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루머사회 : 솔깃해서 위태로운 소문의 심리학 (2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DiFonzo, Nicholas 곽윤정, 역
서명 / 저자사항
루머사회 : 솔깃해서 위태로운 소문의 심리학 / 니콜라스 디폰조 지음 ; 곽윤정 옮김
발행사항
서울 :   흐름출판,   2012  
형태사항
263 p. : 삽화 ; 23 cm
원표제
(The) watercooler effect : a psychologist explores the extraordinary power of rumors
ISBN
9788965960355
일반주기
우리는 아무도 루머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일반주제명
Rumor Social psychology
000 00941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715077
005 20120808214013
007 ta
008 120808s2012 ulka 000c kor
020 ▼a 9788965960355 ▼g 03180
035 ▼a (KERIS)BIB000012854499
040 ▼a 21101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302.2/4 ▼2 22
085 ▼a 302.24 ▼2 DDCK
090 ▼a 302.24 ▼b 2012
100 1 ▼a DiFonzo, Nicholas ▼0 AUTH(211009)133460
245 1 0 ▼a 루머사회 : ▼b 솔깃해서 위태로운 소문의 심리학 / ▼d 니콜라스 디폰조 지음 ; ▼e 곽윤정 옮김
246 1 9 ▼a (The) watercooler effect : ▼b a psychologist explores the extraordinary power of rumors
260 ▼a 서울 : ▼b 흐름출판, ▼c 2012
300 ▼a 263 p. : ▼b 삽화 ; ▼c 23 cm
500 ▼a 우리는 아무도 루머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650 0 ▼a Rumor
650 0 ▼a Social psychology
700 1 ▼a 곽윤정, ▼e▼0 AUTH(211009)136567
900 1 0 ▼a 디폰조, 니콜라스,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2.24 2012 등록번호 111672542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6-27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302.24 2012 등록번호 131044517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6-13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02.24 2012 등록번호 15130995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2.24 2012 등록번호 111672542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6-27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302.24 2012 등록번호 131044517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6-13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02.24 2012 등록번호 15130995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본 루머사용설명서. 세계적인 루머 전문가이자 심리학자가 많은 사례를 통해 루머의 메커니즘을 철저히 해부한 책이다. 누가 소문을 만드는가? 어떻게 소문이 퍼지는가? 왜 사람들은 소문을 믿을까? 루머에 관한 지식을 풀어냄으로써 루머를 둘러싼 인간의 심리와 사회적 현상을 냉철하게 분석해준다.

비판론 일색인 루머에 대한 시비 판단을 보류하고, 루머의 본질과 위력을 중립적인 시각으로 분석했다는 점만으로도 충분히 흥미로운 책이다. 특히 대선을 앞두고 루머가 난무하는 한국 사회에서 우리가 과연 어떻게 중심을 잡고 판단할 것인지, 어떻게 거짓과 진실을 가릴지에 대한 새로운 고민을 던져줄 것이다.

“루머, 휘두를 것인가 휘둘릴 것인가”
당신 역시 루머의 생산자이자 소비자이며, 희생자다!


루머가 난무하는 사회다. 혹자는 대한민국을 루머공화국이라고도 한다. 정치인과 연예인, 기업, 평범한 일반인들까지 근거 없는 루머에 휩쓸리고 있다. 인터넷과 SNS의 발달로 루머가 퍼지는 속도와 그 파급력이 상상을 초월할 정도다. 누구나 루머의 가해자가 되기도, 피해자가 되기도 한다.
이번에 출간된 《루머사회》는 세계적인 루머 전문가이자 심리학자가 많은 사례를 통해 루머의 메커니즘을 철저히 해부한 책이다. 누가 소문을 만드는가? 어떻게 소문이 퍼지는가? 왜 사람들은 소문을 믿을까? 루머에 관한 지식을 풀어냄으로써 루머를 둘러싼 인간의 심리와 사회적 현상을 냉철하게 분석해준다.
비판론 일색인 루머에 대한 시비 판단을 보류하고, 루머의 본질과 위력을 중립적인 시각으로 분석했다는 점만으로도 충분히 흥미로운 책이다. 특히 대선을 앞두고 루머가 난무하는 한국 사회에서 우리가 과연 어떻게 중심을 잡고 판단할 것인지, 어떻게 거짓과 진실을 가릴지에 대한 새로운 고민을 던져줄 것이다.

