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그 남자의 소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선영, 1967-
서명 / 저자사항
그 남자의 소설 / 이선영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자음과모음,   2012  
형태사항
343 p. ; 21 cm
ISBN
9788957076521
일반주기
이선영 장편소설  
000 00592camcc2200217 c 4500
001 000045709883
005 20120731114721
007 ta
008 120618s2012 ulk 000cf kor
020 ▼a 9788957076521 ▼g 03810
035 ▼a (KERIS)BIB000012814556
040 ▼a 243001 ▼c 243001 ▼d 243001 ▼d 244002
082 0 4 ▼a 895.735 ▼2 22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이선영 그
100 1 ▼a 이선영, ▼d 1967-
245 1 0 ▼a 그 남자의 소설 / ▼d 이선영 지음
260 ▼a 서울 : ▼b 자음과모음, ▼c 2012
300 ▼a 343 p. ; ▼c 21 cm
500 ▼a 이선영 장편소설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이선영 그 등록번호 15130909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1억 원 고료 대한민국뉴웨이브문학상 수상작가 이선영의 신작 장편소설. 한국 문학계와 ‘고스트 라이터’를 소재로 삼아 평단과 출판업자, 작가들이 벌이는 문학 권력에 대한 이전투구를 보여준다. 베스트셀러 만들기에 혈안이 된 작금의 시장 현실을 날카롭게 풍자하면서 동시에 아름다운 외모와 세속적 욕망으로 가득 찬 여성과 사랑하는 그녀를 위해 소설을 대신 써주는 음지의 남자를 내세워 둘의 어긋난 운명을 흥미롭게 풀어나간 작품이다.

메이저 일간지에서 주최하는 문학 공모전을 통해 혜성처럼 등장한 소설가 ‘리영’은 그 후로도 발표하는 작품마다 문단의 평가와 시장에서의 판매를 모두 거머쥐며 ‘베스트셀러 제조기’라는 닉네임을 얻고 있다. 다섯 번째 장편소설을 준비 중이던 그녀에게 어느 날 국내 최고의 영예로 평가받는 ㅇㅇ문학상에 자신이 올해의 후보로 선정되었다는 희소식이 전해진다. 여러 권의 베스트셀러를 냈다고는 하지만 고작 등단 6년차에 불과한 리영 입장에서는 후보자로 선정되었다는 것도 파격적인 일이다.

ㅇㅇ문학상 최종심이 진행되기 전에 이번 신작이 출간되어 다시 한 번 호평을 얻으면 수상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거라는 주변의 귀뜸에 리영은 지지부진한 집필 작업에 박차를 가하기 결심하고, 강원도 모처에 자리한 비밀스러운 별장을 찾아간다. 그곳에는 ‘휠체어에 앉은 시커먼 두꺼비’ 같은 모습을 가진 용민이 살고 있다. 리영은 용민에게 한 가지 제안을 건네는데…….

1억 원 고료 대한민국뉴웨이브문학상 수상작가 이선영 신작 장편소설
세속적 성공과 소설 쓰기의 욕망이 빚어낸
두 남녀의 어긋난 운명!

두 사람은 둘인 동시에 하나였고 하나인 동시에 둘이었다

“내 말만 들어. 나의 순한 짐승. 내가 널 편안하게 해줄게.”
“착각하지 마. 이번에는 내가 쓴 내 소설이라고. 단지 너는 살짝 손만 봐주면 돼.”

앞에 나설 수 없었던 한 남자가 베스트셀러 소설가가 되면서 복수를 시작한다!

파격적인 1억 원의 상금으로 화제를 모았던 제3회 대한민국뉴웨이브문학상 수상작 『천 년의 침묵』의 작가 이선영이 2년 만에 신작 장편소설 『그 남자의 소설』을 발표했다. 전작이 고대 그리스를 배경으로 역사와 신화를 오가며 수학자 피타고라스와 그가 남긴 ‘피타고라스의 정리’에 대해 매혹적인 스케일의 상상력을 펼쳤다면 이번에는 한국 문학계와 ‘고스트 라이터’를 소재로 삼아 평단과 출판업자, 작가들이 벌이는 문학 권력에 대한 이전투구를 보여준다. 베스트셀러 만들기에 혈안이 된 작금의 시장 현실을 날카롭게 풍자하면서 동시에 아름다운 외모와 세속적 욕망으로 가득 찬 여성과 사랑하는 그녀를 위해 소설을 대신 써주는 음지의 남자를 내세워 둘의 어긋난 운명을 흥미롭게 풀어나간 작품이다.
메이저 일간지에서 주최하는 문학 공모전을 통해 혜성처럼 등장한 소설가 ‘리영’은 그 후로도 발표하는 작품마다 문단의 평가와 시장에서의 판매를 모두 거머쥐며 ‘베스트셀러 제조기’라는 닉네임을 얻고 있다. 다섯 번째 장편소설을 준비 중이던 그녀에게 어느 날 국내 최고의 영예로 평가받는 ㅇㅇ문학상에 자신이 올해의 후보로 선정되었다는 희소식이 전해진다. 여러 권의 베스트셀러를 냈다고는 하지만 고작 등단 6년차에 불과한 리영 입장에서는 후보자로 선정되었다는 것도 파격적인 일이다. ㅇㅇ문학상 최종심이 진행되기 전에 이번 신작이 출간되어 다시 한 번 호평을 얻으면 수상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거라는 주변의 귀뜸에 리영은 지지부진한 집필 작업에 박차를 가하기 결심하고, 강원도 모처에 자리한 비밀스러운 별장을 찾아간다. 그곳에는 ‘휠체어에 앉은 시커먼 두꺼비’ 같은 모습을 가진 용민이 살고 있다. 리영은 용민에게 한 가지 제안을 건네는데…….

