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낙관성 학습 : 어떻게 내 마음과 삶을 바꿀까? 긍정심리학의 행복 가이드 (6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Seligman, Martin E. P. 우문식, 역 최호영, 역
서명 / 저자사항
낙관성 학습 : 어떻게 내 마음과 삶을 바꿀까? 긍정심리학의 행복 가이드 / 마틴 셀리그만 지음 ; 우문식, 최호영 옮김
발행사항
안양 :   물푸레,   2012  
형태사항
514 p. ; 22 cm
원표제
Learned optimism : how to change your mind and your life
ISBN
9788981103118
서지주기
참고문헌: p. 498-514
일반주제명
Optimism Self-realization
000 00970namcc2200313 c 4500
001 000045713882
005 20120802094046
007 ta
008 120731s2012 ggk b 000c kor
020 ▼a 9788981103118 ▼g 131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155.2/32 ▼2 22
085 ▼a 155.232 ▼2 DDCK
090 ▼a 155.232 ▼b 2012z3
100 1 ▼a Seligman, Martin E. P. ▼0 AUTH(211009)15373
245 1 0 ▼a 낙관성 학습 : ▼b 어떻게 내 마음과 삶을 바꿀까? 긍정심리학의 행복 가이드 / ▼d 마틴 셀리그만 지음 ; ▼e 우문식, ▼e 최호영 옮김
246 1 4 ▼a 마틴 셀리그만의 낙관성 학습
246 1 9 ▼a Learned optimism : ▼b how to change your mind and your life
260 ▼a 안양 : ▼b 물푸레, ▼c 2012
300 ▼a 514 p. ; ▼c 22 cm
504 ▼a 참고문헌: p. 498-514
650 0 ▼a Optimism
650 0 ▼a Self-realization
700 1 ▼a 우문식, ▼e
700 1 ▼a 최호영, ▼e▼0 AUTH(211009)8157
900 1 0 ▼a 셀리그만, 마틴,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5.232 2012z3 등록번호 111671863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6-09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5.232 2012z3 등록번호 121225013 도서상태 분실(장서관리)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5.232 2012z3 등록번호 15130969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5.232 2012z3 등록번호 1513103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5.232 2012z3 등록번호 111671863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6-09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5.232 2012z3 등록번호 121225013 도서상태 분실(장서관리)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5.232 2012z3 등록번호 15130969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5.232 2012z3 등록번호 1513103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낙관적인 사람이 더 행복하고 더 많은 것을 성취한다. 이 책은 마틴 셀리그만의 베스트셀러인 <마틴셀리그만의 긍정심리학>, <플로리시>, <낙관적인 아이>와 함께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다. 초판이 발행된 지 15년이 넘었지만 지금도 가장 많이 읽히는 긍정심리학 분야의 스테디셀러다.

낙관성의 개인적 통제에는 아주 중요한 두가지 개념인 학습된 무기력과 설명양식이 있다. 학습된 무기력은 자신은 뭔가를 변화시킬 수 없다고 여기고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다. 자신이 할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는 충격적인 사건을 처음 경험한 동물들이 점차 수동적으로 변해서 역경에 맞서는 것을 포기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최초의 충격적인 사건을 무기력하게 경험하고 나면, 동물들은 그 후부터 경미한 전기 충격에도 그저 가만히 앉아 고통을 고스란히 겪으며 도망치려는 시도도 하지 않고 충격이 사라지기만을 기다린다. 첫 번째 경험에서 똑같은 강도의 전기 충격을 받았지만 도망칠 수 있었던 30% 동물들은 그 후에 무기력해지지 않았다. 그들은 학습된 무기력에 대한 면역이 생긴 것이다. 그것이 낙관성 학습으로 발전되었다.

낙관적인 사람이 더 행복하고 더 많은 것을 성취한다
선거와 운동경기에서도 상대 보다 더 낙관적인 후보와 선수가 이긴다


낙관성이 저명한 긍정심리학 창시자인 마틴 셀리그만은 30년 이상 낙관적인 사람들과 비관적인 사람들을 연구했다. 비관적인 사람들은 나쁜 일은 자기 잘못 때문에 일어나며, 오랜 기간 지속되고, 모든 것을 파괴한다고 믿는다. 또 스스로를 무력한 존재로 느끼고 우울증에 빠져들기도 한다. 오늘날 우울증은 특히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반면 낙관적인 사람들은 실패는 일시적인 시련이나 어려움일 뿐이며 그로 인해 자신이 무너지는 일은 없다고 믿는다. 셀리그만은 새로운 인지 체계를 습득함으로써 “비관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우울증을 이겨내고 막아낼 수 있으며 자기 자신에 대해 더 좋은 생각을 갖고 더 많은 것을 성취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 책의 3분의 2는 비관성과 낙관성, 학습된 무기력(자신은 뭔가를 변화시킬 수 없다고 여기고 스스로 포기하는 것), 설명 양식(사건이 일어난 이유를 스스로에게 습관적으로 설명하는 방식), 우울증, 그리고 이런 것들이 행복과 성공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긍정심리학적인 논의가 차지하고 있다. 셀리그만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와 실제 사례들을 통해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또 성인과 아이들을 위한 낙관성 테스트도 포함시켜 놓았다. 뭔가를 성취하는 것은 능력보다 그가 갖고 있는 낙관적 혹은 비관적인 사고의 정도와 더 관련이 있다는 것을 메트라이프 생명보험회사외 직원들의 사례를 들어 소개한다.

