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 (3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Barthes, Roland, 1915-1980 이상빈, 역
서명 / 저자사항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 / 롤랑 바르트 지음 ; 이상빈 옮김
발행사항
파주 :   동녘,   2013  
형태사항
311 p. : 삽화, 초상화 ; 22 cm
원표제
Roland Barthes par Roland Barthes
ISBN
9788972976851
일반주기
색인수록  
"롤랑 바르트 연보" 수록  
일반주제명
Literature -- Philosophy Criticism French literature -- 20th century -- History and criticism
주제명(개인명)
Barthes, Roland,   1915-1980  
000 01030camcc2200337 c 4500
001 000045748218
005 20130419093134
007 ta
008 130416s2013 ggkac 001c akor
020 ▼a 9788972976851 ▼g 03100
035 ▼a (KERIS)BIB000013103116
040 ▼a 244004 ▼c 244004 ▼d 211009
041 1 ▼a kor ▼h fre
082 0 4 ▼a 410.92 ▼2 23
085 ▼a 410.92 ▼2 DDCK
090 ▼a 410.92 ▼b 2013
100 1 ▼a Barthes, Roland, ▼d 1915-1980 ▼0 AUTH(211009)87073
245 1 0 ▼a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 / ▼d 롤랑 바르트 지음 ; ▼e 이상빈 옮김
246 1 9 ▼a Roland Barthes par Roland Barthes
260 ▼a 파주 : ▼b 동녘, ▼c 2013
300 ▼a 311 p. : ▼b 삽화, 초상화 ; ▼c 22 cm
500 ▼a 색인수록
500 ▼a "롤랑 바르트 연보" 수록
600 1 0 ▼a Barthes, Roland, ▼d 1915-1980
650 0 ▼a Literature ▼x Philosophy
650 0 ▼a Criticism
650 0 ▼a French literature ▼y 20th century ▼x History and criticism
700 1 ▼a 이상빈, ▼e▼0 AUTH(211009)117590
900 1 0 ▼a 바르트, 롤랑,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410.92 2013 등록번호 1116926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사랑의 단상>, <밝은 방>, <애도 일기> 등으로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롤랑 바르트의 자전 에세이. 신비평의 기수, 기호학자, 문학평론가 등으로 불리며 프랑스의 대표적인 사상가로 자리매김한 바르트는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많은 저서를 남겼다. 그중에서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는 그가 사망하기 5년 전인 1975년에 출간된 책으로 바르트가 자신에 대해 쓴 단상들의 모음이다.

글쓰기, 문체, 복수주의, 분쟁 등과 같은 바르트가 애정을 갖고 있던 개념들이 무정형적으로 배열된 이 책에는 그의 어린 시절의 사진을 비롯해 직접 쓰고 그린 메모들도 함께 담겨 있다. 무엇보다 이 책은 독특한 구성을 취한다. 사료 중심, 순차적인 시간 구성을 취하는 기존의 자서전 형식에서 벗어나 200여 개의 단장들을 나열한다.

또한 바르트를 ‘나’, ‘그’, ‘자기 자신’, ‘당신’ 등으로 다양하게 호명하며 자신을 다각도에서 조명한다. 그러니 이 책의 제목에 쓰인 두 번의 롤랑 바르트는 서로 다른 의미의 바르트를 지칭하는 셈이다. 기호학 이론을 그 어느 책보다 유희적으로 실천했다고 평가받는 이 책은 바르트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것이다.

세계, 언어, 그리고 자기 자신을 치밀하게 탐색한 바르트 문학의 정수!
“나는 하나의 텍스트를 쓴다.
그리고 나는 그것을 롤랑 바르트라고 부른다.”


