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모든 언어를 꽃피게 하라 : 말에 관한 잔소리의 사회사 (2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Greene, Robert Lane 김한영, 역
서명 / 저자사항
모든 언어를 꽃피게 하라 : 말에 관한 잔소리의 사회사 / 로버트 레인 그린 지음 ; 김한영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모멘토,   2013  
형태사항
496 p. ; 21 cm
원표제
You are what you speak : grammar grouches, language laws, and the politics of identity
ISBN
9788991136274
일반주기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Historical linguistics
000 00901camcc2200289 c 4500
001 000045751500
005 20130515211647
007 ta
008 130514s2013 ulk 001c kor
020 ▼a 9788991136274 ▼g 03700
035 ▼a (KERIS)BIB000013146748
040 ▼a 221016 ▼c 221016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417/.7 ▼2 23
085 ▼a 417.7 ▼2 DDCK
090 ▼a 417.7 ▼b 2013
100 1 ▼a Greene, Robert Lane ▼0 AUTH(211009)105392
245 1 0 ▼a 모든 언어를 꽃피게 하라 : ▼b 말에 관한 잔소리의 사회사 / ▼d 로버트 레인 그린 지음 ; ▼e 김한영 옮김
246 1 9 ▼a You are what you speak : ▼b grammar grouches, language laws, and the politics of identity
260 ▼a 서울 : ▼b 모멘토, ▼c 2013
300 ▼a 496 p. ; ▼c 21 cm
500 ▼a 색인수록
650 0 ▼a Historical linguistics
700 1 ▼a 김한영, ▼e▼0 AUTH(211009)143909
900 1 0 ▼a 그린, 로버트 레인,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417.7 2013 등록번호 11169484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말에 대한 잔소리꾼은 어떤 이들이며, 종종 터무니없으면서도 대중적 영향력이 큰 그들의 주장은 무엇인가. 힘으로 특정 언어를 권하고 금하는 자들의 목표는 무엇인가. 언어 통제는 나와 우리의 정체성을 어떻게 주무르는가. 언어는 언어만의 문제가 아님이 틀림없다. 이 책은 자신의 언어를 소중히 여기는 모든 사람을 위해 쓴 ‘사회와 언어에 관한 스토리텔링 북’이다.

고정관념과 두려움들이 낳은 ‘말에 관한 잔소리와 통제’의 실상과 연원을 날카롭게, 진진하게 파헤친다. 박식한 저널리스트로 아홉 나라 말을 할 줄 아는 저자는 삶의 다채로움을 반영하는 언어의 다양성을 옹호하면서 독자를 신명나는 세계 여행, 역사 여행, 언어 여행으로 이끈다.

내가 하는 말, 내가 쓰는 글은 나를 담아내고 드러낸다. 나의 언어는 곧 나다. 언어는 내가 가는 길이자 내게 오는 길이기도 하다. 그래서 나와 내 말은 자유롭기를 갈구한다. 한데 거기에 이래라저래라 간섭하는 사람과 제도가 왜 이토록 많은가.

말에 대한 잔소리꾼은 어떤 이들이며, 종종 터무니없으면서도 대중적 영향력이 큰 그들의 주장은 무엇인가. 힘으로 특정 언어를 권하고 금하는 자들의 목표는 무엇인가. 언어 통제는 나와 우리의 정체성을 어떻게 주무르는가. 언어는 언어만의 문제가 아님이 틀림없다. 이 책은 자신의 언어를 소중히 여기는 모든 사람을 위해 쓴 ‘사회와 언어에 관한 스토리텔링 북’이다.

■ 언어를 얘기할 때 사람들이 드러내온 통념 두 가지:
“세상에는 6,000개가 넘는 언어가 있다지만 대부분은 글자로 기록되지도 않는 원시적인 언어야. 그리고 우리말은 다른 어떤 언어보다도 우수해.”
“우리 자신의 발달한 언어를 들여다봐도, 사람들의 일상적 어법에는 문제가 아주 많아.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말이지. 우리말은 지금 위기에 처해 있어.”

■ 자기가 쓰는 것과 다른 언어, 다른 어법을 대했을 때 불안해하고 심지어 분노까지 하는 이들이 많다. 지난 몇 백 년 동안 세계 곳곳의 잔소리꾼과 민족주의 정치인들은 사람들이 무슨 언어를 사용해야 하는지, 그걸 어떻게 말하고 써야 하는지를 통제하고 싶어 했다. 정부들은 어리석게도 언어의 자연스러운 발전을 단속하려 들었고(예컨대 아카데미프랑세즈), 민족주의는 소수집단의 언어에 대한 폭압을 낳았다(쿠르드어와 바스크어 등). 심지어 세계 역사상 가장 성공한 언어를 지닌 미국인들까지도 이민자의 증가로 영어가 위협받고 있다며 두려워한다.

