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나쁜 남자, 더 나쁜 여자 : 장세영 장편소설 초판

나쁜 남자, 더 나쁜 여자 : 장세영 장편소설 초판 (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장세영
서명 / 저자사항
나쁜 남자, 더 나쁜 여자 : 장세영 장편소설 / 지은이: 장세영 .
판사항
초판
발행사항
서울 :   씨엘북스,   2012  
형태사항
2책 : ; 21 cm.
ISBN
9788997722167 (v.1) 9788997722174 (v.2) 9788997722150 (전2권)
내용주기
1. (303 p.) -- 2. (328 p.)
000 00709namcc2200241 c 4500
001 000045732464
005 20121221113644
007 ta
008 121220s2012 ulk 000cf kor
020 ▼a 9788997722167 (v.1) ▼g 04810
020 ▼a 9788997722174 (v.2) ▼g 04810
020 ▼a 9788997722150 (전2권) ▼g 04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2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장세영 나
100 1 ▼a 장세영
245 1 0 ▼a 나쁜 남자, 더 나쁜 여자 : ▼b 장세영 장편소설 / ▼d 지은이: 장세영 .
250 ▼a 초판
260 ▼a 서울 : ▼b 씨엘북스, ▼c 2012
300 ▼a 2책 : ▼b ; ▼c 21 cm.
505 0 0 ▼n 1. ▼g (303 p.) -- ▼n 2. ▼g (328 p.)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897.37 장세영 나 1 등록번호 13104539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2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897.37 장세영 나 2 등록번호 1310454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컨텐츠정보

책소개

장세영의 장편소설. 나쁜 남자, 호스트바에서 소위 선수로서 이름을 날리고 있는 구태진. 조각처럼 잘생긴 외모의 그는 자신을 찾아오는 여자 손님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서라면 어떠한 일도 마다하지 않는다. 물론 사랑이라는 감정을 적절히 잘 포장해 그들과의 관계를 이어나가는 것은 돈 때문이다.

호스트바의 선수로서는 일종의 금기인 사랑. 철저히 포장된 거짓 사랑으로만 살아왔던 그의 마음을 흔들리게 한 것은 그토록 그가 멀리하고자 노력했던 사랑이었다. 한 여자의 출현, 구태진의 마음을 송두리째 훔쳐가고, 그로 인해 구태진의 생활을 엉망으로 만들어놓게 된 것은 다 그녀의 치밀한 계획에 의해서였는데…

나쁜 남자와 더 나쁜 여자가 벌이는 사랑의 진실게임

“네 눈빛을 보니 이제 알겠다. 네가 원하는 그 이상향을 연기해주지.
못 할 것도 없잖아? 나에겐 너를 만족시켜줄 외모와 몸과 다정한 말들이 있고, 너에겐 돈이 있으니.
기대해도 좋아. 나에게 흠뻑 빠져들어 단꿈을 꾸어도 좋아. 네가 가진 돈이 마르지 않는 이상 나는 너에게 얼마든지 꿈을 꾸게 해줄 수 있어. 호스트는 여자들이 원하는 꿈을 파는 직업이니까. 자, 그렇게 너는 오늘부터 내 호구 중의 하나가 되어가는 거야.”

나쁜 남자, 호스트바에서 소위 선수로서 이름을 날리고 있는 구태진. 조각처럼 잘생긴 외모의 그는 자신을 찾아오는 여자 손님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서라면 어떠한 일도 마다하지 않는다. 물론 사랑이라는 감정을 적절히 잘 포장해 그들과의 관계를 이어나가는 것은 돈 때문이다. 호스트바의 선수로서는 일종의 금기인 사랑. 철저히 포장된 거짓 사랑으로만 살아왔던 그의 마음을 흔들리게 한 것은 그토록 그가 멀리하고자 노력했던 사랑이었다. 한 여자의 출현, 구태진의 마음을 송두리째 훔쳐가고, 그로 인해 구태진의 생활을 엉망으로 만들어놓게 된 것은 다 그녀의 치밀한 계획에 의해서였는데…….

