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오직 싱글만을 위한 마을) 싱글빌 : 최윤교 장편소설 (1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최윤교
서명 / 저자사항
(오직 싱글만을 위한 마을) 싱글빌 : 최윤교 장편소설 / 최윤교
발행사항
파주 :   다산책방 :   다산북스,   2013  
형태사항
298 p. ; 19 cm
ISBN
9788963709802
수상주기
제1회 퍼플 로맨스 대상
000 00679camcc2200241 c 4500
001 000045759864
005 20130802100043
007 ta
008 130801s2013 ggk 000cf kor
020 ▼a 9788963709802 ▼g 03810
035 ▼a (KERIS)BIB000013217008
040 ▼a 241018 ▼c 241018 ▼d 211009
082 0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최윤교 싱
100 1 ▼a 최윤교 ▼0 AUTH(211009)33458
245 2 0 ▼a (오직 싱글만을 위한 마을) 싱글빌 : ▼b 최윤교 장편소설 / ▼d 최윤교
246 1 1 ▼a Single ville
260 ▼a 파주 : ▼b 다산책방 : ▼b 다산북스, ▼c 2013
300 ▼a 298 p. ; ▼c 19 cm
586 ▼a 제1회 퍼플 로맨스 대상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최윤교 싱 등록번호 11169968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제1회 퍼플로맨스 대상 수상작. '싱글빌'은 오직 싱글들만이 입주할 수 있는 공동체 마을이다. 이곳에 화려한 독신을 꿈꾸는 여섯 남녀가 입주하게 된다. 소설은 여섯 남녀에게 얽히고 얽힌 사건을 스피드 있게 하나씩 풀어가며 전개된다. 그리고 결국 중요한 것은 '누구와' 사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사는 것임을 이야기 하고 있다.

싱글빌 입주 조건은 단 하나이다. 연애를 하지 않는 싱글일 것. 이 조항을 어길 시 바로 퇴거해야 한다. 1호 절대동안 미녀 정미인, 2호 시크하고 오만한 동화작가 윤성, 3호 청승가련 삽화작가 현아. 4호 예비역 열혈청년 김건우와 5호 돌아온 싱글 고성민 그리고 꽃미남 스타일리스트 6호 이정혁까지. 연애 금지 규칙 아래서도 이들 중 일부는 사랑예찬론자들의 모임을 갖고, 일부는 스리슬쩍 연애를 시도하고, 일부는 모든 상황을 짜증낸다.

사랑에 실패해본 사람은 사랑에 대해 겁내기 마련이다. 겁 많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싱글빌. 그 와중에 이들 사이에 수상한 일들이 일어난다. 정체가 밝혀지고, 창문이 깨지고. 스토킹을 당하고, 연쇄살인 용의자가 돌아다니고… 제한된 공간에서 일어나는 절묘한 서스펜스를 작가는 속도감 있게 얽고 풀어간다.

제1회 퍼플로맨스 대상 수상작!
이곳에선 무엇이든 가능합니다!
오로지 연애만 빼고…

10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싱글빌에 입주한 여섯 남녀.
화려한 독신을 꿈꾸는 이들에게 매일같이 수상하고 은밀한 사건사고가 일어난다.
감정은 자꾸만 얽혀가고 숨겨진 진실이 드러나는데.
연애 금지 조항을 어기는 순간 퇴거조치. 사랑의 범인은 과연 누구인가?


제1회 교보문고 퍼플로맨스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싱글빌』이 다산책방에서 출간됐다. 발랄한 문체와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무장한 『싱글빌』은 교보문고 북뉴스에 연재 당시 독자들로부터 “전에 보지 못한 로맨스” “벌써 다음 작품이 기대되는 작가” 등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 책에서 작가는 생생한 인물과 흥미로운 사건, 스릴 있는 이야기를 속도감 있게 엮어내 한 편의 TV 미니시리즈를 보는 느낌을 준다.
이 작품에서 가장 눈여겨 봐야할 점은 무엇보다 나이도 이유도 의지도 다른 각양각색의 싱글들의 모습을 새롭게 그리고 있다는 점이다. 작가는 “싱글라이프는 이 시대의 흐름이자 새로운 삶의 형태”이며 이 소설을 통해 “새로운 공동체상을 제시, 혈연을 뛰어넘는 가족의 탄생을 그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 발상에서 작품의 배경이 되는 ‘싱글빌’이 탄생되었다. ‘싱글빌’은 오직 싱글들만이 입주할 수 있는 공동체 마을이다. 이곳에 화려한 독신을 꿈꾸는 여섯 남녀가 입주하게 된다. 소설은 여섯 남녀에게 얽히고 얽힌 사건을 스피드 있게 하나씩 풀어가며 전개된다. 그리고 결국 중요한 것은 ‘누구와’ 사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사는 것임을 이야기 하고 있다.

사랑에 지쳤습니까? 간섭에 질렸습니까?
“사랑 없는 쾌적한 삶, 지금 당장 시작하세요.”

연애 금지 조항을 어기는 순간 퇴거 조치,
사랑의 범인은 과연 누구일까?


