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죽은 자들의 증언

죽은 자들의 증언 (Loan 1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용석 李庸碩
Title Statement
죽은 자들의 증언 = Untold stories of the fallen / 이용석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인사이트앤뷰,   2013  
Physical Medium
326 p. : 천연색삽화 ; 23 cm
ISBN
9788996761457
000 00630camcc2200217 c 4500
001 000045755801
005 20130626140158
007 ta
008 130625s2013 ulka 000c kor
020 ▼a 9788996761457 ▼g 03910
035 ▼a (KERIS)BIB000013196030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951.9042 ▼2 23
085 ▼a 953.0723 ▼2 DDCK
090 ▼a 953.0723 ▼b 2013z2
100 1 ▼a 이용석 ▼g 李庸碩 ▼0 AUTH(211009)95826
245 1 0 ▼a 죽은 자들의 증언 = ▼x Untold stories of the fallen / ▼d 이용석 지음
260 ▼a 서울 : ▼b 인사이트앤뷰, ▼c 2013
300 ▼a 326 p. : ▼b 천연색삽화 ; ▼c 23 cm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953.0723 2013z2 Accession No. 11169712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953.0723 2013z2 Accession No. 15131731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953.0723 2013z2 Accession No. 11169712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953.0723 2013z2 Accession No. 15131731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6.25 전사자 유해발굴 과정에서 밝혀진 전쟁 이야기. 민초들이 겪은 6.25가 생생하게 기록되어 있다. 1부 '너무 늦어 죄송합니다', 2부 '잊혀진 영웅', 3부 '그날의 증언과 이야기들', 4부 '전쟁은 이제 그만'으로 구성되었다.

6·25 전사자 유해발굴 과정에서 밝혀진 전쟁 이야기

부디 이 생생한 기록이 우리 후손들에게 두루 읽혀
다시는 이 땅에 전쟁의 참혹함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 예비역 육군 대장 백선엽

이제는 한(恨)도 없습니다. 미움도 없습니다.
부모, 형제, 고향 친구 이름도 모두 잊어버렸습니다.
다만, 내가 잠든 이곳이 조국이라는 것만은
60년간 단 한 번도 잊은 적이 없습니다.

“어느 가을, 맑은 하늘에 낙엽이 질 때 광풍이 일고 일순간 나는 이렇게 죽어 갔습니다. 아프지도 않습니다. 곁에 전우가 함께 있어 행복합니다. 비록 내 다리는 포화 속으로 날아가 버렸지만 이렇게 해어진 군복이라도 입고 있는 나는 그나마 따뜻합니다. 누구는 나를 귀신이라 부를 것이고 누구는 나를 국군이라 부를 것입니다. 또 얼마 있으면 세월 속에 이 옷마저 녹아 없어지겠지만 그래도 꿈만은 버리지 못했습니다. 제대로 밥 한 끼 먹지 못했고, 제대로 된 군복 한 번 걸쳐 본 적 없지만 우리는 싸웠고 적을 물리쳤으며 이렇게 오늘도 남아 있습니다. 그리움으로 이젠 눈물도 말랐고 오로지 추억만 남았기에, 나를 찾으러 온 후배 전우들에게 고맙다는 말도 못하겠습니다.”

이 땅의 국민이라면 반드시 알아야 할 우리의 과거다

“초연이 쓸고 간 깊은 계곡 깊은 계곡 양지 녘에
비바람 긴 세월로 이름 모를 이름 모를 비목이여
먼 고향 초동 친구 두고 온 하늘가
그리워 마디마디 이끼 되어 맺혔네”

비목. 한명희 선생의 가곡 가사다. 한명희 선생이 6·25의 아픔을 노래가사로 기록한 바로 그 전쟁의 포성이 멎은 지 60년의 세월이 흘렀다. 하지만 그 상처는 아직도 아물지 않고 그대로 남아있다. 그런데도 우리의 머릿속에서 6·25라는 단어조차 가물가물 사라져가는 것 또한 현실이다.

