연명책’이며, 검진을 받지 않는 것이 ‘최선의 건강법’이라고 주장한다.

암 검진은 ‘백해무익’(百害無益)
조기발견은 ‘호객’의학
암의 90%는 ‘말기발견’, ‘치료포기’, ‘방치’가 제일


100세 장수시대의 키워드는 ‘건강’이다. 건강하게 ‘살고’, ‘건강’하게 죽는 것이다. 그런데 ‘건강’에 그림자처럼 항상 따라다니는 무서운 질병이 각종 ‘암’이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들이 평균수명(81세)까지 살 경우 암 발생률은 36.4%다. 남자는 5명 중 2명(37.6%), 여자는 3명 중 1명(33.3%)이다. 2011년에 암으로 사망한 사람은 약 7만 2천 명이다. 이는 전체 사망자의 27.8%로 하루에 약 2백 명이 암으로 숨진다. 가장 많이 사망한 암은 폐암(22.2%)이고, 다음으로 간암(15.3%), 위암(13.6%), 대장암(10.8%), 췌장암(6.1%) 순이다. 여기에 병명을 모르는 자연사나 노환 가운데 암 사망자를 더할 경우 그 수는 더 늘어날 것이다. 결국 암은 그 누구도 피해 갈 수 없는 ‘저인망’이며 결코 ‘남의 일’이 아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의학적 관점에서 암 발생 인구의 3분의 1은 예방가능하고, 3분의 1은 조기발견하면 완치가능하며, 나머지 3분의 1의 환자도 적절한 치료를 하면 완화가 가능하다고 한다.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에 따르면 암 사망의 30%는 흡연, 30%는 식이요인, 18%는 만성감염에 기인한다. 그 밖에 직업, 유전, 음주, 생식요인 및 호르몬, 방사선, 환경오염 등의 요인도 상당히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암예방 생활습관 실천과 조기검진만으로도 암질환의 상당부분은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이와 같이 암은 ‘조기발견’, ‘조기치료’로 ‘완치’가능하다는 것이 그동안의 상식이었다. 그러나 저자는 이 책에서 ‘암과 싸우지 말라’며 기존의 통념과 상식을 송두리째 파괴한다. 즉, 현대의학이 암 치료의 유일무이한 대안이라고 자부하던 ‘조기검진’, ‘수술’, ‘항암제 치료’를 통째로 부정한다. “암 검진은 백해무익(百害無益)”, “조기발견은 ‘호객’의학”, “암의 90%는 ‘말기발견’, ‘치료포기’, ‘방치’가 제일”, “암의 90%에는 항암제가 효과가 없다”, “암수술 성공은 ‘가짜암’, ‘말기암’에서 살아남은 사람은 없다”, “암 치료에 ‘꿈’과 ‘희망’을 버려라” 등 암을 방치하는 것이 ‘최고의 연명책’이며, 검진을 받지 않는 것이 ‘최선의 건강법’이라고 주장한다.
암 치료에 희망을 가지면 온몸을 난도질당하고 맹독성 항암제로 오히려 수명이 단축되며, 암과 싸운다는 것은 결국 자신과의 싸움이므로, 치열할수록 온몸이 만신창이가 되어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다 끝내 눈을 감는다는 것이다. 또한 “암은 방치하면 증식하여 다른 부위로 전이되고, 고통에 몸부림치며 죽게 된다”는 비참한 이미지는 의료계가 날조한 것이라고 한다.
이 책은 암 치료의 밝은 미래를 제시하지 않는다. 오히려 ‘진짜암’은 결코 낫지 않을 것이라며 희망을 버리라고 한다. 암과 싸운다는 ‘상식’이 가혹한 치료와 고통을 초래하고 여명을 단축하므로 암을 건드리지 말라고 한다. 하지만 암과 암 치료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파헤쳐 암에 대한 ‘무지’와 ‘오해’를 불식시켜 ‘인생’과 ‘가산’의 탕진을 막고, 암의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한다.