화류계에 몸담은 남자와 여자의 안타까운 사랑 이야기

“언젠가 네가 나를 여자로 봐주겠지? 우린 화류계가 맞지 않는 여린 사람들이니까. 분명 우린 이 화류계를 벗어날 수 있을 거야. 그때는 평범한 남자와 여자로 예쁘게 연애하고 싶어.”

소설 속에 나오는 이 말처럼 등장인물들의 사랑은 애달프다. 화류계에 몸을 담고 있다고 해서 그들이 사랑을 하지 못하리란 법은 없다. 하지만 그들의 사랑은 그들이 처한 상황의 특성상 보통의 사람들과 다를 수밖에 없고, 그래서 그들끼리의 사랑은 보통의 그것보다 더 애달프고 안타깝다. 평범하고 순수한 사랑, 그들이 그토록 간절히 원하는 그 사랑은 과연 멀기만 한 것일까.

작가는 이 소설을 쓰기 위해 3년 동안 30여 명의 호스트를 만났다

이 책의 작가는 발로 쓰는 작품을 고집한다. 책상에 앉아 머리를 굴리기보단 운동화 끈을 조여 매고 현장으로 뛰쳐나가는 수고로움을 기꺼이 감수한다고 한다. 현장의 숨결을 보다 더 생생하게 독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서다. 이 책을 기획하면서부터 작가는 30명이 넘는 호스트들을 직접 만나 취재했다. 때로는 그들과 함께 울고 웃으면서 보낸 시간이 3년, 그리고 그들의 사연을 정리한 노트만도 일곱 권. 이 책은 그것을 토대로 쓰여졌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실제로 그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의 차이는 과연 어느 정도일까? 이 책은, 호스트들의 삶과 사랑이 적나라하게 파헤쳐진 생생한 현장 보고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장세영(지은이)

2003년 네오위즈사 지원하에 판타지 소설 「두 개의 지구」, 「레드」 연재. 2003년 『중앙일보』 ‘아이위클리지 삼인삼색’ 인터뷰. 『전자신문』 ‘블로그가 진화한다’ 인터뷰. 2011년 SNS ‘하이데어’에서 『나쁜 남자, 더 나쁜 여자』 연재. 다섯 살 때부터 책을 읽기 시작했다. 여느 아이들이 읽는 동화책보다 시드니 셸던 같은 작가의 소설을 훨씬 좋아했던 유별난 꼬마였다. 일곱 살 때는 추리소설을 쓰기 시작했으며 자신만의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일의 매력을 알게 되었다. 2003년, 세이클럽 홈피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면서 「두 개의 지구」와 「레드」라는 소설을 연재했다. 하루에 만 명에 가까운 방문객들이 찾아올 정도로 인기를 끈 화제의 블로거였다. 『나쁜 남자, 더 나쁜 여자』를 연재했던 SNS 하이데어에서도 독보적인 인지도와 팬층을 가지고 있다. 글을 쓰는 데 필요한 소재들은 직접 발로 뛰어가며 모았다. 그 과정에서 수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무수한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의 삶을 듣고 있으면 거기에서 새로운 스토리가 태어난다. 누구나 자신만의 캐릭터와 테마들을 품고 있기에 새로운 사람을 만날 때면 새로운 작품을 시작할 때만큼 가슴이 두근거린다. 여전히 세상은 재미있는 것들로 가득하고, 다 토해내지 못한 이야깃거리들이 너무나도 많다. 아직 채 담아내지 못한 이야기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 그녀의 손가락 끝에서 빚어지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 1장 나쁜 남자, 구태진
■ 2장 과거의 잔재, 현실의 오마주
■ 3장 진짜와 가짜, 진실과 거짓
■ 4장 귀신이 되는 조건
■ 5장 사랑에 빠지면 들리지 않고 보이지 않는다
■ 6장 여자, 그리고 나쁜 여자
■ 7장 나쁜 남자가 사랑할 때
■ 8장 남자, 여자

● 에필로그
● 옮긴이의 말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