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치숙 레디메이드 인생 외

치숙 레디메이드 인생 외 (Loan 46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채만식 蔡萬植, 1902-1950 맹문재, 편
Title Statement
치숙 ; 레디메이드 인생 외 / 채만식 ; 맹문재 책임편집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푸른생각,   2013  
Physical Medium
223 p. ; 22 cm
Series Statement
한국 문학을 읽는다 ;02
ISBN
9788991918238 9788991918221 (세트)
Content Notes
레디메이드 인생 -- 치숙 -- 논 이야기 -- 미스터 방 -- 민족의 죄인
000 00817camcc2200265 c 4500
001 000045760305
005 20130903100153
007 ta
008 130802s2013 ulk 000cj kor
020 ▼a 9788991918238 ▼g 04810
020 1 ▼a 9788991918221 (세트)
035 ▼a (KERIS)BIB000013185104
040 ▼a 211012 ▼c 211012 ▼d 211009
082 0 4 ▼a 895.734 ▼2 23
085 ▼a 897.35 ▼2 DDCK
090 ▼a 897.35 ▼b 채만식 치
100 1 ▼a 채만식 ▼g 蔡萬植, ▼d 1902-1950 ▼0 AUTH(211009)143202
245 1 0 ▼a 치숙 ; ▼a 레디메이드 인생 외 / ▼d 채만식 ; ▼e 맹문재 책임편집
260 ▼a 서울 : ▼b 푸른생각, ▼c 2013
300 ▼a 223 p. ; ▼c 22 cm
440 0 0 ▼a 한국 문학을 읽는다 ; ▼v 02
505 0 0 ▼t 레디메이드 인생 -- ▼t 치숙 -- ▼t 논 이야기 -- ▼t 미스터 방 -- ▼t 민족의 죄인
700 1 ▼a 맹문재,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35 채만식 치 Accession No. 11169939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한국 문학을 읽는다'는 무한한 가능성의 세계를 만들어가는 청소년들에게 문학 읽기의 기쁨과 인문학적 사유의 힘을 향유하게 하기 위해 기획한 푸른생각 총서이다.

원문을 충실하게 싣고, 낱말풀이를 달아 작품의 이해를 돕고, 본문의 중간 중간에 소제목을 붙여 이야기의 흐름을 놓치지 않도록 하였다. 그리고 등장인물에 대한 소개, 작품의 줄거리를 정리한 이야기 따라잡기, 작품 감상의 핵심을 밝힌 쉽게 읽고 이해하기, 마지막에 작가 알아보기를 붙여 작품의 이해를 돕고 있다.

두 번째 도서 <치숙, 레디메이드 인생 외>는 1930년대 주요 작가인 채만식의 단편소설을 묶은 도서이다. 채만식의 소설은 식민지 시대의 암울하고 절망적인 삶을 예리한 지식인적 감수성과 특유의 풍자기법으로 형상화하고 광복 후 과도기적 현실에 대해서도 특유의 날카로운 비판 정신을 가진 작품을 내놓은 바 있다.

이 도서에는 '치숙', '레디메이드 인생'뿐만 아니라 '논 이야기', '미스터 방', '민족의 죄인' 등 채만식의 대표적인 작품 5편을 수록하였다.

채만식(蔡萬植)은 1902년 전북 옥구에서 태어나 1950년 폐결핵으로 타계했다. 호는 백릉(白菱) 또는 채옹(采翁)이다. 중앙고등보통학교를 거쳐 일본 와세다대학 예과에서 수학했다. 1924년 『조선문단』에 단편 소설 '세 길로'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등단했다. 동아일보 기자, 조선일보 기자 등을 지내다가 1936년부터 전업 작가가 되었다. 대표작으로 장편 소설 「탁류(濁流)」(1937), 「태평천하」(1938, 원제목은 천하태평춘)와 단편 소설 「레디메이드 인생」(1934), 「치숙(痴叔)」(1938), 「논 이야기」(1946), 「미스터 방(方)」(1946),「민족의 죄인」(1948) 등을 남겼다.

