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효명세자 : 칼을 품은 춤, 세도정권을 겨누다 (1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상각, 1961-
서명 / 저자사항
효명세자 : 칼을 품은 춤, 세도정권을 겨누다 / 이상각 지음
발행사항
파주 :   서해문집,   2013  
형태사항
263 p. : 삽화 ; 22 cm
ISBN
9788974835972
일반주기
'효명세자 연보' 수록  
부록: 효명세자가 창작한 주요 정재와 전통 정재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62-263
주제명(개인명)
효명세자   孝明世子,   1809-1830  
000 00818camcc2200265 c 4500
001 000045751977
005 20130521130401
007 ta
008 130516s2013 ggka b 000c dkor
020 ▼a 9788974835972 ▼g 03910
035 ▼a (KERIS)BIB000013160375
040 ▼a 211032 ▼c 211032 ▼d 211032 ▼d 211009
082 0 4 ▼a 951.902092 ▼2 23
085 ▼a 953.0585092 ▼2 DDCK
090 ▼a 953.0585092 ▼b 2013
100 1 ▼a 이상각, ▼d 1961- ▼0 AUTH(211009)68056
245 1 0 ▼a 효명세자 : ▼b 칼을 품은 춤, 세도정권을 겨누다 / ▼d 이상각 지음
260 ▼a 파주 : ▼b 서해문집, ▼c 2013
300 ▼a 263 p. : ▼b 삽화 ; ▼c 22 cm
500 ▼a '효명세자 연보' 수록
500 ▼a 부록: 효명세자가 창작한 주요 정재와 전통 정재
504 ▼a 참고문헌: p. 262-263
600 0 4 ▼a 효명세자 ▼g 孝明世子, ▼d 1809-1830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85092 2013 등록번호 11169512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85092 2013 등록번호 11169512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효명세자는 조선의 제23대 국왕 순조와 순원왕후 김씨의 맏아들이다. 1827년(순조 27) 2월 18일부터 1830년(순조 30) 5월 6일 급서할 때까지 약 3년 3개월 동안 부왕 순조의 명으로 대리청정에 임하면서 조선을 경영한 실질적인 국왕이었다. 효명세자의 대리청정 3년, 그 짧은 시기는 양난으로 멸망 지경에 이른 조선이 영.정 시대를 거쳐 재기할 수 있던 유일한 기회였다.

부패한 관료와 양반들의 횡포에 견디다 못한 백성들의 반발은 홍경래의 난으로 대표되는 민란으로 속출했고, 천주교로 대변되는 서구 세력이 물밀 듯이 밀려들어오던 상황에서 그가 시도한 개혁의 의미는 실로 자중했다. 죽어서는 문조익황제로 추존될 정도로 뜨겁고 강렬하던 효명세자가 꿈꾸고 시도한 개혁의 비책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죽어서야 왕이 된 비운의 왕세자, 효명세자를 다룬 책이다.

죽어서야 왕이 된 비운의 왕세자
효명세자는 조선의 제23대 국왕 순조와 순원왕후 김씨의 맏아들이다. 1827년(순조 27) 2월 18일부터 1830년(순조 30) 5월 6일 급서할 때까지 약 3년 3개월 동안 부왕 순조의 명으로 대리청정에 임하면서 조선을 경영한 실질적인 국왕이었다.
효명세자의 대리청정 3년, 그 짧은 시기는 양난으로 멸망 지경에 이른 조선이 영·정 시대를 거쳐 재기할 수 있던 유일한 기회였다. 부패한 관료와 양반들의 횡포에 견디다 못한 백성들의 반발은 홍경래의 난으로 대표되는 민란으로 속출했고, 천주교로 대변되는 서구 세력이 물밀 듯이 밀려들어오던 상황에서 그가 시도한 개혁의 의미는 실로 자중했다. 죽어서는 문조익황제(익종)로 추존될 정도로 뜨겁고 강렬하던 효명세자가 꿈꾸고 시도한 개혁의 비책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칼을 품은 춤, 세도 정권을 겨누다
효명세자는 무엇보다도 안동 김씨 세도정권의 일방독재로 쇠약해진 왕권 회복에 힘썼다. 국왕 부부를 위해 여러 차례 진찬과 진작을 거행한 것도 그 일환이었다. 아울러 그는 할아버지 정조처럼 탐관오리를 엄하게 다스리고, 과거제도를 정비하는 등 다양한 개혁정책을 추진했다. 하지만 이전 방식으로는 고착된 현실을 타파할 수 없다고 깨달은 그는 이전까지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예악禮樂’이란 무기를 꺼내든다. 마치 성군 세종이 즉위 초기부터 예악을 정비하는 데 심혈을 기울인 것처럼.
이에 효명세자는 부왕에 대한 효성을 빌미로 전례 없이 화려한 궁중 연회를 주관하면서 치사와 전문을 직접 지어 올리기도 하고 이름만 남은 옛 정재呈才(국가 행사와 연회에 쓰이는 무용)들을 자신의 악장으로 되살려내기도 했다. 또 ‘춘앵전’을 비롯해 수많은 정재를 직접 새로 만들거나 재창작했다. 지금까지 전하는 53종의 궁중 정재 중 무려 26종이 이때 효명세자가 새로 만들거나 되살려낸 것이다.
그런데 효명세자가 이처럼 유명무실하던 궁중 의식과 정재를 왕권 강화를 위한 고도의 정치적 수단으로 삼았다는 사실은 실로 창의적이고 혁명적이다. 이전의 정재들이 국가 창업의 정당성을 옹호하는 춤이던 데 반해 효명의 정재는 국왕의 권위와 왕실의 영광을 재현하는 도구였기 때문이다.

