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지금까지 알고있던 내 모습이 모두 가짜라면? (Loan 6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Hood, Bruce M. (Bruce MacFarlane) 장호연, 역
Title Statement
지금까지 알고있던 내 모습이 모두 가짜라면? / 브루스 후드 지음 ; 장호연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중앙books,   2012  
Physical Medium
514 p. : 삽화 ; 22 cm
Varied Title
(The) self illusion : how the social brain creates identity
ISBN
9788927803683
General Note
영원불변한 '나'는 없다  
색인수록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Self Brain Cognition
000 00976camcc2200325 c 4500
001 000045723636
005 20121017105514
007 ta
008 121016s2012 ulka 001c kor
020 ▼a 9788927803683 ▼g 03180
035 ▼a (KERIS)BIB000012930029
040 ▼a 211064 ▼c 211064 ▼d 211064 ▼d 211064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155.2 ▼2 23
085 ▼a 155.2 ▼2 DDCK
090 ▼a 155.2 ▼b 2012z3
100 1 ▼a Hood, Bruce M. ▼q (Bruce MacFarlane)
245 1 0 ▼a 지금까지 알고있던 내 모습이 모두 가짜라면? / ▼d 브루스 후드 지음 ; ▼e 장호연 옮김
246 1 9 ▼a (The) self illusion : ▼b how the social brain creates identity
260 ▼a 서울 : ▼b 중앙books, ▼c 2012
300 ▼a 514 p. : ▼b 삽화 ; ▼c 22 cm
500 ▼a 영원불변한 '나'는 없다
500 ▼a 색인수록
650 0 ▼a Self
650 0 ▼a Brain
650 0 ▼a Cognition
700 1 ▼a 장호연, ▼e▼0 AUTH(211009)26490
900 1 0 ▼a 후드, 브루스, ▼e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5.2 2012z3 Accession No. 11167728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1/ Call Number 155.2 2012z3 Accession No. 15131354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5.2 2012z3 Accession No. 11167728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1/ Call Number 155.2 2012z3 Accession No. 15131354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우리는 가끔 스스로를 일하는 자아, 가정적인 자아, 정치적인 자아, 고집불통인 자아, 감정적인 자아, 성욕이 강한 자아, 창조적인 자아, 심지어 폭력적인 자아로까지 묘사한다. 서로 다른 개체처럼 보이지만 이는 하나의 육체 안에서 일어나는 자아의 다양한 모습이다.

20여 년 전 발달심리학자로서 어린이들의 시각 발달을 연구했던 저자는 아기들의 눈을 통해서 아기의 뇌를 들여다볼 수 있었다고 전한다. 어디를 보는지, 얼마나 오래 보는지를 보면 아기의 뇌가 무엇을 주목하는지를 알 수 있었다는 것이다. 물론 무의식적으로 눈을 움직이는 경우도 있었지만 대부분 아기들은 가장 뚜렷하게 보이는 것부터 바라보았다고 한다.

이는 바깥세상에 무엇이 있는가에 따라 결정이 된다고 한다. 이는 우리의 자아란 어느 순간 머릿속에서 갑자기 생겨나는 것이 아니라 풍부한 활동과 교류를 통해 서서히 나타나는 것을 의미한다. 즉 우리는 지금껏 살아가면서 어린 시절의 기억, 가족, 일, 친구, 취미 등 여러 요소들로 이루어진 패턴으로서 존재한다. 곧 삶의 기억과 경험이 우리를 형성한다는 뜻이다.

우리는 왜, 그들이 범죄를 저지르기 전에 미리 알아채지 못했을까?

나주 아동 성폭행범 고종석, 그리고 연쇄살인범 강호순과 유영철 등
우리 사회를 경악시킨 끔찍한 범죄자들이 특이한 '괴물'이었다면
우리는 왜 그들이 범죄를 저지르기 전에 미리 알아채지 못했을까?
오히려 주위 사람들은 그들이 '착실한 사람'이었고
"전혀 그럴 줄 몰랐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반응을 보이기까지 했다.

