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나쁜 대학 : 우리 아들 대학 보내기 사생결단 프로젝트 (Loan 4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Ferguson, Andrew, 1956- 공진호, 역
Title Statement
나쁜 대학 : 우리 아들 대학 보내기 사생결단 프로젝트 / 앤드루 퍼거슨 지음 ; 공진호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윌북,   2012  
Physical Medium
335 p. ; 22 cm
Varied Title
Crazy U : one dad's crash course in getting his kid into college
ISBN
9788991141827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Universities and colleges -- United States -- Admission College choice -- United States Education -- Parent participation
000 01005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730138
005 20121130103953
007 ta
008 121129s2012 ggk 000c kor
020 ▼a 9788991141827 ▼g 03370
035 ▼a (KERIS)BIB000012969592
040 ▼a 241002 ▼c 241002 ▼d 24100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378.1/610973 ▼2 23
085 ▼a 378.1610973 ▼2 DDCK
090 ▼a 378.1610973 ▼b 2012
100 1 ▼a Ferguson, Andrew, ▼d 1956- ▼0 AUTH(211009)72713
245 1 0 ▼a 나쁜 대학 : ▼b 우리 아들 대학 보내기 사생결단 프로젝트 / ▼d 앤드루 퍼거슨 지음 ; ▼e 공진호 옮김
246 1 9 ▼a Crazy U : ▼b one dad's crash course in getting his kid into college
260 ▼a 파주 : ▼b 윌북, ▼c 2012
300 ▼a 335 p. ; ▼c 22 cm
650 0 ▼a Universities and colleges ▼z United States ▼x Admission
650 0 ▼a College choice ▼z United States
650 0 ▼a Education ▼x Parent participation
700 1 ▼a 공진호, ▼e▼0 AUTH(211009)137184
900 1 0 ▼a 퍼거슨, 앤드루,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78.1610973 2012 Accession No. 11168122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아들의 입시를 지켜본 한 아버지의 솔직담백한 일기장이자 교육이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해버린 작금의 상황과 대학을 둘러싼 수많은 의문들을 꼼꼼히 짚어낸 탐사 보고서다. 무관심한 보통 아빠였던 저자가 아들의 입시에 직면하여 우왕좌왕하는 모습은 시종일관 웃음을 전하면서도, 기자 특유의 호기심을 발휘하여 상업화된 대학 입시의 고질적 병폐를 시초부터 전말까지 명쾌하게 밝혀내고 있어 읽는 재미를 더한다.

대학의 탄생부터 소위 ‘명문대 병’이 발생한 이유, 등록금 인상 요인까지 때론 아버지로서 울컥하고 때론 논객으로서 비판하며 대학 제도의 불합리함을 낱낱이 보여준다. 18개월간 이어진 대학 입시를 마치 홍역을 앓듯 함께 치러내며 대학에서 얻는 것보다 더 많은 삶의 진실을 깨치게 된다. 소통하려면 인내가 필요하다는 것, 대학은 목적이 아니라 수단이라는 당연한 사실, 그리고 부자간에 가장 중요한 건 믿음이라는 걸 깨닫는다. 자녀들의 입시를 앞둔 부모들에게 이래라저래라 조언을 던지기보다 그저 차분히 자기 경험담을 풀어놓아 더욱 공감이 간다.