“나는 할아버지와 전혀 다른 방법으로 싸우겠다. 칼을 품은 춤으로 바위를 녹여버릴 것이다. 그리하여 작게는 무기력한 왕권을 회복할 것이고 크게는 피폐한 조선을 바로잡을 것이다.”

다시, 조선을 춤추게 하리라
그런 과정을 통해 효명세자는 신권의 최전성기를 구가하던 안동 김씨 세력의 일방통행을 어느 정도 견제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집권 내내 전국을 휩쓴 기근과 홍수 등 천재지변으로 백성들의 삶이 도탄에 빠져들고, 강고한 세도정권에 충성하는 탐관오리들의 기세가 수그러들지 않자 세자는 절망감에 휩싸인다.
그 와중에 세자의 진의를 의심하게 된 세도정권은 맹공을 퍼부음으로써 세자의 노력을 신권정치의 틀 안에 가두어버렸다. 그로부터 몇 달 지나지 않아 심신의 피로를 이겨내지 못한 세자는 갑자기 숨을 거두었고, ‘효명孝明’이란 아름다운 이름으로 치장되어 역사 속에 묻혀버렸다. 아울러 조선의 중병을 치유하고 왕권을 회복하려던 원대한 포부도 깨끗이 지워졌고 파탄 지경의 정재를 발전시켰다는 예술적 허명만 남았다. 그의 개혁이 물거품이 되면서 박규수를 비롯해 새 조선을 꿈꾸던 젊은 지식인들도 아득한 절망에 빠졌고 밀려들어오던 서구 열강의 포효를 들으며 전율해야 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상각(지은이)

충남 태안에서 태어났다. 시를 배우러 서울까지 올라와 〈시와 산문〉 동인으로 활동을 했으나 정작 시보다는 인간관계 관련 글을 더 많이 썼다. 실록 등 고전 번역이 공개되면서 한동안 역사 알아가는 재미에 빠져 지냈다. 그리고 역사 대중서를 몇 권 썼다. 《이산 정조대왕》은 드라마가 히트하면서 덩달아 베스트가 되었다. 《이도 세종대왕》 《이경 고종황제》가 이어졌고 단행본 《조선왕조실록》과 《고려사》도 나왔다. 조선 망국 시기 일본인 과 서양인의 행적을 적은 《조선 정벌》과 《꼬레아 러시》, 조선 사회의 천역(賤役)을 다룬 《조선팔천(朝鮮八賤)》, 천인과 중인을 다룬 《조선노비열전》과 《조선역관열전》, 예악으로 정치를 전복하려던 《효명세자》, 조선어학회 투쟁기를 그린 《한글 만세, 주시경과 그의 제자들》도 냈다. 최근 서해 3부작을 기획 했는데 첫 번째가 이 《안흥량 난행량》이다. 지은이의 고향 앞바다 이야기이기도 하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서문 : 희망과 절망의 그림자를 남기다 = 5
들어가며 : 칼을 품은 춤 = 10
01 잠룡 시대
 용의 눈동자를 가진 아이 = 23
 어른의 풍모를 갖추다 = 37
 동궁과 성균관에 봄이 오다 = 53
02 나의 집을 지으리라
 사대부들의 나라 = 71
 후원에서 빛을 찾다 = 92
 세도정권의 허를 찌르다 = 112
03 별이 빛나던 밤에
 피는 물보다 진하다 = 145
 연경당을 지은 뜻 = 157
 왕권 회복의 비책 = 169
04 여의주를 놓치다
 무심한 하늘, 서러운 땅 = 201
 세도정권의 대반격 = 214
 유성처럼 사라져버린 = 230
 그 날 이후 = 238
나오며 : 봄날의 꾀꼬리 = 242
부록
 효명세자가 창작한 주요 정재와 전통 정재 = 248
 효명세자 연보 = 261
참고문헌 = 262

관련분야 신착자료

대가야박물관 (2021)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 (2021)
한국. 국가보훈처. 국립4·19민주묘지 (2020)
임진란정신문화선양회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