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중세 유럽의 상인들 : 무법자에서 지식인으로 (1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Cipolla, Carlo M., 1922-2000 김위선, 역
서명 / 저자사항
중세 유럽의 상인들 : 무법자에서 지식인으로 / 카를로 마리아 치폴라 지음 ; 김위선 옮김
발행사항
서울 :   길,   2013  
형태사항
152 p. : 삽화 ; 22 cm
총서사항
역사도서관. 교양 ; 18
원표제
Tre storie extra vaganti
ISBN
9788964450673
000 00935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755798
005 20130627092015
007 ta
008 130625s2013 ulka 000c kor
020 ▼a 9788964450673 ▼g 04930
035 ▼a (KERIS)BIB000013190450
040 ▼a 211006 ▼c 211006 ▼d 211009
041 1 ▼a kor ▼h ita
082 0 4 ▼a 330.94 ▼2 23
085 ▼a 330.94 ▼2 DDCK
090 ▼a 330.94 ▼b 2013
100 1 ▼a Cipolla, Carlo M., ▼d 1922-2000 ▼0 AUTH(211009)5990
245 1 0 ▼a 중세 유럽의 상인들 : ▼b 무법자에서 지식인으로 / ▼d 카를로 마리아 치폴라 지음 ; ▼e 김위선 옮김
246 1 9 ▼a Tre storie extra vaganti
246 3 9 ▼a 3 storie extra vaganti
260 ▼a 서울 : ▼b 길, ▼c 2013
300 ▼a 152 p. : ▼b 삽화 ; ▼c 22 cm
440 0 0 ▼a 역사도서관. ▼p 교양 ; ▼v 18
536 ▼a 이 책은 이탈리아 외무부의 후원으로 출판되었음
700 1 ▼a 김위선, ▼e▼0 AUTH(211009)99243
900 1 0 ▼a 치폴라, 카를로 마리아,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0.94 2013 등록번호 11169713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0.94 2013 등록번호 15131731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0.94 2013 등록번호 11169713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0.94 2013 등록번호 15131731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이탈리아 경제사가 카를로 마리아 치폴라가 말년에 쓴 미시사적 저작 <중세 유럽의 상인들 : 무법자에서 지식인으로>가 도서출판 길의 역사도서관 교양 시리즈의 열여덟 번째 책으로 소개된다.

이 책은 '당대 가장 뛰어난 경제사가'였고 1995년 '동료 학자들에게 혁신 정신의 귀감이 된 역사학자'로서, 매년 인문과학, 자연과학, 의학 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학자를 선정하여 노벨 상에 버금갈 정도의 상금을 수여하는 발잔 상을 수상한 치폴라의 역사학을 들여다볼 수 있는 저서이다.

경제사가, 특히 화폐 전문사가로서의 치폴라와 미시사가로서의 치폴라의 진면목을 동시에 목격할 수 있는 저서이다. 원제는 'Tre storie extra vaganti'인데, 직역하면 '평범하지 않게 떠도는 세 가지 이야기'이다. 이 책에서 치폴라는 서문도 따로 쓰지 않고 생뚱맞게 이야기 세 개만 들려주는데, 이 이야기들의 주된 소재이자 테마는 바로 '상인'이다.

궁색하고 원시적인 상태였던 8, 9세기 유럽의 상인은 '무법자'(homines duri)였다. 그렇게 불린 이유는 당시 상인이라는 직업을 가진 자만이 가톨릭 교회에서 퍼붓는 온갖 비난을 감히 무시하고 살았으며, 산길에 도사리던 수많은 위험과 죽을 고비에 맞설 각오가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이제 세월이 흘러 14세기가 되었다. 상인의 이미지는 어떻게 변했을까.

사회 계층 피라미드의 가장 밑자리를 메우는 천민 ‘무법자’에서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는 ‘지식인 기업가’로
중세 유럽 상인들의 신분 상승에 관한 세 개의 일화


이탈리아 경제사가 카를로 마리아 치폴라(Carlo Maria Cipolla, 1922~2000)가 말년에 쓴 미시사적 저작 『중세 유럽의 상인들: 무법자에서 지식인으로』(1994)가 도서출판 길의 역사도서관·교양 시리즈의 열여덟 번째 책으로 소개된다. 이 책은 “당대 가장 뛰어난 경제사가”였고 1995년 “동료 학자들에게 혁신 정신의 귀감이 된 역사학자”로서, 매년 인문과학, 자연과학, 의학 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학자를 선정하여 노벨 상에 버금갈 정도의 상금을 수여하는 발잔 상을 수상한 치폴라의 역사학을 들여다볼 수 있는 저서이다.

