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복제예찬 : 자유롭게 카피하기를 권함 (1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Boon, Marcus 노승영, 역
서명 / 저자사항
복제예찬 : 자유롭게 카피하기를 권함 / 마커스 분 지음 ; 노승영 옮김
발행사항
서울 :   홍시,   2013  
형태사항
375 p. ; 22 cm
원표제
In praise of copying
ISBN
9788993941777
일반주기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Copying Philosophical anthropology Mahayana Buddhism -- Doctrines
000 00871camcc2200313 c 4500
001 000045759530
005 20130801172230
007 ta
008 130729s2013 ulk 001c kor
020 ▼a 9788993941777 ▼g 03100
035 ▼a (KERIS)BIB000013223460
040 ▼a 241050 ▼c 241050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153 ▼2 23
085 ▼a 153 ▼2 DDCK
090 ▼a 153 ▼b 2013z1
100 1 ▼a Boon, Marcus ▼0 AUTH(211009)86134
245 1 0 ▼a 복제예찬 : ▼b 자유롭게 카피하기를 권함 / ▼d 마커스 분 지음 ; ▼e 노승영 옮김
246 1 9 ▼a In praise of copying
260 ▼a 서울 : ▼b 홍시, ▼c 2013
300 ▼a 375 p. ; ▼c 22 cm
500 ▼a 색인수록
650 0 ▼a Copying
650 0 ▼a Philosophical anthropology
650 0 ▼a Mahayana Buddhism ▼x Doctrines
700 1 ▼a 노승영, ▼e▼0 AUTH(211009)21813
900 1 0 ▼a 분, 마커스,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 2013z1 등록번호 11169923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 2013z1 등록번호 1513172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 2013z1 등록번호 11169923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 2013z1 등록번호 1513172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복제를 예찬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이 책은 복제 문화의 기원부터 중세, 산업화 시대를 거쳐 오늘에 이르기까지의 역사를 추적하여 복제라는 관념 자체가 가변적임을 드러낸다. 즉, 복제의 모든 것을 비교 연구하며 시간과 동서양을 초월한 흥미로운 지적 여정을 펼친다.

저작권 기한은 50년에서 70년으로 늘었고, 앞으로 90년으로 늘지도 모른다. 미국에서는 이를 '미키마우스법'이라고 하는데, 미키마우스의 재산 가치가 법을 좌우한 것이다. 오늘날 복제 행위를 정의하는 법적·정치적 구조는 오랫동안 인간 공동체를 구성했고 지금도 다양한 하위문화를 형성하고 있는 광범위한 모방 과정을 제대로 포착하지 못한다. 저자 마커스 분은 많은 사회에서 복제를 적대시하고 두려워하는 현상을 논의하고, 이 두려움을 받아들이는 철학적 사유를 제안한다.

지식재산권 산업이 한껏 과열된 오늘날뿐만 아니라 역사적으로 많은 사회에서 복제는 적대시되어 온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동시에 매혹적이었으며 본질적임을 이 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늘날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이 복제와 사본에 둘러싸인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 책은 다양한 관점에서 탐구하며 답해 나간다.

무궁무진하지만 뒤틀린 '복제의 시대',
복제를 예찬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루이비통 핸드백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복제된 물건이라고들 한다. 인터넷 풍문에 따르면 루이비통 가방 중에서 실제로 루이비통이 만든 것은 1퍼센트밖에 안 된다고 한다. 유명한 'LV' 모노그램은 루이 뷔통의 아들 조르주 뷔통이 1896년에 개발한 것인데 원래는 아버지의 체크무늬 디자인을 도용하는 행위에 맞서 정품을 보증하는 상표였다. 하지만 오늘날 루이비통 가방이 손쉽게 복제되는 것은 독특한 'LV' 로고 때문이다.

오늘날의 루이비통 복제 현상은 복제가 처한 희비극적인 상황을 대변한다. '복제는 잘못이고 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하는 법률과 제약, 태도가 복제를 짓누르는 데도 우리 주위는 복제로 둘러싸인 듯하다. 루이비통 가방에서 해리포터, 힙합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어디에선가 어떤 식으로 복제되고 있다. 하지만 철학 개념으로서의 복제에 대해서는 아직도 이해가 일천하다. 이 책의 저자인 마커스 분은 문화와 시대를 넘나드는 비교 연구를 통해 '복제'의 역사적, 문화적, 철학적 의미가 무엇인가, 복제가 왜 우리에게 두려움과 매혹을 선사하는가를 탐구한다.

