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최서해 단편집

최서해 단편집 (9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최서해 崔曙海, 1901-1932 홍기돈, 1970-, 편
서명 / 저자사항
최서해 단편집 / 최서해 지음 ; 홍기돈 엮음
발행사항
서울 :   지식을만드는지식 :   커뮤니케이션북스,   2012   (2013)  
형태사항
143 p. : 삽화 ; 19 cm
총서사항
지식을만드는지식 소설선집
ISBN
9788966802555 9788966809431 9788966807789 (세트) 9788966807758 (세트1)
일반주기
최서해의 본명은 '최학송'임  
내용주기
紅焰 -- 異域寃魂 -- 朴乭의 죽엄 -- 脫出記 -- 棄兒
000 01091namcc2200337 c 4500
001 000045750451
005 20130506092838
007 ta
008 130503s2012 ulka 000cj kor
020 ▼a 9788966802555 ▼g 00810
020 ▼a 9788966809431 ▼g 04810
020 1 ▼a 9788966807789 (세트)
020 1 ▼a 9788966807758 (세트1)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33 ▼2 22
085 ▼a 897.35 ▼2 DDCK
090 ▼a 897.35 ▼b 최서해 최a
100 1 ▼a 최서해 ▼g 崔曙海, ▼d 1901-1932 ▼0 AUTH(211009)45244
245 1 0 ▼a 최서해 단편집 / ▼d 최서해 지음 ; ▼e 홍기돈 엮음
260 ▼a 서울 : ▼b 지식을만드는지식 : ▼b 커뮤니케이션북스, ▼c 2012 ▼g (2013)
300 ▼a 143 p. : ▼b 삽화 ; ▼c 19 cm
440 0 0 ▼a 지식을만드는지식 소설선집
440 0 0 ▼a 초판본 한국소설문학선집
500 ▼a 최서해의 본명은 '최학송'임
505 0 0 ▼t 紅焰 -- ▼t 異域寃魂 -- ▼t 朴乭의 죽엄 -- ▼t 脫出記 -- ▼t 棄兒
700 1 ▼a 홍기돈, ▼d 1970-, ▼e▼0 AUTH(211009)49298
900 1 0 ▼a 최학송 ▼g 崔鶴松, ▼e
940 ▼a 박돌의 죽음
945 ▼a KLPA
949 ▼a 지만지 소설선집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5 최서해 최a 등록번호 11169413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지식을 만드는 지식 소설선집' 최서해 작품집. 관계에 입각해서 세계를 이해시키려고 한 작가 최서해는 민중의 생활에 그대로 스며들었다. 일제의 정책 실패로 가난 때문에 고향을 등지고 만주를 향한 조선인들, 국가를 빼앗긴 까닭에 무법천지에 내던져진 그들의 이야기를 쓴다. '홍염', '이역원혼, '박돌의 죽엄', '탈출기', '기아' 모두 다섯 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관계에 입각해서 세계를 이해시키려고 한 최서해는 민중의 생활에 그대로 스며들었다.
일제의 정책 실패로 가난 때문에 고향을 등지고 만주를 향한 조선인들, 국가를 빼앗긴 까닭에 무법천지에 내던져진 그들의 이야기를 쓴다.

북만주를 배경으로
최서해는 북만주를 배경으로 다수의 작품을 발표했다. 1930년대로 접어들면서 일본 제국주의는 만주를 전쟁터로 만들어 갔다. 이에 따라 빈곤 때문에 고향을 등지고 만주로 모여든 이의 처지를 서해가 복원해 냈다.
<홍염>에서는 소작료를 갚지 못했다는 핑계로 중국인 지주 ‘인(殷)가’는 ‘문 서방’의 딸 ‘룡녜’를 강제로 끌고 가버린다. 문 서방 내외가 발악해 보았지만 물리력의 차이는 도저히 어찌할 수 없다. 대화 불능의 상황에서 조선인과 중국인의 화해는 요원할 수밖에 없다. 어떤 중국인이든 그네들이 보기에 조선인은 거지에 불과할 따름이다. 반면 조선인의 입장에서 보면 최소한의 도덕률도 무시하고 자신들을 함부로 취급하는 중국인들에게 똑같은 인간으로 다가설 수 없다. 그래서 문 서방은, 의지와는 무관하게 빼앗긴 것이지만, 딸 룡녜가 중국인 인가의 집에 붙들려 살고 있는 데 대해 심각한 자기 검열을 가한다. 또 무법천지의 세상에 무법자로 대응하는 방식만이 남아있다. 이는 결국 만주의 현실(사회 조건)이 조선인을 ‘이상한 놈’으로 만들어 버린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문 서방이 질러놓은 불은 기세 좋게 타오른다. 그리고 인가는 문 서방의 도끼에 머리를 맞아 최후를 맞는다. 그것이 중국인과 북만주 조선인들이 갈등의 해결 방편으로 선택할 수 있는 유력한 길이었던 것이다. <이역원혼>, <기아와 살육>의 세계도 이와 그대로 일치한다.
한편 북만주를 배경으로 한 <탈출기>는 고백체를 취했다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고백체는 ‘나’가 ‘너’에게 심중에 묻혀 있는 은밀한 사실이나 감정을 전달하기에 용이한 형식이다. 이 작품이 발표되자 문단의 반응은 뜨거웠다. 또한 한국문학사에서 과도한 목적의식에 사로잡혀 선전, 선동의 수준에서 머무르던 신경향파 문학이 <탈출기>를 경계로 해 드디어 문학이라 부르기에 합당한 경지로 올라섰다. <이역원혼>, <기아와 살육>, <홍염> 등의 작품들이 <탈출기>의 의식을 배면으로 해 창작되었다.

