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국제법의 역사 (Loan 3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Nussbaum, Arthur, 1877-1964 김영석 金英石, 역
Title Statement
국제법의 역사 / 아르투어 누스바움 지음 ; 김영석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한길사,   2013  
Physical Medium
518 p. ; 24 cm
Series Statement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 서양편 ; 76
Varied Title
(A) concise history of the law of nations (Rev. ed.)
ISBN
9788935662586 9788935652914 (세트)
General Note
부록: 1.국제법의 역사 편찬에 관한 연구, 2. 그로티우스보다 에스파냐 스콜라 법학자가 우월하다는 스콧의 견해  
색인수록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International law -- History
000 01170camcc2200337 c 4500
001 000045751972
005 20130520180831
007 ta
008 130516s2013 ggk 001c kor
020 ▼a 9788935662586 ▼g 94360
020 1 ▼a 9788935652914 (세트)
035 ▼a (KERIS)BIB000013171200
040 ▼a 211040 ▼c 211040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341.09 ▼2 23
085 ▼a 341.09 ▼2 DDCK
090 ▼a 341.09 ▼b 2013
100 1 ▼a Nussbaum, Arthur, ▼d 1877-1964 ▼0 AUTH(211009)108912
245 1 0 ▼a 국제법의 역사 / ▼d 아르투어 누스바움 지음 ; ▼e 김영석 옮김
246 1 9 ▼a (A) concise history of the law of nations ▼g (Rev. ed.)
260 ▼a 파주 : ▼b 한길사, ▼c 2013
300 ▼a 518 p. ; ▼c 24 cm
440 0 0 ▼a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 ▼p 서양편 ; ▼v 76
500 ▼a 부록: 1.국제법의 역사 편찬에 관한 연구, 2. 그로티우스보다 에스파냐 스콜라 법학자가 우월하다는 스콧의 견해
500 ▼a 색인수록
536 ▼a 이 책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도서출판 한길사에서 출간ㆍ유통함
650 0 ▼a International law ▼x History
700 1 ▼a 김영석 ▼g 金英石, ▼e▼0 AUTH(211009)49386
900 1 0 ▼a 누스바움, 아르투어,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Law Library(Books/B1)/ Call Number 341.09 2013 Accession No. 11169513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국제법 분야의 석학, 아르투어 누스바움
아르투어 누스바움(Arthur Nussbaum, 1877~1964)은 독일 출신 국제법 학자다. 베를린에서 태어난 그는 1894년부터 1897년까지 베를린대학교에서 법학을 공부하고 1898년 법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14년에서 1933년까지 베를린대학교에서 강사와 교수를 역임하다 1934년 미국으로 이주했고 1940년에는 미국에 귀화했다. 1934년부터 미국의 컬럼비아대학교 법과대학원 교수로 재직하며 세계적인 국제법 학자로 명성을 떨쳤다.
누스바움의 저작으로는 『국제법의 역사』를 비롯해 『독일 저당권법』(1913), 『독일 국제사법』(1932), 『법과 화폐』(1939), 『국제사법 원론』(1943) 등이 있다. 이 가운데 『국제법의 역사』(A concise History of the Law of Nations, 1947)는 국제법의 역사를 간결하게 정리한 국제법 분야의 명저다.

원시시대부터 제2차 세계대전까지 국제법의 역사
이 책은 총 7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장은 상고시대, 제2장은 중세시대-서양, 제3장은 중세시대-동방, 제4장은 근대, 30년 전쟁까지, 제5장은 웨스트팔리아 평화회의부터 나폴레옹 전쟁까지, 제6장은 빈 회의부터 제1차 세계대전까지, 제7장은 베르사유 조약부터 제2차 세계대전까지다. 기원전 4000년 전부터 제2차 세계대전까지 근 6000년 동안 발전해온 국제법의 역사가 이 책에 고스란히 정리되어 있다.
국제법의 발달 과정은 개인과 개인과의 관계가 국가 집단이나 조직 간의 관계로 확대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국제법이 만들어지고 적용되는 양상은 국가 내의 법이 집행되는 것과는 다르다. 국제 사회에서는 사법기관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초기에는 국경선을 정하는 것과 같이 가장 기초적인 부분에서부터 원형이 만들어진 국제법은 교회의 영향과 철학, 상업 발전, 전쟁과 같은 다양한 상황에 대응하며 조금씩 체계를 갖추고 복잡해지기 시작한다.