[출판사서평]

100세 장수시대의 키워드는 ‘건강’이다. 건강하게 ‘살고’, ‘건강’하게 죽는 것이다. 그런데 ‘건강’에 그림자처럼 항상 따라다니는 것 가운데 가장 무서운 질병이 소리 없이 다가오는 각종 ‘암’이다.
암 치료에 희망을 가지면 온몸을 난도질당하고 맹독성 항암제로 오히려 수명이 단축되며, 암과 싸운다는 것은 결국 자신과의 싸움이므로, 치열할수록 온몸이 만신창이가 되어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다 끝내 눈을 감는다는 것이다. 또한 “암은 방치하면 증식하여 전이하고, 고통에 몸부림치며 죽게 된다”는 비참한 이미지는 의료계가 날조한 것이라고 한다.
이 책은 암 치료의 밝은 미래를 제시하지 않는다. 오히려 ‘진짜암’은 결코 낫지 않을 것이라며 희망을 버리라고 한다. 암과 싸운다는 ‘상식’이 가혹한 치료와 고통을 초래하고 여명을 단축하므로 암을 건드리지 말라고 한다. 하지만 암과 암 치료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파헤쳐 암에 대한 ‘무지’와 ‘오해’를 불식시켜 ‘인생’과 ‘가산’의 탕진을 막고, 암의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곤도 마코토(지은이)

1973년 게이오대학교 의학부를 수석 졸업하고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석사,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국립도쿄제2병원(현 국립병원 도쿄의료센터) 방사선의학센터를 거쳐 1983년, 임상 동기들 중에서 가장 빨리 게이오대학교 의학부 방사선과 전임강사가 되었다. 유방온존요법의 선구자로서 항암제의 독성과 유방 확대 수술의 위험성 등 암 치료에 대한 선구적인 의견을 일반인이 알기 쉽게 소개해왔다. 또 암 방사선 치료를 전공하며 환자 입장의 치료를 현실화하기 위해 의료 정보 공개를 적극적으로 권장했다. 이 같은 공을 인정받아 2012년 제60회 기쿠치간 상을 수상했지만, 기존 의학계에는 눈엣가시로 찍혀 전임강사에서 출셋길이 막혀버렸다. 2014년 게이오대학교 의학부 방사선과를 정년퇴직, 현재 곤도 마코토 암연구소 세컨드 오피니언 외래를 운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밀리언셀러 『의사에게 살해당하지 않는 47가지 방법』을 비롯해, 『약에게 살해당하지 않는 47가지 방법』 『치매와 싸우지 마세요』 『암 치료가 당신을 죽인다』 『‘유사 암’으로 요절하는 사람 ‘진짜 암’이어도 장수하는 사람』 외 다수가 있다.

장경환(옮긴이)

일본 소피아[上智]대학 신문학박사. 외대 겸임교수 역임.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옮긴이 머리말 = 5
저자 머리말 = 9
1. 항암제는 효과가 없다 = 15
 지독한 부작용에 시달린 지바 아쓰코 씨의 '착각'은?
 모든 암의 90%에는 항암제가 듣지 않는다.
2. 항암제는 생명을 단축한다 = 49
 항암제 사용의 배경에 병원의 영리추구와 무식견이 있다.
 수술로 고통받는 환자를 짓밟는 항암제의 공포.
3. 수술편중에 이의 있다 = 75
 수술만능 신화를 환자에게 주입시키는 외과의들의 죄악.
 방사선 치료를 뒤로 미루는 일본 의료계의 불가사의.
4. 고통 없이 죽기 위해서 = 107
 암 사망의 공포나 터부를 선동한 의사들의 책임은 무겁다 .
 '사는 방식'과 마찬가지로 '죽는 방식'도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
5. 암을 방치하면 어떻게 되는가 = 135
 의사 자신이 착각하는 일본의 암수술 실태는?
 구미의 수술과 비교하면서 그 문제점을 검토해보자.
6. 방사선 치료의 공과 죄 = 169
 바르게만 사용한다면 방사선 치료가 수술보다 훨씬 이점이 많다. 
 왜 일본에서 일반화하지 않았는가?
7. 현재도 건재한 731부대 = 197
 치료중인 환자에게 태연히 '인체실험'을 하는 전문의도 있다.
 세컨드 오피니언을 듣고 스스로 치료법을 선택하자.
8. 암 검진을 거부하자 = 231
 '조기발견'이 유효하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 
 오히려 내시경을 통한 감염이나 의료피폭에 의한 발암이 문제이다.
9. 조기발견이론의 속임수 = 261
 의사가 말하는 암에는 '진짜암'과 '가짜암'이 있다. 
 '진짜암'이라면 조기발견 이전에 이미 전이하고 있다.
10. 환자여! 암과 싸우지 마라 = 301
 '암과 싸운다'는 '상식'이 가혹한 치료와 고통을 가져온다.
 후회하지 않는 삶을 위해 '상식'의 타파를!
후기 = 333

관련분야 신착자료

Shen, Chang-Hui (2021)
대한심장학회. 여성심장질환연구회 (2020)
대한심장학회. 심인성쇼크연구회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