《사랑의 단상》, 《밝은 방》, 《애도 일기》 등으로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롤랑 바르트의 자전 에세이가 출간됐다. 신비평의 기수, 기호학자, 문학평론가 등으로 불리며 프랑스의 대표적인 사상가로 자리매김한 바르트는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많은 저서를 남겼다. 그중에서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는 그가 사망하기 5년 전인 1975년에 출간된 책으로 바르트가 자신에 대해 쓴 단상들의 모음이다. 글쓰기, 문체, 복수주의, 분쟁 등과 같은 바르트가 애정을 갖고 있던 개념들이 무정형적으로 배열된 이 책에는 그의 어린 시절의 사진을 비롯해 직접 쓰고 그린 메모들도 함께 담겨 있다. 무엇보다 이 책은 독특한 구성을 취한다. 사료 중심, 순차적인 시간 구성을 취하는 기존의 자서전 형식에서 벗어나 200여 개의 단장들을 나열한다. 또한 바르트를 ‘나’, ‘그’, ‘자기 자신’, ‘당신’ 등으로 다양하게 호명하며 자신을 다각도에서 조명한다. 그러니 이 책의 제목에 쓰인 두 번의 롤랑 바르트는 서로 다른 의미의 바르트를 지칭하는 셈이다. 기호학 이론을 그 어느 책보다 유희적으로 실천했다고 평가받는 이 책은 바르트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것이다.

단장短章 형식으로 써 내려간 200여 편의 조각들!
사고의 고착, 의미의 고정성, 중심으로의 회귀를 경계한 언어 실험!


“‘글의 첫머리’ 부분을 발견하거나 글 쓰는 것을 좋아하기에, 그는 그 즐거움을 배가시키려 한다. 그가 단장을 쓰는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다. 단장의 수만큼 글의 첫머리들이 있고, 즐거움이 있다.” <단장들의 원> 중

이 책은 바르트가 자신의 가족, 어린 시절에 살던 집과 정원, 작가의 모습 등 60여 장의 사진들을 차례로 보여주는 것으로 시작한다. 역사 속의 자신과 기억 속의 자신을 중첩시키며 대화를 시도하는 것이다. 그러나 “자신에 대한 모든 이미지에 못 견뎌하며, 명명되는 것에 대해 고통스러워”(<형용사>)했던 그는 자신을 파편화시키고 해체시키려는 욕망을 강하게 드러낸다. “나의 현재는 나의 과거에 대해 지배권을 가질까?”(<명증성>), “영원히 당신을 영상으로밖에 볼 수 없는 자는 바로 뿐이다”와 같은 말들을 서슴지 않고 던지며, 자신의 생애 전반을 탐구한다.
이러한 특징은 바르트가 이 책의 구성방식으로 택한 단장과도 연결된다. 단장은 바르트가 매혹 당했던 니체의 문학에서 빌려온 것인데, 이름 그대로 짧은 글을 뜻한다. 그가 애정을 갖고 있는 200여 개의 단어들로 구성된 단장들은 압축적이고 농밀한 언어로 서술된다. 그러나 각 단장들이 모두 의미적으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다. 각 글들은 쓰이는 순간 의미 결정, 장르의 고정성을 거부하며 파편적으로 흩어져 버린다. 그러나 이 허약하고 변화무쌍한 공간은 사고의 고착을 지속적으로 경계하기 위해 바르트가 세운 전략이다. 당시 완벽함과 완성도를 높게 치는 문학에 시비를 걸며 자신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서술할 수 있다는 생각을 배격하려는 하나의 장치인 것이다.

‘인간 바르트’와 ‘텍스트로서의 바르트’가 나누는 사랑의 대화!
사진, 음악, 연극부터 기호학, 구조주의까지 담아낸 바르트의 후기 사상의 집약물!


“나에 대해 주석을 단다? 얼마나 권태로운 일인가! 나에게는 지금부터 자신을 ‘다시 한 번 쓴다’-멀리서, 아주 멀리서-는 것 이외에 다른 해결책이 없었다. 책, 테마, 회상, 텍스트들에 또 다른 언표 행위를 추가하는 것. 지금 내가 말하고 있는 것이 나의 과거에 대해서인지 아니면 현재에 대해서인지 결코 알지 못한 채.” <패치워크> 중