조약들은 더욱 사무적이고 기술적인 성격을 띠게 되었다. 점차 평화조약에서 하나님(the Divinity)을 인용하지 않게 되었다. 18세기의 조약에서 흔히 있었던, 통치자의 칭호와 소유 그리고 전권대표의 다양한 영예와 훈장 등을 부수적으로 열거하는 것은 사라졌다. 국가평등원칙의 영향으로 다자 조약에 알파벳 순으로 서명하는 것이 관습이 되었다. 양자 조약은 일반적으로 두 부를 작성하여 당사국이 각각 서명했다. 이때 한 당사국은 다른 당사국이 본문의 순위에서 먼저 오도록 허용한다. (이를 ‘교환’alternate의 원칙이라고 하는데 때때로 다자 조약에서 각 국가에게 조약문 한 부씩을 제공할 때 적용되기도 했다.) 이 관행 역시 평등주의에 입각한 것이다.(본문 336쪽)

제1장 상고시대: 로마법이 초석이 되다
제1장에서는 원시시대부터 고대 그리스와 고대 로마의 국제법을 다룬다. 누스바움은 국제법이 몽테스키외가 말한 것처럼 인류가 타고나는 것이 아니며 기원전 4000년 전부터 법현상이 나타났다고 주장한다. 저자가 특히 주목한 것은 고대 로마였다. 고대 로마는 정전(just war) 이론과 로마법을 통해 국제법 발달에 큰 영향을 주었다. 국제법의 어원 역시 로마의 만민법(jus gentium)에서 유래한 것이다.

국제 관계의 역사에 법보다는 이사야의 보석과 같은 예언(2:4)이 포함되어야 한다. 이 예언은 메시아가 온 후에 “그들이 그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그 창을 쳐서 낫을 만들 것이며 이 나라와 저 나라가 다시는 전쟁을 연습하지 아니하리라”는 것이다. 이 예언은 기독교를 매개체로 현대 평화주의의 주요한 근원이 되었으며, 나중에 살펴보듯이, 국제법이 발전하는 데 영향을 주었다.(본문 29쪽)

제2장 중세시대-서양: 교회법이 중세를 지배하다
중세는 초국가적 법이었던 교회법이 지배했다. 따라서 국제법이 독자적으로 발달하기는 어려웠다. 그러나 상법과 해사법이 발전하면서 『콘솔라토 델 마레』와 같은 법전이 나타났다. 국제사법(private international law)의 개념이 시작된 시기이기도 하다.

후기 주석학파가 국제법의 역사에 광범위하게 공헌한 것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오늘날 일반적으로 국제사법이라고 불리는 것을 도입했다는 점이다. 이 분야의 법학은 관련된 사실들이 전적으로나 그 일부가 외국과 관련된 것일 때 개인의 권리와 의무에 중점을 두고 있는 법이다. 특히 국제사법은 각자의 법을 지닌 두 개나 그 이상의 국가가 관련되는 법률 행위에서 발생하는 ‘법의 선택’(choice of law)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다. 빈번하게 일어나는 이런 상황에 어느 나라의 법을 적용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원칙이 분명히 있어야 한다.(본문 88~89쪽)

제3장 중세시대-동방: 유럽과 이슬람의 교류로 영사 제도가 등장하다
이 장은 동로마제국, 러시아, 이슬람 국가를 분석했다. 중세 후기에 서양과 동방의 접촉이 활발해지면서 캐피툴레이션 제도가 성립된 점에 주목할 만하다. 캐피툴레이션은 서양의 거류민이 이슬람 지역에 있을 때 본국에서 임명한 영사 재판을 받도록 이슬람 군주가 허용한 제도로서 오늘날 영사 제도의 기원으로 볼 수 있다.

법적 관점에서 볼 때 비잔틴의 조약 체결 중 가장 흥미 있는 예는 비잔티움과 페르시아 간에 체결된 6세기의 평화조약들인데 그중에서도 특히 562년에 유스티니아누스 황제와 페르시아의 호스로(Chosroes) 1세 사이에 체결된 것을 들 수 있다. 이 조약은 종교적 소수 민족의 보호를 최초로 규정한 것인데 이 문제는 후에 매우 중요한 주제가 된다.(본문 101쪽)

제4장 근대, 30년 전쟁까지: 국제법의 아버지, 그로티우스의 시대
1492년 신대륙 발견 시기부터 1648년 30년 전쟁이 끝날 때까지를 다룬다. 이 시기는 봉건법이 사라지고 민족국가가 발전하면서 기존의 도시국가와 같은 작은 공동체를 유지하기 어려워졌다. 이론적으로도 많은 발전이 이루어졌는데 특히 국제법의 아버지로 불리는 그로티우스(Hugo Grotius, 1583~1645-국립국원원 표기로는 ‘흐로티위스’이나 독자에게 익숙한 이름으로 표기했다)가 활약한 시기이기도 하다. 그의 『전쟁과 평화의 법』(1623~24)은 국제법 역사에서 획기적인 것으로 평가받는다.