한국 문학과 문단을 배경으로 숨 가쁘게 펼쳐지는 두 남녀의 음모와 배신!
작가는 처음에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쓰고 나중에는 해야 할 이야기를 쓰며 창작력이 고갈된 막바지에는 쓰면 ‘먹힐 것 같은’ 이야기를 내놓는다고 한다. 단 한 편의 신춘문예 당선작을 제외하면 그후로 자기가 쓴 모든 작품을 타인의 이름으로 발표하고 그것이 만인의 찬사를 받는 것을 조용히 지켜봐야만 했던 한 남자가 있다. 다섯 번째 작품을 쥐어짜내듯 완성하고 나서 더 이상 자신에게 남은 이야기가 없다는 것을 그는 직감한다. 이제 그가 쓸 수 있는 이야기는 자신의 아름다운 누이, 자신의 소설에 대한 공식적인 소유권을 지닌 베스트셀러 제조기 리영에 대한 애증과 죄의식뿐이다. 『그 남자의 소설』은 작가 개인의 매력과 문학이라는 숭고한 판타지를 통해 상업성을 극대화하는 문단을 놓고 냉소적인 시선과 속도감 있는 전개로 그 안에 자리한 욕망의 본질을 파헤치고 있는 장편소설이다. 이란성 쌍둥이 남매인 ‘리영’과 ‘용민’의 관계 설정은 특히 더 나은 삶에 대한 밑바닥 인생들의 갈망이 지적 욕구와 세속적 허영 두 축으로 어떻게 나뉘는지 완벽하게 보여준다. 살아남기 위해서 사람을 죽이고 명예를 얻기 위해 사람을 속이는 두 남녀 주인공들은 플라톤의 『향연』에서 등장하는 남녀 한 몸의 인간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캐릭터라고 할 수 있다. 스타 작가를 발굴하고 그와 함께 권력을 키워간 평론가와 문학 출판사의 행태에 대한 묘사는 놀라울 만큼 구체적이며 냉소적이고 세부적인 원고 집필과 출간 계약, 작가와 평론가, 편집인, 기자 등을 다루는 디테일한 설정 또한 흥미를 더욱 자극하는 볼거리다. 한국 문단 더 나아가 한국 문학이라는 배경과 고스트라이터라는 설정하에 소설적 재미와 현대 사회의 통렬한 풍자적 시선으로 완성된 보기 드문 작품인 『그 남자의 소설』은 순수문학과 장르문학으로 이분되어 각자의 영역에서 구태의연한 자기 복제를 거듭해왔던 기존의 한국 문학에 신선한 자극이 되어줄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선영(지은이)

서울에서 태어났다. 한양여자대학교에서 문예창작을 공부했고 단국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했다. 고대 그리스를 배경으로 한 역사추리소설 《천 년의 침묵》으로 1억 원 고료 ‘대한민국뉴웨이브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한국 문단을 배경으로 음모와 배신을 그린 《그 남자의 소설》, ‘신’의 존재에 의문을 던진 《신의 마지막 아이》, 한국전쟁이 남긴 상처를 돌아보는 《못찾겠다 꾀꼬리》 등 하나의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선 굵은 작품 세계를 선보여왔다. 대학교에서 문예창작을 가르치며 소설을 쓰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 프롤로그 : 정혜규
1. 둘이지만 하나 : 용민
2. 그의 재능이 너의 인생을 바꾸어줄 것이다 : 리영
3. 『표절』 : 용민
4. 『유년의 자화상』 : 리영
5. 내가 죽이지 않았습니다. 죽이지 않았다고요 : 용민
6. 지나가는 개가 웃을 일 : 리영
7. 그녀는 노련했고 나는 노회하다 : 용민
8. 문단의 악성 루머 : 리영
9. 답장이 온 것은 삼 일이 지나서였다 : 용민
10. 내 머린 튜브가 아니야! : 리영
11. 이야기에 영혼을 빼앗겼다 : 용민
12. 우리 모두 좋은 방향으로 해봐요 : 리영
13. 크리스털 와인 잔 : 용민
14.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 리영
― 에필로그 : 그 남자의 소설
― 작가의 말 : 이선영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

배미정 (2021)