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즐거운 불편 : 소비사회를 넘어서기 위한 한 인간의 자발적 실천기록 개정판

즐거운 불편 : 소비사회를 넘어서기 위한 한 인간의 자발적 실천기록 개정판 (Loan 6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福岡賢正, 1961- 김경인, 1972-, 역
Title Statement
즐거운 불편 : 소비사회를 넘어서기 위한 한 인간의 자발적 실천기록 / 후쿠오카 켄세이 지음 ; 김경인 옮김
판사항
개정판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달팽이출판,   2012  
Physical Medium
303 p. : 삽화 ; 22 cm
Varied Title
たのしい不便 : 大量消費社會を超える
ISBN
9788990706324
000 00916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710989
005 20120629182806
007 ta
008 120628s2012 ggka 000c kor
020 ▼a 9788990706324 ▼g 03330
035 ▼a (KERIS)REW000000153104
040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339.47 ▼2 22
085 ▼a 339.47 ▼2 DDCK
090 ▼a 339.47 ▼b 2012
100 1 ▼a 福岡賢正, ▼d 1961- ▼0 AUTH(211009)128901
245 1 0 ▼a 즐거운 불편 : ▼b 소비사회를 넘어서기 위한 한 인간의 자발적 실천기록 / ▼d 후쿠오카 켄세이 지음 ; ▼e 김경인 옮김
246 1 9 ▼a たのしい不便 : ▼b 大量消費社會を超える
246 3 ▼a Tanoshii fuben : ▼b tairyo shohi shakai o koeru
250 ▼a 개정판
260 ▼a 파주 : ▼b 달팽이출판, ▼c 2012
300 ▼a 303 p. : ▼b 삽화 ; ▼c 22 cm
700 1 ▼a 김경인, ▼d 1972-, ▼e▼0 AUTH(211009)137919
900 1 0 ▼a 후쿠오카 켄세이, ▼e
900 1 0 ▼a Fukuoka, Kensei,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39.47 2012 Accession No. 11166945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일본《마이니치신문》기자인 저자는 현대인들의 풍요로운 듯하지만 마음은 갈수록 황폐해지는 생활에서 벗어나고자 몸소 여러 가지 불편을 실천하기로 한다. 그리고 저자의 체험기를 바탕으로 현대사회의 포괄적인 문제점을 사회 저명인사와의 대담을 통해 전하고자 했다.

먼저 지은이가 몸소 실천한 <불편>은, 자전거로 출퇴근하기, 외식을 하지 않고 도시락 갖고 다니기. 엘리베이터 타지 않기. 자판기 사용하지 않기, 제철채소나 과일만 먹기, 직접 쌀농사 짓기 등등이다. 이러한 과정을 저자는 단지 불편을 참고 인내하는 것이 아니라, 불편을 즐긴다는 마음으로 실천한다.

이 책은 이처럼 지은이가 스스로 체험한 ‘즐거운 불편’을 생생하게 기록한 르포다, 계획한 불편을 하나하나 실천해 나가면서 얻는 교훈과 숱한 시행착오 등을 기자의 간결하고도 재치 있는 문체에 담아냈다. 그런데 지은이는 무조건 욕망을 죄악시하거나 없애는 것은 불가능한 동시에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오히려 욕망을 긍정하며 물질주의가 조장하는 탐욕적인 소비의 노예에서 벗어나 잘못된 욕망을 걷어내고 진정한 행복을 맛볼 수 있게 하자고 제안한다.

