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책 읽는 사람들 : 세계 최고의 독서가, 책 읽기의 즐거움을 말하다

책 읽는 사람들 : 세계 최고의 독서가, 책 읽기의 즐거움을 말하다 (2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Manguel, Alberto, 1948- 강주헌, 역
서명 / 저자사항
책 읽는 사람들 : 세계 최고의 독서가, 책 읽기의 즐거움을 말하다 / 알베르토 망구엘 지음; 강주헌 옮김
발행사항
파주 :   교보문고,   2012  
형태사항
463 p. ; 21 cm
원표제
Nouvel eloge de la folie : essais edits & inedits (2011)
ISBN
9788997235889
서지주기
출처(p. [447]-451)와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Books and reading
주제명(개인명)
Manguel, Alberto   Books and reading  
000 01055namcc2200301 c 4500
001 000045722819
005 20121030173027
007 ta
008 121010s2012 ggk b 001c kor
020 ▼a 9788997235889 ▼g 038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0 ▼a kor ▼h eng ▼h fre
082 0 4 ▼a 028/.9 ▼2 23
085 ▼a 028.9 ▼2 DDCK
090 ▼a 028.9 ▼b 2012z11
100 1 ▼a Manguel, Alberto, ▼d 1948- ▼0 AUTH(211009)12990
245 1 0 ▼a 책 읽는 사람들 : ▼b 세계 최고의 독서가, 책 읽기의 즐거움을 말하다 / ▼d 알베르토 망구엘 지음; ▼e 강주헌 옮김
246 1 9 ▼a Nouvel eloge de la folie : ▼b essais edits & inedits ▼g (2011)
246 1 ▼i 영어번역표제: ▼a A reader on reading
260 ▼a 파주 : ▼b 교보문고, ▼c 2012
300 ▼a 463 p. ; ▼c 21 cm
504 ▼a 출처(p. [447]-451)와 색인수록
546 ▼a 프랑스어로 된 원저작이 영어로 번역되고 이것을 다시 한글로 번역
600 1 0 ▼a Manguel, Alberto ▼x Books and reading
650 0 ▼a Books and reading
700 1 ▼a 강주헌, ▼e▼0 AUTH(211009)5699
900 1 0 ▼a 망구엘, 알베르토, ▼e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28.9 2012z11 등록번호 11167865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028.9 2012z11 등록번호 1310449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28.9 2012z11 등록번호 15131296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28.9 2012z11 등록번호 11167865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028.9 2012z11 등록번호 1310449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28.9 2012z11 등록번호 15131296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세계 최고의 독서가이자 저명한 작가인 알베르토 망구엘이 전자책 시대에도 사라지지 않는 독서의 즐거움과 위안에 대해 쓴 39편의 글을 모았다. 망구엘은 독서라는 행위가 넓은 의미에서 인간이란 종種을 정의한다고 믿으며 ‘우리는 이 땅에 태어나서 모든 것에서 이야깃거리를 찾는다. 풍경, 하늘, 타인의 얼굴에서는 물론이고 우리가 창조해낸 이미지와 글에서도 이야깃거리를 찾아내려 한다’고 말한다.

이 책에서 망구엘은 요나와 호메로스, 단테저자가 아닌 《신곡》의 화자, 피노키오, 돈키호테와 같은 문학 속 인물은 물론 보르헤스에서부터 체 게바라에 이르는 다양한 실제 인물의 삶을 통해, 자신과 세상을 이해하는 방법을 탐구함으로써 전작과 차별화를 시도했다.

그동안 저자의 전작들이 독서 문화의 변천사《독서의 역사》, 개인의 독서 편력《독서 일기》《밤의 도서관》 등을 다루었다면, 《책 읽는 사람들》에서는 문학이 우리에게 부여하는 정체성, 정치와 문학의 관계, 독서의 미래 등, 현실로 한 발 들여놓은 책과 독서의 역할을 소개한다.