[책소개]
아들을 대학에 보내려는 한 아버지의 고군분투기


어느 날 집으로 배달된 대학 가이드북을 보며 한 아버지는 문득 깨닫는다. 고등학교 2학년 아들의 대학 입시가 코앞에 닥쳤다는 사실을. 그런데 정작 아들은 무신경해 보인다. 주변 사람 모두 너무 늦었다며 혀를 차는 상황. 그래도 아버지로서 구경만 하고 있을 순 없다. 부랴부랴 대입 안내서를 뒤지고, 만나는 이들마다 조언을 구하고, 비용이 4만 달러나 한다는 대입 전문 카운슬러를 만나보려 한다.
본격적으로 아들의 입시 전쟁에 뛰어든 저자는 아들이 대학에 들어가기까지 전 과정을 세밀하게 관찰하기 시작한다. 한편으로는 아버지로서, 다른 한편으로는 기자로서.
아들의 미래에는 일말의 관심도 없는 고등학교 상주 진학 카운슬러와 면담하며 분개하고, 문제 자체를 이해하기 힘든 SAT를 직접 치러보기도 하고(아들의 시험 날 걱정을 잠재우고자 자신도 SAT를 치러보지만 그다지 점수는 좋지 않았다!), 횡행하는 대입 에세이 대필 사설업체를 찾아 인터넷을 뒤지고, 똑같은 사진 자료와 판에 박힌 소개말로 오히려 수험생들을 미궁에 빠뜨리는 대학들의 입학 설명회를 쫓아다니고, 수험생 부모들이 모여들어 입시를 둘러싼 괴담과 수다를 늘어놓는 인터넷상의 모임을 열심히 들여다보는가 하면, 대학에 순위를 매기는 서열 경쟁이 언제부터 무슨 이유로 생겨났는지 의문을 풀고자 전문가를 물색하여 만나보기도 하고, 대학 등록금 마련을 위해 까다롭기 이를 데 없는 학자금 대출 절차를 밟으며 왜 그렇게 많은 돈이 대학 교육에 필요한 것인지 의아해하기도 한다.
이 책은 아들의 입시를 지켜본 한 아버지의 솔직담백한 일기장이자 교육이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해버린 작금의 상황과 대학을 둘러싼 수많은 의문들을 꼼꼼히 짚어낸 탐사 보고서다. 무관심한 보통 아빠였던 저자가 아들의 입시에 직면하여 우왕좌왕하는 모습은 시종일관 웃음을 전하면서도, 기자 특유의 호기심을 발휘하여 상업화된 대학 입시의 고질적 병폐를 시초부터 전말까지 명쾌하게 밝혀내고 있어 읽는 재미를 더한다. 대학의 탄생부터 소위 ‘명문대 병’이 발생한 이유, 등록금 인상 요인까지 때론 아버지로서 울컥하고 때론 논객으로서 비판하며 대학 제도의 불합리함을 낱낱이 보여준다.
대학 졸업장이 인생의 전부가 아니란 사실을 아는 아버지, 하지만 아들만은 크고 좋은 대학에 가기를 바라는 아버지. 자신이 인생의 중요한 기로에 서 있는 줄 알지만 허둥대거나 위축되거나 긴장하고 싶지 않은 조용한 아들. 두 사람은 18개월간 이어진 대학 입시를 마치 홍역을 앓듯 함께 치러내며 대학에서 얻는 것보다 더 많은 삶의 진실을 깨치게 된다. 소통하려면 인내가 필요하다는 것, 대학은 목적이 아니라 수단이라는 당연한 사실, 그리고 부자간에 가장 중요한 건 믿음이라는 걸 깨닫는다. 자녀들의 입시를 앞둔 부모들에게 이래라저래라 조언을 던지기보다 그저 차분히 자기 경험담을 풀어놓아 더욱 공감이 가는 책이다.

[출판사 서평]
대학이 이 모든 것의 시작이었다!


11월은 바야흐로 입시의 계절이다. 어김없이 이른 한파가 찾아오는 시험 당일이 지나면, 수학능력시험의 난이도 분석과 함께 교과서 위주로 공부했다는 최고 득점자의 빤한 인터뷰가 메인 뉴스에 오르게 된다. 우리 대학은 이런 인재를 원한다는 대학들의 광고가 언론의 일부를 장식하고 입시학원들은 일찌감치 신입생과 재수생을 받을 준비를 하는가 하면 수험생들은 제 꿈과 점수에 꼭 맞는 학교에 들어가려고 발을 동동 구르며 학교를 탐색하는 풍경. 매년 11월이면 펼쳐지는 연중행사다.
그렇게 해마다 펼쳐지는 입시 전쟁은 한국에만 존재하지는 않는 듯하다. 미국의 유명 저널리스트인 저자 앤드루 퍼거슨은 어느 날 갑자기 천하태평한 자신의 아들이 입시생임을 깨닫고 아들이 아무런 준비가 안 되어 있다는 사실에 한 번 더 놀란다. 자기 세대의 평탄하고 단순한 입시와 달리 지금은 대입 준비 과정이 긴 데다 절차도 복잡하며 아이들뿐만 아니라 부모도 발 벗고 나서서 정보를 수집하는, 그야말로 전투적 자세로 대처해야 하는 위급한 상황임을 뒤늦게 알게 된다. 자기 시절에는 고작 5~6퍼센트가 대학에 갔지만 요즘은 미국 고등학생의 70퍼센트(한국은 89퍼센트)에 달하는 숫자가 입시 전쟁터로 내몰리는 셈이니 당연한 현상이다.
물론 저자는 입시 전문가가 아니다. 공부보다 운동을 더 좋아하는 보통 아들을 키우는 보통 아버지일 뿐이다. 그저 평범한 수험생 아빠의 시선으로 아들이 겪는 입시 전쟁을 지켜보면서 행한 바, 느낀 바를 여과 없이 보여줄 뿐이다. 다만 기자라는 직업병이 발동하여 대학 입시 과정을 보다 분석적으로, 보다 논리적으로, 보다 비판적으로 바라보고자 한다. 그의 눈에 지금의 대학 입시 경쟁은 너무 과열되어 있으며 대학은 부모들의 불안과 공포심을 이용해 교육 장사를 하고 있고 대학 자체에 대한 환상도 걷잡을 수 없이 크기만 하다.
하여 입시의 모든 단계를 하나씩 밟아나가며 의문을 던짐과 동시에 부모로서, 기성세대로서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진정으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보자고 제안한다. 교육 제도와 교육방식이 선진적이라는 미국도 비싼 대학 등록금 문제가 심각할 뿐만 아니라 SAT, 에세이, 봉사활동, 체험활동 등 학생들에게 너무 많은 부담을 한꺼번에 안기고 자율이라는 미명하에 경쟁을 부추기는 입시 제도를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그가 던지는 의문과 투덜거림은 부모라면 누구에게나 공감을 불러일으킨다.(한국은 주입식 교육이라는 일본의 교육방식을 취하고 있으면서 수능시험, 입학 사정관제, 논술평가 등 제도상으로는 미국을 따라하고 있어 더욱 큰 문제다.)
그렇다고 이 책이 교육제도를 비판하는 딱딱한 이론서는 아니다. 그보다는 저자 자신의 체험을 기반으로 써내려간 현장 일기에 가깝다. 특유의 유머와 재치로 이야기를 끌어가며 미처 아들에게는 말하지 못한 속내를 솔직하게 털어놓기에 오랜 친구를 만나 수다를 떠는 듯 활기가 있다.
저자의 아들은 과연 대학에 합격했을까? 궁금하겠지만 이 책을 끝까지 읽고 나면 그건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는 걸 알게 된다. 평범한 아버지의 입장에서 경험하고 느낀 대학 입시가 말하고자 한 전부이며, 공부를 잘했든 못했든 그 총성 없는 전쟁이 지나간 자리에는 언제나 가족만이 남기 때문이다. 그간 많이 다투었더라도 그간 많이 힘들었더라도 서로를 위해 그 자리에 있어준 사람들. 입시를 둘러싼 크고 작은 문제들을 지혜롭게 해결해가는 한 가족의 이야기에서 우리는 ‘아이가 대학에 입학한다’는 것이 과연 입학을 앞둔 아이들에게, 그리고 그 부모들에게 어떤 의미를 지니는 것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앤드루 퍼거슨(지은이)