그로티우스는 그가 전투의 성질(temperamenta)이라고 부르는 것을 수립함으로써 새로운 길을 열었다. 그는 가장 설득력 있는 방법으로 아주 상세한 점까지 들어가면서 인도주의, 종교와 장기적인 정책을 이유로 절제를 촉구했다. 예컨대 패자를 죽이는 권리는 다만 승자 자신을 죽음이나 그와 비슷한 피해로부터 구제하기 위해 필요할 때나, 그 패배자가 범죄를 범했을 때만 행사할 수 있어야 하며, 인질은 그들 자신이 나쁜 짓을 하지 않는 한 사형에 처해서는 안 되고, 재산은 군사적 필요성이라는 이유가 아니면 파괴해서는 안 되며, 약간의 자유와 자치권은, 특히 종교 문제에서는, 패전국 국민들에게 인정되어야 한다는 것이다.(본문 207쪽)

제5장 웨스트팔리아 평화회의부터 나폴레옹 전쟁까지: 유럽을 묶는 국제법이 등장하다
제5장은 30년 전쟁 이후부터 나폴레옹 전쟁까지를 다룬다. 웨스트팔리아 평화조약은 유럽 국제법의 출현으로 일컬어지기도 하는데 이를 통해 신성로마제국을 구성하던 300개 이상의 국가들이 정식으로 외국과 동맹을 체결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시기에는 전쟁 중의 상병자 보호를 위한 노력이 발전했고 중립과 관련된 법규도 발달했다.

인간 생활에 필요한 물건과 편리한 물건을 더욱 쉽게 획득할 수 있게 해주는 상선은 자유로이 그리고 약탈당하지 않고 통과할 수 있도록 허용되었다. 적십자 협약(Red Cross Convention)을 예고하는 것 같은 상세한 규정에 의해 전쟁포로들을 인도적으로 대우할 것을 약속했다.(본문 238쪽)

제6장 빈 회의부터 제1차 세계대전까지: 제국의 확장이 국제법의 발달의 단초가 되다
제6장은 1815년 빈 의회의 최종 의정서로 나폴레옹 전쟁이 종료되고 제1차 세계대전까지 시기를 다룬다. 이 시기 동안 국제법은 유럽의 전제주의, 미주 대륙의 먼로주의, 중국과 영국 간의 난징조약, 일본의 개항 등으로 인해 양적?질적으로 성장했다. 주로 조약법 분야에서 성문 국제법규가 증가하고 개선된 것이다. 또한 1899년에는 국제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상설중재재판소(Permanent Court of Arbitration)가 설립되었다.

역사상 처음으로, 많은 경우의 중재 사건이 영미법 법률가와 대륙법 법률가의 협조가 필요해졌고, 20세기에는 그러한 협력의 계기가 더욱 많아졌다. 이론적으로는 그들이 공동 노력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영미법은 소장(pleading)의 형식을 훨씬 중요시하고, 증거 규칙이 대륙법보다 엄격하며, 대륙법에서는 선례가 훨씬 중요하고, 합의의 해석에서는, 영미법계의 법원이 대륙법계의 법원보다 문서의 용어를 강조하고 주변 상황에 관해서는 덜 고려하는 경향이 있다. 실제로는, 이러한 어려움은 이 두 집단이 협력하는 데 있어서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대체로, 대륙법의 관대한 접근 방식이 채택되었다.(본문 368쪽)

제7장 베르사유 조약부터 제2차 세계대전까지: 평화조약이 국제연맹을 이끌어내다
제1차 세계대전은 베르사유 조약, 생제르맹 조약, 뇌이 조약, 트리아농 조약으로 종결되었다. 이 조약이 가져온 정치적 혁신은 국제연맹(League of Nations)이었다. 국제연맹의 국제 입법과 행정은 인도적 사업으로 확대되어 전염병 방지, 아편과 노예무역 방지, 교육과 아동 복지, 난민 지원 등을 지원했다.
국제노동기구(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가 비정치적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고 상설국제사법재판소(Permanent Court of International Justice)가 설립되었다. 한편 국제법을 자신들의 이념이나 정치적 신념을 선전하기 위해 사용하는 경향도 나타났다. 히틀러 정부가 그런 예였고 소련 역시 독자적인 체제에 맞게 국제법 이론을 전개해나갔다.

