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칼 구스타프 융, 언제나 다시금 새로워지는 삶 (Loan 14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신근영
Title Statement
칼 구스타프 융, 언제나 다시금 새로워지는 삶 / 신근영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북드라망,   2012  
Physical Medium
256 p. ; 21 cm
Series Statement
마이클 ;03
ISBN
9788997969166 9788997969180 (세트)
주제명(개인명)
Jung, C. G.   (Carl Gustav),   1875-1961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5731638
005 20170207112313
007 ta
008 121213s2012 ulk 000c kor
020 ▼a 9788997969166 ▼g 03180
020 1 ▼a 9788997969180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150.1954 ▼2 23
085 ▼a 150.1954 ▼2 DDCK
090 ▼a 150.1954 ▼b 2012z3
100 1 ▼a 신근영
245 1 0 ▼a 칼 구스타프 융, 언제나 다시금 새로워지는 삶 / ▼d 신근영 지음
260 ▼a 서울 : ▼b 북드라망, ▼c 2012
300 ▼a 256 p. ; ▼c 21 cm
440 0 0 ▼a 마이클 ; ▼v 03
600 1 0 ▼a Jung, C. G. ▼q (Carl Gustav), ▼d 1875-1961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0.1954 2012z3 Accession No. 11168270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edical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0.1954 2012z3 Accession No. 13105224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0.1954 2012z3 Accession No. 11168270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edical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0.1954 2012z3 Accession No. 13105224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어려운 것을 쉽게, 쉬운 것을 깊게, 깊은 것을 유쾌하게!”를 모토로 고전과의 가볍과 유쾌한 만남을 제시하는 “마이클”(나의 클래식) 시리즈의 세번째 권. 분석심리학자로 알려진 칼 구스타프 융의 생애와 사상을, 융의 개념 중 특히 ‘콤플렉스’와 ‘집단무의식’ 그리고 ‘자기실현’을 중심으로 재구성하여 저자의 독특한 “융-읽기”를 시도한 책. 융심리학의 입문서인 동시에 자기 삶의 주인-되기에 대한 심리-철학서이기도 하다.

저자는 “그 자신이 걸어다니는 정신병원이자 그 병원을 책임진 의사였던” 융의 삶과 사유를 종횡으로 가로지르며, 모든 존재는 그 자체로 긍정되어야 하고 우리는 모두 자기 삶의 치유자가 될 수 있음을 역설한다.

의사 아닌 의사 칼 융의 생애와 사상에 대한 가장 쉽고 특별한 입문서!

융은 생각했다. 삶의 어느 것에서도 누군가가 누군가를 대신해 줄 수 없다. 어떤 선의건 그렇게 대신해 줄 수 있다는 생각이야말로 상대의 삶을 망치는 지름길이다. 보호해 준다는 명목으로, 배려해 준다는 명목으로 행하는 모든 행위는 상대방이 겪어야만 하는 중요한 경험들을 박탈한다. …… 융은 환자와 함께 병이라는 수수께끼를 풀고자 했다. 그는 환자와 동등한 위치에서, 환자들 스스로 삶을 살아갈 능력을 키우도록 도왔다. 그것만이 앞으로 올 삶의 무수한 변화들 속에서 환자들이 다시는 환자로 살지 않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 그는 의술의 박학한 지식에 매달리지도, 의사의 권위에 기대지도 않았다. 그 의사 앞에서 환자들은 스스로의 의사로서 새로운 능력을 만들어갔다. 융은 이렇게 의사가 아님으로써 의사가 될 수 있었다. (본문 41쪽)

언제부터인가 ‘자존심’보다는 ‘자존감’이라는 말이 많이 들리는 듯하다. “자존심에 상처받았다”는 말보다는 “자존감이 무너졌다” “자존감이 없다”는 식으로 말이다. 자존심과 자존감의 차이는 보통 남에게 자기 존재를 인정받느냐, 스스로가 인정하느냐에 있다고들 말하지만, 요즘 쓰는 용도를 보면 어느쪽이나 “자기 존재에 대한 긍정”을 남에게 의지하고 있는 것 같다. 그렇지 않으면 타인과의 관계에 전적으로 목매달며 “자존감이 무너졌다”는 식의 말들이 나올 수는 없을 것이다.
기묘하게도 가장 진보된 문명과 가장 진보적인 사회의식을 가감없이 토로하는 사회에 살면서 ‘자존’에 대해 자신없어 하는 것이 현대인들의 보편적 모습이다. 끊임없이 남에게 인정받길 원하고(그것이 자본주의 사회를 지탱하게 하는, 끊임없는 생산물을 만들어 내게 하는 한 축일 것이다), 남에게 상처받으면 자기 존재감을 금방이라도 상실해 버린 듯 굴곤 한다. 그리고 남에게 자기 존재감을 온전히 의지하기에 자기 존재에 대한 위무도 남에게서 받으려고 한다. 힐링이나 치유 등의 제품 혹은 서비스들을 구매함으로써 말이다.
연구공동체 <남산강학원>과 고미숙의 <감이당>에서 강의와 공부를 하며 수많은 사람들과 만나온 저자 신근영은 이 책 <칼 구스타프 융, 언제나 다시금 새로워지는 삶>에서 이런 현대인의 ‘자존감’ 낮은 모습에 “그 자신이 걸어다니는 정신병원이자 그 병원을 책임진 의사였던” 칼 구스타프 융의 삶과 사상을 제시하며, 자기 존재를 긍정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그 긍정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그리고 자기 삶의 주인이 된다는 건 무엇인지에 대해 조단조단 설명해 간다.
저자의 진지하지만 편안한 목소리를 따라가다 보면, 우리는 ‘콤플렉스’를 없애 버리기보다 오히려 많은 콤플렉스를 가지고 그것을 잘 바라보는 일이 필요하며, 나 개인만의 경험에서 나의 무의식이 형성되는 것이 아니라 인류가 존재해 온 시간 동안의 ‘집단무의식’이 내게 존재하고 있고, 삶은 계속해서 새롭게 생성되어야 함에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그리고 그 사이 프로이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낯설어서 어렵거나 멀게 느껴지던 융 심리학의 기본 개념을 자기 삶에 대입해 익힐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융과 프로이트가 선 자리가 어떻게 달랐는지 두 사상의 차이에 대해서까지 이해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이 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은, 융 심리학이나 정신분석학에 대한 이해도 이해지만, ‘자기 존재의 대한 긍정’, 그 쉬울 것 같으면서도 삶에서 가장 얻기 어려운 ‘긍정’과 ‘감정’에 어떻게 나아갈 수 있는지에 대한 단초와 실마리들일 것이다. “자존감이 무너지는 일” 없이 외부세계와 만나고, 살면서 겪는 무수한 어려운 질문들에 대한 해답이 이미 내 자신 안에 있음을 깨닫는 길, 이 책이 열어 보이고 있는 것은 바로 그 길의 시작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신근영(지은이)