채만식의 작품 세계는 풍자적 사실주의로 요약할 수 있다. 그와 같은 면은 그의 작품들에 등장하는 인물이나 문체에서 여실하게 드러난다. 채만식은 풍자적 기법을 통해 식민지 시대에 처한 농민들과 도시 하층민들의 궁핍한 삶을 그렸으며 지식인의 고뇌를 담았다. 일제의 식민지 속성을 통찰하면서 시대의 정의가 무엇인가를 지속적으로 고민한 것이다. 이와 같은 면에서 채만식의 풍자적 기법은 일제의 식민지 정책이 가져온 갖가지 모순들을 날카롭게 비판한 방법론이었고, 민족의 한 구성원으로서 일제의 부당한 탄압에 대응한 작가 정신이었으며, 그리고 일제의 검열을 피하는 그 나름대로의 전략이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채만식은 일제의 식민지 정책 중에서 특히 교육 정책을 비판했다. 일제의 교육 정책이야말로 민족의 식민지화를 고착화시키는 것이라고 판단하고 그 모순을 파헤친 것이다. 「태평천하」나 「레디메이드 인생」 등에서 식민지 정책에 순응하는 인물들을 길러내는 일제의 교육을 통렬하게 풍자화한 것이 그 단적인 예이다. 채만식은 사회의 구조적 모순을 인식하고 그 극복을 제시할 수 있는 교육이야말로 일제의 식민지 지배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판단하고, 그것을 방해하는 인물들을 풍자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또한 채만식은 일제의 식민지 지배 정책 중에서 민족의 자본이 정상적으로 이동되지 않는 면을 비판했다. 가령 「탁류」나 「태평천하」에서 고리대금업으로 재산을 축적한 인물들을 풍자하면서 민족의 자본이 일본인들과 친일 계급으로 흘러들어가는 면을 집요하게 파헤친 것이다.
한편 채만식은 일제 말기에 친일 활동을 한 오점을 역사에 남겼다. 해방 후 「민족의 죄인」에서 일제의 위협과 생계유지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친일 행위를 한 것을 토로하며 반성했지만, 근래에 몇몇 연구가들에 의해 채만식의 친일 행위에 대한 재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지만,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 채만식을 통해 작가가 작품을 쓴다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도 중요한지를 새삼 깨닫는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채만식(지은이)

소설가·극작가·친일반민족행위자. 호는 백릉(白菱), 채옹(采翁)이다. 1902년 전라북도 옥구에서 출생하여 임피보통학교, 중앙고등보통학교를 졸업했다. 그 후 와세다대학 부속 제일와세다고등학원을 중퇴했다. 조선일보사·동아일보사·개벽사 등의 기자로 재직했으며, 1936년 이후로는 창작에 전념했다. 1945년 낙향하여 1950년 이리에서 폐결핵으로 사망했다. 1924년 단편「새길로」(『조선문단』)로 등단 후 290여 편에 이르는 장편·단편 소설과 희곡·평론·수필 등을 썼다. 장편 「인형의 집을 나와서」(1933)·「탁류濁流」(1937)·「천하태평춘」(1938)· 「금(金)의 정열」(1939) 등과 단편「레디메이드 인생」(1934)·「치숙」(1938)·「패배자의 무덤」(1939)·「맹순사」(1946)·「미스터 방(方)」(1946) 등이 대표작이다. 1942년 조선문인협회가 주관한 순국 영령 방문 행사와 1943∼1944년에 국민총력조선연맹이 주관하는 예술 부문 관계자 연성회, 보도특별정신대 등 친일 활동에 적극 참여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레디메이드 인생 = 11
치숙 = 59
논 이야기 = 91
미스터 방 = 127
민족의 죄인 = 153
작가 알아보기 = 222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