인간은 왜 루머를 만들고 퍼뜨리는가?
굶주린 시민들에게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되지.” 라는 철없는 발언으로 유명한 마리 앙투아네트. 그러나 역사서 어디에도 그녀가 했던 말이라고 나와 있지 않다. 당시 프랑스 혁명군들이 퍼뜨린 루머다. 사치와 허영의 대명사로 낙인 찍힌 그녀는 루머의 피해자라 할 수 있다.
현대사회는 더욱 심각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의 대중화로 버튼 하나만 누르면 수십, 수백 명의 사람들에게 전송이 가능한 세상이다 보니 루머의 확산 속도도 사회적 파장도 걷잡을 수 없다. 그래서 정치인, 연예인, 기업 등 분야를 막론하고 루머의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 매일같이 거짓 루머에 대한 반박 기사가 나오고, TV 쇼에서 눈물을 흘리며 억울한 심경을 토로하는 유명 인사들을 볼 수 있다. 평범한 사람들도 예외는 아니다. 누구도 루머에서 절대 자유로울 수 없다.
조금만 의심해보면, 즉 ‘이것이 사실일까?’, ‘진짜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일인가?’, ‘내 주변에 실제로 그런 경우가 있었는가?’라는 의구심을 품어본다면 루머의 진위를 금방 알아낼 수 있으며, 루머를 믿거나 퍼뜨리지 않을 것이다. 그렇지만 인간의 불안이 이성을 마비시킨다. 예측 불가능한 사건·사고가 연속하는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상황을 이해하고 효과적으로 행동하기 위해 작은 정보라도 수집하고 귀 기울인다. 거짓이냐 진실이냐는 그 다음 문제다. 그래서 전쟁, 세기말, 혁명기, 구조조정 등 불안한 상황일수록 황당하고 근거 없는 루머가 횡행하기 마련이다.
루머는 인간의 불안을 엿보는 ‘창’이라 할 수 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북한 관련 루머가 떠도는 우리나라 상황을 생각하면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루머사회》는 바로 이런 루머의 메커니즘을 설명해주는 책이다. 이 책은 왜 루머가 만들어지고 확산되는지, 도대체 루머란 무엇인지, 루머가 가진 엄청난 위력과 루머를 통제하는 법에 대해 설명한다.

정상적인 현상 속에 숨어 있는 비정상적인 루머의 힘!
“누군가는 루머로 세상에서 사라졌다.
하지만 히틀러, 오바마, 애플, CIA는 루머로 세상을 움직였다.”

커피 자판기 주변, 회사의 흡연실, 학교 화장실, 인터넷 채팅방 등 사실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라면 어디든 루머가 존재한다. 루머가 생기고 퍼지는 것은 어쩌면 자연스럽고 정상적인 현상일 것이다. 시대와 문화를 막론하고 존재하며 누구나 경험하는 루머. 그러나 모두가 알고 있듯 때론 루머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의 결과를 낳기도 한다.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것은 루머라는 “자연스러운 현상 속에 숨어 있는 비정상적인 힘”이다. 개인과 사회를 휘두르는 루머의 영향력에 대해 세계적인 루머 전문가인 저자 니콜라스 디폰조는 다음과 같이 정리했다.