“역사가의 임무란,
거대하고 위대한 프레스코화 한 점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에 살아 숨 쉬던 인간의 삶을
사료에 근거해 재구축하는 것이다.“ ―카를로 마리아 치폴라

경제사가이자 위생사 연구의 개척자, 또한 이탈리아 르네상스 미시사가
― 역사 연구의 원천인 사료 발굴에 천착했던 전방위 역사가

한국에서는 아직까지 치폴라가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치폴라는 이탈리아 경제사학계 2세대에 속하는 학자로서 화폐, 인구, 위생과 보건, 농업과 산업화의 관계, 그리고 기술과 경제 발전의 관계 등 끊임없이 새로운 연구 분야를 개척하며 말년에 이르기까지 왕성한 저술 활동을 펼쳐 당대의 역사학계에 상당한 영향을 끼친 인물이다.(국내에 소개된 그의 저서로는 근대 초 유럽의 발전과 팽창을 기술 진보의 측면에서 설명한 『대포, 범선, 제국』과 인간의 본성을 풍자하며 분석한 『즐겁게 그러나 지나치지 않게』가 있다.)
역사가 치폴라가 이렇듯 폭넓은 연구 주제를 섭렵하고 엄청난 양의 저술을 써낼 수 있었던 배경에는 문서보관소가 있었다. 문서보관소에서 직접 사료를 찾는 일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소모가 많은 일이다. 많은 역사가들이 젊을 때 열심히 자료를 찾아 놓은 후 학자로서 안정적인 자리를 잡으면 문서보관소를 잘 찾지 않으려 한다. 하지만 치폴라는 체력이 닿는 한 말년까지도 항상 새로운 자료를 찾아다녔다. 오랜 세월 빛을 보지 못하던 사료가 그의 손에 들어가게 되면 날카로운 문제의식에 의해 분석되고 역사적, 사회적 의미를 얻었다. 그가 화폐 전문사가로서 명성을 얻게 된 것도 박사 논문을 보완하고자 문서보관소를 뒤지다가 우연히 손에 쥐게 된 14~16세기 금화 두카토와 리라의 환율 변동 통계표 덕분이었다. 또 다른 예로 1963년 그가 발굴한 사료는 위생청에서 작성한 문서라는 이유로, 역사가는 의학자가 다루어야 할 문서라고 생각했고, 의학자는 단순히 행정적인 문서라 치부하여 오랫동안 어떤 연구의 대상도 되지 못했다. 그렇게 오랫동안 천덕꾸러기 대접밖에 받지 못하던 사료를 치폴라가 사회, 경제사적 맥락에서 연구했고, 이를 계기로 그는 위생사 연구의 개척자가 되었다.
발잔 상 수상 당시 받았던 “동료 학자들에게 혁신 정신의 귀감이 된 역사학자”라는 평가는 바로 이러한 열정에 관한 상찬이었을 것이다.