“그리고 명심해야 해. 외로워, 라고 생각하는 건 그나마 괜찮아. 사랑을 포기한 게 아니라 존재의 방식을 결정한 것이니까. 한 살, 두 살 먹어가면서 과연 독신으로 ‘늙어가는 것’이 가능한지 회의가 들면 위험신호야. 집이 어질러지면 그것 또한 경고의 표식이고.” _본문 83쪽

독신의 삶을 선택한 사람은 자기만의 분명한 근거가 있어도 결혼을 왜 안하는지 묻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설명해야 한다. 독신은 “냉면을 그냥 먹든 끊어 먹든, 그건 단지 ‘선택’의 문제일 뿐이야”(본문 83쪽) 소영(35세, 인테리어디자이너)의 말처럼 『싱글빌』에 등장하는 여섯 남녀에게는 저마다의 사연이 있다.
강현아(28세, 동화 삽화작가)는 웨딩 촬영이 있던 날 파혼을 당했다. 고성민(45세, 전직형사)는 일에 매달려 살다가 이혼을 당했다. 사랑 따위는 믿지 않는 최윤성(35세, 작가)은 대중울렁증이 있다. 자발적 싱글, 타의적 싱글, 홧김에 싱글, 돌아온 싱글…… 이들의 싱글 라이프는 모두 다르다. 누군가는 화려하고 누군가는 외롭고 또 누군가는 그럭저럭 산다. 각자의 삶을 살아왔던 여섯 남녀의 삶은 최첨단 1인용 주택 ‘싱글빌’에 입주하면서 급속도로 변화하게 된다.

“차라리 혼자 사는 것이, 스스로를 통제하에 두는 것이 이타적인 행동이다. 아마도 몇 세기쯤 후에는 독신의 삶을 선택한 이들이 인류에 얼마나 헌신하고 기여했는지를 깨닫고 기리는 날이 올 것이라고, 그는 믿고 또 믿었다.” _프롤로그

싱글빌 입주 조건은 단 하나이다. 연애를 하지 않는 싱글일 것. 이 조항을 어길 시 바로 퇴거해야 한다. 1호 절대동안 미녀 정미인, 2호 시크하고 오만한 동화작가 윤성, 3호 청승가련 삽화작가 현아. 4호 예비역 열혈청년 김건우와 5호 돌아온 싱글 고성민 그리고 꽃미남 스타일리스트 6호 이정혁까지. 연애 금지 규칙 아래서도 이들 중 일부는 사랑예찬론자들의 모임을 갖고, 일부는 스리슬쩍 연애를 시도하고, 일부는 모든 상황을 짜증낸다.
사랑에 실패해본 사람은 사랑에 대해 겁내기 마련이다. 겁 많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싱글빌. 그 와중에 이들 사이에 수상한 일들이 일어난다. 정체가 밝혀지고, 창문이 깨지고. 스토킹을 당하고, 연쇄살인 용의자가 돌아다니고…… 제한된 공간에서 일어나는 절묘한 서스펜스를 작가는 속도감 있게 얽고 풀어간다. 드라마를 보는 듯한 풍부한 에피소드는 이 책이 가진 가장 큰 장점이라 할 수 있다.

“사람이 사람을 버리는 일이 원활할 리가 없다. 그래선 안 된다. 나쁜 놈이 되기 싫어도 이별을 원하는 자는 잔인해지거나 무자비해져야 했다. 관계는 끝을 보지 않으면 끝나지 않는다. 그건 아마도, 관계라는 것이 사랑처럼 처음부터 스스로 완성된 것이 아니기 때문이리라.” _본문 238쪽

기막힌 반전, 능숙한 로맨스
유쾌하고 상쾌한 신예의 등장


작가는 자칫 가벼워 보일 수도 있는 장면들을 능숙하게 구성해가며 이야기 흐름을 자유자재로 다룬다. 여러 에피소드를 동시에 진행하면서도 이야기가 흐트러지지 않는다. 그리고 소설적 작문에 구애받지 않고 쉽고 재치 있게 어려운 이야기들을 풀어간다. 대개의 소설들이 소설의 끝에 반전을 주기 위해 지지부진하게 사건을 끌고 간다면, 『싱글빌』은 사건 하나를 던지고 오히려 속도를 내어 사건을 금방 해결한다. 그런데도 소설 끝에는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 신인 작가들에게서는 볼 수 없는 과감성이야 말로 최윤교 작가의 힘이라 할 수 있다. 작가는 『싱글빌』을 통해 전통적인 가족중심주의 가치관에 선을 긋고, 이 시대의 사랑의 방법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이와 같이 이 신예 작가는 전통적인 소설작법에 선을 긋고, 새로운 세대의 소설작법에 질문을 던지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최윤교(지은이)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대학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했다. 제1회 교보문고 퍼플로맨스 공모전에서 『싱글빌』로 대상을 수상했다. 발랄한 문체와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무장한 『싱글빌』은 교보문고 북뉴스에 연재 당시 독자들로부터 “전에 보지 못한 로맨스” “벌써 다음 작품이 기대되는 작가” 등의 큰 호응을 얻었다. 한 편의 TV 미니시리즈를 보는 듯한 이 책에서 작가는 생생한 인물과 흥미로운 사건, 스릴 있는 이야기를 속도감 있게 엮어낸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아름답지 못한 동화작가
타인의 삶
을의 의견
피투성이 괴생물체 등장!
3호의 불청객
왜…… 왜 이러세요?
스토커
독신 사유서
한결같이…… 허술해
가면이 벗겨지는 순간
이곳에 살인 용의자가 있다?
연애 금지 조항
사랑 예찬론자들의 티타임
19만 6천원
사랑, 같이 실패하면 안 돼?
건강검진 결과고지서
사랑의 징후
범인은 우리 중에 있겠지
연애자들
짝사랑 때문은 아니야
하나의 세계가 끝났을 때
사랑에는 자국이 남는다
15년 전
시간차 산책
퇴거 조치
후회, 이미 지난간 일들
언제나 타이밍이 문제
에필로그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