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소수의견 : 박권일 잡감(雜感) (1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권일, 1976-
서명 / 저자사항
소수의견 = Dissenting opinion : 박권일 잡감(雜感) / 박권일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자음과모음,   2012  
형태사항
287 p. ; 21 cm
ISBN
9788957076736
일반주기
이 책은 <시사 In>에 연재했던 칼럼과 다른 매체의 기고문이 함께 실려있음  
000 00731camcc2200241 c 4500
001 000045712841
005 20120724113138
007 ta
008 120723s2012 ulk 000c kor
020 ▼a 9788957076736 ▼g 03300
035 ▼a (KERIS)BIB000012840807
040 ▼a 241050 ▼c 241050 ▼d 211009
082 0 4 ▼a 070.4493 ▼2 22
085 ▼a 070.4493 ▼2 DDCK
090 ▼a 070.4493 ▼b 2012z1
100 1 ▼a 박권일, ▼d 1976- ▼0 AUTH(211009)129664
245 1 0 ▼a 소수의견 = ▼x Dissenting opinion : ▼b 박권일 잡감(雜感) / ▼d 박권일 지음
246 3 ▼a 박권일 잡감
260 ▼a 서울 : ▼b 자음과모음, ▼c 2012
300 ▼a 287 p. ; ▼c 21 cm
500 ▼a 이 책은 <시사 In>에 연재했던 칼럼과 다른 매체의 기고문이 함께 실려있음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4493 2012z1 등록번호 11167107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70.4493 2012z1 등록번호 12122057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070.4493 2012z1 등록번호 13104451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70.4493 2012z1 등록번호 1513097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4493 2012z1 등록번호 11167107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70.4493 2012z1 등록번호 12122057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070.4493 2012z1 등록번호 13104451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70.4493 2012z1 등록번호 1513097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88만 원 세대> 저자 박권일이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시사IN', '한겨레' 등의 언론에 쓴 사회 비평을 한 권의 책에 담았다. 저자는 이 책의 이름을 ‘소수의견’이라 짓고 ‘박권일 잡감’이라 불렀다. 박권일은 노무현 정권과 함께 기자가 되었고, <88만 원 세대> 저자로 사회적 반향을 불러일으켰으며, 이명박 정권과 함께 칼럼니스트로서 삶을 시작했다.

이 책은 공교롭게도 고 노무현 대통령을 향한 애도에서 시작해 이명박 시대를 되돌아보는 기록물이 되었다. 그러나 저자는 이명박 정권만 비난할 수 없다고 말한다. 김대중-노무현-이명박으로 연결되는 역사성이 있기 때문에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태평성대라고 부를 수 없다는 것이다.

*잡감- 루쉰은 짧은 에세이를 잡감이라 불렀다. 잡감은 논문이나 문학, 즉 학(學)이나 문(文)이 아니라 지적으로 여과 처리된 감(感)과 촉(觸)이다.

『88만 원 세대』 저자 박권일
세상에 반(反)하다, 다수에 반(反)하다


『88만 원 세대』 저자 박권일이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시사IN』『한겨레』 등의 언론에 쓴 사회 비평을 한 권의 책에 담았다. 저자는 이 책의 이름을 ‘소수의견’이라 짓고 ‘박권일 잡감’이라 불렀다. 박권일은 노무현 정권과 함께 기자가 되었고, 『88만 원 세대』 저자로 사회적 반향을 불러일으켰으며, 이명박 정권과 함께 칼럼니스트로서 삶을 시작했다.
『소수의견 - 박권일 잡감』은 공교롭게도 고 노무현 대통령을 향한 애도에서 시작해 이명박 시대를 되돌아보는 기록물이 되었다. 그러나 저자는 이명박 정권만 비난할 수 없다고 말한다. 김대중-노무현-이명박으로 연결되는 역사성이 있기 때문에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태평성대라고 부를 수 없다는 것이다.
『소수의견 - 박권일 잡감』은 ‘한 명만 때리는 식’으로 특정 정권이나 인물을 비판하여 대리만족을 주는 책이 아니다. 사회에 대한 박권일의 문제의식은 때때로 세상과 다수에 반(反)하기도 했다. 저자는 자신의 목소리를 다수의견에 가려진 소수의견에 비유한다. 자신의 논지는 한국 사회에서 소수의견일 뿐만 아니라 진보 내에서도 소수의견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소수의견도 시대가 변하면 다수의견이 될 수 있다. 그래서 저자는 “오늘의 소수의견이 내일의 상식이 될 것”을 희망한다.
2013년 대선을 앞둔 올해 『소수의견 - 박권일 잡감』은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는 지침서가 될 것이다. 지난 5년을 돌아보면, 촛불을 들고 크레인에 올라가고 빈방에서 홀로 생을 마감한 사람들이 있었다. 88만 원 세대 역시 여전히 세상살이가 어렵다.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수많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소수의견 - 박권일 잡감』을 통해 다수의견에 가려진 소수의견에 귀를 기울일 때다.