1. 사람의 눈을 가린다
히틀러는 경제난으로 힘들어 하는 독일 국민에게 경제공황의 원인이 유태인이 경제를 장악하고 실업자를 양산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루머를 퍼뜨렸다. 그 결과 이전과 달리 독일인들은 유태인에 대한 부정적인 선입견을 가지게 되었으며, 유태인 학살을 정당화했다. 루머는 의견, 선입견, 공포, 애정, 명성뿐만 아니라 선거에 행사하는 우리의 한 표, 사귀게 될 친구, 진학, 취업 등에도 영향을 미친다.
2. 위험을 경고한다
2007년 중국에서는 ‘바나나에 사스 바이러스가 있다’는 루머가 휴대전화 메시지를 통해서 퍼졌다. 황당한 내용이었지만 사스에 대한 공포로 사람들은 바나나를 피했다. 정부에서 완전한 거짓 정보임을 증명하고 알렸지만 소용이 없었다. 아무리 루머라고 해도 사람들은 ‘혹시 정말 위험할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로 받아들인 것이다.
3. 미래를 예측한다
정·재·관계, 언론, 연예가 등 다양한 방면의 정보가 유통되는 증권가 사설정보지(찌라시)가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투자자들은 루머에 따라 주가가 상승할 것인지 하락할 것인지를 예상하고 그에 따라 행동한다.
4. 상황을 인식하고 대처한다
비슷한 일, 비슷한 경력의 다른 사람이 자신보다 많은 연봉을 받고 있다는 루머를 듣는다면 자신의 연봉과 비교하고 공정한 수준을 요구하게 될 것이다. 즉, 타인이나 타집단에 대한 루머로 자신 혹은 자기가 속한 집단을 파악하고, 상황에 대처하려는 동기를 부여받는다.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본 루머사용설명서
《루머사회》는 루머를 바라보는 비판적인 시각들 속에서 다음과 같은 신선한 논제를 던지고 있다. “정말 루머는 나쁘기만 할까?” “루머를 통제할 수는 없는가?”
저자는 인간이 의식적 혹은 무의식적으로 자신에게 유리하게끔 루머를 이용하거나 관리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루머로 관계를 맺고, 사회에 적응하며, 때로는 루머를 통해 세상을 움직일 수도 있다는 것.
예컨대 세계적인 기업 애플은 루머로 세계 시장을 좌우한다고 할 수 있다. 신제품이 출시되기 전부터 전 세계적으로 떠도는 정보와 숱한 예측이 거대한 기대감과 화제성, 엄청난 광고 효과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더 가까이 우리가 일상에서 루머를 이용하는 예를 찾아볼 수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컴퓨터 바이러스를 경고하는 이메일을 받으면 사실 확인을 해보지도 않고 지인들에게 루머를 전달한다. 루머를 공유함으로써 인간관계를 개선하고 유지하는 것이다.(117p) 불륜, 탈세 등 사회적으로 옳지 않은 행동을 하는 사람에 대한 루머를 듣고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고 경계하는 효과를 노릴 수도 있다.

루머가 생기고 퍼지는 것을 막을 도리는 없다. 그것은 저자도 인정하는 바다. 그러나 루머의 속성을 안다면 루머를 어느 정도 통제할 수는 있다. 루머는 불확실성, 불안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발생한다. 불확실한 상황을 통제한다면 루머 역시 통제할 수 있을 것이다.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이 좋은 예다. 2008년 버락 오바마가 이슬람교도라는 소문이 미 전역에 들끓었다. 이에 오바마는 언론매체를 통한 반박 성명으로 대중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했으며, 자신이 기독교인이라는 사실을 밝혀 미국인들의 불안을 해소했다. 그 결과 루머가 잠잠해졌으며, 이후 오바마는 대통령에 당선되었다.(245p)
저자는 훌륭한 루머 관리자인 오바마의 경우를 빌어, 헛소문이라고 무시하거나 방관하는 것보다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반박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루머를 듣는 사람들 역시 사실 확인을 통해 스스로 중심을 잡는 지혜가 필요하고 전한다. 또한 다양한 사례를 통해 루머 통제 전략으로 불안해소와 사실확인 외에도 의사소통, 반박 등 여러 방법을 제안한다. 이처럼 《루머사회》는 비판론 일색인 ‘루머’에 대한 시각에서 벗어나 중립적인 시각으로 연구했으며, 루머가 가진 힘을 다각도로 분석한 새로운 ‘루머사용설명서’라 할 수 있다.
총선과 대선으로 각종 루머가 넘치는 지금, 제대로 중심을 잡고 루머를 판단하기 위해서 무엇이 필요할까? 바로 이 책에 그 답이 제시되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니콜라스 디폰조(지은이)

1994년 템플 대학교에서 사회 및 조직심리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리고 박사 학위논문으로 심리학 연구에 대한 철학적·이론적 기여를 인정받아 마리안티지오구디 학위논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재 로체스터 기술대학에서 심리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세계 최고의 루머 전문가로 유명한 그는 지금까지 루머에 관하여 수십 편의 논문을 비롯하여 각종 보고서와 연구 자료들을 발표했다. 그리고 경제경영 분야의 청중들을 대상으로 한 루머 관리 세미나에도 수차례 참여하는 한편 다양한 학술회의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곽윤정(옮긴이)