최서해의 환상 세계
최서해는 적극적으로 환상을 만들어 냈다. 사랑하는 대상이 죽음에 이른 순간 그 충격으로 제정신을 잃고 환상으로 빠져드는 경우가 있다. 이때 대상의 죽음에 외부적인 요인이 개입한다. <홍염>에서는 문 서방의 아내가 죽기 직전 룡녜의 환상을 보고 쫓아나가는 대목이 이러한 사례에 해당한다. <기아와 살육>에서도 비슷한 양상을 확인할 수 있다. 그 진수가 드러나는 작품으로는 <박돌의 죽엄>을 내세울 수 있다. 자식을 잃은 ‘박돌 어미’가 실성해 환상 속에서 헤매는 장면이 독자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데 성공한다.
한편 <이역원혼>에 나타나는 환상은 양상이 조금 다르다. 여기서는 죽은 남편에 대한 애틋한 감정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자신의 몸을 노리는 유가에 대한 두려움이 형상화되는 대목에서 환상이 직조되고 있다. 외부세계 묘사를 통해 분위기가 형상화되는데, 그 방식은 객관적인 시각에 입각한 과학적인 접근이 아니라 인물의 주관적인 상태를 통해 해석된 결과라는 것이다.
환상은 엄연히 현실의 일부이며, 때로는 현실을 변화시키는 계기로 작동하기도 한다. 이는 근대의 이성(과학) 중심주의 시각이 ‘미신’ 내지 ‘전근대’의 딱지를 붙이면서 몰아냈던 사실이고, 또한 탈근대를 모색하는 이들이 이성(과학) 중심주의 시각을 비판하면서 다시 새롭게 복원하고 있는 사실이기도 하다. 서해의 소설에는 조선에서 전해지던 그러한 환상의 요소가 다분히 살아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최서해(지은이)

본명은 최학송(崔鶴松)이며, 서해(曙海)는 아호이다. 함북 성진(城津) 출생. 일찍 부모를 잃고 국수집 머슴·역부(驛夫)·나무장수, 그리고 간도 등지의 방랑생활을 통해 여러 가지 직업을 전전했다. 그의 기구한 생활과 체험을 뒤에 작품화하여 작가로서 각광을 받았다. 1924년 <조선문단>에 <고국>이 추천되면서 문단에 등장. 1925년 대표작 <탈출기>를 비롯하여 <기아와 살육> <박돌의 죽음> <큰물 진 뒤> 등을 계속 발표함으로써 중견작가로 성장했다.

홍기돈(엮은이)

제주 출생. 1999년 『작가세계』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문학비평가로 등단. 중앙대학교에서 1996년 ‘김수영 시 연구’로 석사학위를, 2003년 ‘김동리 연구’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평론집 『페르세우스의 방패』(백의), 『인공낙원의 뒷골목』(실천문학), 『문학권력 논쟁, 이후』(예옥), 『초월과 저항』(역락), 연구서 『근대를 넘어서려는 모험들』(소명출판), 『김동리 연구』(소명출판), 『민족의식의 사상사와 한국 근대문학』(소명출판) 등이 있다. 2007년 제8회 젊은평론가상(한국문학가협회 주관)을 수상하였으며, 『비평과전망』, 『시경』, 『작가세계』 등에서 편집위원을 역임하였다. 2008년부터 가톨릭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홍염(紅焰) = 1
이역원혼(異域◆U51A4◆魂) = 35
박돌(朴乭)의 죽엄 = 59
탈출기(脫出記) = 85
기아(棄兒) = 105
해설 = 129
지은이에 대해 = 141
엮은이에 대해 = 143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