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세상의 모든 고전 (1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반덕진, 편
서명 / 저자사항
세상의 모든 고전 / 반덕진 엮음
발행사항
서울 :   가람기획,   2013  
형태사항
480 p. ; 23 cm
총서사항
서울대 선정 동서고전 200선. 서양문학편
ISBN
9788984353206 9788984353176 (세트)
일반주기
부록: 서울대 선정 동서고전 200선 목록 및 분류  
이 책은 『서울대 선정 동서고전 200선 해제』개정판임  
서지주기
참고문헌: p. 476-480
000 00885namcc2200289 c 4500
001 000045742401
005 20130313130745
007 ta
008 130308s2013 ulk b 000c kor
020 ▼a 9788984353206 ▼g 04800
020 1 ▼a 9788984353176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028.1 ▼2 23
085 ▼a 028.1 ▼2 DDCK
090 ▼a 028.1 ▼b 2013z7
245 0 0 ▼a 세상의 모든 고전 / ▼d 반덕진 엮음
260 ▼a 서울 : ▼b 가람기획, ▼c 2013
300 ▼a 480 p. ; ▼c 23 cm
440 0 0 ▼a 서울대 선정 동서고전 200선. ▼p 서양문학편
500 ▼a 부록: 서울대 선정 동서고전 200선 목록 및 분류
500 ▼a 이 책은 『서울대 선정 동서고전 200선 해제』개정판임
504 ▼a 참고문헌: p. 476-480
700 1 ▼a 반덕진, ▼e▼0 AUTH(211009)71495
740 2 ▼a 서울대 선정 동서고전 200선 해제
940 ▼a 서울대 선정 동서고전 이백선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28.1 2013z7 등록번호 11169013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고전에 다가서고 싶지만 두툼한 분량과 어마어마한 깊이에 선뜻 손을 대지 못하는 고전 초보 독자들을 위한 '세상의 모든 고전' 시리즈. 크게 동양과 서양, 그리고 문학과 사상으로 분류하여 '동양문학편', '서양문학편', '동양사상편', '서양사상편' 등 전 4권으로 기획되었으며, 첫 번째 권인 '동양문학편'에 이어 이번에 '서양문학편'이 나왔다.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에서 체호프의 <개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까지, 서양의 감성이 낳은 최고의 문학작품 55편을 수록했으며, <오이디푸스 왕>, <신곡>, <허클베리 핀의 모험> 등 친숙한 제목의 책들도 잘 정리되어 있는 한편, <리시스트라테>, <타르튀프>, <미스 줄리> 등 말로만 들어오던 걸작 고전에 대한 소개와 평가가 곁들여져 있다.

『논어』에서 『자본론』까지,
인류 지성사에 빛나는 동서고금의 걸작을 읽는다

위대한 걸작 고전 200권,
오해와 편견을 넘어 21세기 독자를 만난다!


익숙하다고 해서 알고 있는 건 아니다. 이런 명제에 가장 잘 들어맞는 예 가운데 하나는 ‘고전’일 것이다. 고전(古典, classic)이란 ‘특정 시대와 특정 공간을 초월하여 오랫동안 가치를 인정받아 온 책’을 말하며 대체로 ‘객관적 불멸성’을 담고 있다. 그래서 이런 고전들은 저자가 살았던 시대나 지역을 넘어 동서양의 많은 독자들에게 깊은 감동과 여운을 주어왔다. 그러나 너무나 귀에 익은 나머지 읽은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수많은 걸작 고전을 우리는 알고 있다.
예를 들어보자. 우리는 ‘배우고 때로 그것을 익히면 기쁘지 아니한가(學而時習之不亦說乎)’가 공자의 어록을 엮은 책 『논어』의 첫 구절이라는 것은 상식적으로 알고 있지만 실제로 『논어』를 독파한 사람을 주변에서 찾아보기는 쉽지 않다. 『걸리버 여행기』는 또 어떤가. 어렸을 적 읽은 『걸리버 여행기』는 걸리버가 항해 도중 풍랑을 만나 소인국과 거인국에 갔다는 기발한 상상력이 빛나는 신나는 모험 이야기였다. 그러나 실제로 작가 스위프트가 『걸리버 여행기』를 통해서 독자에게 전달하고자 했던 이야기의 고갱이는 소인국과 거인국 다음에 걸리버가 여행하는 ‘하늘을 나는 섬나라’와 ‘말(馬)의 나라’에 있다. 18세기 영국의 정치적, 사회적 타락과 부패상에 몸서리치고 인간의 위선에 침을 뱉으며 세상을 통렬히 풍자한 작가의 신랄한 의도는 까맣게 모른 채 현대의 독자들은 단순한 아동용 모험담 정도로만 이해하고 있었던 것이다.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에서 고리키의 『어머니』까지,
서양문학의 패기와 감수성을 한눈에