서울대학교에서 정서지능(EQ) 연구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미국 미네소타대학교에서 박사후과정을 이수한 후 국제 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를 거쳐 현재 세종사이버대학교 상담 심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미국에서 박사후과정 중 뇌발달 및 상담분야를 접한 후 이를 우리나라의 자녀양육 및 교육, 상담, 심리치료 분야에 도입하여 적용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실제로 쌍둥이를 키우고 있는 부모 입장에서 이론과 생활을 통합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EQ를 높이려면 이렇게 하자!』 『내 아이의 강점지능』(공저) 『내 아이를 위한 두뇌발달 보고서』 『우리 아이 공부머리』 『아들의 뇌』가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10대들의 사생활』 『너무 다른 사람들』 『루머사회』 『아이가 열 살이 넘으면 하지 말아야 할 말 해야 할 말』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프롤로그 : 자판기 효과와 소문 = 6
1장 소문에 휘둘리는 사람들 
 소문에 담긴 소망, 공포, 분노 = 23
 내부 소문과 외부 소문 = 27
 나쁜 소문일수록 강력하다 = 29
 불신이 소문을 키운다 = 31
 소문의 영향력 1_ 사람의 눈을 가린다 = 37
 소문의 영향력 2_ 위험을 경고한다 = 40
 소문의 영향력 3_ 미래를 예측한다 = 42
 소문의 영향력 4_ 상황을 인식하고 대처한다 = 45
2장 소문으로 세상을 이해하다 
 소문의 4가지 구성요소 = 55
 소문은 언제 만들어질까 = 59
 소문에 기대는 사람들 = 65
 개인의 이해와 소문 = 69
 집단의 이해와 소문 = 74
3장 소문, 뒷담화 그리고 도시괴담 
 비방과 독설의 뒷담화 = 84
 뒷담화에 대한 옹호 = 87
 그래도 뒷담화는 나쁘다 = 91
 소문과 뒷담화 = 92
 괴기하지만 재미있는 도시괴담 = 96
 소문과 도시괴담 = 100
4장 왜 소문이 퍼지는가 
 소문을 퍼트리는 이유 = 109
 소문은 불안을 싣고 = 111
 똑똑한 사람도 별 수 없다 = 115
 대인관계를 위한 소문 = 117
 소문은 어디로 퍼지는가 = 122
 끼리끼리 소문을 나눈다 = 126
 4가지 네트워크 유형 = 131
 소문과 사회 구조의 관계 = 137
5장 믿기 힘든 소문을 믿는 이유 
 말도 안 되는 말에 넘어가는 사람들 = 149
 불안할수록 솔깃하다 = 154
 믿고 싶은 것을 믿는다 = 157
 누가 말하느냐에 따라 다르다 = 161
 거짓말도 자꾸 들으면 진실이 된다 = 162
 소문을 그냥 두면 화를 부른다 = 167
 소문 앞에서 논리도 무릎을 꿇는다 = 171
6장 진실은 밝혀지기 마련이다 
 소문이 진실일 확률 = 179
 집중해야 진실이 보인다 = 182
 기억의 한계가 정보를 재구성한다 = 186
 선입견이 기억을 편집한다 = 191
 소문을 믿고 안 믿고도 정치다 = 195
 소문을 다시 주워담기는 힘들다 = 197
 그래도 인간은 진실을 추구한다 = 201
 소문을 확인한다는 것 = 205
 소문 확인과 집단 규범 = 210
 인터넷과 소문 = 212
 소문 정확성의 여과 모형 = 215
7장 어떻게 소문을 통제할 것인가 
 소문 관리자의 의사소통 능력 = 228
 근거 없는 불안을 잠재우는 법 = 235
 반박을 잘하는 방법 = 237
 오바마는 반박으로 승리했다 = 245
 법적인 대응과 처벌 = 248
에필로그 : 소문과 함께 살아가기 = 253
옮긴이의 말 : 불안이 의심을 이긴다 = 259

관련분야 신착자료

탁재택 (2022)
Beck, Ulrich (2022)
Littlejohn, Stephen W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