■ 이 책은 고정관념과 두려움들이 낳은 ‘말에 관한 잔소리와 통제’의 실상과 연원을 날카롭게, 진진하게 파헤친다. 박식한 저널리스트로 아홉 나라 말을 할 줄 아는 저자는 삶의 다채로움을 반영하는 언어의 다양성을 옹호하면서 독자를 신명나는 세계 여행, 역사 여행, 언어 여행으로 이끈다.

■ 그 탐사의 대장정에서 우리는 ◆저명한 잔소리꾼과 베스트셀러 용법서의 계보와 그들이 지닌 강박증의 정체, 시대와 지역을 초월하여 존재해온 ‘언어 쇠퇴론’의 실상을 파악하고, ◆언어의 신화와 규칙이 만들어지고 관리되는 방식을 알게 된다. 또한 ◆규범주의자와 언어 정치가들의 신념이 근대 민족국가 건설과 국민 정체성 수립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쳤는지, ◆표준어와 방언의 구분이 얼마나 자의적인 일인지를 깨닫고, ◆언어에 관해 우리에게 주입된 생각들이 정치와 매우 밀접한 관계에 있음을 절감하게 될 테다(그런 생각들은 대개 계급적, 인종적, 민족적 편견을 조장한다). 그리고 ◆언어학의 역사와 언어학자의 일에 대해, 규범주의와 기술주의라는 두 접근법에 대해, 사피어ㆍ워프 가설이라는 (오웰조차 빠져버린) 함정에 대해 배우고, ◆언어민족주의의 파노라마와 유럽연합의 거대한 언어 실험을 둘러보며, ◆2,000년을 문자 안에 갇혀 있던 히브리어가 생활어로 부활하는가 하면 니카라과 수화라는 새 언어가 눈앞에서 태어나고, 멀쩡한 터키어가 일순간에 환골탈태하는 놀라운 이야기들을 듣게 된다. 바벨탑에서 출발하여 키케로, 무함마드를 거쳐 셰익스피어, 스위프트, 그림, 케말 아타튀르크, 오웰, 파울러, 촘스키, 빌 브라이슨, 조지 레이코프에 이르기까지 온갖 인물과 사건, 일화를 만나면서 말이다.

■ 『모든 언어를 꽃피게 하라』는 말과 글에 서린 온갖 편견과 신화를 벗겨내고 언어의 본모습과 언어정치의 실체를 드러내는 흥미진진한 리포트다. “세상의 기억”이라고 불리는 인간 언어를 있는 그대로 보고 싶은 사람을 위한 훌륭한 입문서다. 철학자 비트겐슈타인은 “내 언어의 한계가 곧 내 세계의 한계”라 했다. 그 말은 언어의 가능성이 곧 세계의 가능성이라는 뜻일 테다. 이제 세상의 저 모든 말을, 그리하여 모든 사람의 가능성을 꽃피게 해야 하지 않겠는가. 그들 모두의 삶이 활짝 피어나도록.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로버트 레인 그린(지은이)

미국의 저널리스트. 2000년 이후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기자·편집자로 뉴욕에 주재하면서 정치, 국제관계, 문화, 비즈니스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해왔다. 『뉴욕타임스』와 시사평론지 『뉴리퍼블릭』, 온라인 잡지인 『슬레이트』, 『데일리 비스트』 등의 단골 필자이며, TV와 라디오의 국제문제 프로그램들에 논평자로 자주 출연한다. 뉴욕대학교 세계문제연구센터의 비상근(혹은 겸임/외래) 조교수이자 미국 외교협의회(CFR) 준회원이기도 하다. 영어 외에 불어·독어와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이탈리아어, 러시아어, 아랍어, 덴마크어 등 8개 언어를 구사하는 그는 『이코노미스트』의 언어 관련 블로그 ‘존슨’의 주된 필자다. 루이지애나 주 툴레인대를 우등으로 졸업한 뒤 마셜 장학생으로 영국 옥스퍼드대학교에서 유럽 정치·사회를 전공하여 석사 학위를 받았다.

