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톰은 톰과 잤다 : 손홍규 소설집 (2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손홍규, 1975-
서명 / 저자사항
톰은 톰과 잤다 : 손홍규 소설집 / 손홍규
발행사항
서울 :   문학과지성사,   2012  
형태사항
317 p. ; 21 cm
ISBN
9788932023106
내용주기
투명인간 -- 내가 잠든 사이 -- 마르께스주의자의 사전 -- 불멸의 형식 -- 무한히 겹쳐진 미로 -- 증오의 기원 -- 톰은 톰과 잤다 -- 얼굴 없는 세계 -- 화요일의 강
000 00783camcc2200229 c 4500
001 000045711075
005 20120629203457
007 ta
008 120629s2012 ulk 000cj kor
020 ▼a 9788932023106 ▼g 03810
035 ▼a (KERIS)REQ000023799055
040 ▼a 223009 ▼c 223009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2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손홍규 톰
100 1 ▼a 손홍규, ▼d 1975- ▼0 AUTH(211009)17898
245 1 0 ▼a 톰은 톰과 잤다 : ▼b 손홍규 소설집 / ▼d 손홍규
260 ▼a 서울 : ▼b 문학과지성사, ▼c 2012
300 ▼a 317 p. ; ▼c 21 cm
505 0 0 ▼t 투명인간 -- ▼t 내가 잠든 사이 -- ▼t 마르께스주의자의 사전 -- ▼t 불멸의 형식 -- ▼t 무한히 겹쳐진 미로 -- ▼t 증오의 기원 -- ▼t 톰은 톰과 잤다 -- ▼t 얼굴 없는 세계 -- ▼t 화요일의 강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손홍규 톰 등록번호 11166949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897.37 손홍규 톰 등록번호 13104474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손홍규 톰 등록번호 15130962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손홍규 톰 등록번호 11166949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897.37 손홍규 톰 등록번호 13104474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손홍규 톰 등록번호 15130962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의뭉스러운 얼굴로 도시의 슬픔을 웃어내는 작가 손홍규의 세번째 소설집. 이번 소설집에서는 지난 11년간의 탄탄한 공력을 담아 좀더 깊어진 고민과 예리한 시선으로 비틀린 일상을 살아가는 도시인들의 면면을 들추어낸다. 낯설고 팍팍한 도시 서울, 그곳에서 가난한 외부자로서의 슬픔과 외로움을 손홍규 특유의 의뭉스런 유쾌함으로 풀어간다.

아무런 과오도 범하지 않은 자신에게 가난이라는 힘겹고 위태로운 몫을 배당해준 폭력적 세계에 대한 증오를 잊지 않는 것. 손홍규 소설의 문학적 원천은 바로 이것에 있다. 동시에 이러한 팍팍한 세상을 함께 살아내는 자들의 고통에 대해 공감하고 위무하는 손홍규의 특장 또한 돋보인다. 도시에 적응하지 못한 낙오자들, 근대와 반근대 사이의 경계인들이 모여 먹고 놀고 사랑하며 복닥거리는 이야기로 가득 찬 이 소설집은 따뜻한 빛을 내고 있다.

유난스럽지도 모나지도 않은 소설 속 인물들이 이 세계에 발맞출 수 없는 이유는, 바로 가난이다. 대부분 도시 빈민인 이들은 구질구질하고 비좁은, 인간의 거주지라기보다는 거의 짐승의 서식지에 가까운 골방들을 전전하면서 '비자발적 유목의 삶'을 살아간다. 민감한 감수성을 가진 청년들은 지나치게 가혹할 만큼 환경적으로 열악하거나, 어긋나고 불편한 관계를 견뎌야 하는 공간들을 거치게 된다.

그러나 이들 중 누구도 서울을 떠나지 않는다. 그들은 방이 없는 생활, 내일이 없는 삶 속에서도 비애와 향수에 젖는 길 대신, 뼛속까지 녹아든 타자적 감수성으로 서울을 응시하고 문학에 골몰한다. 이 소설집의 해설을 맡은 문학평론가 김형중은 근대의 상처를 피해 전근대로 돌아가는 것이 아닌 이 세계의 균열을 내고 근대에 반하는 길을 모색한다는 점에서 손홍규의 이러한 자세를 "서울에서 노령을 찾는 길"이라 평하며 "불멸의 형식 찾기 서사"라고 이름 붙인다.