이 책은
‘세상이 이해할 수 없는 지경으로 변할 때, 누구도 인도해주지 않는다는 당혹감이 밀려올 때, 우리는 글이 쓰인 곳에서 이해의 실마리를 찾는다.’
이런 목적으로 세계 최고의 독서가이자 저명한 작가인 알베르토 망구엘이 전자책 시대에도 사라지지 않는 독서의 즐거움과 위안에 대해 쓴 39편의 글을 모았다. 망구엘은 독서라는 행위가 넓은 의미에서 인간이란 종種을 정의한다고 믿으며 ‘우리는 이 땅에 태어나서 모든 것에서 이야깃거리를 찾는다. 풍경, 하늘, 타인의 얼굴에서는 물론이고 우리가 창조해낸 이미지와 글에서도 이야깃거리를 찾아내려 한다’고 말한다.
이 책에서 망구엘은 요나와 호메로스, 단테저자가 아닌 《신곡》의 화자, 피노키오, 돈키호테와 같은 문학 속 인물은 물론 보르헤스에서부터 체 게바라에 이르는 다양한 실제 인물의 삶을 통해, 자신과 세상을 이해하는 방법을 탐구함으로써 전작과 차별화를 시도했다.
그동안 저자의 전작들이 독서 문화의 변천사《독서의 역사》, 개인의 독서 편력《독서 일기》《밤의 도서관》 등을 다루었다면, 《책 읽는 사람들》에서는 문학이 우리에게 부여하는 정체성, 정치와 문학의 관계, 독서의 미래 등, 현실로 한 발 들여놓은 책과 독서의 역할을 소개한다.

전자책이 가져올 풍요와 독서의 종말
오늘날 예견되는 ‘독서의 종말’은 새로운 테크놀로지 탓이 아니다. 알베르토 망구엘은 도서관을 이용하는 사람들, 특히 젊은이들이 책 읽는 법을 제대로 모르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젊은 세대는 전자 텍스트를 찾아내서 읽고, 인터넷을 활용해서 여러 출처에서 몇 단락씩 잘라내 하나의 글로 재조합하는 데는 뛰어나다. 하지만 인쇄된 페이지에 담긴 의미를 해석하고 비판하며 설명하지는 못한다는 것이다. 저자는 전자 텍스트가 접근성이 뛰어나, 사용자에게 학습의 어려움을 수반하지 않고도 자기 것으로 만들었다는 환상을 심어주기 때문에 독서의 본질적인 목적이 상실되고, 필요할 때는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는 정보의 수집이라는 역할만이 남는다고 비판한다.
“텍스트를 두루마리처럼 ‘스크롤’하며, 내가 원하면 별도의 창을 띄워 다른 부분으로 순식간에 넘어갈 수 있다. 그러나 어떤 경우에도 모니터가 과거 선배들의 특징을 온전히 보여주지는 못한다. 두루마리는 한눈에 텍스트 전체 분량을 가늠할 수 있었지만 모니터로는 불가능하다. 또 여러 창을 띄워놓더라도 코덱스(두루마리를 대체한, 오늘날 일반적인 책과 비슷한 형태. 낱장으로 작성된 것들을 묶어 겉표지를 싼다)처럼 페이지를 능란하게 뛰어넘으며 선택할 수 없다. 하지만 컴퓨터가 검색 기능에서는 훨씬 탁월한 것이 사실이다. 컴퓨터의 찾아가기 기능은 양피지와 종이로 된 책의 귀퉁이가 닳도록 보았던 조상들의 능력을 거의 무한대로 뛰어넘는다.”(185쪽)
저자는 전자책의 테크놀로지가 가져올 혁명적인 변화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긍정을 담아, 피할 수 없는 변화임을 언급한다. 그렇더라도 우리가 소중한 것까지 잃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새로운 테크놀로지는 책과 공존할 것이고 때로는 책을 대신하게 될 것이다. 이때 저자는 그 기술을 우리가 어떻게 활용해야 앞으로도 계속해서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고 기억하며, 배우고 기록하며, 즐기고 기뻐하며, 때로는 뒤집어버릴 수 있는지―어떻게 해야 우리가 수동적인 관람자가 아닌 창조적인 독자로서 계속 존재할 수 있을지에 독서의 미래가 달려 있다고 믿는다.

