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독재자의 노래 : 그들은 어떻게 대중의 눈과 귀를 막았는가

독재자의 노래 : 그들은 어떻게 대중의 눈과 귀를 막았는가 (1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민은기, 편 양인용, 저 박윤경, 저 정주은, 저 이서현, 저 이재용, 저 송화숙, 저 이진경, 저
서명 / 저자사항
독재자의 노래 : 그들은 어떻게 대중의 눈과 귀를 막았는가 / 민은기 엮음
발행사항
파주 :   한울,   2012  
형태사항
332 p. : 삽화 ; 23 cm
ISBN
9788946046221
일반주기
기획: 음악사연구회  
공저자: 양인용, 박윤경, 정주은, 이서현, 이재용, 송화숙, 이진경  
서지주기
참고문헌: p. 316-332
000 01031camcc2200361 c 4500
001 000045716792
005 20120822092635
007 ta
008 120820s2012 ggka b 000c kor
020 ▼a 9788946046221 ▼g 03300
035 ▼a (KERIS)BIB000012855741
040 ▼a 211023 ▼c 211023 ▼d 211009
082 0 4 ▼a 780.2 ▼2 22
085 ▼a 780.2 ▼2 DDCK
090 ▼a 780.2 ▼b 2012
245 0 0 ▼a 독재자의 노래 : ▼b 그들은 어떻게 대중의 눈과 귀를 막았는가 / ▼d 민은기 엮음
246 1 1 ▼a Music & dictator
246 3 1 ▼a Music and dictator
260 ▼a 파주 : ▼b 한울, ▼c 2012
300 ▼a 332 p. : ▼b 삽화 ; ▼c 23 cm
500 ▼a 기획: 음악사연구회
500 ▼a 공저자: 양인용, 박윤경, 정주은, 이서현, 이재용, 송화숙, 이진경
504 ▼a 참고문헌: p. 316-332
700 1 ▼a 민은기, ▼e▼0 AUTH(211009)108154
700 1 ▼a 양인용, ▼e▼0 AUTH(211009)131711
700 1 ▼a 박윤경, ▼e
700 1 ▼a 정주은, ▼e▼0 AUTH(211009)101754
700 1 ▼a 이서현, ▼e
700 1 ▼a 이재용, ▼e
700 1 ▼a 송화숙, ▼e▼0 AUTH(211009)121925
700 1 ▼a 이진경,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80.2 2012 등록번호 11167344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780.2 2012 등록번호 15131034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80.2 2012 등록번호 11167344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780.2 2012 등록번호 15131034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예술로서의 음악이 아닌, 지배의 수단으로 전락해버린 음악을 조명함으로써 정치와 음악의 역학관계를 밝히고 있다. 독재자가 그들의 권력을 정당화하고 유지하기 위해 음악을 이용했다는 사실은 매우 잘 알려져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떠한 메커니즘을 통해 음악이 독재를 지지하고 강화했는지, 음악 독재가 어떤 식으로 이루어졌으며 그 결과는 어떠했는지에 대해 의미 있는 논의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이에 (사)음악사연구회 회원인 필자들은 오래전부터 독재자와 음악이라는 주제를 연구했다. 이 책은 특별히 음악에 관심을 갖고 체제 유지와 정당화를 위해 음악을 이용한 독재자들의 실례를 통해 정치권력과 음악의 관계를 집요하게 파헤친 최초의 연구서이다.

위기를 토양으로 재생되는 ‘독재’

독일의 히틀러, 이탈리아의 무솔리니, 일본의 천황, 소련의 스탈린과 흐루쇼프, 북한의 김일성, 한국의 박정희, 쿠바의 카스트로, 이라크의 후세인 등 모든 독재자들에게서 발견되는 공통점은 무엇인가? 그들 모두 위기를 지속시키거나 오히려 악화시킴으로써 독재를 더욱 공고화하고 장기화했다는 점이다. 위기 상황을 극복해줄 것이라는 기대가 독재를 탄생시키지만 대부분의 경우 독재는 위기를 해결하지 못한다. 독재는 본질적으로 그러한 위기를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독재를 위한, 독재에 의한, 독재자의 ‘음악’

“가난과 어둠이 영원히 사라진 땅에 인민들의 로동은 즐겁기만 하구나”(맑은 아침의 나라)
- 본문 중 '김일성, 붉은 독재의 노래'에서
“잘 살아 보세 잘 살아 보세 우리도 한번 잘 살아 보세”(잘살아보세)
- 본문 중 '박정희, 국가 근대화 프로젝트와 음악' 중에서

독재는 자신의 체제를 유지하고 공고하게 만들기 위해 통제와 폭력은 물론 대중의 지지와 협력을 활용하며, 대중의 취향을 동일화하는 전략도 취한다. 음악이 독재자와 만나는 지점이 바로 여기다. 음악을 통해 독재자는 대중의 생각과 행동을 획일화하는 한편 집단적 정체성에 강한 에너지와 열정을 부여한다. 다른 어떤 예술보다 인간의 정신세계와 직접 맞닿아 있다는 음악의 속성 때문에 독재자는 음악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이를 활용하려고 한다. 그들은 음악가들에게 독재 체제가 지향하는 이데올로기를 대변하는 작품들을 만들도록 요구하며, 이렇게 만들어진 작품들을 통해 대중의 가치와 의식을 조종한다.
그렇다면 독재자들은 자신의 독재 체제를 위해 어떻게 음악을 이용했는가? 독재자들 간에 발견되는 공통점이나 차이점은 무엇인가? 음악적으로 볼 때 독재적 이데올로기를 지지하거나 강화시키는 음악이 따로 존재하는 것인가? 음악 혹은 음악가들은 독재의 피해자인가 조력자인가? 이와 같은 문제들에 답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가 바로 이 책이다.