“우리는 태어나는 순간 미로의 한가운데 던져진 존재라네.”

의뭉스러운 얼굴로 도시의 슬픔을 웃어내는 작가 손홍규
삶이라는 미로에서 소설가의 길을 묻다

세번째 소설집, 잔인한 도시를 좀더 날카로워진 눈매로 바라보다

손홍규의 세번째 소설집 『톰은 톰과 잤다』(문학과지성사, 2012)가 출간되었다. 2001년 『작가세계』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그는 도시의 폭력적 환경 속에서 사라져가는 공동체적인 삶과 인간성 소멸의 현실을 풍자적으로 그려내며 작품집마다 세간의 주목을 모았다. 이번 소설집에서는 지난 11년간의 탄탄한 공력을 담아 좀더 깊어진 고민과 예리한 시선으로 비틀린 일상을 살아가는 도시인들의 면면을 들추어낸다. 낯설고 팍팍한 도시 서울, 그곳에서 가난한 외부자로서의 슬픔과 외로움을 손홍규 특유의 의뭉스런 유쾌함으로 풀어가는 아홉 편의 소설은 보는 이에게 애잔함을 넘어 묘한 위로를 안겨준다.

자신의 증오를 잊지 않으면서 타인의 고통을 공감하는 능력
아무런 과오도 범하지 않은 자신에게 가난이라는 힘겹고 위태로운 몫을 배당해준 폭력적 세계에 대한 증오를 잊지 않는 것. 손홍규 소설의 문학적 원천은 바로 이것에 있다. 동시에 이러한 팍팍한 세상을 함께 살아내는 자들의 고통에 대해 공감하고 위무하는 손홍규의 특장 또한 돋보인다. 도시에 적응하지 못한 낙오자들, 근대와 반근대 사이의 경계인들이 모여 먹고 놀고 사랑하며 복닥거리는 이야기로 가득 찬 이 소설집은 따뜻한 빛을 내고 있다.

우리는 키가 다 커버린 나이 많은 애송이에 지나지 않았다. 매기. 어쩌면 이미 우리가 매이였는지도 모른다. [……] 나는 눈을 뜬 채 아무것도 보지 못했으므로 영혼이 실명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배가 고팠을 그를 어딘가에 누워 깊이 잠들고 싶었을 그를 창밖에 홀로 내버려둔 것만 같았다. 다정하고 귀중했던 나의 그는 오래도록 쓸쓸했던 것이다―내가 오래도록 맹시(盲視)였듯이. (「내가 잠든 사이」)

나는 분명히 선아를 눕히고 그 위에 올라갔지. 그리고 반쯤 넋이 빠진 상태로 대리석 같은 선아를 탐닉했던 거야. 그런데 잠깐 눈을 감았다 뜬 순간…… 방금까지 선아가 누웠던 자리에 내가 누운 걸 깨달았어. 이런 걸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순식간에 존재가 뒤바뀐 듯한 기분 말이야. 아니 어쩌면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졌던 걸지도 몰라. 나는 선아처럼 누워서 내 배 위에서 몽롱한 얼굴로 그 일에 몰두한 나를 올려다보았어. 그때의 내 얼굴은 무척 쓸쓸해 보였어. 사랑을 모르는 사람의 얼굴이라고나 할까. 내 몸이 내 몸속으로 들어왔는데 무척 낯설고 아팠어. 나는 나에게 상처를 줬고 나에게 상처를 받았던 거야. (「톰은 톰과 잤다」)

자신의 고통만을 들여다보느라 오랫동안 주변을 서성거렸을 연인의 고통을 살피지 못한 일을 고백하듯, 심지어 그러한 고통을 자신의 것으로 체화하여 느끼는 그의 공감 능력은 도시라는 미로에서 소설가의 길을 찾는 방법이기도 한 것이다.