책은 읽을 때마다 변한다: 똑같은 책은 하나도 없다
그렇다면, 어떤 책을 골라 어떻게 읽어야 책을 제대로 읽었다고 할 수 있을까? 망구엘은 이 물음에 대해 독서에 공통적인 정답은 없다고 대답한다. 나이와 상황, 지역과 사람, 새로운 해석과 과거의 해석 등 온갖 이유로 환경이 달라지면 책에 대한 느낌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누가 읽든 똑같은 책은 하나도 없다. 심지어 어떤 책은 다시 읽을 때마다 전에 구경조차 못한 책을 읽는 기분으로 읽어갈 수 있다. 저자는 이런 독서의 즐거움에 대해 《돈키호테》를 예로 들어 설명한다.
“고등학교 시절에 이사이아스 레르네르의 지도로 《돈키호테》를 처음 제대로 읽은 후에 나는 온갖 장소에서, 또 온갖 상황에서 이 소설을 시시때때로 읽었다. 유럽에 건너간 직후에 《돈키호테》를 읽었을 때는 1968년의 메아리(저자로 하여금 아르헨티나를 떠나게 만든 쿠테타 사태)가 아직 이름도 붙일 수 없고 무엇이라 규정할 수도 없는 것으로 엄청난 변화를 일으킬 듯했다. 정직한 기사가 추구하는 이상적인 기사도 세계가 펼쳐질 것 같았다. 남태평양에서 쥐꼬리만 한 돈으로 가정을 꾸려보려 애쓰고, 이질적인 폴리네시아 문화에서 약간 미친 듯한 기분에 젖어 지내며 《돈키호테》를 읽었을 때는 귀족들의 틈에 끼인 가난한 기사가 된 듯했다. 캐나다에서 《돈키호테》를 읽었을 때는 그곳 다문화 사회의 생활방식과 분위기가 매력적이면서도 엉뚱하게 느껴졌다.”(324-325쪽)
‘창조적인 해석’이야말로 독자의 최고 권력이다. 독자는 자신의 경험과 취향 및 직관과 지식에 따라 책을 해석할 수 있다. 물론 쉬운 일은 아니다. 텍스트를 다른 방식으로 해석하기 위해서 이성과 상상력을 최대한 활용하고, 저자의 의도와 가시적인 경계 너머까지 텍스트의 의미를 확대해야 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자신이 맞닥뜨린 문제나 현재의 상황에 대한 이해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이것이 독서의 힘인 것이다. 이는 유전적으로 상속되는 것이 아니라 학습을 통해 길러진다. 학습은 어휘와 문법, 의미, 텍스트의 요약과 비교 등으로, 사회의 일원이 되려면 필수적으로 배우게 되는 기법들이다. 여기까지가 글 읽기의 단계로 우리는 뭔가를 읽고 해석하는 힘을 키워갈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창조적인 해석’의 최종 단계, 즉 책에서 자신의 경험을 찾아내는 능력은 글 읽기와 달리 온전히 혼자서 터득해야 한다.