김한영(옮긴이)

서울대학교 미학과를 졸업하고 서울예술대학교에서 문예창작을 공부했다. 그 후 오랫동안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며 문학과 예술의 곁자리를 지키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질서 너머》, 《빈 서판》, 《지금 다시 계몽》, 《사랑을 위한 과학》, 《본성과 양육》 등 다수가 있으며, 제45회 한국백상출판문화상 번역 부문을 수상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추천의 말 = 9
들어가는 말 = 17
1. 바벨탑과 그 이후 = 29
 그 언어엔 이런 단어가 없거나 너무 많다!
 이 말은 번역이 불가능해
 “어떤 언어는 원시적"이라는 원시적 편견
 개입은 언제나 정치적이다
2. 잔소리꾼의 간략한 역사 = 53
 언어는 끊임없이 흐르는데
 대중의 말에도 "노", 어법의 변화에도 "노"
 아무 문제 없던 곳에 문제 만들기
 새 유형의 잔소리꾼들과 파울러
 스트렁크, 작지만 거대한 책
 근거 없는 신의 목소리로
 황금기는 어디에 있나
 키케로의 걱정과 야코프 그림의 향수
 역사적 관점으로 솔기 터진 옷을 보라
3. 말을 사랑하는 또 다른 방법 = 111
 언어학자의 서식지에서
 언어학자는 대체 무얼 하는가
 윌리엄 존스와 '콜럼버스의 순간'
 지극히 일시적이고 우연적인
 규칙을 둘러싼 온갖 언설들
 심리언어학과 눈동자 따라가기
 'r' 발음에 얽힌 사회역학
 두 언어를 오가는 까닭은
 위층의 말과 아래층의 말
 아랍어라는 다층언어 혹은 타산지석
 무엇을 얼마나 바꿀 것인가
 표준도 변이도 소중히 음미한다
4. 어떤 언어는 다른 언어보다 더 평등한가? = 181
 기적은 언어를 가리지 않아
 니카라과 수화 - 언어의 탄생을 보다
 영어는 가장 빈곤한 말일까
 사피어ㆍ워프 가설과 보로디츠키
 오웰도 진부한 유혹에 빠지고
 위인들의 언어는 품위가 다른가
 예언은 스스로 현실이 된다
 성공이 먼저인가 단순함이 먼저인가
5. 환영합니다, 이제 이곳 말을 하시오 = 233
 국가가 민족주의에 앞서다: 유럽의 첫 강국들
 민족들이 스스로의 국가를 추구하기 시작하다
 말을 만든 사람, 국가를 만든 사람
 작게는 희극으로 크게는 참극으로
 이스라엘의 히브리어인가 히브리어의 이스라엘인가
 하나의 깃발, 하나의 조국, 하나의 언어
 아파르트헤이트의 무리수 - 남아공과 아프리칸스어
 언어는 하나, 민족주의는 여럿 - 인도와 유고슬라비아
 언어는 어떤 식으로 정치에 종속되나
 유럽연합은 언어들의 낙원인가?
6. 말들은 종속되기를 거부한다 = 305
 어떤 방향의 개혁인가 - 근대화, 순수화, 또는
 터키어, 총체적 개조의 성공과 재앙
 아카데미프랑세즈, 그 희망과 실망
 오웰, 처칠, 반스 - 영어의 순수주의
 불안감 때문인가 문화적 경향인가
 모범 국가 독일의 비모범적 언어 정책
 중국집 메뉴의 한자 교습을 넘어
 일본어의 미로 - 군도쿠, 온도쿠, 히라가나, 가타카나
 민족주의적 한자 옹호와 반박
 한자와 로마자와 가나 사이에서
 병음은 왜 한자를 대체하지 못하나
 언어계획의 진정하고 솔직한 동기
7. 언어의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 = 367
 인류사상 최고의 대박 언어
 쿨한 사람은 애플과 프랑스어를 쓴다지만
 미국인과 외국어 - 3세기에 걸친 두려움
 교량세대를 보며 언어의 내일을 짚는다
 이민자 언어의 역할과 영어의 역할
 드골 공항을 점거한 영어 카피들
 브르타뉴어를 찾아 거리를 헤매다
 프랑스어는 소수언어를 먹고 자라는가
 투봉법, 파스쿠아법, 그리고 공화주의의 환상
 앞으로 천 년 넘게 살아남을 언어인데
 정치적인 주장에 언어의 너울을
8. 상자가 아니라 구름이다 = 421
 언어에 관한 더 나은 은유를 찾아
 배타성의 문제는 융통성으로 해결한다
 언어 다양성과 경제 발전 사이에서
 저 모든 언어가 활짝 꽃피게 하라
감사의 말 = 453
옮긴이의 말 = 456
주 = 463
찾아보기 = 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