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깨어남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Sacks, Oliver 이민아, 역
서명 / 저자사항
깨어남 / 올리버 색스 지음 ; 이민아 옮김
발행사항
파주 :   알마 :   문학동네,   2012  
형태사항
609 p. : 삽화(일부천연색) ; 23 cm
원표제
Awakenings
ISBN
9788994963372
일반주기
폭발적으로 깨어나고 눈부시게 되살아난 사람들  
부록: 1. 수면병의 역사, 2. 기적의 약물들, 3. '깨어남'의 뇌파 원리 외  
서지주기
참고문헌(p.589-596)과 색인 수록
일반주제명
Epidemic encephalitis -- Complications -- Case studies Dopa -- Therapeutic use -- Case studies Parkinsonism, Postencephalitic -- Case studies Epidemic encephalitis -- Complications -- Case studies Dopa -- Therapeutic use -- Case studies Encephalitis, Epidemic -- drug therapy -- case studies Levodopa -- therapeutic use -- case studies Parkinson Disease -- drug therapy -- case studies
000 01440camcc2200385 c 4500
001 000045722182
005 20121018112057
007 ta
008 120921s2012 ggka b 001c kor
020 ▼a 9788994963372 ▼g 93400
035 ▼a (KERIS)BIB000012917568
040 ▼a 241050 ▼c 241050 ▼d 244002
041 1 ▼a kor ▼h eng
082 0 0 ▼a 616.8/32 ▼2 23
085 ▼a 616.832 ▼2 DDCK
090 ▼a 616.832 ▼b 2012
100 1 ▼a Sacks, Oliver
245 1 0 ▼a 깨어남 / ▼d 올리버 색스 지음 ; ▼e 이민아 옮김
246 1 9 ▼a Awakenings
260 ▼a 파주 : ▼b 알마 : ▼b 문학동네, ▼c 2012
300 ▼a 609 p. : ▼b 삽화(일부천연색) ; ▼c 23 cm
500 ▼a 폭발적으로 깨어나고 눈부시게 되살아난 사람들
500 ▼a 부록: 1. 수면병의 역사, 2. 기적의 약물들, 3. '깨어남'의 뇌파 원리 외
504 ▼a 참고문헌(p.589-596)과 색인 수록
650 0 ▼a Epidemic encephalitis ▼x Complications ▼x Case studies
650 0 ▼a Dopa ▼x Therapeutic use ▼x Case studies
650 0 ▼a Parkinsonism, Postencephalitic ▼x Case studies
650 0 ▼a Epidemic encephalitis ▼x Complications ▼x Case studies
650 0 ▼a Dopa ▼x Therapeutic use ▼x Case studies
650 2 ▼a Encephalitis, Epidemic ▼x drug therapy ▼x case studies
650 2 ▼a Levodopa ▼x therapeutic use ▼x case studies
650 2 ▼a Parkinson Disease ▼x drug therapy ▼x case studies
700 1 ▼a 이민아, ▼e
900 1 0 ▼a 색스, 올리버, ▼e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16.832 2012 등록번호 15131127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1920년대 전 세계를 휩쓴 대유행병인 ‘수면병(기면성뇌염)’에 걸려 수십 년간 얼어붙어 시체나 다름없는 상태로 살아온 사람들 이야기다. 올리버 색스는 1960년 중반 뉴욕의 마운트카멜병원에서 제1차 세계대전 직후 기면성뇌염이 유행한 이래 50년 동안 꼼짝없이 그곳에 갇혀 있던 뇌염후증후군 환자를 처음으로 만났다.

색스는 환자들에게 ‘잠을 깨우는’ 놀라운 신약 엘도파를 투약하기 시작한다. 엘도파를 처방받은 환자들의 첫 반응은 행복이었고, 눈부신 ‘깨어남’의 축제였다. 그러나 그 효과는 계속되지 않았고, 모든 환자가 고통과 시련을 겪었다. ‘기적의 신약’이라 불린 엘도파는 특정한 부작용을 일으켰으며, 일련의 문제 양상, 즉 돌발적이고 예측 불가능한 반응의 변이, 급속한 전개, 엘도파에 대한 극도로 민감한 반응, 그리고 투약 용량과 그 효과를 정확하게 맞추기 불가능하다는 사실에 직면했다.

색스 박사는 이 모든 과정을 겪으며 환자들에게 엘도파 이전의 삶과 엘도파 치료를 시작한 뒤에 일어난 변화, 그리고 그 뒤에 일어난 삶의 변화를 담은 이야기, 즉 환자들의 일대기인 감동적인 휴먼스토리 <깨어남>을 썼다.