이 책은 명품(짝퉁)과 대중영화 등 오늘의 현상부터 그리스/로마 신화의 풍요의 여신인 코피아(Copia)로 거슬러 올라가기도 한다. 플라톤의 미메시스 철학, 하이데거의 전유(appropriation), 몽타주 행위, 불교의 공(空) 사상을 아울러 이야기한다. 복제의 모든 것을 비교 연구하며 시간과 동서양을 초월한 흥미로운 지적 여정을 펼친다.

풍요의 여신 코피아(Copia)는 현대 문화에 속속들이 스며들어 있다.

'복제(copy)'라는 단어의 어원은 '풍부하다, 충분하다, 많다'를 뜻하는 라틴어 코피아(copia)다. 코피아는 풍요의 여신이기도 하다. 코피아는 로마 동전에도 등장하는데, 동전 뒷면에 새겨진 풍요의 뿔에는 땅의 온갖 소산이 가득 담겨 있다. 풍요의 뿔을 뜻하는 영어 단어 'cornucopia'는 여기에서 비롯했다. 코피아는 '접합, 연결 조직, 차꼬' 등을 뜻하는 영어 단어 'copula'와 어원이 같다. '교접하다'라는 뜻의 'copulate'도 같은 라틴어 어원에서 유래했다.

복제는 현대 문화에 속속들이 스며들어 있다. 무라카미 다카시나 엘리자베스 페이턴의 그림, 힙합과 일렉트로닉 음악, 비트토렌트를 비롯한 디지털 파일 공유 네트워크, 구글 어스나 포토샵 같은 소프트웨어, 페이스북과 트위터 같은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 「보랏」이나 「슬럼독 밀리어네어」 같은 영화 등 현대 문화의 가장 두드러진 분야의 상당수가 '복제'라 불리는 것에 명백히 의존하고 있다.

인쇄술의 시대를 거쳐 컴퓨터의 시대인 오늘날 성행하는 온갖 복제 행위는 여전히 코피아 여신을 불러낸다. 하지만 복제자들은 그녀(여신)의 이름을 더는 알지 못하며 법의 테두리는 복제 행위의 상당수를 풍요가 아니라 절도와 훼손으로 본다.

이 책은 복제 문화의 기원부터 중세, 산업화 시대를 거쳐 오늘에 이르기까지의 역사를 추적하여 복제라는 관념 자체가 가변적임을 드러낸다.

자연과학의 '거울 뉴런', 사회과학의 '밈(meme)'과 '티핑 포인트' 등
복제의 힘이 부상한다.


기존의 저작권법, 상표등록의 관점에 갇혀 있어선 복제 현상을 제대로 이해할 수 없다. 세계화 시대에 팽창하는 복제의 의미와 가치를 깨달을 수 없다. 복제의 힘을 명시적으로 인식할 수 있는 가능성이 이토록 가까이 다가온 적은 일찍이 없었다. 자연 과학 분야에서는 최근에 '거울 뉴런'이 발견되면서 미메시스가 인지 모델링의 핵심 이슈가 되었다. 사회 과학 분야에서는 사회적 전염 이론이 (대중화된 형태인 '밈', '티핑 포인트'와 더불어) 인간 공동체의 역학 관계를 모방의 관점에서 설명한다.

복제에 대한 의혹과 두려움을 넘어서는 철학적 사유를 제안한다.

이 책의 목표는 저작권법을 어떻게 바꾸자거나 법률 불복종 운동을 벌이자거나 법을 초월한 일종의 자유 문화가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이 책의 관심사는 '실제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에 있다.

저작권 기한은 50년에서 70년으로 늘었고, 앞으로 90년으로 늘지도 모른다. 미국에서는 이를 '미키마우스법'이라고 하는데, 미키마우스의 재산 가치가 법을 좌우한 것이다. 여기서 우리는 이런 질문을 해 보아야 한다. 법은 무엇에 근거해야 하는가?

오늘날 복제 행위를 정의하는 법적·정치적 구조는 오랫동안 인간 공동체를 구성했고 지금도 다양한 하위문화를 형성하고 있는 광범위한 모방 과정을 제대로 포착하지 못한다. 마커스 분은 많은 사회에서 복제를 적대시하고 두려워하는 현상을 논의하고, 이 두려움을 받아들이는 철학적 사유를 제안한다.

지식재산권 산업이 한껏 과열된 오늘날뿐만 아니라 역사적으로 많은 사회에서 복제는 적대시되어 온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동시에 매혹적이었으며 본질적임을 이 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늘날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이 복제와 사본에 둘러싸인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 책은 다양한 관점에서 탐구하며 답해 나간다.