망구엘의 독서 비법: 변덕스러움이 우리를 답으로 인도한다
노벨문학상 수상자 요세프 브로드스키는 시베리아 수용소에서 갇혀 지낼 때 W. H. 오든의 시에서 위안을 찾았다. 피델 카스트로의 감옥에 갇혀 지낸 시인 네이날도 아레나스는 베르길리우스의 《아이네이스》에서, 레딩 감옥에 갇힌 오스카 와일드는 그리스도의 말씀에서, 아르헨티나 군부 정권에 의해 고문당한 아롤도 콘티는 찰스 디킨스의 소설에서 위안을 얻었다.
이들뿐만이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세상이 혼란스러울 때, 누구에게도 인도받지 못한다고 느껴질 때 책에서 답을 구하려 한다. 여기서 망구엘이 소개하는 최고의 방법은 ‘변덕스러운 독서’다. 저자는 “체계적인 독서는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한다. 물론 고전, 문학사에 족적을 남긴 작품, 검열을 거친 추천도서, 도서관에 보관된 장서들 또한 그 속에 담긴 동기를 유념하며 읽는다면 유용한 경우가 있다. 하지만 개개인마다 상황에 맞는 책이 있으며, 만화책부터 시작해서 단테의 《신곡》처럼 만만치 않은 고전문학까지, 독자들이 필요로 할 때 눈에 들어오는 책이 진짜 도움이 되는 책이다. 또한 이런 책으로 독자를 인도하는 최고의 안내자는 독자 자신의 변덕이다. 독서의 즐거움과 무계획적 독서의 효용성을 확신해 그때그때 책을 고르는 독자의 변덕이 우리를 최고의 책으로 인도하는 것이다.
이 책의 번역자 강주헌은 망구엘의 독서법을 보고, 현재 우리가 처한 상황을 떠올렸다고 한다. 99퍼센트와 1퍼센트, 신자유주의, 청년실업, 세계적인 불황 등으로 우리의 삶은 점점 팍팍해지고, 누구도 우리에게 구원의 손길을 진심으로 내밀지 않는 듯하다. 이런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도 망구엘처럼 해결, 혹은 희망의 실마리를 책에서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어떤 책을 읽는지 말해주면, 당신이 누구인지 알려주겠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저자의 삶 또한 퍼즐 조각처럼 맞춰진다. 아르헨티나에서 외교관으로 근무하던 아버지 밑에서 풍족한 유년 시절을 보냈지만, 아르헨티나의 불안한 정세를 피해 대학 때 유럽으로 떠난 뒤 20여 년을 유럽 여러 국가를 떠돌며 살았다.
그는 청소년 시절 아르바이트를 하던 서점에서 우연히 아르헨티나 출신의 거장 문학가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를 만나, 눈이 먼 그를 위해 책을 읽어주는 아르바이트를 4년간 하면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그 밖에도 그에게 문학적 영향을 준 사람들이 이 책에 언급된다. 친구의 어머니였던 여성작가 마르타 린치는 중학생이었던 그의 글을 봐주며 문학적 소양을 키워주었다. 또 고등학교 시절 《돈키호테》를 소개해주고 문학의 진정한 재미와 힘을 알게 해준 리바다비아(가명)는, 그러나 군사정부가 학교에 심어놓은 스파이로, 많은 동급생들을 고발해 죽음에 이르게 함으로써, 저자에게 사람과 인생, 문학에 대한 영원한 숙제를 남겨주었다.
순탄하다고는 할 수 없는 삶을 살아온 저자는, 지금의 자신을 만든 것이 책과 문학이었음을 고백한다. 그리고 이 책의 전반에 걸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 나라의 앨리스》를 비롯해, 《피노키오의 모험》《보물섬》《돈키호테》《오디세이아》《신곡》 등 자신의 인생에 큰 영향을 준 작품들을 두루 언급한다. 이 책들은 저자에게 위로와 해결책을 제시해주었을 뿐 아니라, 삶의 동반자로서 지금까지 함께하고 있다. 저자뿐 아니라 누구에게나, 돌이켜보면 삶의 동반자가 되어준 책이 반드시 있다. 그리고 앞으로도 책은 그런 자신의 역할을 묵묵히 해낼 것이다.