‘미시사’라는 말이 학계에 유행하기 전에 이미 미시사를 썼던 학자
― 사건 하나, 인물 한 명을 현미경 삼아 분석해 그려 낸 거시적 조망

“단행본 역사서의 대가”(the master of the short historical monograph)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치폴라는 단편이지만 날카로운 분석력이 돋보이는 소책자를 많이 집필했다.(책 28쪽에 ‘저서와 논문 목록’을 따로 정리하여 수록했다.) 논제 하나를 일단 정하면 그 논제에 대해서 길고 장황하게 이야기하는 대신 그 논제와 관련된 숨은 이야기나 한 개인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사례 연구(case-study)의 결과를 주로 세상에 내놓았기 때문이다.
그의 저서 대부분이 200쪽 안팎밖에 되지 않으며, 그가 쓴 수많은 논문도 스무 쪽을 넘어가는 것이 드물다. 그렇다고 해서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실제로는 간단한 이론이나 개념을 글이나 말로써 간단명료하게 설명하기 힘들 때가 있다. 그런 때 구체적인 예를 들어 설명하면 쉽게 다가오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와 같은 맥락에서 치폴라는 실제 일어났지만 세상 사람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그 주변을 감싸는 커다란 주제를 얘기하고자 했다. 이런 이유로 학계에서 그는 미시사가로 통했다. 하지만 치폴라는 ‘미시사’라는 말이 학계에 유행하기 전에 이미 미시사를 썼던 학자다. 그가 미시사가로 거론되는 이유는 한 사람 혹은 한 가문, 한 사건을 통해 당시의 전반적인 경제·정치 상황을 한 폭의 풍경화처럼 묘사해 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종합적이고 거시적인 맥락의 논제를 얘기하고자 항상 그는 한 사건이나 한 인물 혹은 소재 하나를 선택하여 이를 현미경으로 삼고 그 주변에 묻어나는 여러 요소를 세밀하게 분석하는 ‘미시적 방법’을 택했다. 주로 연구한 지방은 토스카나 주이지만 그는 토스카나 주의 중세 경제를 얘기하면서 동시에 중세 유럽의 경제를 얘기한다.
실제로, 초기 미시사 연구로 손꼽히는 에마뉘엘 르 루와 라뒤리의 『몽타이유』(1975), 카를로 긴즈부르그의 『치즈와 구더기』(1976)보다 몇 년 더 앞서는 1973년에 치폴라는 영어판으로 『크리스토파노와 흑사병』이라는 연구서를 출간했다. 이 책 『중세 유럽의 상인들: 무법자에서 지식인으로』도 그가 말년에 저술한 미시사적 저서 가운데 하나이다. 특히 이 책은 적은 분량에도 불구하고 그 안에서 세 개나 되는 이야기를 들려준다는 점에서 치폴라의 다른 어떤 저서보다도 미시사적 성격을 강하게 지닌다.

중세 지중해 무역을 발달시키고 근대 국가의 초석을 놓았던 계층의 탄생사
― 14세기 피렌체 상인, 17세기 후반 제노바 상인 그리고 18세기 프랑스 상인

이 책 『중세 유럽의 상인들』은 경제사가, 특히 화폐 전문사가로서의 치폴라와 미시사가로서의 치폴라의 진면목을 동시에 목격할 수 있는 저서이다. 원제는 Tre storie extra vaganti인데, 직역하면 ‘평범하지 않게 떠도는 세 가지 이야기’이다. 하지만 한국 독자에게는 원제가 가진 느낌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을 것 같아 ‘중세 유럽의 상인들: 무법자에서 지식인으로’라는 제목으로 번역했다.
이 책에서 치폴라는 서문도 따로 쓰지 않고 생뚱맞게 이야기 세 개만 들려주는데, 이 이야기들의 주된 소재이자 테마는 바로 ‘상인’이다. 궁색하고 원시적인 상태였던 8, 9세기 유럽의 상인은 ‘무법자’(homines duri)였다. 그렇게 불린 이유는 당시 상인이라는 직업을 가진 자만이 “가톨릭 교회에서 퍼붓는 온갖 비난을 감히 무시하고 살았으며, 산길에 도사리던 수많은 위험과 죽을 고비에 맞설 각오가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이제 세월이 흘러 14세기가 되었다. 상인의 이미지는 어떻게 변했을까.
첫 번째 이야기. 14세기 전반 통화 위기로 파산 일로에 놓인 가문을 일으켜 세우고자 피렌체 출신 상인 가문인 바르디 집안 사람 몇몇이 화폐를 위조하려 한다. 화폐 위조범이라면 무조건 화형을 당하던 시절이었음에도 중죄를 지은 이들은 살아남았다. 도리어 이들이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인 몇몇 ‘피라미’들이 법의 처단을 받았다. “이들은 법을 조금도 괘념치 않았다.” 그들은 여전히 ‘무법자’였다.
두 번째 이야기. 17세기 후반 유럽과 터키에서 프랑스 은화 루이지노가 유행하자 제노바 상인들은 이 은화를 위조해 국제 시장에 유통시킨다. 이들은 루이지노를 화폐가 아니라 장신구로 생각했던 터키인의 순진한 욕망을 이용해 먹었다. 상인은 여전히 사기를 치고 못된 짓이나 저지르는 ‘무법자’의 이미지를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
세 번째 이야기. 17세기 말, 사바리 가문은 원래 대대로 상인 가문이었으나 루이 13세 이후 상인이 합법적으로 신분 상승 할 길이 열리자 이를 이용해 귀족으로 둔갑했다. 그리고 이 사바리 부자(父子)는 출간되자마자 열풍을 일으킨 세기의 대작을 저술하기에 이른다. 이제 상인은 좀 더 품위 있고 격식을 갖춘 ‘지식인이자 기업가’로서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는 훌륭한 일꾼이다.