하지만 그 가치를 인정하고 막상 고전을 읽어보려 해도 세상에는 너무나 많은 명저가 존재하여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막막하고, 날마다 쏟아지는 새로운 책들을 소화하기도 버거운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여기 좋은 목록이 하나 있다. 1993년 책의 해를 맞아 서울대가 동서고금의 걸작 고전을 엄선하여 발표한 <서울대 선정 동서고전 200선>이라는, 문학서 100권과 사상서 100권으로 구성된 고전 목록이다. 1994년 발표 당시만 해도 목록에는 올라 있지만 한국어판 번역본이 채 존재하지 않는 고전들도 있었지만 많은 출판사들이 고전의 필요성에 공감하여 좋은 번역본을 다투어 펴낸 덕분에 이제 독자들은 누구의 번역본으로 읽을 것인가, 하는 즐거운 고민에 빠지게 되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툼한 고전을 집어들기에는 두려움이 앞서는 것이 초심자들의 마음이다. 여기서 고전 길잡이용 책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세상의 모든 고전』(전 4권)은 고전에 다가서고 싶지만 두툼한 분량과 어마어마한 깊이에 선뜻 손을 대지 못하는 ‘고전 초보’ 독자들을 위한 시리즈다. 비유하자면 고전과의 산책에 나설 때 준비할 만한 단출한 도시락 같은 책이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세상의 수많은 고전 중에서 가려 뽑은 동서양의 걸작 고전 200권을 먼저 쭉 훑어보면서 내용을 어느 정도 파악한 다음, 독자가 정말로 필요로 하거나 좀 더 깊이 있는 독서를 원하는 책을 고를 수 있도록 안내해주는 책이기 때문이다.
『세상의 모든 고전』은 크게 동양과 서양, 그리고 문학과 사상으로 분류하여 <동양문학편>, <서양문학편>, <동양사상편>, <서양사상편> 등 전 4권으로 기획되었으며, 첫 번째 권인 <동양문학편>에 이어 이번에 『세상의 모든 고전-서양문학편』이 나왔다.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에서 체호프의 『개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까지, 서양의 감성이 낳은 최고의 문학작품 55편을 수록했으며, 『오이디푸스 왕』, 『신곡』, 『허클베리 핀의 모험』 등 친숙한 제목의 책들도 잘 정리되어 있는 한편, 『리시스트라테』, 『타르튀프』, 『미스 줄리』 등 말로만 들어오던 걸작 고전에 대한 소개와 평가가 곁들여져 있다.

고전과의 짜릿한 만남,
영혼을 뒤흔드는 강렬한 순간을 체험하자


“동서양을 막론하고 인류 지성사와 학문 예술사에서 고전은 매우 큰 역할을 했다. 고전은 때로 역사의 전환점을 만들기도 했고 학문과 예술의 부흥을 주도하기도 했다. 서양 역사에서 가장 신명나는 르네상스 운동은 그리스·로마의 고전으로 돌아가자는 인문주의 운동이었다. 거시적으로는 역사와 문명을 주도해왔지만, 고전의 역할은 그것에 그치지 않는다. 개인적인 차원에서도 고전은 짜릿한 지적, 감성적 체험의 순간을 선사한다.
고전과의 만남은 개인의 정신세계에 신선한 자극제가 되기도 한다. 고전의 샘물은 독자의 지적 갈증을 풀어주고 그에게 창조적 영감을 주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강렬한 독서 체험은 독자의 운명을 바꿀 수도 있다.”라는 엮은이의 말은 고전을 대하는 독자들의 기대를 고스란히 반영한다. 고전읽기에 대한 마음의 준비가 되었다면 원전을 대하기 이전에 가벼운 마음으로 『세상의 모든 고전』을 먼저 만나보자. 근엄하고 멀게만 느껴지던 고전이 훨씬 부드럽고 친근하게 다가올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반덕진(엮은이)