대량소비사회에서 행복해지기
소비문명으로 우리가 잃어버린 것은 무엇인가? 소비와 행복은 동의어인가? 물질의 풍요와 생활의 안락만 보장되면 인간은 행복할 수 있는가? 대량 생산과 대량 소비 그리고 그 산물인 대량 폐기의 더미 위에 세워진 현대 문명의 환경파괴와 생태계위기를 극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소비와 동시에 생산. 일과 동시에 놀이, 그런 생활이야말로 진정 풍요로운 생활이다. 대량생산과 대량소비만이 풍요로운 인생을 보장한다는 미망에서 벗어나야 한다. 이제는 소비의 질을 전환시켜야 할 때이다, 숨가쁘게 욕망을 추구하고, 일에 쫓기며, 여유를 잃어가는 현실. 이 악순환에서 벗어나야 한다. 그 답은 무엇인가? 욕망의 절제와 소비를 줄이고 경쟁과 속도의 삶에서 벗어나 느림의 삶을 살자! 누구나 알고 있는 답이 아닐 수 없다. 문제는 실천이다. 어떻게 하면 대량소비사회가 유혹하는 물질에 대한 욕망에서 벗어나, 불편하지만 소박하고 느리게 사는 생태적 삶을 살 수 있을까? 절제와 금욕을 생활화하는 수도자가 아닌 우리들이 과연 이러한 생태적 삶의 덕목을 자발적이고도 즐거운 마음으로 실천할 수는 없을까? 이 책은 바로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비롯되었다.

불편을 즐겨보자!
일본 《마이니치신문》기자인 저자는 현대인들의 풍요로운 듯하지만 마음은 갈수록 황폐해지는 생활에서 벗어나고자 몸소 여러 가지 불편을 실천하기로 한다. 그리고 저자의 체험기를 바탕으로 현대사회의 포괄적인 문제점을 사회 저명인사와의 대담을 통해 전하고자 했다.

먼저 지은이가 몸소 실천한 <불편>은, 자전거로 출퇴근하기, 외식을 하지 않고 도시락 갖고 다니기. 엘리베이터 타지 않기. 자판기 사용하지 않기, 제철채소나 과일만 먹기, 직접 쌀농사 짓기 등등이다. 이러한 과정을 저자는 단지 불편을 참고 인내하는 것이 아니라, 불편을 즐긴다는 마음으로 실천한다.
이 책은 이처럼 지은이가 스스로 체험한 ‘즐거운 불편’을 생생하게 기록한 르포다, 계획한 불편을 하나하나 실천해 나가면서 얻는 교훈과 숱한 시행착오 등을 기자의 간결하고도 재치 있는 문체에 담아냈다. 그런데 지은이는 무조건 욕망을 죄악시하거나 없애는 것은 불가능한 동시에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오히려 욕망을 긍정하며 물질주의가 조장하는 탐욕적인 소비의 노예에서 벗어나 잘못된 욕망을 걷어내고 진정한 행복을 맛볼 수 있게 하자고 제안한다.

대량소비사회의 극복을 위하여
기술의 진보와 기계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가운데, 우리들의 생활은 더없이 편리해지고 있다. 하지만 그것으로 정말 우리는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까? 냉난방이 잘 되고, 일년 내내 언제든지 먹을 수 있는 채소며 과일은 우리에게서 계절감을 빼앗아가고, 속도중심의 일상은 길가에 핀 들꽃을 바라볼 여유조차 빼앗아갔다. 대신 우리는 현대의 대량소비사회에 살면서 다량의 상품에 둘러싸여 온갖 매체를 통해 소비만이 행복을 가져다준다는 주문을 24시간 반복해서 듣고 있다. 그 결과 자신의 필요에 의한 주체적인 소비라기보다는 단순히 <소비중독>에 빠져 무절제한 소비가 이루어지고 있다. 그 결과 아무리 많이 쓰고도 허전한 현대인은 쾌락, 편리함을 유지하기 위한 대량생산과 대량소비 그리고 대량폐기의 악순환의 고리를 끊지 못하고 있다.