치폴라는 왜 ‘상인’의 지위 변천사를 얘기하고자 했을까? 중세 초까지만 해도 상인은 하층 계급에 속했다. 그러나 10세기 중반 이후 유럽 대륙의 인구가 증가하고 도시와 상업이 발달하기 시작했다. 도시 안에는 부유한 상인, 환전업자, 약사, 공증인, 변호사, 판사와 같은 사람들이 살았고, 이들이 도시의 정치, 사회, 문화를 이끌었다. 이제 상인은 더 이상 사회 계층 피라미드에서 가장 밑자리를 메우는 천민이 아니었다. 조금씩 신분 상승을 하게 되었다. 도시에 사는 사람은 누구에게도 예속되지 않고 자유로웠다. 이 도시민들이 바로 중세 지중해 무역을 발달시킨 주인공이 되었고, 근대 국가의 초석을 놓은 시민 계층을 형성했다. ―김위선, '옮긴이 해제' 중에서

카를로 마리아 치폴라가 역설한 역사가의 임무
― 역사가는 역사학에 경제학과 심리학, 사회학까지 절충해야만 한다

경제사가로서 치폴라는 경제학과 역사학을 절충할 것을 강조했다. 그 이유는 대부분의 경제사가가 경제학을 제대로 공부하지 않고 경제사에 몸담는 경우가 흔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그는 자신이 평생 존경해 마지않았던 앙리 피렌과 페르낭 브로델조차 경제학에 취약했다는 점 때문에 비판했다. 경제학을 공부하지 않은 경제사학자는 말 그대로 “취급도 하지 않았다”고 치폴라의 동료 학자 루치아노 카판냐는 회고한다. 물론, 역으로 과거의 경제 현상을 경제 이론으로만 설명하는 일에도 비판적이었다. “경제사라는 학문은 철저하게 간학문적(間學問的, interdisciplinary) 성격을 지닌다. 다시 말해, 경제사학은 인간과 관련된 중요한 두 분야의 학문, 역사학과 경제학을 접목시킨 과목이다. 오늘날 역사학은 철저하게 인문학적인 성격을 지니지만 경제학은 이론 위주의 과목으로 변해 버려서 문제가 된다”라고 쓴 『경제사 입문서』의 서문에서 볼 수 있듯이 그는 경제학과 역사학을 철저하게 분리하여 인식했지만 이 두 학문을 절충하는 일이 바로 경제사가의 임무라고 인식했다.
또한 치폴라가 생각했던 역사가의 임무란, “거대하고 위대한 프레스코화 한 점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에 살아 숨 쉬던 인간의 삶을 사료에 근거해 재구축하는 것이다.” 그는 역사가를 연극 연출가나 영화 감독에 비유했으며 역사가가 써내는 책을 연극에 비유했다. 그러나 무대 위에서 일어나는 일만 보여주는 보통 연극 연출가와는 달리 그는 무대 뒤에서 일어나는 일도 관객에게 보여 주고자 했다. 정리되고 이론화된 부분만 관객에게 보여 줄 것이 아니라 그 일이 어떻게 그리고 어떤 맥락에서 발생했는지도 보여 주어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그는 역사를 이해하고 역사책을 쓰는 데에 인간과 관련된 모든 학문, 특히 심리학과 사회학을 접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역사에서 ‘인간’의 중요성을 알고 이해한 역사가
― 냉소적으로 빈정거리기도 하면서 인간의 본성을 꿰뚫는다