놀라운 사실은 대통령 선거에서 낙관성이 ‘비관반추 점수’ 측정으로 당선자를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상대방 후보보다 더 낙관적인 후보가 선거에서 압승을 거두었다. 낙관적인 운동팀과 선수가 승리한다는 사실을 미국프로야구 내셔널 리그와 프로농구 NBA, 서울올림픽 수영 5관왕 매트 비온디 사례를 들어 설명한다. 마지막 부분에는 모든 사람에게 지침이 되어줄 설명양식과 ABC 키우기를 통해 비관적인 사고를 낙관적으로, 비관적인 사람을 낙관적인 사람으로 바꾸는 기술을 안내한다.

성취, 건강, 우울증은 낙관성을 학습해서 적용할 수 있는 가장 분명한 영역들이다.

사람은 하루에 5만 번에서 6만 번의 생각을 한다. 그 생각 중에 긍정과 부정의 비율은 얼마나 될까? 부정의 비율이 85퍼센트이다. 부정의 비율이 85퍼센트라는 것은 그만큼 낙관적인 생각보다 비관적인 생각도 많이 한다는 것이다.
왜, 오늘날 우리 사회가 긍정보다 부정이, 낙관보다 비관적인 생각들을 많이 할까? 현실적으로 처한 환경탓도 있지만 대부분 긍정을 대변하는 긍정적 정서와 낙관을 대변하는 낙관성에 대한 이해 부족에서 기인한다.
부정과 비관의 시초는 인류가 동물로 나타난 빙하시대였던 홍적세洪積世때이다. 이 시기에 추위와 열기, 가뭄과 홍수, 풍요와 갑작스런 기근이 십만 년에 걸쳐 번갈아 몰아친 파멸적인 이상기후가 있었는데, 이것이 인류의 정서적 특성에 영향을 끼친 가장 큰 사건이라고 볼 수 있다. 우리 선조들은 이런 홍적세를 이겨내면서 앞날을 끊임없이 걱정하고 날씨가 화창해도 다가올 모진 겨울을 준비하는 등 염려하는 능력을 키웠다. 그리고 우리는 이런 선조들의 뇌뿐만 아니라 좋은 일보다 궂은 일을 먼저 보는 능력과 함께 비관성의 잔소리도 물려받았다. "성공은 한순간이다. 이내 위험이 닥칠 것이다. 비극이 우리 앞에 놓여있다. 낙관하는 것은 오만한 짓이다… " 그러나 빙하시대의 가혹한 현실을 정확히 반영했던 이 두뇌는 이제 현대인의 덜 가혹한 현실에 어울리지 않는다.

낙관성은 미래에 대해 긍정적인 기대와 전망이며, 미래의 일들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잘 펼쳐질 것이라는 전반적인 기대이고, 자신의 행동과 노력으로 인해서 추구하는 목표를 성취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이다. 낙관적인 사람은 자신의 역경을 일시적이고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는 것으로 받아들인다. 그러나 비관적인 사람이 어려움에 빠지면, 자신은 그 문제를 도저히 극복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그 문제가 영원히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망쳐놓을 거라고 믿는다. 대부분 무기력 학습으로 무기력에 빠지며 심한 우울증을 겪는다. 오늘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가장 중요하게 생각되는 우울증, 성취, 건강은 낙관성을 학습해서 적용할 수 있는 가장 분명한 영역들에 속한다.