책의 구성
1부 ‘비망록’에서는 잊어서는 안 되는 역사적 교훈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책이 그것들을 어떻게 나타내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망구엘은 문자의 역사가 독서의 역사와 시작을 같이 했다고 밝히면서, 기록하는 모든 것이 언젠가 반드시 읽힌다는 것을 전제로, 진실을 제대로 기록해 독자에게 읽히게 하는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저자들은 책 속에 폭력에 항거하는 증거와 기록을 은유적으로 남겼기 때문에 독자에게는 이를 제대로 읽어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한다.
2부 ‘단어 유희’에는 책에 대한 간략한 역사를 정리해놓았다. 두루마리부터 코덱스, 전자책에 이르기까지의 ‘책’의 장단점과 그 안에 담긴 텍스트가 어떤 힘을 갖는지 설명한다. 또한 마침표가 처음 생겼던 시점, 저자가 처음 ‘1인칭 주인공 시점’을 접하고는 ‘나’가 말하는 ‘당신’인 독자의 역할을 깨달았던 때의 이야기 등을 담고 있다.
3부 ‘이상적인 독자’에서는 《피노키오의 모험》을 따라가며 책 읽는 법을 이야기해준다. 저자는 피노키오를 통해 ‘글 읽기’와 ‘책 읽기’의 차이점을 설명하고, 책 읽기는 훨씬 더 높은 차원의 이야기라고 강조한다. 또한 앞으로 맞이하게 될 전자책 시대에 과연 종이책이 사라질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도 다루고 있다.
4장 ‘책과 사업’에서는 번역가, 편집자로서의 망구엘 자신의 경험과 그들의 역할에 대해 다루고 있다. 독자들이라면 별 생각 없이 읽었을 책들, 번역서들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번역자들은 어떤 고민을 하며, 편집자들은 좋은 책을 만들기 위해 어떤 고민을 하고, 또 이런 것들이 대체적으로 좋은 결과를 내지만, 재앙적인 결과를 만들어낸 사례도 두루 소개한다.
5부 ‘죄와 벌’에서는 1부에서 다루었던 ‘폭력’에 대해 더 깊이 다루고 있다. 저자 자신의 경험인 쿠테타 사태 이후 아르헨티나의 살벌했던 정국에 대해 다루며, 당시의 경험이 어떻게 지금의 자신을 만들어냈는지 이야기한다. 특히 책이 역사를 기록하는 역할을 뛰어넘어, 현재의 폭력과 광기를 고발하는 데도 쓰인다는 점을 이야기해준다.
6부 ‘신성한 도서관’은 저자의 집 도서관을 소개하는 한편, 방랑민족이었던 유대인의 머릿속에서 이어져 내려오는 기억을 소재로 ‘기억의 도서관’에 대해 이야기한다.
7부 ‘거장의 교훈’은 자신에게 큰 영향을 주었던 보르헤스에 대해 재조명한다. 말은 어눌했지만 힘이 있었고, 장편소설을 쓰지 않았지만 뛰어난 단편소설들을 쏟아냈던 보르헤스를 소개하며, 그의 단편 중에도 걸작인 <알렙>을 헌정한 에스텔라 칸토와의 관계도 이야기한다.
8부 ‘나는 누구인가?’에서는 어린 시절 읽었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 나라의 앨리스》를 통해 자신이 어떻게 독서에 관심을 갖게 되었는지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또한 앨리스에 나오는 슬픔에 잠긴 하얀 기사와의 에피소드를 통해 모든 책과 독서에 자신만의 ‘이름’을 붙여야 한다면서 독서의 차별성을 강조한다. 그리고 애초에 작가로서 살아갈 생각이 없었던 그가 어떻게 작가가 되었는가에 대해서도 고백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알베르토 망겔(지은이)