치폴라는 역사 연구라는 과학적인 작업을 통해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우리 인간이 사는 세상에 통용되는 유익한 법칙을 찾아내고자 했다. 다른 어떤 자원보다 ‘인적 자원’이 바로 역사의 주축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예나 지금이나 여전히 인간 사회에 살아 숨 쉬는 괴이한 법칙, 그리고 인간의 변하지 않는 천성을 치폴라는 자주 자신의 저서에서 언급한다. 그럴 때마다 치폴라는 빈정거리거나 냉소적이다. 하지만 너무 얄밉지 않게 비꼬는 어투 덕분에 그의 책은 읽는 재미가 있다. 예를 들면, 이 책 『중세 유럽의 상인들』에서도 인간의 외고집 특성을 다음과 같이 풍자적으로 지적한다. “인간은 직접 경험을 하고 나서도 바뀌는 것이 하나 없으며 다른 사람들이 겪는 것을 보고서도 전혀 배우질 못한다. 그래서 본디 타고난 고집대로 행동해 똑같은 실수와 똑같은 잘못을 계속해서 저질러 인간 사회의 발전에는 눈곱만큼도 도움이 안 되는 결과를 가져온다.” 대개의 역사서들과는 달리 이렇게 종종 빈정거리는 탓에 치폴라의 책은 ‘입담 좋은’ 이야기꾼의 것으로 읽히기도 한다. 학자의 권위적인 언어로 책을 쓰기보다는 연극 연출가처럼 관객을 의식하고 관객의 눈높이에 맞추어 썼다. 그렇기 때문에 치폴라의 책은 부담 없이 읽을 수 있고, 그런 그의 특징이 잘 드러나는 저서 가운데 하나가 바로 이 책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카를로 M. 치폴라(지은이)

런던정경대학(LSE)과 소르본대학교에서 유럽의 경제와 역사를 연구한 대표적인 이탈리아 경제사학자이다. “자신의 세대에서 가장 뛰어난 경제사가”였고, 1995년에는 “동료 학자들에게 혁신 정신의 귀감이 된 역사학자”로서 발잔상(Balzan Prize)을 받았다. 그는 ‘서구의 발흥’, 특히 고대에서 근대로의 이행 과정으로서 중세에 대해 연구하면서, 유럽 문명의 연속성과 근대 유럽의 경제성장을 인구, 상업, 지식 등 장기적인 역사적 전환의 복합적 메커니즘으로 설명했다. 1959년부터 1980년대 초까지 미국 버클리대학교 교수로 재직했고, 1991년 정년 퇴임할 때까지 이탈리아 피에졸레의 유럽대학교와 피사고등사범학교에서 가르쳤다. 경제사 분야에서 국제적 명성을 얻으면서 영국 왕립역사학회, 이탈리아 린체이아카데미, 미국예술과학아카데미 등의 회원이 되었다. 『스페인 은의 세계사』(1996년), 『대포, 범선, 제국』(1965년), 『시계와 문명』(1967년), 『중세 유럽의 상인들』(1994년) 등 수많은 저서를 남겼다.

김위선(옮긴이)

1973년 봄, 경남 거창에서 태어났다. 한국교원대학교에서 역사교육을 전공한 뒤 공부를 좀 더 해 보고 교편을 잡겠다는 생각으로 서강대학교 대학원 서양사학과에 들어가 석사학위를 받았다. 평소 이탈리아 역사에 관심이 많았기에 2000년 이탈리아 정부 초청 장학금을 받고 이탈리아로 건너갔다. 피렌체 대학교에서 저명한 이탈리아 르네상스사가 리카르도 푸비니(Riccardo Fubini) 교수와 함께 논문을 준비해 2008년에 다시 학사학위를 받았다. 2013년 현재 페라라 대학교에서 이탈리아어사학자이자 문헌학자인 파올로 트로바토(Paolo Trovato) 교수와 함께 박사학위 논문을 준비하는 중이다. 박사학위 논문은 15세기 후반 피렌체 공화국의 한 서적상인이 남긴 필사본을 발굴하여 이를 문헌학적으로 고증하고 역사적, 정치적 관점에서 분석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옮긴이 해제 _ 경제사가 카를로 마리아 치폴라와 미시사 = 5
카를로 마리아 치폴라의 저서와 논문 목록 = 28
1. 무법자 = 41
2. 17세기의 사기 사건 = 97
3. 18세기 사바리 부자가 본 유럽 = 115
옮긴이의 말 = 149

관련분야 신착자료

Thaler, Richard H. (2021)
Boudreaux, Donald J (2021)
김인규 (2021)
성태경 (2022)
Mankiw, N. Gregory (2021)
강문성 (2021)
MacKinnon, Danny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