낙관적인 사람은 비관적인 사람보다 질병에도 덜 걸리고 수명도 더 길다

낙관적인 사람은 비관적인 사람보다 질병에도 덜 걸리고 수명도 더 긴 것으로 연구결과 알려졌다. 미네소타 로체스터에 있는 메이요 클리닉에 근무하는 심리학자들은 40년 동안 진료를 받아온 환자 839명을 대상으로 ‘낙관성이 인간의 수명을 예측할 수 있는지’에 대해 연구했다. 이 병원은 환자가 입원할 때 건강 검진은 물론 몇 가지 심리 검사를 함께 실시하는데, 그중 하나가 낙관성 검사다. 이 환자들 중에서 2000년까지 200명이 사망했는데, 그들의 예상 수명을 기준으로 볼 때 낙관적인 사람이 비관적인 사람보다 19% 더 오래 산 것으로 나타났다. 낙관적인 사람들이 병에 덜 걸리고 오래 사는 이유는 무엇일까? 낙관성은 사람들을 심장혈관 질환에 덜 취약하게 만들고, 비관성은 더 취약하게 만든다고 한다.

낙관적인 사람은 인내심이 강해서 어려운 역경을 극복하는 회복력이 높으며 성공할 확률도 높다

메트라이프 생명보험회사는 매년 6만 명의 응시자 가운데 가장 우수한 직원 5,000명을 뽑는다. 이중 1년이 지나면 50% 4년이 지나면 80%가 회사를 그만 둔다고 한다. 한사람 뽑는데 1인 당 3만 달러의 비용이 든다고 하니 어마 어마한 손실이다. CEO인 존 크리톤이 이 책의 저자인 마틴 셀리그만에게 해결 방법을 문의 했을 때 셀리그만은 낙관성 검사를 제안했고 그 결과 이직율이 감소하고 실적이 상승했다. CEO인 존 크리톤이 셀리그만에게 한 하소연이다.

“가장 훌륭한 사원조차 하루도 빠짐없이 상당수의 사람들한테서 거절을 당합니다. 거절하는 사람들이 보통 줄지어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때문에 평범한 사원이라면 의욕이 꺾이기 쉽지요. 그리고 일단 의욕이 꺾이면 거절당하는 것이 점점 더 견디기 어려워집니다. 다시 기운을 차려 그 다음 전화를 하기가 점점 더 힘들어지지요. 그래서 전화를 미루게 됩니다. 전화나 방문을 미룰 핑계거리를 찾아 빈둥거리는 시간이 점점 많아지지요. 그럴수록 그 다음 전화를 하기가 더욱 더 어려워집니다. 결국 실적이 떨어질 수밖에 없고 사직에 관해서 생각하기 시작하지요. 이렇게 벽에 부딪히면 이것을 어떻게 넘어설지 또는 돌아갈 수 있을지 대부분 망막해집니다.”

낙관성 검사를 통해 신입사원을 선발을 하고 낙관성 지수를 높여줌으로써 위기에 처한 메트라이프 생명보험회사를 정상위치에 다시 오르게 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낙관적인 사람은 인내심이 강하고 어려운 역경을 극복하는 회복력이 높으며 성공할 확률도 높았다.

낙관성의 설명 양식과 ABC확인하기로 비관적인 사람을 낙관적인 사람으로 만들어 준다

낙관성의 개인적 통제에는 아주 중요한 두가지 개념인 학습된 무기력과 설명양식이 있다. 학습된 무기력은 자신은 뭔가를 변화시킬 수 없다고 여기고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다. 자신이 할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는 충격적인 사건을 처음 경험한 동물들이 점차 수동적으로 변해서 역경에 맞서는 것을 포기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최초의 충격적인 사건을 무기력하게 경험하고 나면, 동물들은 그 후부터 경미한 전기 충격에도 그저 가만히 앉아 고통을 고스란히 겪으며 도망치려는 시도도 하지 않고 충격이 사라지기만을 기다림. 첫 번째 경험에서 똑같은 강도의 전기 충격을 받았지만 도망칠 수 있었던 30% 동물들은 그 후에 무기력해지지 않았다. 그들은 학습된 무기력에 대한 면역이 생긴 것이다. 그것이 낙관성 학습으로 발전되었다.

설명양식은 사건이 일어난 이유를 스스로에게 습관적으로 설명하는 방식이다. 이것은 학습된 무기력을 크게 좌우하는 역할을 한다. 낙관적인 설명양식은 무기력을 없애고 비관적인 설명양식은 무기력을 퍼뜨린다. 일상 속에서 실패나 중대한 패배에 직면할 때, 과연 얼마나 무기력에 빠져들지 또는 다시 기운을 차릴지는 스스로에게 사태를 설명하는 방식에 달렸다. 설명양식이란 “마음속 세상”을 비추는 거울과도 같은 것이다. 사람들은 저마다 가슴 속에 “아니야” 또는 “그래”라는 말을 품고 산다. 둘 가운데 어떤 말이 자기 마음속에 있는지 검사를 통해서 자신의 낙관성 또는 비관성 수준을 정확하게 알 수 있다.
낙관성 학습은 설명 양식과 ABC확인하기로 비관적인 사람을 낙관적인 사람으로 만들어 준다. 설명 양식은 개인적 차원(책임의 주체)으로 나쁜일은 “내탓(내부)”인가 “남탓 (외부)”인가?, 지속성 차원은 나쁜 일이 “항상” 일어나는가 “가끔” 일어나는가?, 만연성 차원은 나쁜 일이 “전부”를 실패했는가 “일부”를 실패했는가?, 희망과 절망 차원은 “절망적인 태도”로 보는가 “희망적인 태도”로 보는가? 가 있으며, ABC확인하기는 불행한 사건 (Adversity), 왜곡된 믿음(Belief), 잘못된 결론 (Consequence) 이다. 실제 사례와 예제를 따라서 하노라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 비관적인 사람에서 낙관적인 사람으로 바뀌게 된다.