<히포크라테스 전집>과 <황제내경>에 담긴 건강사상에 대한 비교연구로 서울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5년에 우석대학교 교양학부 교수로 초빙되어 우석대 최초 연구우수교수, 교육중심 우수교수, 6회 연속 강의우수교수로 선정되었다. 서울대, 고려대, 가톨릭 의대, 인제대 등에서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주제로 특강했으며 현재 한국의철학회 회장직을 맡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히포크라테스의 발견>, <자연건강론>, <세상의 모든 고전-서울대 선정 동서고전 200선>(편저) 등이 있으며, 2006년에 출간된 <히포크라테스 선서>는 과학기술부의 우수과학도서와 문화관광부의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되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추천의 말 = 5
머리말 = 7
46. 일리아스, 오디세이아 - 트로이 전쟁을 소재로 한 서양 최고의 서사시 = 16
47. 오레스테이아 3부작 - 인간의 응보, 신의 응징 = 30
48. 오이디푸스 왕 - 치욕적인 삶보다 존엄한 파멸을 = 40
49. 메데이아 - 사랑 잃은 여인의 잔혹한 복수극 = 49
50. 리시스트라테 - 아내들의 유쾌한 반란, "평화 없이 섹스 없다!" = 56
51. 아이네이스 - 아우구스투스에게 바친 로마 건국의 서사시 = 61
52. 변신 이야기 - 월계수가 된 다프네, 수선화가 된 나르키수스 = 70
53. 신곡 - 그리스도교 문학의 최고봉, 중세문학의 보석 = 79
54. 데카메론 - 중세를 벗고 근대를 입은 '십일야화' = 88
55. 햄릿, 오셀로, 리어 왕, 맥베스 - 비극의 교훈, "대가 없이 진실 없다" = 93
56. 걸리버 여행기 - 모험담 속의 날카로운 혀 = 107
57. 오만과 편견 - 19세기 영국 중산층은 어떻게 살았을까 = 115
58. 위대한 유산 - 진정한 신사는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 124
59. 폭풍의 언덕 - 나쁜 남자, 나쁜 여자, 그리고 광란의 사랑 = 133
60. 테스 - 사형대에 선 순결한 여인 = 142
61. 젊은 예술가의 초상 - 전위의 펜, 의식의 흐름에 몸을 맡기다 = 149
62. 사랑하는 여인들 - 원초적 본능, 인간을 해방하라 = 157
63. 주홍 글씨 - 청교도적 죄의식의 진홍빛 얼룩 = 165
64. 여인의 초상 - 여인의 눈, 대서양 너머를 응시하다 = 174
65. 허클베리 핀의 모험 - 현대 미국문학의 신호탄 = 182
66. 무기여 잘 있거라 - 포화 속에 꽃핀 사랑 = 189
67. 음향과 분노 - 인간의 심층심리를 파헤친 난해한 명작 = 196
68. 가르강튀아와 팡타그뤼엘 - 본능적으로 안락하고 행복하자 = 203
69. 수상록 - "나는 무엇을 아는가?" = 211
70. 타르튀프 - 악덕 종교가와 위선자를 꼬집은 풍속희극 = 221
71. 페드르 - 용서받지 못할 사랑이 부른 비극 = 229
72. 고백록 - 프랑스 최초의 고백문학 = 238
73. 캉디드 - "세상은 내버려두고 밭이나 갈아라" = 248
74. 잃어버린 환상 - 19세기 프랑스 부르주아의 벌거벗은 초상 = 255
75. 적과 흑 - 왕정복고 시대, 어느 청년과 삶의 죽음 = 261
76. 보봐리 부인 - 프랑스 근대소설의 기원 = 271
77. 악의 꽃 - 그리고, 현대시가 시작되었다 = 279
78.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시간의 타래 속에서 의식은 흐른다 = 286
79. 구토 - 존재의 부조리에 직면할 때 = 295
80. 페스트 - '부조리'와 '반항'의 철학 = 303
81. 파우스트 1부 - "영원히 여성적인 것이 우리를 구원한다" = 310
82. 도적들 - 불타는 정의감으로, 압제에 항거하여 = 323
83. 하인리히 폰 오프터딩엔 - 환상의 푸른 꽃을 찾아서 = 332
84. 노래의 책 - 아름다운 5월에, 노래의 날개 위에서 = 339
85. 녹색 옷을 입은 하인리히 - 성실한 인생이 아름답다 = 348
86. 마의 산 - 생과 사의 길목에서 = 355
87. 말테의 수기 - 사실주의를 넘어 실존주의로 = 362
88. 수레바퀴 아래서 - 편협한 학교에 짓눌린 청춘 = 369
89. 성 - 사회가 존재를 소외시킨다 = 376
90. 서푼짜리 오페라 - 타락한 자본주의는 가라! = 382
91. 양철북 - 독일 소시민 계층의 몰락을 애도함 = 388
92. 돈 키호테 - 편력기사, 서양 근대소설의 출발점이 되다 = 396
93. 백 년 동안의 고독 - 마술적 사실주의로 그려낸 라틴 아메리카 민중사 = 405
94. 인형의 집 - "당신의 귀여운 종달새로 살지 않겠어요" = 413
95. 미스 줄리 - 사실주의에 대한 반란, 자연주의 연극의 최고봉 = 420
96.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 친부살해를 둘러싼 신과 인간의 대결 = 426
97. 안나 카레니나 - 19세기 러시아 귀족사회의 풍속도 = 438
98. 아버지와 아들 - '관념의 세대' vs '행동의 세대' = 447
99. 어머니 - 어머니, 우리들의 어머니 = 454
100. 개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 - 가정이냐 사랑이냐, 이것이 문제로다 = 461
부록 - 서울대 선정 동서고전 200선 목록 = 463
참고문헌 = 476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