책 소개

2013년 대선을 앞둔 올해, 이명박 정권 이후 우리 사회에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돌아볼 수 있는 박권일 사회 비평집. 저자는 자신의 목소리를 다수의견에 가려진 소수의견에 비유하면서, 소수의견도 다수의견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이명박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선 후보였던 2007년부터 2012년 통합진보당 사태까지 『시사IN』『한겨레』 등에 저자가 발표한 칼럼을 ‘정치, 온라인, 일상, 이데올로기, 88만 원 세대’, 5개의 주제로 나누어 담았다.

소수의견 Dissenting Opinion
소수의견은 다수결로 최종결정이 이루어지는 기관에서
다수를 점하지 못해 폐기되는 의견을 가리킨다.
대표적으로 대법원의 판결이 있다.
소수의견이 중요한 이유는 이것이 단지 폐기된 의견이 아니라
시대가 변함에 따라 다수의견이 될 가능성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오늘의 소수의견이 내일의 상식이 될 것이다.”

잡감 雜感
루쉰은 짧은 에세이를 잡감이라 불렀다.
잡감은 논문이나 문학, 즉 학(學)이나 문(文)이 아니라
지적으로 여과 처리된 감(感)과 촉(觸)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권일(지은이)

1976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유년기 베어스 팬이었으나 부산인들 등쌀에 자이언츠 팬으로 개종 당하며 야구 지역주의의 폐해에 눈떴다. 그리고 40대 이후 KBO 안티팬이 됐다. 1996년 신촌에서 경찰에 토끼몰이 당하며 공권력을 향한 분노를 각인했다. 그때 대학생을 “도시게릴라”로 매도한 극우 언론에 대한 증오를 키웠으며, 운동을 망치고 도망친 한총련 지도부에 앙심을 품게 됐다. 그 시절 정기 구독한 잡지는 월간 『말』, 『인물과 사상』이었다. 『키노』의 장광설과 비문을 욕하면서도 추천영화는 꼭 챙겨봤다. 대학 2학년 때 문화연구학회를 만들어 참여관찰을 핑계 삼아 홍대 클럽에 뻔질나게 들락거렸다. 2000년 초 민주노동당원이 됐다. 안티조선 ‘우리모두’, ‘깨끗한 손’, ‘진보누리’ 필진으로도 활동하며 이때부터 ‘키배’에 눈을 떴다. 2002년 월간 『말』 공채시험에 응시해 12월부터, 그러니까 노무현 정부 출범과 거의 동시에 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당시 많은 노동자가 손배가압류 등 각종 노동탄압으로 죽었다. 반면 ‘동일 가치 노동 동일 임금’ 등 노무현 정권 핵심 공약들은 빠르게 폐기처리 됐고 비정규직법 개악으로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신분이 나뉘는 사회가 완전히 고착한다. 2003년 늦가을 취재를 위해 노동자 김주익이 목을 매 자살한 한진중공업 85호 크레인에 한동안 머문 뒤부터 폐소공포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때부터 비행기나 열차의 창 측이나 좁은 공간에 앉으면 호흡이 안 되거나 밖으로 뛰어내리고 싶은 충동이 일어나서 복도 측 좌석을 예약하는 습관이 생겼다. 기자를 그만두고 쉬던 시기인 2007년, 공저한 『88만원 세대』가 그만 베스트셀러가 되고 말았다. 자의 반 타의 반 저술과 강연을 하며 전국을 돌아다녔다. 노무현 정부 마지막 해에 국정홍보처 주무관으로 채용돼 『참여정부 경제정책 5년』 집필에 참여했다. 그 책에서 노무현 정부 비정규직 정책의 실패에 대해 가감 없이 평가했다. 국정홍보처를 마지막으로 직장경력은 끝이 나고 이후부터 프리랜스 저널리스트로 활동했다. ‘다문화반대카페’와 ‘일간베스트저장소’ 등을 수 개월간 취재해 최초로 한국 넷우익 담론 분석을 시도했다. 그 일부는 『우파의 불만』, 『지금, 여기의 극우주의』 등의 책으로 출간됐다. 오랜 취미인 건프라 조립은 노안이 오며 자동 종료됐다. 로드바이크, 테니스 같은 운동을 좋아한다. 운동을 못 하는 사람일수록 장비가 좋아야 한다고 철썩같이 믿고 있다. 로드바이크를 타며 겪은 고생담을 『한국일보』에 연재한 적이 있다. 마흔 넘어 대학원에 들어가 「한국 능력주의의 형성 -『고시계』 텍스트 분석을 중심으로」 논문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20년 현재 커뮤니케이션학 박사 논문을 준비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서문 : 잡감(雜感)을 시작하는 잡담(雜談) = 5
잡감 하나. 정치의 거리 = 13
잡감 둘. 온라인 브리콜라주 =51 
잡감 셋. 낯선/날 선 일상들 = 105
잡감 넷. 오늘의 이데올로기 비판 = 163
잡감 다섯. 88만 원 세대, 그 이후 = 217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성환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