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문학의 새로운 이해 : 문학의 이동과 움직이는 좌표들 [개정판] (Loan 1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박진 김행숙, 1970-, 저
Title Statement
문학의 새로운 이해 : 문학의 이동과 움직이는 좌표들 / 박진, 김행숙
판사항
[개정판]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민음사,   2013  
Physical Medium
295 p. : 삽화 ; 23 cm
ISBN
9788937486555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수록
000 00689camcc2200253 c 4500
001 000045748213
005 20130419095841
007 ta
008 130416s2013 ulka b 000c kor
020 ▼a 9788937486555 ▼g 03810
035 ▼a (KERIS)BIB000013110978
040 ▼a 211006 ▼c 211006 ▼d 211009
082 0 4 ▼a 801 ▼2 23
085 ▼a 801 ▼2 DDCK
090 ▼a 801 ▼b 2013
100 1 ▼a 박진 ▼0 AUTH(211009)105842
245 1 0 ▼a 문학의 새로운 이해 : ▼b 문학의 이동과 움직이는 좌표들 / ▼d 박진, ▼e 김행숙
250 ▼a [개정판]
260 ▼a 서울 : ▼b 민음사, ▼c 2013
300 ▼a 295 p. : ▼b 삽화 ; ▼c 23 cm
504 ▼a 참고문헌 수록
700 1 ▼a 김행숙, ▼d 1970-, ▼e▼0 AUTH(211009)102343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01 2013 Accession No. 11169264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우리 시대 텍스트들이 움직이면서 만들어 내는 진행형 문학의 새로운 이해가 담긴 책. 우리는 과거의 문학이 죽었는지, 빈사 상태인지, 아니면 소생 가능성이 있는지 하는 것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 우리의 관심사는 바로 지금 문학이 어디에 있으며 어떻게 있는가 하는 것이다.

문학이 아니었던 것들, 문학이 못 되었던 것들, 문학 바깥에 있던 것들과의 관계 변화와 새로운 자리 배치를 통해, 문학은 이동하고 있다. 이런 변화는 문학 안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문학의 중심에 있던 것들, 문학의 정수이자 본질이라 생각되던 것들, 문학의 권위를 지탱해 왔던 것들이 문학 안의 또 다른 것들과 지금 자리를 바꾸고 있는 것이다. 아직 안정된 모습을 갖추지 않은 이 분주하고 혼란스러운 움직임에 우리는 관심이 있다.


문학은 지금 어디에 있으며, 어떻게 움직이고 있는가
우리 시대 텍스트들이 움직이면서 만들어 내는 진행형 문학의 새로운 이해


‘문학이란 무엇인가’라는 익숙하고 오랜 질문이 지금은 전혀 다른 의미에서 새롭고 문제적인 것이 되었다. 이제까지 자명하게 받아들여져 왔던 문학의 본질과 가치와 위상 등에 대한 믿음이 의문에 부쳐지고, 문학의 개념은 오늘날 전면적으로 새로이 구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문학이라 불리던 배타적인 영역은 지금, 한편으로는 다양한 매체를 통해 폭발적으로 양산되는 허구적인 이야기와 이미지들 속으로, 다른 한편으로는 그동안 비허구적인 것으로 분류되어 왔던 온갖 종류의 글쓰기들 속으로 스며 들어가고 있다.
우리는 과거의 문학이 죽었는지, 빈사 상태인지, 아니면 소생 가능성이 있는지 하는 것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 우리의 관심사는 바로 지금 문학이 어디에 있으며 어떻게 있는가 하는 것이다. 문학이 아니었던 것들, 문학이 못 되었던 것들, 문학 바깥에 있던 것들과의 관계 변화와 새로운 자리 배치를 통해, 문학은 이동하고 있다. 이런 변화는 문학 안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문학의 중심에 있던 것들, 문학의 정수이자 본질이라 생각되던 것들, 문학의 권위를 지탱해 왔던 것들이 문학 안의 또 다른 것들과 지금 자리를 바꾸고 있는 것이다. 아직 안정된 모습을 갖추지 않은 이 분주하고 혼란스러운 움직임에 우리는 관심이 있다.
―서문 중에서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행숙(지은이)

시인. 강남대학교 한영문화콘텐츠학과 교수. 시집 『사춘기』 『이별의 능력』 『타인의 의미』 『에코의 초상』 『1914년』 『무슨 심부름을 가는 길이니』, 산문집 『에로스와 아우라』 『사랑하기 좋은 책』 『천사의 멜랑콜리』 등이 있다.

박진(지은이)

문학평론가. 고려대학교 국문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문예중앙> 기획위원, <작가세계> 편집위원, 문화웹진 <나비> 편집위원 등으로 일했다. 지은 책으로 <서사학과 텍스트 이론>, <장르와 탈장르의 네트워크들>, <그래서 우리는 소설을 읽는다>(공저), <문학의 새로운 이해>(공저) 등이 있고 평론집 <달아나는 텍스트들>이 있다. 숭실대 베어드학부대학 교수를 거쳐 2016년 현재 국민대 교양대학 교수로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초판 서문 = 4
개정판 서문 = 6 
1부 서사  
 1 서사 
  서사와 문학 = 13
  서사성 = 16 
  서사적 욕망 = 20
 2 서사의 플롯  
  플롯을 바라보는 다원적 관점 = 24
  플롯의 종류 = 28 
  플롯의 기능 = 33 
 3 환상과 미메시스  
  미메시스 중심의 문학관 = 36
  리얼리티와 핍진성 = 39 
  서사의 장르와 좌표 = 42 
 4 우의와 상징  
  우의와 상징의 개념 = 49
  우화와 동화 = 51 
  환상적 소설의 상징성 = 55 
  우의적, 상징적 해석의 한계 = 61 
 5 판타지  
  장르로서의 판타지 = 64
  판타지의 세계관 = 70
  판타지의 영웅, 소년 소녀들 = 73 
 6 SF  
  판타지와 SF = 76
  과학에의 공포 = 81 
  기계 인간의 존재론 = 86 
 7 멜로드라마  
  멜로드라마의 장르적 특성 = 91
  장르적 관습의 반복과 위반 = 96 
  멜로드라마 장르의 패러디 = 99 
 8 메타픽션  
  메타픽션의 정의 = 104
  소설과 메타픽션 = 107 
  서사극과 메타픽션 = 117 
  영화와 메타픽션 = 123 
 9 영화와 문학 
  영상과 언어 = 128
  소설의 영화화 = 130 
  영화와 소설의 교섭 양상 = 136 
2부 시  
 1 시적인 것 
  시적인 것과 시 = 145 
  낯설게 하기 = 148 
  모호성 = 155 
  숨은꽃과 곰팡이꽃 = 161 
 2 고백  
  고백의 감수성 = 169
  몇 가지 자화상들 = 174 
  '고백'의 현대적 의의 = 187 
 3 상상력  
  흰 종이 = 192
  기억, 공상력, 제1상상력, 제2상상력 = 197 
  작품을 통해 본 '상상력'의 의미와 양상 = 201 
 4 기억  
  기억과 진실 = 216
  기억과 정보 = 218 
  기억과 파토스 = 221 
  기억과 시간 = 227 
 5 은유와 환유  
  수사학인가 세계관인가 = 240
  은유 = 247 
  환유 = 257 
 6 이미지  
  '이미지'라는 말의 용법 = 268
  이미지의 힘 = 274 
  '키치' 세대의 시 = 283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