지은이가 실천한 즐거운 불편은 이 모든 현대인의 그늘을 걷어내는 감동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준다. 이 책이 소비사회를 극복하는 ‘모범답안’은 물론 아닐 것이다. 그러나 생태적 삶을 지향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제공하는 훌륭한 ‘참고서’ 역할은 충분할 듯하다. 제2부 ‘대화편’에서 자급자족하는 농부, 탈공업 사회 실천가, 대안교육가, 환경학자 등의 정치, 경제, 사회, 과학, 교육 등, 사회 전 분야에 걸쳐 문제점과 대안을 모색하는 대담을 실었는데 부담없이 술술 읽을 수 있다는 점도 이 책의 미덕이라고 할 수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후쿠오카 켄세이(지은이)

1961년 쿠마모토 현 출생. 대학은 농학부의 수산학과 전공이지만 카누를 즐겼다. 덕분에 물고기는 못 잡고 결국 신문기자가 되었다. 《마이니치 신문》 쿠루메 지국을 시작으로, 후쿠오카 총국 사회부, 히토요시 통신부를 거쳐, 현재는 후쿠오카 총국 학예과 근무. 저서로는 『나라가 강을 파괴하는 이유 ─ 누구를 위한 카와베 강 댐인가』 『남자의 육아 풍운록』 『숨겨진 풍경』이 있다.

김경인(옮긴이)

2006년 이시무레 미치코의 『고해정토-나의 미나마타병』을 번역한 인연으로, 일본의 공해와 원폭문학 관련 연구와 일본어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번역으로는 『즐거운 불편』『돼지가 있는 교실』『애니미즘이라는 희망』 『에콜로지와 평화의 교차점』『엔데의 유언』『아주 사적인 시간』등이 있고,「이시무레 미치코 문학에 그려진 한-『고해정토』를 중심으로」「이시무레 미치코의〈국화와 나가사키〉를 통해 보는 조선인 원폭피해자의 실태」「핵공해 사건을 서사한 문학연구-도쿄전력후쿠시마 원전사고를 중심으로」 등 다수가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한국 독자분께
개정판을 내며
1 대량 소비사회에서 행복해지기《실천편》
 1월 불편을 즐겨보자!|도대체 무엇이 문제인가? = 19
 2월 순조로운 출발|체중은 줄고, 돈은 남고!? = 28
 3월 무리했나?|독선과 옹졸함의 늪에 빠지다 = 37
 4월 변화의 조짐|고층빌딩을 제패하다! = 48
 5월 밭이라는 학교|선인의 가르침으로 농업에 드는 수고를 덜다 = 57
 6월 쌀을 자급자족!|논일은 생각보다 일이 많을 거여! = 68
 7월 천객만래(千客萬來)|오리가 놓아준 인연의 다리? = 77
 8월 뭔가 보이기 시작했다!|노동과 생산을 가정으로 되돌려야? = 86
 9월 무더운 여름을 이겨내고|진정한 쾌락은 어디에 있는가? = 95
 10월 자, 수확의 계절이다!|농민의 피가 들끓는다! = 103
 11월 불황도 나쁘지 않지?|갖고 싶은 것이 사라졌다! = 112
 12월 생명과 마주서다|오리야, 고마웠다! = 120
2 소비문명의 빛과 그림자《대화편》
 편리함은 오가는 인정을 빼앗는다 = 133
 자기 존재의 긍정에서 공생이 이루어진다 = 149
 순환하는 시간을 되돌리다 = 157
 아름다움이야말로 풍요의 지표 = 171
 아이들의 자아를 키우는 또래집단 = 183
 생명의 에너지, 자연과 어우러지는 즐거움 = 197
 생각하는 힘으로 삶을 열다 = 211
 소비자 이익이라는 이름의 기만 = 223
 과학기술의 신화와 시민혁명 = 237
 육체의 욕망에서 생명의 욕망으로 = 249
 과학기술 중심에서 문화기술 중심으로 = 263
3 즐거운 불편, 녹색미래의 시작《마무리》: 성장이라는 신화에서 벗어나야 한다 = 275
글을 마치고
옮긴이의 말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