“우리 이야기를 꼭 해주세요! 안 그러면 영영 잊힐 테니까요”

수십 년간 얼어붙어 시체나 다름없는 상태로 살아온
환자들이 경험한 폭발적이고 눈부신‘깨어남’과 ‘되살아남’
그 기적 같은 순간을 색스 박사는 매우 특별한 보고서로 탄생시켰다.

색스 박사가 들려주는 이 굉장한 사람들의 환희에 넘치는 이야기는
로버트 드니로와 로빈 윌리엄스 주연의 영화 〈사랑의 기적〉으로 만들어졌으며
감동적인 다큐멘터리와 라디오극으로도 만들어졌다.

기획 의도

폭발적으로 눈부시게 깨어나다

《깨어남Awakenings》은 1920년대 전 세계를 휩쓴 대유행병인 ‘수면병(기면성뇌염)’에 걸려 수십 년간 얼어붙어 시체나 다름없는 상태로 살아온 사람들 이야기다. 올리버 색스는 1960년 중반 뉴욕의 마운트카멜병원에서 제1차 세계대전 직후 기면성뇌염이 유행한 이래 50년 동안 꼼짝없이 그곳에 갇혀 있던 뇌염후증후군 환자를 처음으로 만났다. 당시 색스는 레지던트를 마친 지 1년밖에 안 된 젊은 의사로서 이 질병과 마주했던 것이다. 그는 어떤 형태로 발현될지 아무도 알 수 없는 이 질병에 매혹되었고, 환자들의 상태를 관찰하고 병을 연구하며 자료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1967년 조지 코치아스가 엘도파L-Dopa를 파킨슨병에 걸린 한 환자군에게 평소보다 1,000배나 많은 용량을 투여해 성공을 이룬다. 이 결과로 파킨슨증 환자들에게는 없던 미래가 다시 펼쳐지게 된 것이다. 색스 역시 이런 연구 결과에 주목하며 환자들을 돌보았지만, 엘도파를 처방하는 데 망설였다. 그가 담당하던 환자는 파킨슨병이 아니라 그보다 훨씬 더 복잡하고, 심각하고도 이상한 뇌염후증후군성 장애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색스는 조심스럽게 뇌염을 앓은 뒤 입원한 환자군을 대상으로 이중맹검법에 의해 엘도파를 투여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러고는 엘도파의 눈부신 효과를 체험하게 된다. 엘도파의 효과는 결정적이었고, 의미 있었다. 색스는 환자 전원에게 엘도파를 투여하기로 결심했고, 1969년 ‘잠을 깨우는’ 놀라운 신약 엘도파를 자신의 환자들에게 투약하기 시작했다.
엘도파를 처방받은 환자들의 첫 반응은 행복이었고, 눈부신 ‘깨어남’의 축제였다. 그러나 그 효과는 계속되지 않았고, 모든 환자가 고통과 시련을 겪었다. ‘기적의 신약’이라 불린 엘도파는 특정한 부작용을 일으켰으며, 일련의 문제 양상, 즉 돌발적이고 예측 불가능한 반응의 변이, 급속한 전개, 엘도파에 대한 극도로 민감한 반응, 그리고 투약 용량과 그 효과를 정확하게 맞추기 불가능하다는 사실에 직면했다. 색스 박사는 이 모든 과정을 겪으며 환자들에게 엘도파 이전의 삶과 엘도파 치료를 시작한 뒤에 일어난 변화, 그리고 그 뒤에 일어난 삶의 변화를 담은 이야기, 즉 환자들의 일대기인 감동적인 휴먼스토리 《깨어남》을 썼다.

