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언문세설 : 고종석 산문 (1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고종석, 1959-
서명 / 저자사항
언문세설 : 고종석 산문 / 고종석
발행사항
서울 :   새움,   2013  
형태사항
268 p. ; 20 cm
ISBN
9788993964547
000 00565camcc2200217 c 4500
001 000045749218
005 20130425204814
007 ta
008 130423s2013 ulk 000ce kor
020 ▼a 9788993964547 ▼g 03810
035 ▼a (KERIS)BIB000013128039
040 ▼a 211044 ▼c 211044 ▼d 211009
082 0 4 ▼a 897.46 ▼2 23
085 ▼a 897.46 ▼2 DDCK
090 ▼a 897.46 ▼b 고종석 언a
100 1 ▼a 고종석, ▼d 1959- ▼0 AUTH(211009)136292
245 1 0 ▼a 언문세설 : ▼b 고종석 산문 / ▼d 고종석
260 ▼a 서울 : ▼b 새움, ▼c 2013
300 ▼a 268 p. ; ▼c 20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46 고종석 언a 등록번호 11169350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가장 정확한 한국어 문장을 구사하는 작가'로 불리는 고종석의 산문 <언문세설>이 14년 만에 개정 출간되었다. 언문세설(諺文細說). 그런데 '언문'이라니. '언문'은 상말을 적는 문자라는 뜻으로 한글을 속되게 이르던 말이 아닌가.

저자 고종석은 제목의 '언문'이 우리 문자를 그렇게 얕잡아 부르던 사람들에 대한 야유라고 말한다. 그에게 이 책은 "한글을 자랑스러워하는 흐뭇함의 소산"이다. 그래서 그는 "이 책에 흘끗 눈길을 준다면, 나와 한글 사이의 정분이 치정에 가깝다는 것을 알아차리리라 믿는다"고 말하기도 한다.

고종석과 한글 사이의 정분은 언어를 주제로 쓴 저서가 많다는 데에서도 드러난다. 그중에서도 <언문세설>은 오직 고종석이어서 쓸 수 있는 우리말에 관한 가장 기본적인 에세이라 할 수 있겠다. 재미있게도 이 책의 목차에는 한글의 자음과 모음만이 단정하게 놓여 있다. ㄱ, ㄴ, ㄷ, ㄹ, …ㅎ의 14개 자음과 ㅏ, ㅑ, ㅓ, ㅕ, …ㅣ의 10개 모음이 각각의 장이 되어 총 24개의 장으로 이루어져 있는 것이다.

각 장에서는 해당 자음 혹은 모음의 이름과 기원, 소리와 그 느낌, 규칙과 활용, 비슷한 단어의 미묘한 차이, 관련하여 인상적인 시 등이 담겼다. 그래서 이 책은 고종석이 쓴 한글에 대한 사전이자 그가 즐긴 한글 스물넉 자와의 놀이다.

“모국어는 내 감옥이다. 오래도록 나는 그 감옥 속을 어슬렁거렸다.
행복한 산책이었다. 이 책은 그 산책의 기록이다.”


타협하지 않는 문장가 고종석의 한글 자모 24개에 관한 발랄하고 진지한 기록
‘가장 정확한 한국어 문장을 구사하는 작가’로 불리는 고종석의 산문 <언문세설>이 14년 만에 개정 출간되었다. 언문세설(諺文細說). 그런데 ‘언문’이라니. ‘언문’은 상말을 적는 문자라는 뜻으로 한글을 속되게 이르던 말이 아닌가. 저자 고종석은 제목의 ‘언문’이 우리 문자를 그렇게 얕잡아 부르던 사람들에 대한 야유라고 말한다. 그에게 이 책은 “한글을 자랑스러워하는 흐뭇함의 소산”이다. 그래서 그는 “이 책에 흘끗 눈길을 준다면, 나와 한글 사이의 정분이 치정에 가깝다는 것을 알아차리리라 믿는다”고 말하기도 한다.
고종석과 한글 사이의 정분은 언어를 주제로 쓴 저서가 많다는 데에서도 드러난다. 그중에서도 <언문세설>은 오직 고종석이어서 쓸 수 있는 우리말에 관한 가장 기본적인 에세이라 할 수 있겠다. 재미있게도 이 책의 목차에는 한글의 자음과 모음만이 단정하게 놓여 있다. ㄱ, ㄴ, ㄷ, ㄹ, …ㅎ의 14개 자음과 ㅏ, ㅑ, ㅓ, ㅕ, …ㅣ의 10개 모음이 각각의 장이 되어 총 24개의 장으로 이루어져 있는 것이다.
각 장에서는 해당 자음 혹은 모음의 이름과 기원, 소리와 그 느낌, 규칙과 활용, 비슷한 단어의 미묘한 차이, 관련하여 인상적인 시 등이 담겼다. 그래서 이 책은 고종석이 쓴 한글에 대한 사전이자 그가 즐긴 한글 스물넉 자와의 놀이다.

“ㄱ이 죽음의 소리라면 ㄹ은 삶의 소리다. ㄷ이 닫힘의 소리라면 ㄹ은 열림의 소리다.”
한글에 대한 애정과 해박한 지식이 담겨 있는 고종석의 문장은 정답고 정갈하다. 그리하여 아름답기까지 하다. 한글의 우수성이 고종석의 산문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것이다. 한글에 대해 언어학자 게리 레드야드는 “글자 모양과 기능을 관련시킨다는 아이디어와 그 아이디어를 실현한 방식에 정말이지 경탄을 금할 수 없다. 한글은 견줄 데 없는 문자학적 호사다”와 같은 말로 찬탄하기도 했다.
한글을 향한 고종석의 애정이나 레드야드의 찬탄이 실속 없는 빈말이 아니라는 것은 이 책을 읽으면 알 수 있을 것이다. 한글 자모 24개에 관한 발랄하고 진지한 고종석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자연스럽게 한글에 대한 애정이 피어날 테니 말이다. 우리말 고유어에서 ‘벗’은 사람이 늘 가까이하여 심심함이나 지루함을 달래는 사물을 일컫는 말이다. 우리말에 관심 있는 사람에게, 읽는 즐거움을 느끼게 하는 이 책이 좋은 벗이 되어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고종석(지은이)

소설가이자 언어학자, 저널리스트이다. 서울에서 태어나 성균관대학교 법률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와 파리 사회과학고등연구원(EHESS)에서 언어학 석사, 박사 과정을 마쳤다. 프랑스 외무부의 지원을 받아 파리에서 중견 언론인 연수프로그램 ‘유럽의 기자들’을 이수했고, 한겨레 파리 주재 기자와 한국일보 논설위원을 지냈다. 지은 책으로 『파리의 기자들』, 『제망매』, 『엘리아의 제야』, 『독고준』, 『해피 패밀리』, 『감염된 언어』, 『말들의 풍경』 『사랑의 말, 말들의 사랑』, 『모국어의 속살』, 『어루만지다』, 『서얼단상』, 『코드 훔치기』, 『도시의 기억』, 『여자들』, 『고종석의 문장』(전2권)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이게 다예요(C'est tout)』가 있다. 주저主著 『감염된 언어』는 영어와 태국어로 번역 출간되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책 앞에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