독일의 지위가 상대적으로 약했던 국가사회주의자(National Socialist) 체제의 초기 몇 년 동안, 자연법 재현과 베르사유 조약과 싸우기 위한 수단의 하나로서 특히 국가의 기본적 권리 이론 재현이 특징적으로 나타났다. 이 기본적 권리들은, 학자들에 의하면, 국가의 불가침 권리인 무장권(즉 무력사용권)과 국가의 적정한 ‘생존 영역’(living space)을 가질 권리를 포함한다.(본문 460쪽)

이 책은 국제법을 공부하고자 하는 학생이나 외교 관련 실무자들에게 좋은 참고서가 될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아르투어 누스바움(지은이)

이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권위 있는 학자라고 할 수 있다. 그는 1877년 1월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아버지 베르나르트Bernard와 어머니 베르나르딘 누스바움Bernardine Nussbaum의 아들로 출생하였다. 1894년에서 1897년까지 베를린대학에서 법학을 공부하였고 1898년에 법학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1906년 8월 21일 게르트루드 아이크Gertrude Eyck와 결혼하여 3명의 딸을 두었다. 그는 1914년에서 1933년까지 독일 베를린대학 법대의 강사와 교수를 역임하였고 1934년에 미국으로 이주하여 1940년 미국에 귀화하였다. 그는 1934년부터 미국의 콜롬비아 대학 법과대학원에서 교수로 재직하였으며 1964년 11월 22일 사망하였다. 누스바움은 이 책 이외에 ??Money in the Law??(1939), ??Principles of Private International Law?? (1943), ??독일저당권법??(Deutsches Hypotheken­ wesen)(제1판은 1913년, 제2판은 1921년 출판되었으며 스페인어와 일본어로 번역됨), ??독일국제사법??(1932) 등 다수의 서적을 저술하였다. '국제법의 역사'에서 누스바움은 원시시대부터 고대 그리스, 고대의 중국, 인도 등 동양세계, 서양의 중세, 근대, 웨스트팔리아 평화회의부터 나폴레옹 전쟁 시기, 비엔나회의부터 제1차 세계대전까지의 시기, 베르사유 조약체결부터 제2차 세계대전까지의 시기 등 인류 역사의 주요 시기들에 있어서의 국제법의 역사를 종합적으로 고찰하고 정리하며 평가한다. 또한, 누스바움은 위에서 열거한 각 시기의 대표적인 국제법학자들을 소개하고 그들의 이론을 분석, 평가함으로써 국제법의 이론이 발전하여가는 과정을 설명하여주고 있다.

김영석(옮긴이)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졸업(법학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법학과 졸업(법학석사, 국제법) 미국 일리노이대학 법학전문대학원(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College of Law) 법학석사 (LL.M) 및 법학박사(J.S.D, 국제법) 취득 제25회 외무고등고시 합격(1991년) 외무부 조약과, 재외국민과, 인사과 등 근무 서울대학교 대학원 법학과 강사, 아주대학교 법학부 조교수 역임 이화여자대학교 법과대학 조교수, 부교수 역임 외무고시, 행정고시, 사법시험, 7급, 9급 공무원시험 등 출제위원 역임 미국 일리노이대학교(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포담대학교(Fordham University), 이탈리아 밀라노대학교(University of Milan) 방문교수 역임 외교부 자체평가위원 역임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해양투기금지에 관한 런던의정서 준수그룹 부의장 서울국제법연구원 연구이사, 대한국제법학회 이사대한적십자사 인도법 자문위원 [저서 및 역서] The Law of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William S. Hein Co.(New York, USA) (2019, 2nd edition) 국제법, 박영사(2017, 개정판) 국제형사재판소법강의, 법문사(2014, 개정판) 국제법의 역사, 한길사(아르투어 누스바움 저, 김영석 역, 2013) 국제인도법, 박영사(2012) 세계질서의 기초, 박영사(Francis A. Boyle 저, 김영석 역)(2004. 2, 개정판)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Wisdom House Publication(England), (2003) 그 외 논문 다수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제1장 상고시대
제2장 중세시대-서양
제3장 중세시대-동방
제4장 근대, 30년 전쟁까지
제5장 웨스트팔리아 평화회의부터 나폴레옹 전쟁까지
제6장 빈 회의부터 제1차 세계대전까지
제7장 베르사유 조약부터 제2차 세계대전까지

부록

찾아보기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Wheaton, Henry (2021)
Scott, Karen N.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