"오늘날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이 복제와 사본에 집착하는 이유는, 우리(이 또한 '하나 이상'이다)가 무엇이든 '하나 이상' 만들 수 있으며 '하나 이상' 만들거나 팔거나 살 수 있는 사물에만 관심이 있다는 놀라운 깨달음이야말로 세계의 토대이기 때문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마커스 분(지은이)

저널리스트, 영문학자. 토론토 요크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런던에서 태어나 섹스피스톨스와 존 콜트레인을 들으며 자랐다. 런던대에서 문학을 전공하며 음악지에 리뷰를 기고하기 시작했고, 뉴욕 취재여행 중 힙합 씬과 다문화적인 댄스뮤직 씬을 만났다. 뉴욕에서 AIDS 관련 사회활동가로 일했고 관련한 소설을 쓰기도 했다. 뉴욕대에서 비교문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저서로 『Road of Excess(약물과 작가들의 역사)』가 있으며 아시아 종교, 그리고 하위문화를 주제로 집필 중이다.

노승영(옮긴이)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인지과학 협동과정을 수료했다. 컴퓨터 회사에서 번역 프로그램을 만들었으며 환경 단체에서 일했다. ‘내가 깨끗해질수록 세상이 더러워진다’라고 생각한다. 박산호 번역가와 함께 『번역가 모모 씨의 일일』을 썼으며, 『당신의 머리 밖 세상』, 『헤겔』, 『마르크스』, 『자본가의 탄생』, 『천재의 발상지를 찾아서』, 『직관펌프, 생각을 열다』, 『바나나 제국의 몰락』, 『트랜스휴머니즘』, 『나무의 노래』, 『노르웨이의 나무』, 『정치의 도덕적 기초』, 『그림자 노동』, 『제임스 글릭의 타임 트래블』 등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홈페이지(http://socoop.net)에서 그동안 작업한 책들에 대한 정보와 정오표를 볼 수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머리말 = 11 
1장 복제란 무엇인가(What Is a Copy?) = 26 
 루이비통
 지식재산권의 플라톤적 세계
 플라톤적 미메시스의 대안
 공(空)과 복제
 같음과 둘 아님
 사물을 만지다
 루이비통의 결합 
2장 코피아, 풍요의 스타일(Copia, or, The Abundant Style) = 64 
 코피아 여신을 찬양하라
 코피아의 기원
 풍요의 스타일
 민속문화와 코피아의 죽음?
 재생 목록과 믹스테이프
 버트 잰시 공연
 코피아의 구름
 언어와 시장
 낡이 밝을 때까지
 사악한 스타일
 코피아와 민속문화의 주도권 
3장 변형으로서의 복제(Copying as Transformation) = 112 
 장자와 나비
 인간 카멜레온
 우주적 모방?
 생식 선망으로서의 복제
 변형적 미메시스로서의 성행위
 모방에서 변형으로
 폭력
 변형과 복제에 대한 터부
 인체의 신비 : 죽은 자의 복제
 변형할 권리와 복제할 권리 
4장 기만으로서의 복제(Copying as Deception) = 150 
 10만 명의『해리 포터』
 기만
 짝퉁 박물관
 위조와 위작
 전쟁과 위장
 권력, 생존, 경쟁
 버즈릭슨스
 우주적 기만과 유희
 모습의 지대
 희생양으로서의 복제
 Turnitin.com 
5장 몽타주(Montage) = 196 
 코넬의 상자
 부분과 전체
 재료의 촉각적 탐구
 조합과 선택
 이름과 액자화
 조각의 바이러스적 힘
 유머
 세계를 구성하는 방법으로서의 몽타주
 비서구 '고전'문화에서의 몽타주
 몽타주로서의 음식
 여성주의적 실천으로서의 몽타주
 몽타주의 한계는 무엇인가?
 디지털과 아날로그
 근대적, 탈근대적, 무근대적 몽타주 
6장 복제의 대량생산(The Mass Production of Copies) = 242 
 다수
 대량 생산물
 상품 물신숭배
 화폐
 브랜딩
 압축과 증폭
 샘(들)
 정보체(Information Object)
 디지털은 완벽할까?
 얇음보다 얇음과 무한의 정치학 
7장 전유로서의 복제(Copying as Appropriation) = 280 
 만물은 전유된다
 보편 원리로서의 절도
 재산권과 보편적 전유의 공공연한 비밀
 전유의 정치학
 에라이그니스
 전유와 반(反)전유
 즉흥과 중고품
 반전유는 긴장 푸는 법을 배운다는 뜻
코다 = 326 
옮긴이 후기 = 342 
주석 = 348 
감사의 글 = 368 
찾아보기 = 370 

관련분야 신착자료

Marmion, Jean-François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