의학사상 전례가 없던 사건의 유일한 증언이다
엘도파는 수십 년간 ‘잠’들어 있던 환자들을 깨워냈다. 올리버 색스는 이 환자들이 경험한 폭발적이고 눈부신 ‘깨어남’과 ‘되살아남’, 자양과 생기를 얻어 한 사람 한 사람 깊은 잠에서 빠져나오는 그 순간의 기록을 매우 특별한 보고서로 탄생시켰다. 수십 년의 ‘잠’에 뒤이은 ‘깨어남’은 의학사를 통틀어 전례가 없던 사건이고, 색스는 이를 환자의 일생과 약에 대한 반응을 장기간 추적한 병례사 혹은 일대기의 형식으로 남겼으며 이는 유일한 증언이 되었다.
1960년대 후반까지도 전 세계적으로 많은 격리시설에 수천 명의 뇌염후증후군 환자 그룹이 있었다. 주요국 가운데 뇌염후증후군 환자가 없는 나라는 없었다. 그런데도 그 환자들의 1969년의 극적인 ‘깨어남’에 관해 현존하는 기록은 이 책뿐이다.
올리버 색스의 책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는 휴머니즘이라고 할 수 있다. 그의 책이 연구일지나 치료일지를 벗어나 많은 독자에게 울림을 주는 지점이 바로 여기다. 그는 기술적으로, 수치적으로, 과학적으로만 접근하지 않는다. 이렇게 해서는 환자의 병을 치료할 수 없다는 것이 색스의 입장이다. 그래서 이 책 역시 주인공은 환자들이고, 그 환자들의 삶이다. 환자들의 삶과 이야기를 담기 위해 색스는 병례사, 일대기 형식을 취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힌다.
《깨어남》의 중심축은 다른 사람들이 살아가는 세계,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이상하지만 우리와 똑같은 사람들, 아니 어쩌면 우리 자신일 수도 있는 사람들이 살고 있는 세계에 대한 기록이다. 책 속에는 색스 박사가 만난 다양한 환자들의 사연이 자세히 소개된다. 그들은 이상하고 기이한 병을 앓다가 치유의 과정을 겪거나 아니면 불행한 결말을 맞이했다. 그들이 살아낸 다른 세계, 다른 삶에는 우리의 삶과 다를지언정 공감할 만한 상상력을 일으키는 힘, 타인에 대한 강렬하며 창조적인 각성을 일으키는 힘이 있다.

환자들이 보여준 열정과 용기에 감동받다
《깨어남》에서 색스 박사는 특유의 문학적인 글쓰기로 인간 ‘사화산’으로 살아온 환자들이 보여주는 삶에 대한 열정과 용기 그리고 주변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사연을 감동적으로 그려냈다. 환자들은 죽음과 같은 질병 속에서도 각자의 개성과 유머 감각을 잃지 않았으며, 깨어나는 순간 그 모든 것을 발현했다. 잃었던 인생을 엘도파로 되찾은 후에는 매순간 기뻐하며 강렬한 행복감으로 삶을 살아냈다.
그러다 엘도파 투약 후 부작용으로 인한 시련을 겪으면서도 삶에 대한 의지를 놓지 않았고, 고통 속에서 결국 죽음을 맞이하는 순간에도 의연하게 그리고 감사한 마음을 잃지 않았다. 색스의 환자들이 보여주는 이런 삶의 모습은 우리 모두에게 인생의 역경과 생존을 위한 투쟁의 본보기가 되어준다.
색스는 자신의 환자들의 ‘사연’, 그들의 삶을 세상에 알린다는 것에 크게 주저했다고 한다. 그런데 오히려 그의 환자들이 그를 격려했다. “우리의 이야기를 해줘요. 안 그러면 영영 알려지지 않을 테니까요.”
색스는 그의 환자들과 그들의 삶에 대해 이렿게 술회했다. “몇 사람은 아직까지 살아 있고, 알고 지낸 지도 스물네 해가 되었다. 그러나 죽은 사람들도 어떤 의미에서는 죽은 것이 아니다. 펼쳐진 차트와 편지 속에서 이 글을 쓰는 지금도 나와 마주 보고 있다. 내게 그들은 아주 개인적인 방식으로 살아 있다. 그들은 환자였을 뿐만 아니라 교사이자 친구였으며, 그들과 함께한 세월은 내 삶에서 가장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그들의 삶과 존재가 인간에게 닥치는 역경과 생존을 위한 투쟁의 본보기로 간직되었으면 좋겠다. 이 책은 특수한 사건의 증언이며 유일한 증언이다. 그러나 이 이야기는 우리 모두에게 우화가 될 수도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올리버 색스(지은이)