이런 의문에 대해 세계적인 심리학자 브루스 후드는 치밀하면서도 명쾌하게 해답을 제시한다.
우리 '뇌'에 있는 1,000억 개에 달하는 세포들로 이뤄진 신경계의 작동이
성장 과정에서 개인이 마주치는 환경에 반응하면서 만드는 천차만별의 '패턴'이 개인의 정서와 행동, 인지 및 태도를 결정하고 성격을 구성하게 되며, 이들에게 작용하는 특정한 외부 사건의 특성이 이들에게서 다른 사람들과는 다른, 예기치 못한 반응을 이끌어낸다는 것이다.
_표창원 프로파일러, 경찰대학 교수

"영원불변한 나는 없다"
1966년 무더운 여름의 어느 날 정오, 전직 해병대원이던 찰스 휘트먼은 미국 오스틴 텍사스대학 타워에 올라가 96분 동안 150발을 난사했다. 경찰에게 저격되기 전까지 휘트먼의 총탄에 14명이 희생됐고, 32명이 부상을 입었다. 텍사스 대학의 대학살은 총기 난사 사건의 시초와도 같았다. 영국 던블레인, 미국의 컬럼바인과 버지니아 공대에서도 마찬가지의 학살이 일어났다. "당신, 도대체 왜 그랬는가?"라는 질문에 휘트먼은 "어쩌면 평소의 내가 아니었는지도 모르겠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아동 포르노를 좋아했던 마흔 살의 한 남자는 자신의 취향을 의붓딸에게 들켜 재활센터로 보내졌다. 하지만 그곳에서도 마찬가지로 직원들과 환자들에게 성적인 요구를 하다가 쫓겨나 결국 실형 선고를 받는다. 실형 선고가 내려진 전날 저녁, 그는 심한 두통을 호소해 병원에 실려갔는데 병원에서는 그의 전전두피질에서 종양을 발견한다. 바로 욕망과 성적 충동을 억제하는 일을 담당하는 바로 그 부위였다.

뇌는 우리의 모든 생각과 행동을 반영하는 우리 '자신'과도 같고,
우리의 모든 것(Brain is everything)이라고 할 만하다.

_조장희 가천의대 뇌과학연구소 소장
전 하버드 대학 교수이자, 케임브리지대학과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전임연구원, MIT의 방문연구원으로 활동, 현재 영국 브리스틀대학에서 사회발달심리학 교수로 재직 중인 브루스 후드는 < 지금까지 알고 있던 내 모습이 모두 가짜라면?>을 통해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자아'란 결코 고정된 것이 아닌, 뇌와 환경적 요인에 의해 얼마든지 변하고 흩어질 수 있는 가변적인 것이라 이야기한다. 평소 선량한 모습의 사람이라도 돌변해 범죄를 저지르는 이유가 얼마든지 뇌의 작용에 의해 다변할 수 있는 자아의 허술한 속성 때문이라는 것이다.
저자는 우리가 흔히 몸 안에 거주한다고 생각하는 '자아'란 육체 이상의 고매하고 영원불변한 존재가 아니며, 단 하나의 실체가 아닌 감각과 지각, 사고의 다발들이 겹겹이 쌓여 있는 것이라 이야기한다. 즉 이렇게 쌓인 경험들이 서로 중첩되는 가운데 자아가 생겨나며, 자아가 하나의 존재라 생각하는 것은 곧 '착각'이라는 것이다.
저자의 이런 의견은 스코틀랜드의 계몽주의 철학자인 데이비드 흄 David Hum의 '다발 이론 bundle theory'에 그 기반을 두고 있으며, 우리의 자아가 존재의 핵심에 자리하고 있는 정수라 여기는 철학자 게일러 스트로슨 Galen Strawson의 '진주 이론 pearl theory(자아 이론)'에 반하는 개념이다.
오늘날 현대 뇌과학에서도 자아 이론보다는 다발 이론을 훨씬 강력하게 지지하고 있다. 이처럼 자아가 사고와 행동의 총합이라는 다발 이론을 통해서 살펴보면, 첫째로 확실한 사실은 이런 것들이 확실히 뇌에 의존하고 있다는 것이다. 저자는 사고와 행동의 책임은 일차적으로 뇌에 있으며, 우리의 자아란 결국 우리의 뇌가 만들어내는 이야기에 불과하다고 이야기한다.