이 책은 마틴 셀리그만의 베스트셀러인 《마틴셀리그만의 긍정심리학》, 《플로리시》, 《낙관적인 아이》와 함께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다. 초반이 발행된 지 15년이 넘었지만 지금도 가장 많이 읽히는 심리학, 긍정심리학 분야의 스터디셀러이다. 오늘날 긍정심리학이 짧은 역사임에도 많은 사람들에게 지지를 받고 세계적으로 힘차게 뻗어 나갈 수 있는 것도 학습된 무기력과 낙관적 학습이 중요한 역할을 해 주었기 때문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마틴 셀리그만(지은이)

긍정심리학의 창시자이며, ‘학습된 무기력’, 우울증 분야의 최고 권위자다. 그는 미국심리학회의 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차세대 지도자를 육성하는 폭스 리더십(FoxLeadership) 프로그램을 담당하고 있다. 또한 그는 펜실베이니아대학 긍정심리학센터 책임자로 활동하며 긍정심리학회의 조직 확대와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또한 그의 연구는 미국 국립정신보건원, 국립노화연구소, 국립과학재단, 로버트 우드 존슨 재단, 애틀랜틱 자선 재단교육부 등에서 후원받고 있다. 저서로는 대표작《낙관성 학습(Learned Optimistic)》, 《낙관적인 아이(The OptimisticChild)》, 《당신이 바꿀 수 있는 것과 바꿀 수 없는 것(What You Can Change and What You Can’t)》 등이 있다.

우문식(옮긴이)

2003년 우리나라 최초로 긍정심리학 도입 안양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안양대학교 경영행정대학원 졸업(석사) 안양대학교 일반대학원 졸업(경영학 박사) 안양대학교 글로벌대학원 상담심리학과 졸업 Kernel University 상담대학원 졸업(상담학 박사) 전 안양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현 Kernel Global University 상담학 교수 및 한국캠퍼스 학장 대한민국 육군 안전(자살예방)자문위원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 중앙상무위원 한국긍정심리연구소 소장 한국긍정심리협회 회장 한국리질리언스(회복력)협회 회장 긍정심리상담코칭센터 대표

최호영(옮긴이)

고려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한 뒤, 독일 베를린자유대학교에서 구성주의에 대한 연구로 심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중앙대학교 중앙철학연구소 선임연구원으로 있으며, 주된 관심 분야는 이론심리학과 인문학 기반의 학제적 마음 연구다. 지은 책으로 『인지와 자본』(공저), 『동서의 문화와 창조』(공저)가 있고, 옮긴 책으로는 『앎의 나무』, 『지혜의 탄생』, 『뇌의식과 과학』, 『옳고 그름』, 『도덕적 불감증』, 『사회적 뇌』, 『감정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신과 개와 인간의 마음』, 『이성의 진화』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옮긴이의 말 = 6
서문 = 16
제1부 낙관성의 탐구
 1장 삶을 바라보는 두 가지 관점 = 31
 2장 학습된 무기력 = 53
 3장 불행에 대한 변명 = 77
 4장 극단적 비관성 우울증 = 111
 5장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법 = 138
제2부 낙관성과 삶
 6장 낙관적인 사람이 직장에서 성공한다 = 177
 7장 어린 시절의 설명양식이 평생을 좌우한다 = 215
 8장 낙관적인 학생이 성적도 좋다 = 242
 9장 낙관적인 운동선수가 승리한다 = 273
 10장 낙관적인 사람이 비관적인 사람보다 오래 산다 = 294
 11장 새로운 역사심리학의 시도 = 323
제3부 낙관성의 실천
 12장 비관적인 사람에서 낙관적인 사람으로 = 359
 13장 자녀의 낙관성 키워주기 = 398
 14장 낙관적인 조직으로의 변화 = 424
 15장 유연한 낙관성의 실천 = 462
감사의 글 = 482
주석 = 491
참고문헌 = 498

관련분야 신착자료

Steinke, Darcey (2021)
Berk, Laura E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