1933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났다. 옥스퍼드 대학교 퀸스칼리지에서 의학 학위를 받았고, 미국으로 건너가 샌프란시스코와 UCLA에서 레지던트 생활을 했다. 1965년 뉴욕으로 옮겨 가 이듬해부터 베스에이브러햄 병원에서 신경과 전문의로 일하기 시작했다. 그 후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과 뉴욕 대학교를 거쳐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신경정신과 임상 교수로 일했다. 2012년 록펠러 대학교가 탁월한 과학 저술가에게 수여하는 ‘루이스 토머스상’을 수상했고, 옥스퍼드 대학교를 비롯한 여러 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5년 안암이 간으로 전이되면서 향년 82세로 타계했다. 올리버 색스는 신경과 전문의로 활동하면서 여러 환자들의 사연을 책으로 펴냈다. 인간의 뇌와 정신 활동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쉽고 재미있게 그리고 감동적으로 들려주어 수많은 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뉴욕타임스〉는 문학적인 글쓰기로 대중과 소통하는 올리버 색스를 ‘의학계의 계관시인’이라고 불렀다. 지은 책으로 베스트셀러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를 비롯해 《색맹의 섬》 《뮤지코필리아》 《환각》 《마음의 눈》 《목소리를 보았네》 《나는 침대에서 내 다리를 주웠다》 《깨어남》 《편두통》 등 10여 권이 있다. 생을 마감하기 전에 자신의 삶과 연구, 저술 등을 감동적으로 서술한 자서전 《온 더 무브》와 삶과 죽음을 담담한 어조로 통찰한 칼럼집 《고맙습니다》, 인간과 과학에 대한 무한한 애정이 담긴 과학에세이 《의식의 강》, 자신이 평생 사랑하고 추구했던 것들에 관한 우아하면서도 사려 깊은 에세이집 《모든 것은 그 자리에》를 남겨 잔잔한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홈페이지 www.oliversacks.com

이민아(옮긴이)

이화여화대학교에서 중문학을 공부했고, 영문 책과 중문 책을 번역한다. 옮긴 책으로 올리버 색스의 『온 더 무브』, 『깨어남』, 『색맹의 섬』, 빌 헤이스의 『인섬니악 시티』, 에릭 호퍼의『맹신자들』, 이언 매큐언의 『토요일』, 헬렌 한프의 『채링크로스 84번지』, 수전 손택의 『해석에 반대한다』, 피터 브룩의 『빈 공간』등 다수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1973 초판 서문 = 13
1990년판 개정에 대하여 = 17
1990년 개정판 서문 = 21
프롤로그 = 41
 파킨슨(씨)병과 파킨슨증 = 41
 수면병(기면성뇌염) = 52
 수면병의 여파(1927∼1967년) = 62
 마운트카멜병원의 생활 = 66
 엘도파의 도래 = 71
깨어남 = 83
 이상한 뇌염후증후군 나라의 앨리스 - 프랜시스 D = 85
 가면 같은 얼굴에 표정이 살아난 - 마그다 B = 121
 다시는 깨어나지 못할 숲 속의 미녀 - 로즈 R = 131
 병상에서의 삶이 괜찮은 게임이었다고 말한 - 로버트 O = 151
 회오리바람의 눈 속에 갇혀버린 - 헤스터 Y = 161
 음악 속에서만 자유로운 - 롤런도 P = 189
 진짜 사람이기를 포기하지 않았던 천재 - 미리엄 H = 207
 단절 속에 자신을 가둔 아기 인형 - 루시 K = 223
 여러 명의 자아로 쪼개지는 - 마거릿 A = 235
 구두 수선공으로 다시 태어난 - 미론 V = 253
 스스로 환각을 제어하는 - 거티 C = 259
 부활절 정신병을 앓는 - 마사 N = 267
 잠에서 깨어난 공주 - 아이다 T = 277
 부재중 인간이 되어버린 - 프랭크 G = 283
 바구니 짜는 여인 - 마리아 G = 289
 엘도파가 부른 재앙 - 레이철 I = 297
 엘도파 처방 최고의 스타 환자 - 아론 E = 301
 바늘 끝에 서서 균형을 잡는 남자 - 조지 W = 313
 전형적인 뇌염후증후군 환자 - 세실 M = 319
 뇌염후증후군에 갇힌 슬픈 천재 - 레너드 L = 323
관점ㆍ깨어남ㆍ시련ㆍ적응 = 345
 관점 = 347
 깨어남 = 363
 시련 = 375
 적응 = 405
1982년 에필로그 = 421
1990년 후기 = 473
부록 = 479
 부록 1 수면병의 역사 = 481
 부록 2 기적의 약물들: 프로이트, 윌리엄 제임스, 해블록 엘리스 = 487
 부록 3 ‘깨어남’의 뇌파 원리 = 493
 부록 4 엘도파 치료 이후의 연구들 = 501
 부록 5 파킨슨증의 시간과 공간 = 509
 부록 6 혼돈과 깨어남 = 527
 부록 7 연극과 영화로 만들어지다 = 545
감사의 말 = 575
용어 사전 = 579
참고문헌 = 589
찾아보기 = 597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혜금 (2021)
방영주 (2021)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내시경대사비만연구회 (2021)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교육수련연구회 (2021)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을 쉽게 푸는 모임 (2021)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