이 책에는 바르트의 개인적인 이력을 비롯해 그가 탐구했던 사상 전반에 대한 글이 많다. 바르트가 젊은 시절부터 앓았던 폐병과 편두통, 어머니와의 각별한 사랑, 동시대 연구자들과의 관계 등과 같은 사적인 영역뿐 아니라 기호학, 구조주의 등과 같이 그가 치밀하게 탐구했던 학문을 다시 보려고 노력한다. 또한 미슐레, 슈만, 니체, 바타유, 프루스트 등 그가 애정을 갖고 있던 작가들에 대한 생각도 엿볼 수 있다. 바르트의 다른 저서에 비해 자신의 내면적인 이야기가 솔직하게 드러나 있기에, 쉽지 않은 독해를 따라 가다보면 그의 사상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다. 또한 그가 제시한 문학과 사회에 대한 담론이 당시 현실과 얼마나 밀접한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이 책에는 그가 지속적으로 탐구했던 ‘글쓰기’에 대한 글들이 유독 많이 등장한다. 이 책을 쓸 당시 바르트는 기호학을 정립시키면서 정치적으로 강한 색채를 띄던 《텔 켈》지와의 교류를 끊고 방향 전환을 한다. 글 속에서 직접적인 정치적 메시지를 제거하고 중립적인 글쓰기를 시도하는 것이다. 글쓰기가 세상에 대항할 수 있는 유일한 진실이라고 믿었던 그는 이 책에서 자신과의 거리두기를 통해 글쓰기에 대한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보려고 한다. 자신이 썼던 저서들을 호명해 고정된 의미들을 풀어낸다. 당시 그에게 글쓰기는 “협소한 공간에서 내가 어떻게든 몸의 방향을 바꾸는 ‘유희’”(<글쓰기에서 작품으로>)였던 셈이다. 그렇다면 자신을 텍스트화한 이 모든 과정은 자신에 대한 분해와 파괴로 수렴되는 것일까? 절대 아니다. 바르트는 자신을 탐구 대상으로 삼으면서 고통과 즐거움의 언어유희에 동참했다. 이 책에 곳곳에서 ‘즐김’과 ‘즐거움’이라는 쉽게 단어를 찾을 수 있는 것도 여기서 연유한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인간 바르트가 텍스트로서의 바르트가 나누는 사랑의 대화, 영원히 끝날 수 없는 텍스트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1997년 강 출판사에서 출간된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이상빈 옮김)를 복간한 것입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롤랑 바르트(지은이)

프랑스의 기호학자, 문학이론가, 문학평론가, 작가. 프랑스 노르망디 셰르부르에서 태어났으며, 1935~1939년까지 소르본 대학에서 고전문학을 전공했다. 1952년 파리 국립과학연구센터CNRS의 연구원이 되었고, 1953년 언어 구조의 자의성을 고찰한 『글쓰기의 영도Le Degrézéro de l’criture』를 출간했다. 1957년에는 부르주아 문화의 상징을 고찰한 『신화론Mythologies』을 출간했으며, 1962년에는 프랑스 고등연구원École pratique des hautes études의 연구 책임자가 되었다. 1960년대 『기호학 요강Éléments de sémiologie』(1965), 『유행의 체계Système de la mode』(1967) 등을 출간하며 기호학과 구조주의에 전념했다. 그러나 그는 곧 『S/Z』(1970), 『기호의 제국L’mpire des signes』(1970), 『텍스트의 즐거움Le Plaisir du texte』(1973) 등을 출간하며 구조주의를 폐기했다. 1976년에는 콜레주 드 프랑스Collège de France의 문학기호학 교수로 초빙되었다. 그의 글은 종종 문체가 까다롭기도 하지만 자극적이고 도발적인 것으로 유명하다. 가장 많이 알려진 저서로는 『기호학 요강』, 『S/Z』를 비롯하여 『라신에 관하여Sur Racine』(1963)를 꼽지만, 이 책들이 대중적으로 크게 성공을 거둔 것은 그의 반자서전적 작품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Roland Barthes par Roland Barthes』(1975)와 『사랑의 단상Fragments d’n discours amoureux』(1977)이 출간된 후였다. 1980년 교통사고로 사망했으며, 사후 출간된 『작은 사건들Incidents』(1987)에서 동성애에 대한 고백을 발견할 수 있다.