"우리는 우리 주변의 것들을 비추는 그림자로서 존재한다"
저자는 우리의 자아는 뇌의 내적인 변화와 마찬가지로 외부의 영향에 따라서도 바뀐다고 이야기한다. 이는 유아기 때부터 시작되며 또래집단, 소유물, 취향, 정치적 성향 등 인류의 구성원이 되는 과정을 통해 자아의식을 형성한다는 것이다. 즉, 우리의 성격을 바꾸게 만드는 것은 바깥세상이며 우리가 상황의 반영이라는 이런 생각을 '거울 자아 Looking-glass self 이론'이라고 한다.
우리는 가끔 스스로를 일하는 자아, 가정적인 자아, 정치적인 자아, 고집불통인 자아, 감정적인 자아, 성욕이 강한 자아, 창조적인 자아, 심지어 폭력적인 자아로까지 묘사한다. 서로 다른 개체처럼 보이지만 이는 하나의 육체 안에서 일어나는 자아의 다양한 모습이다. 이는 우리를 둘러싼 환경에 비롯되어 생기는 모습들이다. 은둔자이거나 부랑자조차도 자신의 존재를 사람들로부터의 관계로서 규정한다. 즉 우리의 존재는 다른 사람들로 인해 규정되는 것이기도 하다.
20여 년 전 발달심리학자로서 어린이들의 시각 발달을 연구했던 저자는 아기들의 눈을 통해서 아기의 뇌를 들여다볼 수 있었다고 전한다. 어디를 보는지, 얼마나 오래 보는지를 보면 아기의 뇌가 무엇을 주목하는지를 알 수 있었다는 것이다. 물론 무의식적으로 눈을 움직이는 경우도 있었지만 대부분 아기들은 가장 뚜렷하게 보이는 것부터 바라보았다고 한다. 이는 바깥세상에 무엇이 있는가에 따라 결정이 된다고 한다. 이는 우리의 자아란 어느 순간 머릿속에서 갑자기 생겨나는 것이 아니라 풍부한 활동과 교류를 통해 서서히 나타나는 것을 의미한다. 즉 우리는 지금껏 살아가면서 어린 시절의 기억, 가족, 일, 친구, 취미 등 여러 요소들로 이루어진 패턴으로서 존재한다. 이는 곧 삶의 기억과 경험이 우리를 형성한다는 뜻이다. 그렇기 때문에 자아는 늘 정확하거나 일관된 하나의 모습으로는 구축되지 않으며 삶의 맥락에 따라 계속 바뀌고 재구성된다.
이 책을 통해 많은 독자들은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묻지 마 범죄'의 근본적인 이유를 과학적으로 살펴보고, 또한 평소 자신의 이해되지 않는 행동, 쉽게 받아들일 수 없는 타인의 입장 등을 좀 더 구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브루스 후드(지은이)

케임브리지대학교 전임연구원, MIT 방문 교수, 하버드대학교 교수 등을 역임하고 현재 브리스톨대학교 실험심리학과 교수 겸 동 대학 인지발달연구소장으로 재직 중이다. 경력 초기부터 일반 대중을 위한 과학 활동에 활발히 참여했다. 영국 최고의 대중 과학 행사인 영국과학축제(British Science Festival)와 과학의 대중화를 이끄는 영국 왕립연구소(Royal Institution)의 ‘크리스마스 강의(Christmas Lectures)’ 등 다양한 곳에서 발제를 맡았다. 왕립연구소의 ‘크리스마스 강의’는 BBC에서 방송되어 400만 명 이상이 시청했다. 지난 200만 년 동안의 인류의 뇌 진화 과정을 연구한 《뇌는 작아지고 싶어 한다》 출간 후에는 동 주제로 영국 왕립예술협회(Royal Society of Arts), 왕립학회(Royal Society), 첼튼엄과학축제(Cheltenham Science Festival) 등에서 강연을 했다. 국제유아연구학회(International Society of Infancy Researchers) 젊은연구자상(Young Investigator Award), 미국심리학회(American Psychological Association) 로버트판츠상(Robert Fantz Memorial Award) 외 다수의 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는 《초감각(Supersense)》, 《지금까지 알고 있던 내 모습이 모두 가짜라면?(The Self Illusion)》이 있다.