대학을 졸업하며 취업 전쟁에 뛰어들었으나 진로 카운슬러에게 시장성 있는 기술이 하나도 없다는 냉정한 얘기를 듣고 저널리스트가 되었다. 현재 「위클리 스탠더드」의 편집 차장으로, 「타임」「워싱터니언」의 기고 작가이자 「뉴요커」「뉴욕 타임스」「포춘」「내셔널 리뷰」「뉴 리퍼블릭」「LA 타임즈」 등 유수의 매체에서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이다. 1992년에 조지 H. W. 부시 대통령 재임 당시 백악관 연설 원고 작가로도 일했다. 현재 아내, 두 자녀와 함께 워싱턴 D.C.의 교외에서 살고 있다. (『나쁜 대학』은 그중 한 자녀의 실제 이야기다.) 저서로는 「월스트리트 저널」과 「시카고 트리뷴」이 ‘올해의 가장 좋은 책’으로 선정한 에세이집 『Land of Lincoln(링컨의 나라)』과 『Fool's Names, Fool's Faces(바보들의 이름, 바보들의 얼굴)』등이 있다.

공진호(옮긴이)

뉴욕시립대학교에서 영문학과 창작을 전공했다. 옮긴 책으로 에드워드 세인트 오빈의 패트릭 멜로즈 소설 5부작, 윌 리엄 포크너의 『소리와 분노』, 허먼 멜빌의 『필경사 바틀비』, 하퍼 리의 『파수꾼』, 샤를 보들레르의 『악의 꽃』, 『세계 여성 시인선: 슬픔에게 언어를 주자』, 『월트 휘트먼 시선: 오 캡틴! 마이 캡틴!』, 『에드거 앨런 포 시선: 꿈속의 꿈』, 『안나 드 노아이유 시선: 사랑 사랑 뱅뱅』, 『아틸라 요제프 시선: 일곱 번째 사람』, E. L. 닥터로의 『빌리 배스게이트』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한국의 독자들에게 = 5
1장 사건의 서막 = 9
2장 초호화 대입 풀코스 패키지 = 24
3장 대학의 순위 = 48
4장 혼자서 알아서 하는 대학 입학 = 84
5장 시험을 치르다 = 104
6장 우리 대학으로 오세요 = 153
7장 정말 완벽한 에세이 = 195
8장 입학 전엔 뭐가 필요하지? 등록금! = 233
9장 무작정 기다리는 시간 = 267
10장 대학, 아이들만의 왕국 = 300
11장 아이가 떠난 후 = 329
옮긴이의 말 = 332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신희주 (2021)
Grabill, Jeffrey T. (2022)
성균관대학교. 공과대학. 건설환경공학부. 토목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