이상빈(옮긴이)

포스텍 인문사회학부 교수. 한국외국어대학교 프랑스어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홀로코스트와 관련된 미학적 접근을 주제로 프랑스 파리 제8대학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르몽드 디플로마티크》(한국판) 편집위원과 번역위원장, 송석문화재단부설 문래컬처팩토리 공장장을 역임했고, 한국동서비교문학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지은 책으로 『아우슈비츠 이후 예술은 어디로 가야 하는가』, 『교차된 시선』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르몽드 20세기사』, 『롤랑 바르트가 쓴 롤랑 바르트』, 『동성애의역사』, 『나폴레옹의 학자들』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능동적/반응적 = 57
형용사 = 57
안락 = 58
유추의 악마 = 59
흑판에서 = 60
돈 = 61
아르고 선(船) = 62
오만 = 63
점치는 승려의 제스처 = 65
선택이 아니라 동감 = 65
진리와 단정 = 66
아토피아 = 67
자기순환 표현 = 68
산책차 = 69
술래잡기 놀이를 할 때…… = 69
고유명사 = 70
우매함에 대해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다만…… = 71
관념에 대한 사랑 = 72
부르주아 계급의 소녀 = 73
아마추어 = 73
R.B.에 대한 브레히트의 비난 = 74
이론에 대한 공갈 = 76
채플린 = 77
영화의 충만성 = 77
결구(結句) = 78
우발적 일치 = 79
비교는 이성이다 = 81
진실과 고형성 = 82
무엇의 동시대인인가? = 84
계약에 대한 모호한 찬사 = 84
시의(時宜)에 반하는 것 = 86
내 육체는 다만 ……으로만 존재한다 = 87
복수(復數)의 육체 = 87
늑골 조각 = 88
이마고의 미친 듯한 궤적 = 89
어휘의 가치 체계를 이루는 쌍 = 90
이중의 날것 = 91
분해하다/파괴하다 = 91
여신 H = 92
친구들 = 93
특권적 관계 = 95
위반에 대한 위반 = 96
제2도와 나머지들 = 96
언어활동의 진리로서의 데노따시옹 = 98
그의 목소리 = 99
잘라 떼어놓기  = 100
특이한 변증법들 = 101
복수, 차이, 분쟁 = 102
분할에 대한 기호 = 103
피아노에서의 운지법…… = 103
나쁜 객체 = 104
독사/파라독사 = 105
부기(浮氣) = 106
양의어법(兩義語法) = 107
비스듬히 = 109
공명실 = 110
글쓰기는 문체로부터 시작한다 = 112
유토피아는 어디에 쓰일까 = 113
환상으로서의 작가 = 116
새로운 주체, 새로운 과학 = 116
당신인가, 엘리즈여…… = 117
생략법 = 118
문장(紋章), 개그 = 119
발신자들의 사회 = 120
시간의 사용 = 121
사적인 것 = 123
사실…… = 123
에로스와 연극 = 124
미학적 담론 = 126
인종학의 유혹 = 126
어원 = 127
폭력, 자명한 이치, 자연 = 128
제외작용 = 128
셀린과 플로라 = 130
의미의 면제 = 132
꿈이 아니라 환상 = 133
천박한 환상 = 134
소극(笑劇)으로서의 회귀 = 135
피로와 신선함 = 135
허구 = 137
이중의 문채(文彩) = 138
사랑, 광기 = 139
단조법(鍛造法)들 = 140
푸리에 혹은 플로베르? = 142
단장(短章)들의 원 = 142
착각으로서의 단장 = 146
단장에서 일기로 = 146
딸기주 = 147
프랑스인 = 148
틀리게 친 것 = 149
의미의 떨림 = 150
질주하는 귀납 = 151
왼손잡이 = 152
관념의 제스처들 = 152
심연 = 153
숫자 계산에 대한 취미 = 155
그리고 내가 만약 읽어보지 않았더라면…… = 156
이형학(異型學)과 폭력 = 157
고독의 상상계 = 157
위선? = 158
즐김으로서의 관념 = 159
알려지지 않은 관념 = 160