장호연(옮긴이)

서울대학교 미학과와 음악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음악과 과학, 문학 분야를 넘나드는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뮤지코필리아』, 『스스로 치유하는 뇌』, 『기억의 과학』, 『리얼리티 버블』, 『콜럼바인』, 『굉음의 혁명』, 『사라진 세계』, 『시모어 번스타인의 말』, 『슈베르트의 겨울 나그네』, 『죽은 자들의 도시를 위한 교향곡』, 『베토벤 심포니』, 『새로운 세대를 위한 베토벤』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Prologue : 자아는 곧 '착각'이다 = 4
01 무엇이 당신을 '당신'이 아닌 존재로 만들었는가? 
 이유 없는 폭력은 어디에서부터 시작되는가? = 25
 머릿속의 매트릭스 = 32
 우리는 곧 '뇌'다 = 36
 '나'는 어디에 있는가 = 45
 '소통'의 부분 = 53
 진화하기 위해서는 타이밍이 필요하다 = 60
 수다스러운 뇌 = 68
02 관심과 애착이 우리를 만든다 
 얼굴 알아보기 = 79
 원초적인 감정, 웃음 = 86
 우리가 웃을 줄 몰랐다면 = 90
 자아와 애착의 관계 = 97
 숲속의 아기 = 106
 음식과 온기가 아닌 '사랑' = 114
 모방은 가장 진솔한 아첨 = 119
 보고 따라하기 = 123
03 거울 속의 '나' 
 거울 속의 남자 = 137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는 우리 = 144
 기억은 퇴비 더미와 같다 = 153
 마음 이론 = 159
 마음맹 = 164
 당혹의 순간, 우리는? = 171
 공격적인 초남성 신화 = 180
 태생적 살인자 = 185
 본질적인 자아의 허상 = 191
04 '자유의지'는 정말 존재하는가 
 자유의지는 존재하지 않는다 = 205
 우리의 의식은 늘 과거 속에 있다 = 213
 나는 진정 '의식'의 주인인가? = 221
 미신의 성공 공식 = 228
 강박장애와 자아 고갈 = 234
 오줌을 참아 얻어지는 것 = 242
05 누가, 선택을 내리게 하는가 
 선택을 조종하다 = 251
 몬티 홀 문제 = 260
 통제의 딜레마 = 268
 경험의 자아, 기억의 자아 = 274
 우리는 왜 '소유물'에 집착하는가 = 282
 싼 물건을 보면 왜 흥분할까? = 289
06 집단이 만드는 '나' 
 왜, 자살하는가 = 297
 정신적 죽음 = 303
 집단 심리의 힘 = 313
 불편한 진실 = 320
 인간 카멜레온 = 327
 고정관념은 어디에서 일어나는가 = 333
 우리가 세상을 보는 방식 = 341
07 우리가 삶을 이어갈 수 있는 까닭 
 생존자들의 네트워크 = 349
 우리는, 우리의 기억 그 자체 = 357
 왼쪽과 오른쪽에 있는 두 도시 = 365
 너 자신을 알라 = 369
 기억을 지우는 사람들 = 377
 권력자의 추락 = 384
08 웹에 갇히다 
 군중에 반영되다 = 393
 테크놀로지 사바나 = 399
 나를 구글링하다 = 403
 온라인 자아 vs 오프라인 자아 = 411
 인간 보그 = 417
 거대한 웹 = 424
 자아를 위한 시간 = 430
 제2의 인생 = 438
Epilogue : 우리는 왜, '내'가 반영된 존재라는 것을 알지 못하는가 = 450
Thanks to : 삶을 제대로 누리기 위해서 = 460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Steinke, Darcey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