비자발적 유목의 삶, 방이 없는 청년들
유난스럽지도 모나지도 않은 소설 속 인물들이 이 세계에 발맞출 수 없는 이유는, 바로 가난이다. 대부분 도시 빈민인 이들은 구질구질하고 비좁은, 인간의 거주지라기보다는 거의 짐승의 서식지에 가까운 골방들을 전전하면서 ‘비자발적 유목의 삶’을 살아간다. 민감한 감수성을 가진 청년들은 지나치게 가혹할 만큼 환경적으로 열악하거나, 어긋나고 불편한 관계를 견뎌야 하는 공간들을 거치게 된다.

나는 수집가가 될 수 없었다. 단 한 번도 대학 시절 내 방을 가져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학회실, 동아리방, 선배나 동기의 자취방을 이리저리 떠돌며 살았다. 누군가는 나를 가리켜 도시의 유목민이라고 일컬었지만 나는 결코 유목민이 되고 싶지 않았다. 정착민이 되고 싶을 뿐이었다. (「내가 잠든 사이」)

이사하던 날 나는 손수레에 싣고 온 짐을 혼자 날랐다. 방은 내 짐들이 못마땅했는지 쌀쌀맞게 굴었다. 얼마 되지 않는 짐인데도 어떻게 정리해야 할지 몰라 우두커니 서 있기도 했다. 책상 서랍 세 칸 가운데 위쪽 두 칸은 텅텅 비었지만 맨 아래 칸 서랍에만 차곡차곡 쌓인 콘돔 상자가 있었다. 쁘띠가 문 앞에서 방을 들여다보았다.
“난 여길 사물함이라 생각할게. 맨 아래 칸 서랍만 건들지 말아줘. 가끔 들를 테니까 너 혼자 사는 거라고 여겨도 돼.” (「증오의 기원」)

그러나 이들 중 누구도 서울을 떠나지 않는다. 그들은 방이 없는 생활, 내일이 없는 삶 속에서도 비애와 향수에 젖는 길 대신, 뼛속까지 녹아든 타자적 감수성으로 서울을 응시하고 문학에 골몰한다. 이 소설집의 해설을 맡은 문학평론가 김형중은 근대의 상처를 피해 전근대로 돌아가는 것이 아닌 이 세계의 균열을 내고 근대에 반하는 길을 모색한다는 점에서 손홍규의 이러한 자세를 “서울에서 노령을 찾는 길”이라 평하며 “불멸의 형식 찾기 서사”라고 이름 붙인다. 적대적인 세계에서 문학을 하며 살아남기. 이것이 이 소설집을 관통하는 핵심 화두다.
부정성의 세계 내부에서 긍정을 찾기. 아홉 편의 소설들은 미로 한가운데에서 태어났지만 나가는 길은 있다고 저마다의 방식으로 말하고 있다. 그 가능성을 문학으로써 찾아가고자 하는 이들의 치열하고 유쾌한 고군분투기. 오늘을 살아가는 누구에게나 슬몃 짓는 웃음 속에 눈물 한 방울이 찔끔 날 만한 이야기가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손홍규(지은이)

2001년 《작가세계》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소설집 《사람의 신화》 《봉섭이 가라사대》 《톰은 톰과 잤다》 《그 남자의 가출》 《당신은 지나갈 수 없다》, 장편소설 《귀신의 시대》 《청년의사 장기려》 《이슬람 정육점》 《서울》 《파르티잔 극장》 등을 펴냈다. 노근리 평화문학상, 백신애문학상, 오영수문학상, 채만식문학상, 이상문학상 등을 받았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투명인간 = 7
내가 잠든 사이 = 37
마르께스주의자의 사전 = 71
불멸의 형식 = 107
무한히 겹쳐진 미로 = 143
증오의 기원 = 171
톰은 톰과 잤다 = 203
얼굴 없는 세계 = 235
화요일의 강 = 265
해설 : 출노령기(出盧嶺記) / 김형중 = 298
작가의 말 = 316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