문장 = 161
이데올로기와 미학 = 161
상상계 또는 상상물 = 162
댄디 = 165
영향이란 무엇인가? = 165
섬세한 도구 = 166
휴식 : 상기기술(想起記述) = 166
어리석은? = 172
글쓰기의 기계 = 172
단식하여 = 173
질랄리의 편지 = 174
즐김으로서의 패러독스 = 175
환희의 담론 = 176
충족 = 177
말의 노동 = 177
언어활동의 두려움 = 178
모국어 = 179
불순한 어휘계 = 180
내가 좋아하는 것, 내가 좋아하지 않는 것 = 181
구조와 자유 = 183
용인 가능한 것 = 183
읽을 수 있는, 쓸 수 있는, 그리고 그것을 넘어 = 184
마테시스로서의 문학 = 185
자아의 책 = 186
요설 = 187
명증성 = 188
결혼 = 189
어린 시절의 추억 = 190
이른 아침에 = 190
메두사 = 191
아부 노바스와 은유 = 193
언어학적 알레고리들 = 193
편두통 = 194
유행에 뒤늦은 것 = 196
위대한 단어들의 유연함 = 196
무용수의 장딴지 = 197
정치적/도덕적 = 198
모드로서의 단어 = 199
가치로서의 단어 = 201
색깔로서의 단어 = 202
'마나'로서의 단어 = 203
임시의 단어 = 203
평균적인 단어 = 204
자연적인 것 = 204
신품의/신규의 = 206
중성 = 207
능동적/수동적 = 208
조절작용 = 210
누멘 = 210
담론 속에 대상을 통과시키기 = 211
냄새들 = 213
글쓰기에서 작품으로 = 214
"그것을 알고 있다" = 215
불투명함과 투명함 = 216
대비법 = 217
기원들의 이반 = 218
가치의 요동 = 219
파라독사 = 219
편집증의 미약한 동력 = 220
말하다/포옹하다 = 220
통과하는 신체들 = 221
유희, 파스티슈〔모작〕 = 223
패치워크 = 223
색채 = 224
분할된 인격? = 224
분량사 = 226
바타유, 공포 = 227
단계들 = 228
문장의 고마운 효과 = 229
정치적 텍스트 = 229
알파벳 = 230
내가 더 이상 기억하지 못하는 순서 = 232
폴리그래피로서의 작품 = 233
사제(司祭)로서의 언어 = 233
예측 가능한 담론 = 233
작품 구상 = 234
정신분석학과의 관계 = 235
정신분석학과 심리학 = 236
"그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 236
어떤 추론? = 238
퇴행 = 239
구조적 반사 = 240
통치와 승리 = 241
가치들 통치의 무효화 = 242
무엇이 표상을 제한하는가? = 242
반향 = 244
성공한/실패한 = 244
의상의 선택에 대하여 = 245
리듬 = 246
그것이 알고 싶다 = 247
살라망크와 발라돌리드 사이 = 247
학교용 연습 문제 = 248
지식과 글쓰기 = 249
가치와 지식 = 249
〔부부싸움의〕장면 = 249
극화(劇化)된 과학 = 251
나는 언어를 본다 = 253
세드 콘트라〔그러나 반대에〕 = 255
오징어와 그 먹물 = 256
성욕에 관한 책의 계획 = 257
섹시한 것 = 258
성욕의 행복한ㆍ최후? = 258
유토피아로서의 쉬프터〔중계기〕 = 260
의미작용 속의 세 가지 = 261
단순주의 철학 = 262
원숭이들 중의 원숭이 = 263
사회적 분할 = 263
나와 나〔자아와 나〕 = 264
나쁜 정치적 주체 = 266
다원적 결정 = 268
자기 자신의 언어에 대한 난청 = 268
국가의 상징계 = 269
징후적 텍스트 = 270
체계/체계성 = 270
전술/전략 = 270
더 나중에 = 271
텔 켈 = 275
오늘의 날씨 = 276
약속의 땅 = 276
내 머리가 혼란스러워지다 = 277
연극성 = 278
테마 = 280
가치로부터 이론으로의 변환 = 281
금언 = 281
전체성의 괴물 = 282
주 = 285
롤랑 바르트 연보 = 288
롤랑 바르트의 저작물 = 290
찾아보기 = 298
본문에 쓰인 도판 설명 = 301
옮긴이의 말 = 304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