'남산강학원' 연구원. 수학과 윤리학으로 대학 졸업장만 두 개. 그러나 그건 말 그대로 졸업장일 뿐, 공부로 삶을 꾸려 나가기 시작한 것은 30대 중반 연구실에 와서부터다. 그 이후 삶이란 곧 배움의 길일 수밖에 없음을, 그리고 배움은 곧 우정의 길일 수밖에 없음을 조금씩 알아 나가는 중이다. 『칼 구스타프 융, 언제나 다시금 새로워지는 삶』, 『사람은 왜 아플까』를 썼으며, 함께 쓴 책으로 『고전 톡톡』, 『인물 톡톡』, 『루쉰, 길 없는 대지』가 있다. 낭송집 『낭송 금강경 외』를 풀어 읽었고, 『원자폭탄』(스티브 셰인킨)을 함께 옮겼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책머리에 = 5
1부 칼 구스타프 융: 의사 아닌 의사
 1. 융을 말한다는 것 = 14
 2. 시골 무지렁이 환자들 = 21
 3. 아버지의 이름으로 = 26
 4. 융의 건강법 = 31
 5. 의사 아닌 의사 융 = 37
 읽을거리
  융, 자신 안의 선사시대와 만나다 = 42
  리비도 이론을 통해 본 사회화 과정 = 46
2부 콤플렉스: 내 마음의 별자리
 1. 리얼한(real) 것이란? = 54
  마음이 만드는 세상 = 54
  작용하는 것이 현실 = 56
 2. 감정이 강조된 콤플렉스 = 61
  콤플렉스의 핵요소와 이미지 = 62
  무의식 속 콤플렉스 = 66
 3. 인격의 다중성 = 69
  성좌(星座)로서 콤플렉스 = 69
  자아콤플렉스 = 76
  모성콤플렉스 = 80
 4. 삶의 물리학 = 87
  삶을 움직이는 힘, 감정 = 87
  원본과 복사본 = 90
 5. 콤플렉스 안에서, 콤플렉스를 넘어서 = 96
  인과의 열쇠는 나 = 96
  감정을 다루는 치료 = 99
  콤플렉스 아래로 = 102
 읽을거리
  『1984』101호실의 비밀 = 106
  지금 나의 스타일은? = 111
3부 집단무의식: 나를 가로지르는 시공간
 1. 집단무의식으로 가는 두 개의 물음 = 120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 120
  나의 의식, 나의 무의식? = 124
 2. 의식을 만드는 집단무의식 = 129
  존재는 모순이다 = 129
  집단무의식이 먼저 = 133
 3. 생명은 언제나 집합적 = 137
  나를 가로지르는 시공간 = 137
  안락한 가족, 무서운 자연 = 141
  울타리 속 당신, 이제 떠나라 = 149
 4. 원형들과의 마주침 = 155
  그대 안의 나, 내 안의 그대 = 155
  소망 환상으로서 상징 = 161
  자아의 변장술?: 페르소나 = 165
  첫번째 변신: 그림자 = 167
  두번째 변신: 아니마/아니무스 = 169
  세번째 변신: 자기(Selbst) = 172
 읽을거리
  필레몬과의 대화 = 174
  피카소 작품에 나타난 시대적 증후 = 177
4부 자기실현: 언제나 다시금 새로워지는 삶
 1. 병 vs 병 = 182
  병 또는 건강 = 182
  병의 원인은 자아의 회피 = 184
 2. 변신을 위하여 = 189
  푸닥거리는 이제 그만 = 189
  신비의 열매는 없다 = 194
  성장하지 말고 변신하라 = 201
  이해의 불가능성, 대화의 가능성 = 205
 3. 변증법을 통한 합일 = 211
  역설, 모순을 살아가기 = 212
  나의 구원이 너의 구원 = 218
 4. 세상과의 공명능력 : 집합적 신체 = 225
  보편적일수록 개성적이다 = 225
  자기(Selbst)실현 = 232
  융이 멈춘 자리 = 240
 건설적 치료의 변주 1 스승이란 = 245
 건설적 치료의 변주 2 글쓰기 작업 = 249
함께 읽으면 좋은 책들 = 254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Rathus, Spencer A (2021)
이태연 (2021)
Roth, Gerhard (2021)
강응섭 (2021)
Jung, C. G (2021)
Fine, Reuben (2021)
박주용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