작가이자, 번역가, 편집자, 비평가, 국제펜클럽 회원이며, 스스로는 “독서가”라고 소개하는 알베르토 망겔은 1948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태어났다. 외교관인 아버지를 따라 이스라엘에서 영어와 독일어를 사용하며 자랐고, 일곱 살에 아르헨티나로 돌아와 비로소 모국어인 스페인어에 익숙해졌다. 열여섯 살에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피그말리온 서점에서 점원으로 일하던 중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와 만나게 된 그는, 이때 시력을 잃어가던 보르헤스의 부탁으로 4년 동안 책을 읽어주면서 인생에 중요한 전환점을 맞는다. 1968년에 망겔은 아르헨티나를 떠나 유럽으로 건너간다. 이후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타히티섬, 스페인 등을 오가면서 활동하다가 1985년 캐나다에서 시민권을 얻는다. 2000년 프랑스 시골 마을에 3만 5천여 권의 장서를 보관하는 자신만의 도서관 집을 꾸리고 2015년에는 뉴욕으로 옮기지만, 그해 말에 보르헤스가 역임했던 아르헨티나 국립도서관장직을 제안받아 약 40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간다. 망겔은 지금까지 다섯 편의 소설과 스물두 권의 문학 선집, 스무 권의 논픽션을 출간했고, 문학, 영화, 예술을 아우르는 다양한 비평들을 발표했다. 그중 『독서의 역사』로 프랑스의 권위 있는 문학상인 메디치상을, 『낯선 나라에서 온 소식』으로 영국의 문학상 매키터릭상을, 『인간이 상상한 거의 모든 곳에 관한 백과사전』으로 독일의 만하임상을 수상했고, 구겐하임 펠로십과 프랑스 예술문화훈장을 받았다. 그 밖의 주요작으로 『밤의 도서관』 『보르헤스에게 가는 길』 『일리아스와 오디세이아』 『은유가 된 독자』 『독서일기』 『서재를 떠나보내며』 등이 있다. 그의 책들은 30여 개의 언어로 번역 출간되었다. 2018년 아르헨티나 국립도서관장직을 내려놓고 현재 뉴욕에서 책을 읽으며 지내고 있다.

강주헌(옮긴이)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 및 박사학위를 받았다. 프랑스 브장송대학교에서 수학한 후 한국외국어대학교와 건국대학교 등에서 언어학을 강의했으며, 뛰어난 영어와 불어 번역으로 2003년 ‘올해의 출판인 특별상’을 수상했다. 옮긴 책으로 《숫자는 어떻게 진실을 말하는가》 《대변동》 《12가지 인생의 법칙》 《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습관의 힘》 《문명의 붕괴》 등 100여 권이 있으며, 지은 책으로《기획에는 국경도 없다》 《번역은 내 운명》(공저)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서문 = 7
1부 비망록 
 체 게바라의 죽음 = 15
 눈먼 기록자 = 26
 진실의 견인(堅忍) = 41
 에이즈와 시인 = 55
2부 단어 유희 
 마침표 = 71
 단어 예찬 = 74
 페이지의 간략한 역사 = 78
 '나'라고 말하는 목소리 = 90
 마지막 대답들 = 103
 세이렌들은 어떤 노래를 불렀을까 = 110
3부 이상적인 독자 
 이상적인 독자란? = 125
 피노키오는 글 읽기를 어떻게 배웠을까 = 131
 상수시 궁전의 캉디드 = 145
 천국의 문 = 158
 시간과 슬픔에 잠긴 기사 = 172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컴퓨터 = 179
4부 책과 사업 
 번역가, 흑을 백이라 고쳐 읽는 사람들 = 199
 비밀을 공유하는 사람 = 208
 이너크 솜스를 기리며 = 218
 요나와 고래 = 224
 도도새의 전설 = 238
5부 죄와 벌 
 묘비명 = 243
 신의 스파이들 = 252
 다시 트로이 = 268
 예술과 신성모독 = 272
 미친 모자 장수의 식탁에서 = 276
6부 신성한 도서관 
 이상적인 도서관이란? = 293
 방랑하는 유대인의 도서관 = 298
 도서관과 집 = 311
 독서의 종말 = 317
7부 거장의 교훈 
 사랑에 빠진 보르헤스 = 335
 보르헤스와 유대인 = 359
 진짜와 가짜 = 364
8부 나는 누구인가? 
 거울 나라 숲의 독자 = 381
 유령을 위한 방 = 394
 유대인이라는 것 = 411
 그 사이에 숲의 다른 곳에서는 = 417
 영국에서 멀리 떨어진 곳 = 433
 프로테우스를 위해 = 440
옮긴이의 글 = 443
출처 = 449
찾아보기 = 452

관련분야 신착자료

신광복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