한명희 선생은 이러한 현실을 가슴 아파하며 이렇게 말했다.
“내가 지은 노래 가사 「비목」이 국민 사이에 널리 불리면서부터 나도 6·25전쟁에 관해 남다른 관심을 두게 되었다. 그때마다 나는 어린 시절 6·25를 치른 세대로서 내심 부끄럽기 짝이 없었다. 그간 우리는 너도나도 6월이 오면 6·25의 비극에 대해 호들갑을 떨기 일쑤였다. 그러나 모두가 빈말이요, 허풍이었고, 요식이었다. 6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우리는 국군포로 문제는 물론 전사자들의 유해조차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미국의 JPAC가 수범하는 투철한 실천의지나 철학을 떠올리면 쥐구멍이라도 찾고 싶은 심정이다. 이러고도 우리는 그간 현충일만 되면 정부도 언론도 국민도 대단한 애국심이나 역사의식이라도 있는 양 화려한 수사들로 말 잔치만 벌여왔다.”

여기 민초들이 겪은 6·25가 생생하게 기록되어 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아니 살아 숨 쉬는 사람이라면 이 기록에 눈물 흘리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한명희 선생의 부탁처럼 후세들에게 두루 읽혀져 전쟁의 비극을 실감하고 나라의 소중함을 되새겼으면 한다.

보라! 여기에 그대의 부모형제 그리고 친구들이 전쟁의 포탄과 이념에 희생되어 60년을 울부짖고 있다. 한번쯤 그대의 손을 내밀어 이들의 희생이 만들어낸 대한민국에 감사해야 하지 않겠는가!

전쟁을 모르는 후세들에게 큰 교훈이 될 것이다

예비역 육군 대장 백선엽

155마일 휴전선에 총성이 멎은 지도 어언 60년이 흘렀습니다. 이제 전쟁의 상처는 아물어 젊은 세대는 이 전쟁이 언제 발발했는지조차 알지 못할 정도가 되어 버렸습니다. 그리고 수많은 격전지도 그 흔적조차 찾기 어려울 정도로 변모해 버렸습니다. 이렇게 모든 것이 변했지만 변치 않고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치열했던 전선, 이름 모를 산하에 숭고한 피를 흘리며 희생되었으나, 미처 돌아오지 못한 수많은 전우의 유해입니다. 전쟁 중은 물론이고 전쟁 후에도 전국 곳곳에 유기되어 있던 전사자를 수습해 안장하는 사업을 전개했었지만, 여전히 많은 수의 유해가 제대로 수습되지 못한 채 격전지에 그대로 방치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시점에, 저자가 유해발굴의 오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격전지에서 들은 주민과 참전 용사의 증언을 생생한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이 책을 출간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 아닐 수 없으며, 6·25전쟁의 참혹함을 모르는 우리 후세들에게 큰 교훈을 남겨 줄 것이라 확신합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용석(지은이)

육군3사관학교 16기로 졸업한 후, 대전대학교에서 사회복지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1979년 소위로 임관하여 장교로 복무하다가, 1999년부터 2003년까지 육군 유해발굴 계획 및 통제 장교로 복무했다. 2003년부터는 포병대대장과 포병연대장을 역임하다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발굴과장으로 2010년까지 5년간 재직했다. 현재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조사과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2010년 제1회 조선일보·국방부 주관 위국헌신상 ‘헌신’부문상을 수상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추천사 / 백선엽[예비역 육군 대장] = 6
축사 / 한명희[대한민국예술원 회원, 비목 작사자] = 8
추천사 / 김일생[예비역 육군 중장] = 12
서문|남기고 싶은 이야기 = 15
Ⅰ 너무 늦어 죄송합니다 
 1 전쟁터에 남겨진 흔적 = 33
 2 유해발굴은 계속되어야 합니다 = 53
 3 아버지, 아버지, 우리 아버지 = 67
 4 죽어서도 이름을 남긴 영웅 = 99
 5 다시 일어선 26인의 용사들 = 121
Ⅱ 잊혀진 영웅 
 1 너무도 긴 60년, 그 후 = 133
 2 총성은 이제 그만 = 161
 3 오, 하늘이여 = 173
 4 대한민국을 사랑한 미군 용사 = 195
Ⅲ 그날의 증언과 이야기들 
 1 방황하는 국민, 후진하는 국군 = 213
 2 마을 총소리 = 245
Ⅳ 전쟁은 이제 그만 
 1 전쟁은 이제 그만 = 279
 2 적군으로 만난 전우 = 295
 3 분단을 넘어 하나로 = 305
감수를 마치며|육군 중장 권태오 = 323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