음악은 어떻게 정치적 수단으로 전락했고, 통제와 억압의 대상이 되었는가?

(사)음악사연구회 회원인 필자들은 근대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독재자들 가운데 음악에 특별한 관심을 가졌던 나폴레옹, 스탈린, 무솔리니, 히틀러, 마오쩌둥, 김일성, 박정희, 카스트로 등 8명의 독재자들을 선별해 이들과 음악의 관계에 대해 집중적으로 토론하고 연구했다. 그러한 연구 결과는 지난해에 이미 《독재자들과 음악》이라는 제목의 논문집으로 출간된 바 있다. 이 책은 그 논문집의 내용을 일반 독자들에게도 소개하기 위해 새롭게 다듬어 펴낸 것이다.
독재자가 음악을 독재에 이용한다는 사실은 이미 오래전부터 알려졌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메커니즘을 통해 음악이 독재를 지지하고 강화하는 데 사용되는지, 그리고 독재적 음악이라는 것이 존재하는 것인지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나 연구는 거의 없었다. 이 책은 그러한 논의나 연구의 시발점이라고 할 수 있다.

∥신간 출간의의(출판사 서평)

독재자는 왜 음악을 선택했는가?
이 책은 예술로서의 음악이 아닌, 지배의 수단으로 전락해버린 음악을 조명함으로써 정치와 음악의 역학관계를 밝히고 있다. 독재자가 그들의 권력을 정당화하고 유지하기 위해 음악을 이용했다는 사실은 매우 잘 알려져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떠한 메커니즘을 통해 음악이 독재를 지지하고 강화했는지, 음악 독재가 어떤 식으로 이루어졌으며 그 결과는 어떠했는지에 대해 의미 있는 논의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이에 (사)음악사연구회 회원인 필자들은 오래전부터 독재자와 음악이라는 주제를 연구했다.
이 책은 특별히 음악에 관심을 갖고 체제 유지와 정당화를 위해 음악을 이용한 독재자들의 실례를 통해 정치권력과 음악의 관계를 집요하게 파헤친 최초의 연구서로서, 독자들로 하여금 ‘음악의 본질과 역할은 무엇인가’, ‘이데올로기를 지지하고 강화하는 음악이 실제로 존재하는가’, ‘음악 혹은 음악가들은 독재의 피해자인가 조력자인가’ 같은 문제들에 관해 생각할 거리를 제공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민은기(지은이)

서울대학교 작곡과에서 음악 이론을 전공하고 파리 소르본 대학에서 프랑스 음악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 1995년부터 지금까지 서울대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이론 연구와 후학 양성에 집중해왔다. 프랑스혁명, 바로크 오페라 등의 주제로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저술과 번역에도 힘써 한국에서 클래식음악과 관련된 책을 가장 많이 낸 음악학자 중 한 사람으로 꼽힌다. 중앙일보와 경향신문 등 여러 매체에 음악과 관련된 글을 정기적으로 연재하고 있기도 하다. 피아니스트였던 어머니에게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한 다섯 살부터 내내 숨 쉬듯 곁에 음악을 두고 살아왔다. 음악을 사랑하는 한 사람이자 한국의 1세대 음악학자로서, 음악의 아름다움을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데 힘을 보태고 싶어 『난생 처음 한번 들어보는 클래식 수업』의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난생 처음 한번 들어보는 클래식 수업』 1~5, 『음악과 페미니즘』, 『Classics A to Z: 서양음악의 이해』, 『서양음악사: 피타고라스부터 재즈까지』, 『독재자의 노래: 그들은 어떻게 대중의 눈과 귀를 막았는가』, 『서양음악사』 1~2, 『대중음악의 이해』 외에 다수가 있다. * 외부 활동 ● 경향신문 ‘문화비평’ 연재 (2012~2013년) ● 중앙일보 ‘삶의 향기’ 연재 (2017~2018년) ● ㈔음악사연구회와 네이버 악기백과, 다음 클래식백과 책임집필 ● 네이버 ‘열린 연단’ 49강 ‘음악, 인간의 삶’ 강연 (2019년 1월 19일) ● JTBC ‘차이나는 클라스’ 출연 (2019년 11월 20일)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들어가며 : 독재자: 음악으로 독재를 완성하다 = 4
나폴레옹, 전쟁 영웅에 의한 음악적 독재 / 민은기 = 11
스탈린, 철권 시대의 음악 / 양인용 = 47
무솔리니, 이탈리아 파시즘과 음악 / 박윤경 = 81
히틀러, 독재의 최면에 걸린 음악 / 정주은 = 119
마오쩌둥, 붉은 혁명의 음악 / 이서현 = 173
김일성, 붉은 독재의 노래 / 이재용 = 205
박정희, 국가 근대화 프로젝트와 음악 / 송화숙 = 237
카스트로, 혁명에 갇힌 음악 / 이진경 = 277
주(註) = 305
참고문헌 = 316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